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규마니 작성일18-02-12 20:32 조회867회 댓글0건

본문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작성자 백호랑아  작성일18-2-08 11:03  조회 19  댓글 0

 

 

한국당, 문무일·윤석열 고발.."노무현 640만불 수사 직무유기"

 

입력 2018.02.08. 10:01 

 

자유한국당은 8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지 않고 직무유기를 했다는 혐의로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우리당이 고발한 640만 불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가 넉 달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라며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을 특수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640만달러 과세 여부 판단도 촉구..특수활동비 국정조사 추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 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뇌물수수' 의혹 사건을 수사하지 않고 직무유기를 했다는 혐의로 문무일 검찰총장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고발하기로 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해 10월 우리당이 고발한 640만 불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가 넉 달이 지나도록 감감무소식"이라며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을 특수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검찰은 참고인 조사는커녕 고발인 조사도 하지 않았다. 뇌물수수 혐의 공소시효가 코앞으로 다가와도 검찰은 거들떠보지 않았다"며 "사법정의가 땅에 떨어지지 않고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백주 대낮에 벌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소시효 만기가 이달 21일까지라는 점을 문 총장과 윤 지검장은 뻔히 알면서도 애써 모른 척 두 눈을 질끈 감았다"며 "검찰청 캐비닛 속에 사건을 처박아둔다고 그냥 넘어갈 일이 아니다. 직무유기를 넘어 하나의 범죄가 아닐 수 없는 만큼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막강한 권력을 쥔 검찰이 스스로 권력의 하수인 노릇을 한다면 검찰은 더는 개혁의 도구가 아니라 개혁의 대상이 될 수밖에 없다"며 "올림픽으로 공소시효를 어물쩍 넘길 것이 아니라 범죄행위가 명백한 640만 불에 대한 즉각 수사에 착수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은 국세청에 대해서도 640만 달러에 대한 과세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640만 불이 기타소득에 해당하는 뇌물이라면 응당 소득세를 부과해야 하고, 뇌물이 아니라 증여라면 당연히 증여세를 부과해야 한다"며 "범죄를 모른척하는 검찰, 탈세·탈루를 조장하는 국세청이 사법정의와 조세정의를 짓밟는 작태를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아울러 현 정부를 겨냥해 특수활동비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기존의 관행을 빌미 삼아 야당에 칼끝을 들이대는 작태야말로 전형적인 정치보복"이라며 "특활비 의혹이 한 점도 없도록 진상을 낱낱이 국민에게 고백하는 국조를 즉각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노무현 640만불 공소시효 2월 21일 ..한달도 안 남아 ... 

공소시효 지나 유야무야되면 직무유기한 현정권, 검찰 변상 책임져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4,074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4) 관리자 2009-11-18 23493 44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0117 194
14072 한국의 경제력,삶의 수준 이미 북유럽을 훨씬앞선다. 새글 솔향기 2018-11-18 68 6
14071 그리스 정상국가회복(공무원1/4감축,연금,임금 40%삭… 새글 솔향기 2018-11-18 148 18
14070 세계사 격랑 속의 대한민국(서울대 트루스 아카데미 2회…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8-11-17 139 5
14069 [VON논평] 좌익 방해 뚫고 나온 영화 '출국'을 봐… 만세대한민국 2018-11-17 222 17
14068 올해 불교인권상에 '내란 선동' 이석기 선정 ,왜??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18-11-17 174 8
14067 "김정은이 통일하면 남북 인구 4000만 된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1-17 227 16
14066 文, 기다리다 졸고 ...펜스에게 면박 당하고...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1-17 226 10
14065 新냉전시대를 예고한 '펜스 미국 부통령'의 허드슨 연구… 진실한사람 2018-11-17 91 6
14064 이글 한번 읽어보시라고 댓글(1) Long 2018-11-17 315 19
14063 김진태의 글 Long 2018-11-17 252 36
14062 육사 출신 박필규의 글 Long 2018-11-17 261 27
14061 이언주 "운동권정권, 美에 겁없이 北제재완화 설쳐대" 댓글(1) system 2018-11-16 195 24
14060 양구 전방 감시초소서 병사 총상 입은 채 발견…후송 중… system 2018-11-16 203 20
14059 박정희 시대의 노동자는 과연 착취 당한 것인가?[청년을… 만세대한민국 2018-11-16 73 11
14058 '5.18 광주 사태 _ 북괴 특수군' 弘報 _ 1인 … inf247661 2018-11-16 105 16
14057 태블피시에서 최여사 DNA 도 안나와 100% 조작된것… 댓글(2)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81 19
14056 뇌물죄 조작 정유라 이대입학 비리조작한 전라인 박영수…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88 19
14055 태극기 집회 표어 공모합니다. 댓글(2) 나라를구하자 2018-11-16 124 11
14054 통일의 도전과제, 문재인방식 통일은 실현가능성 없다(시… 솔향기 2018-11-16 98 11
14053 5.18유공 (외국교육기관 수업료) 솔향기 2018-11-16 146 17
14052 한심한 문재인 지지자들은 누구인가? 현우 2018-11-15 248 36
14051 문재인의 '사람중심경제'는 '평양사람 중심경제' 현우 2018-11-15 115 20
14050 북한 급변사태 다가왔다! 전쟁준비 진실한사람 2018-11-15 478 26
14049 김성태 대표의 편향적이고 극단적인 5.18관련 주장 진실한사람 2018-11-15 145 20
14048 마이클리 박사 시국 강연 및 간담회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1-15 178 18
14047 한강보를 없앤다고 하기에... Long 2018-11-15 314 53
14046 수소탄 만들자고 하기에... 댓글(1) Long 2018-11-15 177 24
14045 박근혜를 쫓아내고 문재인을 세운것은 한국인의 불행! 현우 2018-11-14 166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