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규마니 작성일18-02-12 20:32 조회216회 댓글0건

본문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작성자 백호랑아  작성일18-2-08 11:03  조회 19  댓글 0

 

 

한국당,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입력 2018.02.08. 10:01 

 

자유한국당은 8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지 않고 직무유기를 했다는 혐의로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우리당이 고발한 640만 불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가 넉 달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라며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을 특수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640만달러 과세 여부 판단도 촉구..특수활동비 국정조사 추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지 않고 직무유기를 했다는 혐의로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우리당이 고발한 640만 불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가 넉 달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라며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을 특수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참고인 조사는커녕 고발인 조사도 하지 않았다. 뇌물수수 혐의 공소시효가 코앞으로 다가와도 검찰은 거들떠보지 않았다"며 "사법정의가 땅에 떨어지지 않고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백주 대낮에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소시효 만기가 이달 21일까지라는 점을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은 뻔히 알면서도 애써 모른 척 두 눈을 질끈 감았다"며 "검찰청 캐비닛 속에 사건을 처박아둔다고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직무유기를 넘어 하나의 범죄가 아닐 수 없는 만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강한 권력을 쥔 검찰이 스스로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한다면 검찰은 더는 개혁의 도구가 아니라 개혁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올림픽으로 공소시효를 어물쩍 넘길 것이 아니라 범죄행위가 명백한 640만 불에 대한 즉각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국세청에 대해서도 640만 달러에 대한 과세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640만 불이 기타소득에 해당하는 뇌물이라면 응당 소득세를 부과해야 하고, 뇌물이 아니라 증여라면 당연히 증여세를 부과해야 한다"며 "범죄를 모른척하는 검찰, 탈세·탈루를 조장하는 국세청이 사법정의와 조세정의를 짓밟는 작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아울러 현 정부를 겨냥해 특수활동비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기존의 관행을 빌미 삼아 야당에 칼끝을 들이대는 작태야말로 전형적인 정치보복"이라며 "특활비 의혹이 한 점도 없도록 진상을 낱낱이 국민에게 고백하는 국조를 즉각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노무현 640만불 공소시효 2월 21일 ..한달도 안 남아 ... 

공소시효 지나 유야무야되면 직무유기한 현정권, 검찰 변상 책임져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2,899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12.12와 5.18(압축본)뚝섬무지개,시스템경영 댓글(4) 관리자 2009-11-18 21460 14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77360 170
12897 평창 올림픽은 북한의 선전장이... (시국진단) 새글 Long 2018-02-19 46 2
12896 천하의 역적.... 댓글(1) 새글 Long 2018-02-19 59 5
12895 뉴스타운 김정민의 북폭에 대하여... 끝까지 들어보시… 새글 Long 2018-02-19 44 1
12894 강릉에서 새글 Long 2018-02-19 45 2
12893 전기세가 오를수 밖에 없는 이유 새글 일조풍월 2018-02-18 99 16
12892 제2의 가쓰라테프트 조약-김정민의 오늘의 국제지정학 새글 진실한사람 2018-02-18 136 4
12891 '이 용문'장군님! 경항공기 추락사하신 바, 6.25 … 새글 inf247661 2018-02-18 110 7
12890 평창올림픽 축제에도 웃지 못하는 기업들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2-18 235 22
12889 美 폭스뉴스, “올림픽 이후 미북간 긴장국면, 트럼프가… 진실한사람 2018-02-18 238 28
12888 트럼프의 ‘조용한 전쟁 준비’ 진실한사람 2018-02-18 279 27
12887 무상급식, 무상복지 질러대던 베네수엘라의 2018년! 댓글(4) 현우 2018-02-17 237 33
12886 대한민국의 ‘최고 존엄’이 된 김정은? 댓글(1) 현우 2018-02-17 198 26
12885 제2차 '한반도 전쟁' 발발 이후 동아시아 정세 진실한사람 2018-02-17 338 12
12884 19세기초 고종이 실수한 역사를 지금 문재인 정부가 되… 진실한사람 2018-02-17 177 12
12883 대구 달서구병 국회의원 조원진 밴드입니다 진실한사람 2018-02-17 201 21
12882 미, 대북 군사 공격 앞서 사이버 공격 총동원령 진실한사람 2018-02-17 170 22
12881 "중국이 낫냐? 미국이 낫냐?" 진실한사람 2018-02-17 129 10
12880 무상 복지, 무상 급식을 질러대던 베네주엘라가.... Long 2018-02-17 155 20
12879 문제인 고등학교 선배가 쓴글을 .... 댓글(2) Long 2018-02-17 326 34
12878 북한 특수군 서울에 들어와 암약한다? 댓글(2) 현우 2018-02-16 570 47
12877 뉴스타운TV] 국가를 적화 위기에 빠트린 조직폭력 검찰… 닛뽀 2018-02-15 267 24
12876 한국지엠 폭탄; 실업자 34만 발생, 경제손실100만 … 댓글(1) 솔향기 2018-02-15 404 42
12875 홍준표 주거지는 빨갱이 소굴 ! 댓글(3) Long 2018-02-15 227 25
12874 국민이 결달할 때.... 댓글(1) Long 2018-02-15 246 13
12873 대한민국헌법 진실한사람 2018-02-15 166 7
12872 美, ‘포괄적 대북 해상차단’ 검토 …군사옵션 제외한 …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2-15 186 18
12871 김정은에게는 달러를 국민에게는 IMF를 댓글(1) 진실한사람 2018-02-15 204 14
12870 현대차 엘라배마 공장 vs 울산공장 하루일과 비교 댓글(1) 솔향기 2018-02-14 315 3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