대선판 뒤흔들 '戰士 정치인' 남재준이 떴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대선판 뒤흔들 '戰士 정치인' 남재준이 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실한사람 작성일17-03-19 11:31 조회639회 댓글0건

본문



대선판 뒤흔들 '戰士 정치인' 남재준이 떴다

"자유 대한민국 지켜내겠다" 17일 후보 등록약점 많은 문재인 타격 받을 듯정치권 긴장

 

http://www.mediapen.com/news/view/247693

 

당내 경선이 한창인 지금 대선판의 윤곽이 잡혀간다. 홍준표-김진태 양강 체제(한국당), 문재인-안희정 2파전(민주당), 안철수-손학규의 경쟁구도(국민의당)등이 그렇다. 정당 지지도 최하위인 바른정당은 유승민-남경필 등 난쟁이 후보끼리의 겨루기 양상인데 물론 변수는 있다.

 

정당 지지도 1위를 달리는 민주당에 돌연 악재가 튀어나올 수 있고, 한국당의 경우 당내 경선 흥행이 기대 이상이어서 앞으로가 더욱 흥미로울 전망이다. 여기에 바른정당 등 군소정당끼리의 연대나 후보단일화가 판도 변화를 가져오겠지만, 그런 소소한 전망과 분석을 떠나 오늘 나는 중량감 있는 무소속 후보 한 명의 존재감을 확인하고 싶다.

 

"체제수호 戰場에서 목숨 내놓겠다"

 

17일 예비후보로 등록한 남재준(73) 전 국정원장이 주인공인데, 그의 등판은 그 자체로 뉴스다. 즉 제도권 정치와 거리를 둔 제3의 인물이 떴음을 알린다. 아직은 낯선 이름, 그러나 다크호스다. 예상을 깨는 호성적으로 판도를 흔들 게 분명한데,  그의 출마는 정치공학적 판단 그 이상이다.

 

무엇보다 우리가 기다려온 전사(戰士) 정치인이 탄생했음을 뜻한다. 참모총장을 지낸 4성 장군 출신이어서 전사인가? 아니다. 그의 출마 자체가 대한민국이 사느냐 죽느냐 하는 체제수호의 전장(戰場)에서 한 목숨을 내놓겠다는 선언이다. 그걸 어떻게 자신하는가? 직관으로 가늠되는 세계가 있는  법인데, 그의 출현은 적지 않은 변화를 몰고 올 것이다.

 

무엇보다 대선판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기를 나는 우선 기대한다. 이번 대선이 대통령 탄핵에 성공한 여의도 정치꾼끼리의 야합으로 전락할 소지가 큰데, 남재준의 등장으로 그게 원천 차단이 되길 원한다. 끼리끼리 나눠 먹는 분권형 대통령제 음모가 일테면 그것이다.

 

그건 민생과 나라의 운명 따위엔 나 몰라라 하는 의회독재의 완성을 뜻한다. 남재준은 그런 걸 못 참겠다는 각오 아래 출마 직전 아파트 한 채를 처분했고, 선관위 기탁금(35000만원)으로 내놓을 준비를 마쳤다. 서울 송파구 위례신도시의 8억 원대 아파트가 그 집인데, 그건 미분양으로 있던 걸 은행대출을 끼고 몇 해 전 구입했던 유일한 재산이다.

 

예비후보 등록 때 그는 "대한민국 존립과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했는데, 그 선언에 남다른 무게가 실리는 게 너무도 당연할까? 참고로 남재준이 자기 소유의 아파트를 처음 마련했던 건 1998년 경기도 용인의 미분양 아파트다

 

 

17일 남재준 전 국정원장이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했다. 그의 출마 자체가 대한민국의 체제수호 현장의 전사가 되겠다는 의미여서 주목 받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국정원은 나라의 새벽을 준비하는 것"

 

그가 육군 소위로 임관한 게 69년인데, 무려 30년 만에 자기 집을 마련했다는 뜻이다. 그런 남재준은 둘 중의 하나다. 지독한 무능력자이거나, 아니면 청렴의 표상이다. 그러니 일화도 많다. 2005년 봄 군 참모총장 퇴임식 뒤 마지막으로 제공되는 군용 지프를 마다하고 자신의 구형 소나타를 손수운전한 채 유유히 귀가했다. 의아해 하는 사람들에게 "퇴임한 민간인이 왜 지프를 타야 하느냐?"고 되물었던 게 그 원칙주의자이다

 

국정원장 시절에도 그랬다. 간부를 집에 초청했는데, 한 사람이 예의상 양주 한 병을 들고 왔다. 남재준은 그걸 기억했다가 돌아가는 그의 손에 양주병을 되돌려줬는데, 그 일로 못 말리는 사람이란 소문이 쫙 돌았다

 

차기 대통령이 갖출 덕목으로 윤리도덕성이 꼽히는데 최소한 이 대목에서 그는 무사통과다. 그런 남재준은 막상 국회에 출석해서는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국정원의 역할은 새벽을 준비하는 것이다"는 게 당시했던 발언으로 유명하다. 인류 최악의 전체주의 집단 북한을 거꾸러뜨리고 통일한국의 새날을 열겠다는 각오인데, 2015년 국정원 신년회에서도 그랬다

 

직원 앞에서 "통일을 위해 다 같이 죽자"고 선언했는데, 역사적 소명에 대한 자각 없이 그런 비장미 넘치는 말은 결코 나오지 않는 법이다. 본래 사람됨이 그러했다. 초급 장교 시절 별명이 '리틀 이순신', '생도 3학년'이었다.

 

밤에도 직각 보행하고 애국가를 4절까지 부르는 게 몸에 뱄으니 천연기념물로 통했다. 그런 소신과 결기가 어딜 갈까? 노무현 시절 군 참모총장에 발탁됐지만, 그는 잘라 말한다. "노무현에겐 인간적 매력이 없지 않다. 그러나 군통수권자로서는 역적(逆賊)이 분명하다." 지금 소신은 더 분명해졌다. "국가 리모델링 없이 대한민국은 베트남처럼 패망한다."

 

남재준 등판은 김진태-홍준표에게 이득

 

간첩이 대낮에 활보하는 현실, 국회가 반체제 세력의 숙주(宿主)로 변질된 최악의 정치 상황이 그가 출마를 결심한 동기임은 가늠키 어렵지 않다. 그래서 남재준은 최강의 전사(戰士)가 맞는데,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확신부터 돋보인다.

 

남다른 국가관은 물론이고 독서광답게 국제정치를 보는 지략가 면모도 갖췄다. 서울 가회동 태생이니 지역색 따위로부터도 자유롭다. 반면 한계도 분명하다. 그가 대중정치인으로 성공할 수 있을까? 그리고 적지 않은 나이는 어떻게 하지? 이 두 가지 약점은 대선에서 그 스스로 극복해야할 숙제다. 이제 이 글의 마무리인데, 그의 등판을 보는 내 기대를 털어놓을 참이다.

 

우선 그가 성공하길 나는 원하다. 70대 정치 신인 남재준의 성공은 비유컨대 계란으로 바위 치는 격이겠지만, 그가 바위를 여보란 듯 두 쪽을 내 버렸다는 말을 듣기를 바란다.  정치란 피아(彼我) 구별인데, 그걸 그만큼 정확하게 체득한 이는 드물다

 

동시에 "정치가 목표인' 지금의 저질 정치판에 국가개조를 내세운 남재준의 등장은 축복이란 걸 많은 이들이 알아주었으면 한다. 그게 내가 아는큰 정치. 사실 그는 선심성 공약 따위엔 관심 없다. 종북세력 척결, 방어적 민주주의 강화, 국회의원 정수 대폭 축소, 기초자치제 폐지, 교육감 임명제 전환, 검찰 개혁 등 선 굵은 공약을 내세울텐데, 그런 정면돌파가 눈 밝은 유권자들에게 먹히길 원한다

 

그리고 그게 남재준만의 공약을 넘어 애국우파의 비전으로 공유되어야 옳다. 길게 보아 그의 등장은 한국당의 김진태-홍준표에게도 나쁠 게 없으며, 무엇보다 종북좌파와의 연결고리 때문에 약점이 많은 민주당의 문재인이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도 분명하다

 

또 하나 남재준의 등장은 우리현대사에 큰 획을 그은 군인 정치인의 재등장을 뜻한다.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이후 대가 끊긴 지금 군인 출신 인재들이 남재준 이후에도 속속 등장해 허위의식에 찌들고 효율이 떨어지는 이른바 문민(文民) 우위의 허구성을 깨줘야 할 때가 지금이다.

 

'주자학의 나라' 조선왕조 이래 21세기로 이어지는 끈질긴 숭문(崇文 추천 3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057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117 160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5993 186
12055 국정농단 사건,이제 대반전이 시작되었습니다. 댓글(1)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8 28 4
12054 다시 보기! ㅡ 전국 아가미 콩쿨 대회! - - - H… 새글 inf247661 2017-08-18 109 2
12053 미-중의 "Korea Passing"은 시작 된 듯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8 204 14
12052 이번엔 계란 소동인가!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8 148 10
12051 트럼프 정부 ‘주한미군 철수’ 언급 … 공론화 불 지피…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8 163 10
12050 임 우재 - 이 부진 이혼소송 : 1심 무효…"관할권… inf247661 2017-08-17 135 2
12049 전 미국 CIA 마이클 리 박사의 박근혜 탄핵에서 북핵… 진실한사람 2017-08-17 334 17
12048 미-중 간 무역전쟁과 한반도 정세 및 국제관계 분석 진실한사람 2017-08-17 198 7
12047 임마 무덤 좀 보소 Long 2017-08-17 409 27
12046 탄소 섬유탄 댓글(1) Long 2017-08-17 293 8
12045 역사 왜곡하는 환경 적폐세력들 (박석순 교수의 진짜 환… 진실한사람 2017-08-16 177 18
12044 국회의원들이 보면 경악할, 세계 정치인들의 미스테리한 … 댓글(2) 진실한사람 2017-08-16 407 7
12043 자랑스런 절라인민공화국 전사들 만세이 댓글(2) Long 2017-08-16 346 21
12042 키신저, 주한미군 철수로 북핵 해결 건의 ****** 댓글(1) sunpalee 2017-08-15 469 35
12041 변희재의 5.18관련 조갑제 비판 댓글(1) 자유인 2017-08-14 476 38
12040 대구 거리행진 시민들도 규모에 감격했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14 551 25
12039 "분쟁당사국 한국서 아무 소리 없다면…미정계-여론, 큰… 진실한사람 2017-08-14 395 37
12038 한반도 위기설 사실이다! 이제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할… 진실한사람 2017-08-14 558 32
12037 여러분 나라가 망한답니다. Long 2017-08-14 678 54
12036 참고하시라고 댓글(1) Long 2017-08-13 721 36
12035 퇴진 ! 탄핵 ! 이 둘중에 하나만 걸려라 Long 2017-08-13 495 16
12034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inf247661 2017-08-12 178 11
12033 문재앙케어 댓글(2) 일조풍월 2017-08-12 389 10
12032 맥클러니 장군 "미국은 15분만에 북한을 완전히 쓸어버… 댓글(4) 진실한사람 2017-08-11 1061 57
12031 절라인민 공화국 만세이 댓글(1) Long 2017-08-11 641 57
12030 “트럼프 승인하면 ‘죽음의 백조’로 北 미사일 선제타격… 진실한사람 2017-08-10 477 31
12029 현재 엄청난 미군들이 속속 한국에 상륙중이다 진실한사람 2017-08-10 810 34
12028 한심한 현 정권 Long 2017-08-10 774 6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