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공관병, 대장부인의 갑질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8-07 03:41 조회695회 댓글0건

본문

공관병, 대장부인 갑질에 대해

최근 언론에 공관병에 대한 대장 부인의 갑질이 보도되면서 대장 부인은 국민들에게  

 

아주 몹쓸 사람으로 비춰짐과 동시에 군대 내 모든 장군 부인들은 저런 갑질을 하는  

 

것으로 일반화 되어가는 것 같다.

언론의 보도대로라면 대장 부인의 갑질은 정말 씁쓸한 일이라 할 수 있으나

우리는 어떤 사건이 터졌을 때 그저 눈에 보이는 것만 보고 쉽게 판단해서는 안된다.

특히 요즘과 같이 나라의 존립자체가 흔들리는 풍전등화의 위기앞에서는 더더욱  

 

분별해야 한다.

즉, 눈에 보여지는 것만 보지 말고 그 뒤에 어떤 목적과 의도가 숨어있는지를 잘 봐야  

 

한다는 것이다.

지금 우리가 눈여겨 봐야 하는 건 대장 부인의 갑질이 아닌 이 문제를 들고 나온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과 쓰레기 언론의 행태이다.

임태훈은 군대 성소수자 차별에 항의하며 병역을 거부하여 군대 대신 징역을

살았던  성공회대 출신의 게이다. 더군다나 그는 2005년부터 줄곧 국가보안법

폐지를 외쳐왔 으며, 그동안 군 인권 피해자 보호에 힘쓴다는 핑계로 군대 내

무슨 사건이라도 발생하면 선동질에 앞서온 자며 절라인민공화국의

두번재 높으신 분과 같은 임씨란 사실을 먼저 기억하기 바란다.

지금 우리는 작금의 이 상황은 좌파정권과 적와대 주사파들이 임태훈을

사냥개로 짖게 하고, 바람이 불기도 전에 먼저 누워버린 쓰레기 언론을

동원해 군을 난도질하여 군대 내 장성 및 지휘관들을 숙청시켜 군대를

와해시키고자 하는데 그 목적이 있음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즉, 자신들의 공산주의 연방제 통일에 걸림돌이 되는 군대 내 육사출신

우파, 장성, 지휘관들을 숙청하고, 자신들이 손바닥안에서 마음껏

주무를 수 있는 좌파 쓰레기들만 남겨 놓겠다는 것이다. 왜냐하면

아직 전쟁 중인 대한민국에서는 군대가 마지막 보루인데 이 군대가

무너지면 나라는 와르르 무너지기 때문이다.

그리고 일반국민들은 잘 모르는데 공관병은 민주당이 말하는 '노예사병'이 절대 아니다. 오히려 정반대인 '귀족사병'이다. 공관병은 '꽃보직'이라고 해서 아무나 선발하지 않는다. 그리고 그들은 군복이 아닌 사복을 입고 생활하며, 다른 사병들이 부대짬밥 먹을 때 집 밥 먹고, 눈비 맞으며 훈련도 받지 않는다. 개인시간도 많아서 학생인 경우 공부도 가능하다. 심심하면 부대들어가 훈련받는 사병들 약 올리는 얄미운 것들도 많다.

오히려 GP, GOP에서 잠 못자고 고생하는 사병들도 많은데 언론과 정치권에서는 되려 공관병을 '노예사병'이라 부르며 모르는 사람들이 들으면 공관병이 무슨 개취급 당하면서 군대생활 하는 것처럼 선동질하는데, 내가 보기엔 이거야 말로 언론을 등 뒤에 둔 공관병의 갑질로 밖에 안 보인다.

모든 장군부인들이 갑질하지 않는다. 운전병, 당번병(공관병), 전속 부관을 아들처럼 생각해서 관사에서 편히 입으라고 옷도 사주고, 반찬해서 냉장고에 넣어주고, 휴가 갈 때 용돈주는 장군 부인들이 오히려 더 많다.

모든 남자를 잠재적 살인범, 잠재적 가해자로 일반화 시켰던 강남역 추모 때와 마찬가지로 소수의 행동으로 그 집단을 일반화시켜 뿌리째 뒤흔들려고 한다면 이 자체가 무식한 선동이요, 거대한 폭력일 뿐이다.


이번 공관병 갑질사건의 본질의 목적은 청와대를 장악한 주사파들이 당번병들을 이용하여 군조직을 와해, 군 무력화, 군탈취작전에 따른 육사 출신 우파, 장성 및 지휘관들을 없애는 숙청작업의 시작이라는 것을 절대로 간과해서는 안된다,

이런 위기속에 한심스런 보수우파들은 자기들끼리 쌈질이나하고 있으니 대한민국이 어데로 가고있는 것일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339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989 163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680 191
12337 전라도광주 애국보수 아저씨 2탄 - '문재인 천벌 받을… 새글 규마니 2017-10-21 33 3
12336 중국의 정치 및 경제적 모순 (정치와 경제의 부조화) 새글 진실한사람 2017-10-21 47 3
12335 한미동맹의 중요성과 국가 안보-뉴스타운TV 새글 진실한사람 2017-10-21 39 2
12334 모든 나라들은 국민 수준에 맞는 지도자를 갖는다 댓글(1) 새글 Long 2017-10-21 69 11
12333 애국동지여러분 댓글(2) 새글 Long 2017-10-21 76 11
12332 깨어나라 ! 지금은 절라인민공화국과 대한민국의 전쟁이다… 댓글(1) 새글 Long 2017-10-21 78 12
12331 [뉴스타운TV] 안정권의 '전라도가 전라도를 말한다' 새글 규마니 2017-10-20 148 12
12330 5.18 공론화! 새글 湖島 2017-10-20 204 43
12329 5.18 당시 계엄군의 진실 댓글(2) Long 2017-10-20 307 41
12328 트럼프가 서울 왔을 때 이렇게 보여주면 오히려 빨라질텐… 댓글(2) Long 2017-10-19 592 29
12327 최순실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PC' 검찰 포렌식 보고서… 진실한사람 2017-10-18 334 23
12326 주사파-운동권 정치인들의 친중 매국 행위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0-18 401 21
12325 오늘의 한국 댓글(3) Long 2017-10-17 704 81
12324 FTA 파기와 평창올림픽 불참 카드는 문재인이 유도한 … 댓글(1) Long 2017-10-17 474 58
12323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279 59
12322 영국 금융가 소식 댓글(3) Long 2017-10-17 427 49
12321 트럼프 한국대통령 감, 문재인은 여적죄 댓글(1) 솔향기 2017-10-17 302 32
12320 북핵을 반드시 폐기해야 하는 이유 솔향기 2017-10-16 302 42
12319 긴글 싫은 분은, Passing 하시길! 湖島 2017-10-16 317 27
12318 낭 떠러지에서서 외칩니다. 댓글(2) Long 2017-10-16 343 51
12317 진짜 무서운것은 전쟁이 아니라 공산주의 체제가 들어서… 댓글(1) Long 2017-10-16 291 44
12316 망해가는 집구석은 이런거다 댓글(1) Long 2017-10-16 428 51
12315 시중쉰 , 패권 솔향기 2017-10-15 252 14
12314 '전 전수'평양 위수사령관, 아 제 31사 게엄병들에게… inf247661 2017-10-15 225 11
12313 웅장한 강물처럼. 엄청난 인파의 물결-대학로8차 거리행…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0-15 358 25
12312 도태우 변호사 사임의 변 ! 湖島 2017-10-14 428 49
12311 [단독] 키신저의 조언 “북핵문제 적당히 타협 말고 완… 진실한사람 2017-10-14 326 20
12310 중국 의 현 상황 ( 모든 언론 통제) 댓글(1) 솔향기 2017-10-14 444 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