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불과 분노"로 위협하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을 "불과 분노"로 위협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실한사람 작성일17-08-10 08:05 조회441회 댓글0건

본문

 

 

Donald Trump threatens North Korea with “fire and fury"

 

As usual, it’s not quite clear whether he meant it

 

도널드 트럼프 (Donald Trump)는 북한을 "불과 분노"로 위협

하고 있다.

평소처럼, 그가 그것을 의미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https://www.economist.com/news/asia/21726061-usual-its-not-quite-clear-whether-he-meant-it-donald-trump-threatens-north-korea-fire-and

 

 


 

 

구글 번역 사용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KCNA), the mouthpiece of Kim Jong Un’s bloodthirsty regime in North Korea, is not known for nuance. Its propagandists were kept busier than usual last week, hammering out tirades against economic sanctions imposed by the United Nations in response to Mr Kim's unrelenting missile tests. Reports threatened America with “nuclear weapons of justice". “It is a daydream for the US to think that its mainland is an invulnerable Heavenly kingdom," a typical article warned.

 

김정은의 피에 굶주린 북한 정권의 대변인 인 한국 중앙 통신 (KCNA)은 뉘앙스로 알려져 있지 않다. 그 선동가들은 김정은의 가혹한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응 해 유엔이 부과 한 경제적 제재에 맞서기 위해 지난 주보다 바쁘게 유지되었다. 보고서는 미국에 대해 "정의의 핵무기"를 위협하고 있다. "미국 본토는 무적 천국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백일몽이다"라고 한 전형적인 기사가 경고했다.

 

American presidents used to brush off such bombast. Not so Donald Trump. Speaking off-the-cuff at one of his golf clubs, he chided North Korea for its threats, pledging to meet further provocations “with fire and fury like the world has never seen". Even the hyperbole-prone hacks of the KCNA seemed to think this was a little strong. They accused America of “war hysteria" and ticked off the president for being “reckless". Just hours later, the Korean People’s Army claimed to be “carefully examining" a strike on Guam, a Pacific island that hosts a large American military base.

North Korea's neighbours are jittery. Moon Jae-in, South Korea’s president, has called for a complete" overhaul of his country’s military. Japan’s defence ministry published a 563-page report charting how the threat from the North has reached a “new stage". And, a day after Mr Trump's intervention, China appealed for calm.

 

미국 대통령들은 그런 폭탄 공격을 털었다. 도널드 트럼프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는 자신의 골프 클럽 중 한 곳에서 사전준비없이 즉석에서 북한에 위협을 가하면서 "전례가 없었던 불과 분노로 도발에 직면했다"고 위협했다. KCNA는 이것이 다소 강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았다. 그들은 미국에 "전쟁 히스테리"를 불러 일으켰고, 대통령을 "무모"라고 털어놨다. 불과 몇 시간 후, 인민군은 대규모 미군 기지를 주재하고 있는 태평양 섬인 괌 (Guam)에 대한 공격을 "신중하게 검토"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이웃 국가들은 불안해 하고 있다. 문재인은 북한의 위협이 "새로운 단계"에 어떻게 도달했는지를 보여주는 563 쪽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그리고 트럼프가 개입 한 다음날 중국은 평온함을 호소했다.

 

The sanctions that sparked this exchange of rhetorical fire were a rare example of co-operation between China, America and Russia. The UN Security Council unanimously endorsed the crackdown a week after North Korea’s second test of an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 (ICBM), which could soon enable Mr Kim to order a nuclear strike on an American city.

The new restrictions ban purchases of North Korean coal, iron, lead and seafood (the country's main exports). According to some estimates, this will deprive the regime of $1bn a year-a third of its foreign earnings. The sanctions also prohibit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from admitting any more North Korean workers, as the regime pockets most of their wages.

 

이 수사적 화재의 교환을 촉발시킨 제재 조치는 중국, 미국, 러시아 간의 협력의 보기 드문 사례였다.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는 북한의 대륙간 탄도 미사일 (ICBM) 두 번째 시험이 끝난 지 일주일 만에 이같은 탄압을지지했다. 김정은은 곧 미국 도시에서 핵 공격을 명령 할 수 있게 됐다.새로운 제한은 북한의 석탄, , 납 및 해산물 (주요 수출 품목)의 구매를 금지합니다. 일부 추측에 따르면, 이는 연간 10 억 달러, 즉 외국 소득의 3 분의 1을 빼앗을 것이다. 이 제재는 또한 북한 정권이 대부분의 임금을 챙기면서 전세계 정부가 더 이상 북한 노동자를 인정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Seventh time lucky

 

Yet sanctions have not brought the Kim family to heel in the past. This is the sixth tightening of them since the UN first imposed them in 2006, after Mr Kim's father, Kim Jong Il, conducted a nuclear test. North Korea has since carried out four more tests. The regime has grown adept at dodging the restrictions, using illicit slush funds in China to finance business partnerships, says John Park of Harvard’s Kennedy School of Government.

The higher commissions on offer for such risky transactions simply attract more capable middlemen, he adds. Enforcement has been patchy: of the UN ’s 193 members, only 77 have reported on their implementation of the previous round of sanctions, adopted in November.

 

일곱 번째 운이 좋다

 

그러나 과거 제재 조치로 김씨 가족은 뒤처지지 않았다. 김정은의 아버지, 김정일이 핵 실험을 실시한 2006 년 유엔이 처음 부과한 이래로 여섯 번째 긴축 조치이다. 북한은 그 후 4 차례 더 시험을 실시했다. 하버드대 케네디 스쿨 존 파크 (John Park)는 중국 정부가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자금 지원을 위해 불법 비자금을 사용하여 이 규제를 피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한 위험한 거래에 대한 더 높은 수수료는 단순히 더 유능한 중개인을 끌어들입니다. 유엔 회원국 중 193 명 중 77 명만이 11 월에 채택 된 제재 조치를 이행한 사실을 보고했다.

 

China, which accounts for more than 90% of North Korea's trade, has promised to apply the new restrictions “fully and strictly”. But they do not include the one measure thought likely to cause Mr Kim real difficulty: a curb on the North's imports of oil. They are unlikely, therefore, to convince Mr Kim to give up his weapons, but some Korea-watchers hope they may inflict enough pain to bring him to the negotiating table at least.

 

Sanctions will only work if they are part of a “cohesive, clearer strategy", argues a report by the Brookings Institution, an American think-tank. But analysts accuse the Trump administration of sending mixed messages.

Only a week before Mr Trump's inflammatory remarks, Rex Tillerson, his secretary of state, had reassured North Korea, calling for talks and insisting “we are not your enemy, we are not your threat. " Mark Fitzpatrick of the International Institute for Strategic Studies, another think-tank, says a response to the nuclear threat requires “carefulness and co-ordination", which are “not Trump hallmarks".

 

북한 무역의 90 %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은 새로운 규제를 "완전하고 엄격하게"적용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그들은 북한의 석유 수입을 억제하기 위해 김정은의 어려움을 초래할 것으로 생각되는 한 가지 조치는 포함하지 않았다. 따라서 김정은이 무기를 포기하도록 설득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일부 한국 관측통은 최소한 협상 테이블로 데려 오기에는 충분한 고통을 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

미국의 싱크 탱크 인 브루킹스 연구소 (Brookings Institution)의 보고서에 따르면 제재는 "응집력 있고 명확한 전략"의 일부일 경우에만 작동하지만 분석가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혼합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비난했다.트럼프의 염증 발언 1 주일 전, 국무 장관 비서실장인 렉스 틸러슨 (Rex Tillerson)은 북한을 안심시키고 회담을 요구하면서 "우리는 당신의 적이 아니며 우리는 당신의 위협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싱크 탱크 인 국제 전략 연구소의 마크 피츠 패트릭 (Mark Fitzpatrick)은 핵 위협에 대한 대응에는"트럼프의 특징이 아닌 ""주의와 조정 "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Far from talking the regime down, Mr Trump's bombastic (indeed, Kim-like) rhetoric risks making allies nervous while doing nothing to persuade the North Korean leader to take his foot off the missile-testing accelerator.

His statement appears to suggest that America is prepared to retaliate against North Korean threats, not just hostile actions, such as an attack on Seoul, points out Evans Revere, a former American diplomat who took part in the last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If we’re going to respond with nuclear weapons every time the North Koreans say something outrageous, there are going to be a lot of nuclear weapons flying through the air,” he says.

 

Mr Trump needs to be persuaded to follow up the sanctions with an offer of talks, even though the former goal of denuclearisation is now vanishingly remote. On the campaign trail last year, he said he would be willing to chat with Mr Kim over a hamburger. Now that blood-curdling barbs are flying across the Pacific, Mr Fitzpatrick believes “it’s time to have that hamburger."

 

트럼프의 과장된 (실제로 김씨와 같은) 수사학은 북한 체제가 미사일 발사 가속기에서 발을 떼도록 설득하는 데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고 동맹국들을 긴장시킬 위험이 있다.그의 발언은 미국이 북한 공격에 대한 보복과 같은 적대 행위뿐만 아니라 북한과의 마지막 협상에 참여한 전직 미국 외교관이었던 에반스 리비어 (Evans Revere)를 지적하면서, 북한 위협에 대한 보복을 준비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그는 "북한이 무언가를 말할 때마다 핵무기로 대응한다면 핵무기가 날아갈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의 비핵화 목표가 이제는 사라져 버렸지만, 협상 제안으로 제재를 철저히 지키도록 설득해야한다. 지난 해의 선거 운동 기록에서 그는 김정은과 햄버거로 대화 할 의사가 있다고 말했다. 피치 패트릭 씨는 피를 얼어붙게 하는 화살촉이 태평양을 가로질러 날아다니기 시작한 지금 "햄버거를 먹어야 할 때"라고 생각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584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6652 165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7141 195
12582 백악관 “북한과 대화할 시기 아냐…근본적 행동 개선 따… 새글 닛뽀 2017-12-14 68 10
12581 고려대 트루스 포럼, 촛불정권 규탄성명 새글 sunpalee 2017-12-14 127 17
12580 불법 시위꾼들이 낼돈 나라 세금으로 메운다기에... Long 2017-12-13 241 32
12579 우파가 짜그러지는 이유를 보면 댓글(1) Long 2017-12-13 245 16
12578 도럄랴뎐 남평 문씨 출신, '문제일!' ,,. inf247661 2017-12-13 261 11
12577 현 정권에대한 고려대 대자보 펌 제갈공명 2017-12-12 361 24
12576 속임수 Long 2017-12-12 544 60
12575 돌았나 5.18 것들, 쌍팔년 보안사가 만들었다고라라… 솔향기 2017-12-12 363 24
12574 북 80조?종석아 넌 그냥 듣고만 있었냐? 솔향기 2017-12-12 526 40
12573 최근 홍준표 소식 솔향기 2017-12-12 501 19
12572 절라도 사람이 5.18에 대하여, 들어보시라고 댓글(3) Long 2017-12-12 318 11
12571 왜 대통령이 되었는가 ? Long 2017-12-12 241 36
12570 현 대북 옵션은 어느 단계인가- 전 NATO 사령관 인… 솔향기 2017-12-12 220 19
12569 환율조작국 지정, 정권이 폭망하는 이유 솔향기 2017-12-11 281 24
12568 환율 관찰국에서 환율 조작국 해 주세요. 기도합니다. 댓글(1) 솔향기 2017-12-11 191 20
12567 정권을 바꾸는 방법은 솔향기 2017-12-11 350 37
12566 다음 대선 유력자는 솔향기 2017-12-11 409 8
12565 현재 문재인 지지율을 받쳐주는 세력은 솔향기 2017-12-11 310 8
12564 적폐 대상 때문에 몸 사리는 건가? 솔향기 2017-12-11 177 5
12563 전희경의원이 홍준표 복심같습니다. 솔향기 2017-12-11 273 10
12562 북한에 성접대을 남한에 먹사들이 가서 처먹고 왔다기에 Long 2017-12-11 458 13
12561 전희경 의원 국회연설 음성 규마니 2017-12-10 124 12
12560 고려대 대자보에 올려진 글 제갈공명 2017-12-10 120 15
12559 전희경의원 국회연설 댓글(1) Long 2017-12-10 181 22
12558 '문' 가는 1조원 짜리 개성공단 탈취당한거 책임져라. inf247661 2017-12-10 182 4
12557 박정희의 명언들을... 댓글(2) Long 2017-12-10 223 37
12556 오바마의 8년간 무능력을.... Long 2017-12-10 257 32
12555 이놈 , 탄핵될수 있을까? Long 2017-12-10 362 3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