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에 퍼다가 올린 글인데 다시 상기하는 의미에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전에 퍼다가 올린 글인데 다시 상기하는 의미에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09 02:32 조회319회 댓글1건

본문

암울한 시대의 마지막 양심 김동길 교수가
    ⛤《맞아 죽을 각오로 쓴 글 》 ⛤

우리나라가 건전하게 발전하려면 3개조직을 혁파 해야 합니다.

그 첫째가 종북좌파입니다.

종북좌파를 청산하지 못하면 한국의 정통성을 지킬수 없어요.
여의도 정치권을 비롯하여 법조계 교육계 노동계 시민단체에 깊히 뿌리박혀 있어요.
국회의원중에도 이런자들이 활개치고 있어요. 개혁대상이 개혁을 하겠다는 것이 우리의 정치권 입니다.

참으로 웃기고 있어요.  책임을 지고 물러나
야할 사람이 개혁을 외치고 있으니 이거야
말로 정치를  우롱하고 있는 행위 입니다.


다음이 강성노조 입니다.

우리나라 근로자중 10% 정도가 노조원 이라고 합니다. 90%가 비노조원  인데 이 강성노조가 우리나라의 근로자를 대변하는
양 툭하면 파업을 선동하고 강경투쟁을 합니다.

노조활동을 하지말라는 이야기가 아닙니다  건전한 노조활동을 하라는 것입 니다.  우선 기업이  살아야 노조도 있는 것이 아닙니까.

기업은 망해도 좋으니 대우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무엇입니까.
기업도 죽고 근로자도 죽어도좋다는겁니까
使와 勞가 힘을합쳐 기업을 살리는 것이 최우선  과제 입니다. 일본의 노조를 본받아
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전교조  뜯어 고쳐야  합니다.

학생들에게 역사를 왜곡하여 가르치는 사람이  전교조  교사라고 합니다.  북한을 치켜세우고 우리의 정부와 국민을 폄하한
다면 이러한 교사가  대한민국에 왜 존재 합니까.  왜곡된 교육을 일삼는 교사는 가차
없이 교단에서 추방해야 합니다.

어물거리고 있을 때가 아닙니다.

무엇이 정의이고 애국인지 확실하게 가르
쳐야 합니다.  교육이 바로 되어야 사회가 안정이 되고 선진국으로 진입할수 있어요.

불의부정에 관대한 것은 나라를 망치다겠
는 것과 다름이 없어요.  칼자루를 휘둘러야 할때 칼자루를 빼지않는 것은 무능의 표본 입니다.

박근혜정부의 최고 업적이 바로 통진당을 해체시킨 것입니다. 정의의 깃발을 올린것
입니다.  개혁에는 아품과 기득권세력의 반발과 저항이 필수입니다.

그래도 밀어부쳐야 사회가 바로돌아갑니다
시시비비를 날카롭게 해야합니다

맞아 죽을 각오로 쓴 글입니다

견의불위 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옳은 일을 보고도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라고  

2,500년이나 되는 옛날 중국이 낳은 큰 스승 공자께서 가르치셨습니다.

그러나
그 가르침대로
사람들은 살지않았고

특히 지도자라는 사람들은
그 때보다도 훨씬 더 비겁하게 된 것이라고 나는 생각합니다.

요새 대한민국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들은 청와대에 있지 않습니다.
경찰이나 검찰에 있지 않습니다.
국정원에도 없습니다.

오늘 가장 무서운 사람들은
진도 앞바다에서 비참하게 침몰한 세월호를 지친 눈을 비비며 지켜보고 있는  

젊은 엄마아빠들입니다.

어른들의 이기심과 태만 때문에 꽃다운 청춘이 희생된 아들딸을 돌아오라고  

애타게 기다리는학부모들의 생각이나 행동이 100% 옳다고 단정하긴 어렵지만
누구도 한 마디 못하고 눈치만 보고 있습니다.

정치인들이야
유권자들의 표를 의식하고 사는 사람들이라 소신껏 의사표시를 하기가  

어려울지 모르지만 활자만을 상대하는 신문사들도 유구무언입니다.

앵커들도 카메라에 불이 켜지기까지는 제법 바른 말을 하다가도 일단 녹화가

시작되면 하고 싶은 말을 다하기가 어렵습니다.

왜 그렇게 비겁하냐고 따지면,
“그런 말 하다가는 방송사가 습격당합니다”
라고 응수합니다.
그리고 좀 과격하다 싶으면 PD가 가위질
하는 것이 관례입니다.

옛날에는 중앙정보부 지하실에 끌려갈까 봐 말조심했는데,  

요새는 습격당할 것이 겁나서 바른 말을 못하는 것입니다.

노조가 매일 얻어터지기만 하던 군사정권 하에서는 나도 줄곧 노조편이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아닙니다.

청와대보다도 더 높이 오르려는 노조원들
에게 나는 적개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허위사실을 근거로 백일의 촛불시위를 하게 하고도, 아무 가책도 느끼지 않는
노조에게 나는 경의를 표할 수 없습니다.

독립투사의 후손이라는 문창극을
“친일파다. 민족반역자다”라며 밟아,
만신창이가 되게 하고도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 안 하는 노조를 나는  

두둔할 수 없습니다.

오늘 대한민국이 죽으면
내일은 노조가 죽습니다.

나는 테러를 당할 각오를 하고 이런 말을 합니다.
나는 노조에게 테러를 당해 맞아 죽을 각오가 돼 있습니다.

그렇게 죽으면 요를 깔고 누워서 시름시름 앓다 죽는 것보다   

백배는 더 영광스러운 죽음이라고 나는 믿고 이글을 쓰는 것입니다.

(김동길 씀)

댓글목록

금골75kdbo님의 댓글

금골75kdbo 작성일

옳으신 말씀  잘 읽었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333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3) 관리자 2010-11-23 175982 163
공지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66674 191
12331 [뉴스타운TV] 안정권의 '전라도가 전라도를 말한다' 새글 규마니 2017-10-20 82 8
12330 5.18 공론화! 새글 湖島 2017-10-20 157 36
12329 5.18 당시 계엄군의 진실 댓글(1) 새글 Long 2017-10-20 270 38
12328 트럼프가 서울 왔을 때 이렇게 보여주면 오히려 빨라질텐… 댓글(2) Long 2017-10-19 568 28
12327 최순실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PC' 검찰 포렌식 보고서… 진실한사람 2017-10-18 327 23
12326 주사파-운동권 정치인들의 친중 매국 행위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0-18 396 21
12325 오늘의 한국 댓글(3) Long 2017-10-17 692 81
12324 FTA 파기와 평창올림픽 불참 카드는 문재인이 유도한 … 댓글(1) Long 2017-10-17 472 58
12323 게딱짝 VS 집세기 : 심지어 초등학생들의 의식 수… Long 2017-10-17 278 59
12322 영국 금융가 소식 댓글(3) Long 2017-10-17 415 49
12321 트럼프 한국대통령 감, 문재인은 여적죄 댓글(1) 솔향기 2017-10-17 300 32
12320 북핵을 반드시 폐기해야 하는 이유 솔향기 2017-10-16 297 42
12319 긴글 싫은 분은, Passing 하시길! 湖島 2017-10-16 309 27
12318 낭 떠러지에서서 외칩니다. 댓글(2) Long 2017-10-16 341 51
12317 진짜 무서운것은 전쟁이 아니라 공산주의 체제가 들어서… 댓글(1) Long 2017-10-16 286 43
12316 망해가는 집구석은 이런거다 Long 2017-10-16 422 51
12315 시중쉰 , 패권 솔향기 2017-10-15 249 14
12314 '전 전수'평양 위수사령관, 아 제 31사 게엄병들에게… inf247661 2017-10-15 222 10
12313 웅장한 강물처럼. 엄청난 인파의 물결-대학로8차 거리행… 댓글(1) 진실한사람 2017-10-15 355 25
12312 도태우 변호사 사임의 변 ! 湖島 2017-10-14 424 49
12311 [단독] 키신저의 조언 “북핵문제 적당히 타협 말고 완… 진실한사람 2017-10-14 322 20
12310 중국 의 현 상황 ( 모든 언론 통제) 댓글(1) 솔향기 2017-10-14 438 29
12309 추락하는 중국경제에 대비하라 진실한사람 2017-10-14 321 7
12308 광주 5.18 단체에 고발당한 지만원박사 중앙지법 심리… 진실한사람 2017-10-14 158 12
12307 문제인의 행로 댓글(1) 湖島 2017-10-14 398 56
12306 (Q&A 3) 주한미군 철수시키겠다(키신저와 스티브 배… 솔향기 2017-10-14 255 22
12305 (Q&A 2) 중국 부채가 심각하니, 한국의 중국 거래… 댓글(1) 솔향기 2017-10-14 247 13
12304 (Q&A 1) 중국, 한국의 사드 배치에 사실은 무관심… 솔향기 2017-10-14 173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