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부인이란 이래도 되는건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영부인이란 이래도 되는건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07 11:15 조회731회 댓글5건

본문

정미홍.jpg

 

 

김정숙1.jpg 

 

 

복부인.jpg   

다운로드.jpg

 

이년 대중앞에 나대고 설치는 거보면 카메라 좆나 의식잘하면서 물욕이 엄청난 여자인게 티난다.

앞으로 엄청 글어모을 가능성이 높은 년이다. 


 

 

필립핀에 아주 못된년 이멜다 뒤 따라간다.

 

 

 

 

 

 


31908104.2.jpg

 이여자 공산주의가 아닌가 ?

 

문재인 대통령의 독일 방문에 동행중이던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독일에서 윤이상의 묘소를 참배했다고 한다. 베를린 가토우 공원묘지에 있는 윤이상 묘소를 찾은 김정숙 여사는 묘소 앞에서 묵념과 하얀 꽃다발을 헌화하고, 통영에서 가지고 간 동백나무 한그루도 기념 식수했다고 한다.

 

 

식재된 동백나무 앞에는 붉은 화강암으로 된 석판에 금색 글씨로“대한민국 통영시의 동백나무. 2017.7.5. 대통령 문재인 김정숙"이라고 썼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 대통령이 두 명이었나? 김정숙 여사는 좀 자중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김정숙은 윤이상을 알기는 할까. 영부인을 해먹으려면 공부도 좀 해야 한다.

 

 

김정숙 여사가 윤이상 묘소를 참배한 것은 최악의 선택이다. 이것은 김정숙 여사가 보좌관들이 시키는 대로만 따라하는 돌대가리이거나, 윤이상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무식한 아줌마이거나, 그것도 아니라면 부창부수라고 문재인을 닮아서 김정숙의 사상도 붉은 노을이 짙게 깔린 서녁 하늘을 닮았다는 결론이 나온다.

 

 

윤이상은 독일에서 활동하는 음악가이기도 하였지만, 실제는 독일에서 활약하는 고정간첩이었다는 것은 2011년에 밝혀진 바 있다. 윤이상에게 속아 북한으로 입북했던 오길남 박사가 다시 북한을 탈출하여 윤이상의 정체를 폭로함으로서, 김일성에게 충성하던 윤이상의 정체가 드러났던 것이다.

 

 

윤이상은 독일에서 반한인사들을 포섭하여 북한으로 입북시키는 임무를 맡았다. 오길남 박사는 간첩 윤이상의 달콤한 말에 속아 북한으로 가는 입북대열에 합류했다. 북한에 도착한 오길남은 북한의 참상을 직접 목격한 후에야 윤이상에게 속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오길남에게 다시 독일로 가서 간첩활동을 하라는 지령이 떨어졌고, 독일로 가던 중 오길남은 가까스로 탈출에 성공하게 된다. 다시는 북한으로 돌아오지 말고 우리를 구출해 달라던 부인 신숙자의 간곡한 부탁도 있었다. 오길남 박사는 독일에서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라는 윤이상의 숱한 협박을 뿌리치고 1992년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한국에도 종북세력의 뿌리는 넓게 펴져있어서 윤이상은 대단한 음악가로 숭상받는 반면에 식구를 탈출시키려는 오길남의 노력은 번번이 허사로 돌아갔다. 북한에는 아직도 오길남의 부인 신숙자 여사와 부인과 딸 혜원과 규원이 구원의 손길을 기다리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대한민국의 영부인이 맞다면 김정숙이가 손을 내밀어야 할 곳은 간첩 윤이상이 아니라 핍박받고 있을 오길남의 식구들이 아니었던가. 아프고 시린 백성들에게, 낮은 곳에 있는 사람들에게 사랑을 베풀지는 못하고, 북조선의 간첩들에게 추념을 올리는 김정숙은 대체 어느 나라의 영부인인가.

 

 

문재인도 대통령이 되기 전에 숱한 종북 행적으로 인하여 공산주의자라는 의심을 받았다. 그러나 문재인 부인을 행적으로 보노라니 문재인에 대한 국민들의 의심은 정당했다는 생각이다. 자국 국민들은 북한에 억류되어 김정은에게 맞아죽든 굶어죽든 아랑곳없이 종북 간첩들만 편애하는 사람들이라면, 이런 대통령과 영부인은 대한민국에는 필요 없다.

 

 

국모로 추앙받는 육영수 여사가 '영원한 영부인'으로 불리는 이유는 대통령과 각을 세우며 '영원한 야당'을 자처했기 때문이다. 영부인의 임무는 그것이다. 항상 대통령의 반대편에 서서 대통령의 균형을 잡아주는 것이다. 그런데 대통령과 이름을 같이 쓰면서 국민보다 간첩을 더 선호하는 김정숙을 보니 망국의 검은 치맛자락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것 같다.

 

비바람

 

댓글목록

Christian님의 댓글

Christian 작성일

저.. long님 '아톰 아줌마' 아톰이 무슨 뜻인지요?

Long님의 댓글

Long 댓글의 댓글 작성일

만화 "우주소년 아톰인데
철없는 늙은 년을 한바퀴  페데기 처서 부르는 것 같군요

Christian님의 댓글

Christian 댓글의 댓글 작성일

Christian 작성일 17-10-08 09:28 
아 녜..아톰이 그런 뜻이군요.
정말이지 역대 대통령 마누라 들 중에서 이렇게 천박하고 푼수 떠는 여인네는 처음 봅니다.

ohun22님의 댓글

ohun22 작성일

맛도 안든것이 군둥냄새 부터 난다더니
어디서 개밑구녕같은 게 나타나  눈잔등이를 시구럽게 하내

황금분할님의 댓글

황금분할 댓글의 댓글 작성일

炎病割年같으니라구..

퍼온글 목록

Total 12,368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6017 163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703 191
12366 대한에 젊은이들을 향하여 새글 Long 2017-10-24 1 0
12365 정신 바짝 차리지 않으면 전부 골로 간다기에 알려드립ㄴ… 새글 Long 2017-10-24 2 0
12364 시원한 애국 발언 새글 Long 2017-10-24 2 0
12363 [뉴스타운TV] 김정민박사 초청강연-LIVE 새글 규마니 2017-10-23 79 6
12362 ‘태블릿’ 파일 언론·검찰이 절반 이상 만들어! 새글 湖島 2017-10-23 131 16
12361 한국에 전술핵무기가 필요한 이유 새글 진실한사람 2017-10-23 106 11
12360 홍석현-홍정도-김한수-김휘종의 공통 분모 새글 진실한사람 2017-10-23 176 17
12359 자유통일한국과 고토수복으로 이루는 일자리 창출 새글 진실한사람 2017-10-23 74 5
12358 절라인민공화국만세잉 Long 2017-10-23 126 25
12357 이 나라가 이런 자의 손아귀에 쥐어져있습니다. 댓글(2) Long 2017-10-23 170 18
12356 사형집행 후에 알려진 날조 스모킹건 일조풍월 2017-10-22 172 5
12355 노하우, 공론화, 숙의민주주의에 대한 유감 해머스 2017-10-22 100 8
12354 오늘 외신 vs 로동신문 보도 댓글(1) 솔향기 2017-10-22 290 14
12353 이런 종북좌파좀비들 많으니까 조심하시길.. 무조건 홍준… 산호초 2017-10-22 240 6
12352 트럼프 NATO 떠나겠다(Trump threatens … 솔향기 2017-10-22 194 17
12351 소문 대응 못하면 구명운동 그만 댓글(1) 솔향기 2017-10-22 162 3
12350 미국 시위 원정 가는 종북 좌파 댓글(2) 해머스 2017-10-22 197 18
12349 대학로9차 거리행진'급증한 군중 퍼포먼스도 진화했다 진실한사람 2017-10-22 145 15
12348 힌츠페터, 일본 외국특파원 협회 가입한적 없다 진실한사람 2017-10-22 113 14
12347 건국대 두경부외과 이용식 교수 양심선언!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0-22 221 24
12346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Long 2017-10-22 176 16
12345 독일에서 Long 2017-10-22 167 31
12344 인간쓰레기들아 ! Long 2017-10-22 176 26
12343 미국 러시아 견제, 서유럽대신 동유럽 4국 상시 주둔키… 솔향기 2017-10-21 94 11
12342 한중 통화스와프 동상이몽 (560억 불 연장) 솔향기 2017-10-21 84 19
12341 당시 유엔총장 반기문이 트럼프를 스탠포드대학 졸업식에서… 댓글(2) 솔향기 2017-10-21 163 9
12340 미국, UN과 NATO를 버려도 한국은 지킨다(월남과 … 댓글(1) 솔향기 2017-10-21 159 15
12339 미국의 유네스코(UNESCO) 탈퇴이유(정치적 편견, … 댓글(1) 솔향기 2017-10-21 102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