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8-07 03:41 조회1,016회 댓글0건

본문

공관병, 대장부인 갑질에 대해

최근 언론에 공관병에 대한 대장 부인의 갑질이 보도되면서 대장 부인은 국민들에게  

 

아주 몹쓸 사람으로 비춰짐과 동시에 군대 내 모든 장군 부인들은 저런 갑질을 하는  

 

것으로 일반화 되어가는 것 같다.

언론의 보도대로라면 대장 부인의 갑질은 정말 씁쓸한 일이라 할 수 있으나

우리는 어떤 사건이 터졌을 때 그저 눈에 보이는 것만 보고 쉽게 판단해서는 안된다.

특히 요즘과 같이 나라의 존립자체가 흔들리는 풍전등화의 위기앞에서는 더더욱  

 

분별해야 한다.

즉, 눈에 보여지는 것만 보지 말고 그 뒤에 어떤 목적과 의도가 숨어있는지를 잘 봐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가 눈여겨 봐야 하는 건 대장 부인의 갑질이 아닌 이 문제를 들고 나온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과 쓰레기 언론의 행태이다.

임태훈은 군대 성소수자 차별에 항의하며 병역을 거부하여 군대 대신 징역을

살았던  성공회대 출신의 게이다. 더군다나 그는 2005년부터 줄곧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쳐왔 으며, 그동안 군 인권 피해자 보호에 힘쓴다는 핑계로 군대 내

무슨 사건이라도 발생하면 선동질에 앞서온 자며 절라인민공화국의

두번재 높으신 분과 같은 임씨란 사실을 먼저 기억하기 바란다.

지금 우리는 작금의 이 상황은 좌파정권과 적와대 주사파들이 임태훈을

사냥개로 짖게 하고, 바람이 불기도 전에 먼저 누워버린 쓰레기 언론을

동원해 군을 난도질하여 군대 내 장성 및 지휘관들을 숙청시켜 군대를

와해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음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즉, 자신들의 공산주의 연방제 통일에 걸림돌이 되는 군대 내 육사출신

우파, 장성, 지휘관들을 숙청하고, 자신들이 손바닥안에서 마음껏

주무를 수 있는 좌파 쓰레기들만 남겨 놓겠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아직 전쟁 중인 대한민국에서는 군대가 마지막 보루인데 이 군대가

무너지면 나라는 와르르 무너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반국민들은 잘 모르는데 공관병은 민주당이 말하는 '노예사병'이 절대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인 '귀족사병'이다. 공관병은 '꽃보직'이라고 해서 아무나 선발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군복이 아닌 사복을 입고 생활하며, 다른 사병들이 부대짬밥 먹을 때 집 밥 먹고, 눈비 맞으며 훈련도 받지 않는다. 개인시간도 많아서 학생인 경우 공부도 가능하다. 심심하면 부대들어가 훈련받는 사병들 약 올리는 얄미운 것들도 많다.

오히려 GP, GOP에서 잠 못자고 고생하는 사병들도 많은데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되려 공관병을 '노예사병'이라 부르며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공관병이 무슨 개취급 당하면서 군대생활 하는 것처럼 선동질하는데, 내가 보기엔 이거야 말로 언론을 등 뒤에 둔 공관병의 갑질로 밖에 안 보인다.

모든 장군부인들이 갑질하지 않는다. 운전병, 당번병(공관병), 전속 부관을 아들처럼 생각해서 관사에서 편히 입으라고 옷도 사주고, 반찬해서 냉장고에 넣어주고, 휴가 갈 때 용돈주는 장군 부인들이 오히려 더 많다.

모든 남자를 잠재적 살인범, 잠재적 가해자로 일반화 시켰던 강남역 추모 때와 마찬가지로 소수의 행동으로 그 집단을 일반화시켜 뿌리째 뒤흔들려고 한다면 이 자체가 무식한 선동이요, 거대한 폭력일 뿐이다.


이번 공관병 갑질사건의 본질의 목적은 청와대를 장악한 주사파들이 당번병들을 이용하여 군조직을 와해, 군 무력화, 군탈취작전에 따른 육사 출신 우파, 장성 및 지휘관들을 없애는 숙청작업의 시작이라는 것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이런 위기속에 한심스런 보수우파들은 자기들끼리 쌈질이나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이 어데로 가고있는 것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520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12와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영 댓글(4) 관리자 2009-11-18 22611 29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9164 187
13518 미국의 썩은 언론들을 보니 Long 2018-07-18 381 8
13517 대한의 고대여, 촛불혁명의 숨겨진 진실을 직시하라! 댓글(1) Long 2018-07-15 572 71
13516 잡놈의 예찬글 ! 댓글(1) Long 2018-07-14 878 95
13515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3가지 '대북(對北) 옵션'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11 970 33
13514 문재인 코드 : 친북+짝퉁PC 만세대한민국 2018-07-10 545 16
13513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가 ?(긴글임) Long 2018-07-10 969 76
13512 미국의 소리 ! Long 2018-07-10 743 179
13511 박사님 최근글 10648번글과 관련 댓글(2) 고성일 2018-07-09 456 16
13510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522 59
13509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 댓글(1) Long 2018-07-09 500 68
13508 시장경제의 법과 질서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65 4
13507 위기의 한국경제와 헌법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40 6
13506 자유주의, 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26 4
13505 EBS의 이상한 자본주의[1,2]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99 3
13504 북한 체제의 속성과 핵 문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6 417 8
13503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 ! Long 2018-07-06 641 56
13502 친북좌파의 정신세계 만세대한민국 2018-07-05 370 32
13501 피임의 역사로 본 자유정신 만세대한민국 2018-07-05 278 8
13500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는 미국의 '대북(對北) 강경론… 진실한사람 2018-07-05 518 26
13499 드디어 광화문에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 Long 2018-07-05 472 28
13498 한국해군이 간첩선 격침시킨 이야기 진실한사람 2018-07-05 373 10
13497 트럼프의 패권전략, '친미북한+친미한국=중국분할' 진실한사람 2018-07-04 350 11
13496 공산권 자료를 통해 본 6.25 남침의 진실-서울대 트…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4 286 18
13495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청구소송 시작되다 댓글(3) 진실한사람 2018-07-04 452 44
13494 난민과 이민자문제 2018년 7월3일 만세대한민국 2018-07-03 232 6
13493 개인은 기적이다[민주주의는 괴물] 만세대한민국 2018-07-03 328 9
13492 한중일국제코민테른연대 한미일삼각동맹 파괴전략 진실한사람 2018-07-02 322 21
13491 문재인 뇌출혈?, 일본기사 유고설! 진실한사람 2018-07-02 720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