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갱이 3인방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빨갱이 3인방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6-15 02:43 조회664회 댓글0건

본문

좌파 3인방 백낙청- 리영희 - 조정래

우리 사회를 어지럽힌 '좌파 삼인방' 백낙청-리영희-조정래는 누구인가?

학문과 지식의 미명 아래 저지른 사실상

백낙청-리영희-조정래 등 좌파 삼인방이 지식-정보 오염의 뿌리다

사실상 야권연대를 이뤄냈던 '숨은 손'이던 원탁회의 멤버들은

10여년 전 맥아더 동상 철거시위 이후 광우병 촛불집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시위,

제주 해군기지건설 반대투쟁을 주도하며 사회갈등을 증폭시켜왔다.

그중의 핵심 座長은 '희망 2013·승리 2012 원탁회의'를 주도했던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인 영문학자 백낙청(78).

그는 지난 반세기 좌편향된 대한민국 지식

권력을 쥐락펴락해온 그야말로 범야권 재야의 좌장(座長)이자,

좌파 지식계의 대부다.

벗겨도 벗겨도 또 드러나는 양파 같은 종북세력 중 백낙청,

그는 가장 깊숙이 숨어있는 빅브라더다.

여하한의 검증을 한 번도 받지 않았으면
서도 학계-시민단체를 포함한 전방위에서 지적 도덕적 권위를

행세해왔던 위험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희망 2013·승리 2012 원탁회의'를 주도해 야권연대와

후보단일화를 추진했고, 세월호 때도 특별법 재협상에 영향을 미쳤다.

1970년대 이후 학문과 지식의 미명 아래 속으로 곪은 '

사실상의 대역(大逆)행위'의 뿌리를 꼽으라면 단연 백낙청이다.

지식사회는 물론 문화계의 지형지물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거물이

그 사람이다. <창작과비평>을 창간한 1966년 이후 문학을 수단으로

좌파적 학술운동에 멍석을 깔아준 역할이 실로 엄청나다.

이제야말로 학계의 '숨은 신(神)'노릇해온 그를 도마에 올릴 때
호불호, 긍정 부정의 여부를 떠나 20세기 지식권력에 합당한

한 사람을 꼽으라면 백낙청이다.

조정래가 소설에 주력한 문단 사람이고, 리영희가 베트남 문제,

중국문제 분석을 주로 한 저널리스트라면,

그는 문사철(文史哲) 거의 전 부문, 인문사회과학 전체에 영향을 끼쳤다.

민족문학론을 설파했던 그의 문학이론은 좌파 지식권력이 시작된

1970년대 민중문화운동으로 번졌고, 1980년대 사회과학 시대를 낳았다.

인문사회학의 경우

오늘날 좌편향 지식사회의 구조를 만든

핵심으로 내재적 발전론을 만들어낸 국사학계의 김용섭(전 연세대 교수),

현대사 왜곡에 앞장선 역사학자 강만길(전 고려대 교수),

개발연대 이후 한국경제에 대한 저주를 내뱉었던 경제학자

변형윤(전 서울대 교수) 등이 꼽히지만, 백낙청이야말로 학계의 '

숨은 신(神)'이라고 해야 한다.

놀랍게도 그에 대한 학계 내부의 비판은 전무했다.

온유해 보이는 외모와 달리 일관된 반미 운동을 벌여도 모두가 기꺼이

그를 따랐다.

“미국의 혜택을 많이 받은 내가 반미주의자이겠느냐?”고 말하지만

그는 1990년 한반도 군축과 평화통일을 위한 선언에 서명했다.

미국이 한반도 분단에 책임을 통감하고, 전작권 이향과 주한미군

철수를 하라는 것이다.

2004년 초에는 시인 고은 등과 함께 ‘국가보안법을 폐지시켜 주십시오’

라는 성명서를 내기도 했다.

그 해 9월에도 함세웅 등과 함께 ‘국가보안법 폐지촉구 원로 공동선언’

을 했으니 그의 반미는 일관된 소신이다.

백낙청이 드디어 현실정치에 개입하기 시작한 것은 최근 10여 년 전이다.

김대중-김정일이 만든 2000년 6‧15 선언 전후가 타이밍이었다.

종북은 사회에 뿌리 내렸고, 지식과 정보의 형태로 몸을 바꿨다

이른바 중도주의적 변혁론을 들고 나와 좌파적 통일운동을 선동하기

시작한 것이다.

그게 좌우합작론의 변용에 불과했지만, 아무도 비판을 하지 않았다.

좌파 거물 백낙청에 대한 비판은 거의 철두철미 금기에 속한다.

1970년대 이후 이 땅 젊은이들 상당수가 극단적인 체제 부정,

자본주의 혐오, 반사회성향을 품어왔고, 바로 여기에서 통진당이

만들어지고, 이석기라는 반사회적 괴물이 만들어졌다면,

근본적인 책임은 백낙청을 포함한 좌파 지식인 3인방이 져야 하지 않을까?

통진당 해산시의 역사적 헌재 결정문에는 이런 구절이 있다.

"자주파는 이른바 민족해방(NL) 계열로 우리 사회를 미 제국주의에

종속된 식민지 반(半)봉건사회 또는 반(半)자본주의

사회로 이해하고 민족해방 인민민주주의 혁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자유민주주의 체제가 자본가 계급의 정권으로서, 자본가 내지 특권적

지배계급이 민중을 착취 수탈하는 구조적 불평등사회로 인식하고 있다."

지난 수십 년 백낙청-조정래-리영희 삼인방이 만들어낸 지식정보는 100%

그쪽이다.


1970년대 이후 좌파 지식권력-문화권력 핵심 중의 핵심으로 지식인 세 명

교수 백낙청, 소설가 조정래, 저널리스트 리영희 중,

조정래는 총판매부수 1000만 부를 팔며

이 땅 젊은이들을 오도한 대하소설 <태백산맥>을 썼다. 통진당 이석기란

<태백산맥> 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인물이라고 보면 그게 정확한 얘기다.

급진 좌파의 몸통인 조정래가 주로 젊은이들과 대중사회를 오염시켰다면,

지식사회를 좌편향으로 몰았던 주범은 한때 '사상의 스승'으로 추앙 받았던

<전환시대의 논리>의 저자고(故) 리영희이다.

얼마 전에도 철학교수 한 명이리영희가 썼던 <전환시대의 논리>,

<8억 인과의 대화>를 읽고

“눈에 비늘이 벗겨진 지적 충격”을 경험

했다고 고백(윤평중 지음 <극단의 시대에 중심잡기>)했지만,

 대부분 지식인들이 리영희에게서 지적 세례를 받았다고 한다.

국가보안법 철폐와 주한미군 철수를 외쳤

고, 북핵(北核) 옹호의 스타트를 끊었던 장본인도 리영희이다.

종북은 사회 곳곳에 뿌리 내렸고, 특히 지식과 정보의 형태로 몸을 바꿨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정리도 차제에 진행되어야 한다.

이 명백한 사안을 애써 외면하는 이가 있다면, 그는 지적으로 나태하고

무지하다 는 얘기밖에 안 된다

그 구조를 재확인해야 하고, 어떻게 할 것인가를 따져봐야 할 때가 지금이다.

지금은《촛불책동으로 셩공한 구테타》

권력에 의해 지배되는 시대이다.

우리 사회의 촛불시위 문화는 광우병 촛불사태, 세월호 촛불시위 등을 거치면

서 조직화 체계화 되었다. 한국인 특유의 감성적 기질과 집단적 의사표출 문화

조작언론들과 선동정치인들이 앞장서서

촛불에 불을 댕기고  좌파단체들이 총동원되어 부채질하여 놀란 시민들을

광장으로 이끌어 내는데 성공해서 이루어낸 구테타이다.

좌파 3인방에 매료된 문이 집권하자마자

음지에 숨어서 빨갱이라고 손가락질 받던 어둠의 세력들이 이제는 권력을

쥐고 양지를 차지하고 있다.

그 이전의 애국자들은 음지로 물러나 극우

꼴통이라 손가락질 받는 시대가 되고 있음

이 슬퍼진다.

살인방화범은 유공자가 되고 빨갱이들은 애국자가 되는 문재인

시대가 막이 오른 것이다.

이 암담한 시대를 빨리 종식시켜야만

이나라의 미래가 있을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051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096 160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5979 186
12049 전 미국 CIA 마이클 리 박사의 박근혜 탄핵에서 북핵…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7 82 3
12048 미-중 간 무역전쟁과 한반도 정세 및 국제관계 분석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7 47 2
12047 임마 무덤 좀 보소 새글 Long 2017-08-17 118 7
12046 탄소 섬유탄 새글 Long 2017-08-17 103 3
12045 역사 왜곡하는 환경 적폐세력들 (박석순 교수의 진짜 환…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16 123 11
12044 국회의원들이 보면 경악할, 세계 정치인들의 미스테리한 … 댓글(2) 진실한사람 2017-08-16 326 5
12043 자랑스런 절라인민공화국 전사들 만세이 댓글(2) Long 2017-08-16 283 17
12042 키신저, 주한미군 철수로 북핵 해결 건의 ****** 댓글(1) sunpalee 2017-08-15 396 34
12041 변희재의 5.18관련 조갑제 비판 댓글(1) 자유인 2017-08-14 440 36
12040 대구 거리행진 시민들도 규모에 감격했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14 523 24
12039 "분쟁당사국 한국서 아무 소리 없다면…미정계-여론, 큰… 진실한사람 2017-08-14 372 37
12038 한반도 위기설 사실이다! 이제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할… 진실한사람 2017-08-14 519 31
12037 여러분 나라가 망한답니다. Long 2017-08-14 619 52
12036 참고하시라고 댓글(1) Long 2017-08-13 694 35
12035 퇴진 ! 탄핵 ! 이 둘중에 하나만 걸려라 Long 2017-08-13 473 16
12034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inf247661 2017-08-12 172 11
12033 문재앙케어 댓글(2) 일조풍월 2017-08-12 372 10
12032 맥클러니 장군 "미국은 15분만에 북한을 완전히 쓸어버… 댓글(4) 진실한사람 2017-08-11 1031 56
12031 절라인민 공화국 만세이 댓글(1) Long 2017-08-11 621 56
12030 “트럼프 승인하면 ‘죽음의 백조’로 北 미사일 선제타격… 진실한사람 2017-08-10 464 31
12029 현재 엄청난 미군들이 속속 한국에 상륙중이다 진실한사람 2017-08-10 792 34
12028 한심한 현 정권 Long 2017-08-10 757 66
12027 北, '전면전' 위협.."괌 폭격·서울 불바다" 댓글(2) 진실한사람 2017-08-10 397 14
12026 원전 중단시킨 이유 Long 2017-08-10 651 69
12025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불과 분노"로 위협하다 진실한사람 2017-08-10 186 13
12024 북한과 핵전쟁을 피하는 방법-How to avoid n… 진실한사람 2017-08-10 252 8
12023 촛불혁명세력, 그들은 누구인가? 진실한사람 2017-08-09 482 9
12022 이종훈 전 한전 사장의 한탄, “세계 원전시장 석권이 …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09 315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