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퍼다가 올린 글인데 다시 상기하는 의미에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전에 퍼다가 올린 글인데 다시 상기하는 의미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09 02:32 조회762회 댓글1건

본문

암울한 시대의 마지막 양심 김동길 교수가
    ⛤《맞아 죽을 각오로 쓴 글 》 ⛤

우리나라가 건전하게 발전하려면 3개조직을 혁파 해야 합니다.

그 첫째가 종북좌파입니다.

종북좌파를 청산하지 못하면 한국의 정통성을 지킬수 없어요.
여의도 정치권을 비롯하여 법조계 교육계 노동계 시민단체에 깊히 뿌리박혀 있어요.
국회의원중에도 이런자들이 활개치고 있어요. 개혁대상이 개혁을 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정치권 입니다.

참으로 웃기고 있어요.  책임을 지고 물러나
야할 사람이 개혁을 외치고 있으니 이거야
말로 정치를  우롱하고 있는 행위 입니다.


다음이 강성노조 입니다.

우리나라 근로자중 10% 정도가 노조원 이라고 합니다. 90%가 비노조원  인데 이 강성노조가 우리나라의 근로자를 대변하는
양 툭하면 파업을 선동하고 강경투쟁을 합니다.

노조활동을 하지말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건전한 노조활동을 하라는 것입 니다.  우선 기업이  살아야 노조도 있는 것이 아닙니까.

기업은 망해도 좋으니 대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무엇입니까.
기업도 죽고 근로자도 죽어도좋다는겁니까
使와 勞가 힘을합쳐 기업을 살리는 것이 최우선  과제 입니다. 일본의 노조를 본받아
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전교조  뜯어 고쳐야  합니다.

학생들에게 역사를 왜곡하여 가르치는 사람이  전교조  교사라고 합니다.  북한을 치켜세우고 우리의 정부와 국민을 폄하한
다면 이러한 교사가  대한민국에 왜 존재 합니까.  왜곡된 교육을 일삼는 교사는 가차
없이 교단에서 추방해야 합니다.

어물거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무엇이 정의이고 애국인지 확실하게 가르
쳐야 합니다.  교육이 바로 되어야 사회가 안정이 되고 선진국으로 진입할수 있어요.

불의부정에 관대한 것은 나라를 망치다겠
는 것과 다름이 없어요.  칼자루를 휘둘러야 할때 칼자루를 빼지않는 것은 무능의 표본 입니다.

박근혜정부의 최고 업적이 바로 통진당을 해체시킨 것입니다. 정의의 깃발을 올린것
입니다.  개혁에는 아품과 기득권세력의 반발과 저항이 필수입니다.

그래도 밀어부쳐야 사회가 바로돌아갑니다
시시비비를 날카롭게 해야합니다

맞아 죽을 각오로 쓴 글입니다

견의불위 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옳은 일을 보고도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라고  

2,500년이나 되는 옛날 중국이 낳은 큰 스승 공자께서 가르치셨습니다.

그러나
그 가르침대로
사람들은 살지않았고

특히 지도자라는 사람들은
그 때보다도 훨씬 더 비겁하게 된 것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요새 대한민국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들은 청와대에 있지 않습니다.
경찰이나 검찰에 있지 않습니다.
국정원에도 없습니다.

오늘 가장 무서운 사람들은
진도 앞바다에서 비참하게 침몰한 세월호를 지친 눈을 비비며 지켜보고 있는  

젊은 엄마아빠들입니다.

어른들의 이기심과 태만 때문에 꽃다운 청춘이 희생된 아들딸을 돌아오라고  

애타게 기다리는학부모들의 생각이나 행동이 100% 옳다고 단정하긴 어렵지만
누구도 한 마디 못하고 눈치만 보고 있습니다.

정치인들이야
유권자들의 표를 의식하고 사는 사람들이라 소신껏 의사표시를 하기가  

어려울지 모르지만 활자만을 상대하는 신문사들도 유구무언입니다.

앵커들도 카메라에 불이 켜지기까지는 제법 바른 말을 하다가도 일단 녹화가

시작되면 하고 싶은 말을 다하기가 어렵습니다.

왜 그렇게 비겁하냐고 따지면,
“그런 말 하다가는 방송사가 습격당합니다”
라고 응수합니다.
그리고 좀 과격하다 싶으면 PD가 가위질
하는 것이 관례입니다.

옛날에는 중앙정보부 지하실에 끌려갈까 봐 말조심했는데,  

요새는 습격당할 것이 겁나서 바른 말을 못하는 것입니다.

노조가 매일 얻어터지기만 하던 군사정권 하에서는 나도 줄곧 노조편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닙니다.

청와대보다도 더 높이 오르려는 노조원들
에게 나는 적개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허위사실을 근거로 백일의 촛불시위를 하게 하고도, 아무 가책도 느끼지 않는
노조에게 나는 경의를 표할 수 없습니다.

독립투사의 후손이라는 문창극을
“친일파다. 민족반역자다”라며 밟아,
만신창이가 되게 하고도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 안 하는 노조를 나는  

두둔할 수 없습니다.

오늘 대한민국이 죽으면
내일은 노조가 죽습니다.

나는 테러를 당할 각오를 하고 이런 말을 합니다.
나는 노조에게 테러를 당해 맞아 죽을 각오가 돼 있습니다.

그렇게 죽으면 요를 깔고 누워서 시름시름 앓다 죽는 것보다   

백배는 더 영광스러운 죽음이라고 나는 믿고 이글을 쓰는 것입니다.

(김동길 씀)

댓글목록

금골75kdbo님의 댓글

금골75kdbo 작성일

옳으신 말씀  잘 읽었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525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12와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영 댓글(4) 관리자 2009-11-18 22638 29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9203 187
13523 나라의 위기 Long 2018-07-22 566 61
13522 4차산업혁명이요? 꿈꾸지마세요. 그거 노조때문에 한국서… 댓글(2) 솔향기 2018-07-20 375 20
13521 다가올 한국의 미래일까? 한국 벤처 1호 이용태 회장… 솔향기 2018-07-20 293 18
13520 50마리만 죽이면 나라는 산다. Long 2018-07-20 580 24
13519 대만 저임금정책 세계의 모범 (한국의 고임금 이미 국제… 댓글(1) 솔향기 2018-07-20 250 17
13518 미국의 썩은 언론들을 보니 Long 2018-07-18 683 12
13517 대한의 고대여, 촛불혁명의 숨겨진 진실을 직시하라! 댓글(1) Long 2018-07-15 721 81
13516 잡놈의 예찬글 ! 댓글(1) Long 2018-07-14 1053 105
13515 북한을 겨냥한 미국의 3가지 '대북(對北) 옵션'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11 1064 35
13514 문재인 코드 : 친북+짝퉁PC 만세대한민국 2018-07-10 594 17
13513 한국은 앞으로 어떻게 될가 ?(긴글임) Long 2018-07-10 1074 79
13512 미국의 소리 ! Long 2018-07-10 811 181
13511 박사님 최근글 10648번글과 관련 댓글(2) 고성일 2018-07-09 485 16
13510 문재인 제발 죽지 마라. 여적죄 심판받고 나서 사형되야… 댓글(1) 우익대사 2018-07-09 584 62
13509 첫눈이 오면 놓아주겠다. 댓글(1) Long 2018-07-09 534 71
13508 시장경제의 법과 질서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82 5
13507 위기의 한국경제와 헌법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59 6
13506 자유주의, 민주주의, 자유민주주의 만세대한민국 2018-07-08 143 4
13505 EBS의 이상한 자본주의[1,2] 만세대한민국 2018-07-08 224 3
13504 북한 체제의 속성과 핵 문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6 434 8
13503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 ! Long 2018-07-06 676 58
13502 친북좌파의 정신세계 만세대한민국 2018-07-05 386 33
13501 피임의 역사로 본 자유정신 만세대한민국 2018-07-05 295 8
13500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오르는 미국의 '대북(對北) 강경론… 진실한사람 2018-07-05 539 27
13499 드디어 광화문에 인공기가 펄럭이고 있다 ! Long 2018-07-05 502 29
13498 한국해군이 간첩선 격침시킨 이야기 진실한사람 2018-07-05 402 10
13497 트럼프의 패권전략, '친미북한+친미한국=중국분할' 진실한사람 2018-07-04 374 11
13496 공산권 자료를 통해 본 6.25 남침의 진실-서울대 트…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7-04 304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