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8-07 03:41 조회508회 댓글0건

본문

공관병, 대장부인 갑질에 대해

최근 언론에 공관병에 대한 대장 부인의 갑질이 보도되면서 대장 부인은 국민들에게  

 

아주 몹쓸 사람으로 비춰짐과 동시에 군대 내 모든 장군 부인들은 저런 갑질을 하는  

 

것으로 일반화 되어가는 것 같다.

언론의 보도대로라면 대장 부인의 갑질은 정말 씁쓸한 일이라 할 수 있으나

우리는 어떤 사건이 터졌을 때 그저 눈에 보이는 것만 보고 쉽게 판단해서는 안된다.

특히 요즘과 같이 나라의 존립자체가 흔들리는 풍전등화의 위기앞에서는 더더욱  

 

분별해야 한다.

즉, 눈에 보여지는 것만 보지 말고 그 뒤에 어떤 목적과 의도가 숨어있는지를 잘 봐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가 눈여겨 봐야 하는 건 대장 부인의 갑질이 아닌 이 문제를 들고 나온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과 쓰레기 언론의 행태이다.

임태훈은 군대 성소수자 차별에 항의하며 병역을 거부하여 군대 대신 징역을

살았던  성공회대 출신의 게이다. 더군다나 그는 2005년부터 줄곧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쳐왔 으며, 그동안 군 인권 피해자 보호에 힘쓴다는 핑계로 군대 내

무슨 사건이라도 발생하면 선동질에 앞서온 자며 절라인민공화국의

두번재 높으신 분과 같은 임씨란 사실을 먼저 기억하기 바란다.

지금 우리는 작금의 이 상황은 좌파정권과 적와대 주사파들이 임태훈을

사냥개로 짖게 하고, 바람이 불기도 전에 먼저 누워버린 쓰레기 언론을

동원해 군을 난도질하여 군대 내 장성 및 지휘관들을 숙청시켜 군대를

와해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음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즉, 자신들의 공산주의 연방제 통일에 걸림돌이 되는 군대 내 육사출신

우파, 장성, 지휘관들을 숙청하고, 자신들이 손바닥안에서 마음껏

주무를 수 있는 좌파 쓰레기들만 남겨 놓겠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아직 전쟁 중인 대한민국에서는 군대가 마지막 보루인데 이 군대가

무너지면 나라는 와르르 무너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반국민들은 잘 모르는데 공관병은 민주당이 말하는 '노예사병'이 절대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인 '귀족사병'이다. 공관병은 '꽃보직'이라고 해서 아무나 선발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군복이 아닌 사복을 입고 생활하며, 다른 사병들이 부대짬밥 먹을 때 집 밥 먹고, 눈비 맞으며 훈련도 받지 않는다. 개인시간도 많아서 학생인 경우 공부도 가능하다. 심심하면 부대들어가 훈련받는 사병들 약 올리는 얄미운 것들도 많다.

오히려 GP, GOP에서 잠 못자고 고생하는 사병들도 많은데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되려 공관병을 '노예사병'이라 부르며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공관병이 무슨 개취급 당하면서 군대생활 하는 것처럼 선동질하는데, 내가 보기엔 이거야 말로 언론을 등 뒤에 둔 공관병의 갑질로 밖에 안 보인다.

모든 장군부인들이 갑질하지 않는다. 운전병, 당번병(공관병), 전속 부관을 아들처럼 생각해서 관사에서 편히 입으라고 옷도 사주고, 반찬해서 냉장고에 넣어주고, 휴가 갈 때 용돈주는 장군 부인들이 오히려 더 많다.

모든 남자를 잠재적 살인범, 잠재적 가해자로 일반화 시켰던 강남역 추모 때와 마찬가지로 소수의 행동으로 그 집단을 일반화시켜 뿌리째 뒤흔들려고 한다면 이 자체가 무식한 선동이요, 거대한 폭력일 뿐이다.


이번 공관병 갑질사건의 본질의 목적은 청와대를 장악한 주사파들이 당번병들을 이용하여 군조직을 와해, 군 무력화, 군탈취작전에 따른 육사 출신 우파, 장성 및 지휘관들을 없애는 숙청작업의 시작이라는 것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이런 위기속에 한심스런 보수우파들은 자기들끼리 쌈질이나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이 어데로 가고있는 것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06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141 160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009 186
12064 광주매일: 누군가 호남인사를 지켜보고 있다 새글 지만원 2017-08-20 88 5
12063 부산 거리행진 해운대 피서지에 태극인파 넘실 고층촬영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20 89 8
12062 명강의-김정민 국제관계학 박사(뉴스타운 논설위원)의 한… 새글 진실한사람 2017-08-20 58 4
12061 미국의 군사력 댓글(1) 새글 Long 2017-08-19 281 14
12060 탄뻥의 실체가 드러나고있다 일조풍월 2017-08-19 320 6
12059 보랏빛 호수-광주사태 당시 남파되었던 한 탈북군인의 5…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19 226 15
12058 주한미군 철수론의 실체 진실한사람 2017-08-19 262 4
12057 탈원전 타이완 대정전 완전 생지옥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19 144 8
12056 미 공산당과 연계 활동하는 한인 종북 빨갱이들 ! Long 2017-08-19 171 5
12055 국정농단 사건,이제 대반전이 시작되었습니다. 댓글(5) 진실한사람 2017-08-18 305 17
12054 다시 보기! ㅡ 전국 아가미 콩쿨 대회! - - - H… inf247661 2017-08-18 198 4
12053 미-중의 "Korea Passing"은 시작 된 듯 진실한사람 2017-08-18 303 17
12052 이번엔 계란 소동인가! 진실한사람 2017-08-18 232 15
12051 트럼프 정부 ‘주한미군 철수’ 언급 … 공론화 불 지피… 진실한사람 2017-08-18 207 14
12050 임 우재 - 이 부진 이혼소송 : 1심 무효…"관할권… inf247661 2017-08-17 153 2
12049 전 미국 CIA 마이클 리 박사의 박근혜 탄핵에서 북핵… 진실한사람 2017-08-17 394 19
12048 미-중 간 무역전쟁과 한반도 정세 및 국제관계 분석 진실한사람 2017-08-17 225 8
12047 임마 무덤 좀 보소 Long 2017-08-17 479 29
12046 탄소 섬유탄 댓글(1) Long 2017-08-17 335 9
12045 역사 왜곡하는 환경 적폐세력들 (박석순 교수의 진짜 환… 진실한사람 2017-08-16 196 19
12044 국회의원들이 보면 경악할, 세계 정치인들의 미스테리한 … 댓글(2) 진실한사람 2017-08-16 438 7
12043 자랑스런 절라인민공화국 전사들 만세이 댓글(2) Long 2017-08-16 395 22
12042 키신저, 주한미군 철수로 북핵 해결 건의 ****** 댓글(1) sunpalee 2017-08-15 504 35
12041 변희재의 5.18관련 조갑제 비판 댓글(1) 자유인 2017-08-14 492 38
12040 대구 거리행진 시민들도 규모에 감격했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7-08-14 567 25
12039 "분쟁당사국 한국서 아무 소리 없다면…미정계-여론, 큰… 진실한사람 2017-08-14 410 37
12038 한반도 위기설 사실이다! 이제 국민은 어떻게 해야 할… 진실한사람 2017-08-14 591 33
12037 여러분 나라가 망한답니다. Long 2017-08-14 712 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