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김정은과 대북특사들 말 믿지 말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미국은 김정은과 대북특사들 말 믿지 말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실한사람 작성일18-03-08 09:39 조회997회 댓글2건

본문

미국은 김정은과 대북특사들 말 믿지 말라

 

남북 주사파 합작 본격화...미군철수-연방제통일로 달려간다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8/03/08/2018030800002.html

 

2018030800002_0.jpg

북한 주체사상 집단과 남한 내 민족해방 민중민주주의 변혁운동권의 합작이 본격화하고 있다. 내버려두면 이 합작 세()가 휴전선 이북과 이남을 휩쓸어 한-미 동맹 해체, 주한미군 철수, -북 평화협정 체결. 연방제 통일이 다가올 것이다.

문제는 이 흐름을 저지할 만한 그 어떤 대항력도 지금의 대한민국 하늘 아래엔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야당? 우파 시민사회? 공무원? 턱도 없는 소리다. 다 무력화 되고 궤멸되고 없다. 물론 뜻있는 시민들은 비분강개 하고 있지만. 이대로라면 두 눈 멀건이 뜬 채 손 한 번 못 쓰고 앉아서 망할 판이다.

그야말로 우리가 아는 대한민국, 1948년에 세운 대한민국은 해체과정에 몰린 셈이다. 대한민국이란 이름은 당분간 그대로 있다 해도 국가적 성격과 체제와 진로가 완전히 달라진 대한민국이 들어설 판이고, 그 달라진 대한민국이 합법적으로북한과 합작을 추진할 것이다. 이 과정에서 꼭 한 가지 남아있는 변수는 미국의 향배(向背).

미국이 과연 그런 한반도 사태를 미국의 국가이익과 안보이익에 배치된다며 배척할지, 아니면 한국이 미국을 먼저 배신했으니 우리가 지켜줄 명분도 실익도 없다. 한국을 아예 버리자고 할지가 남아 있을 뿐이다. 미국은 과연 어느 길을 택할 것인가? 5050이라면 너무 비관적일까?

이에 대해 우파 오피니언 리더들의 전망은 엇갈린다. 일부는 미국이 선제타격을 해서라도, 아니면 최대압박을 해서 김정은 정권을 꺾을 것이라고 낙관한다. 반면에 또 다른 일부는 그보다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

미국이 지금은 북한 핵보유 졀대 불용(不容}’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언제 어느 때 북한과 타협을 할지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이다. 국제정치란 항상 가변적인 것이라는 것이다. 필자도 낙관적이라기보다는 비관적인 편에 속한다. 미국 정치에서 전쟁을 해가지고 국민여론과 언론의 호응을 받는 대통령은 없었다.

그러나 대한민국이 망하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죽을 때 죽더라도 끝까지 살길을 찾아 몸부림을 쳐야 한다. 미리부터 포기할 필요는 없기에 말이다. 살길은 무엇인가? 미국 조야(朝野)가 김정은 꼼수에 속아 넘어가지 않도록 최대한 설득하는 것이다대북특사로 갔던 사람들도 이번 주에 미국에 설득차 갈 모양이다. 그렇다면 자유민주 진영도 반대쪽으로 설득하기 위해 백방으로 뛰어야 하지 않겠는가? 자유 시민들과 자유 지성은 각자의 위치에서, 각자의 방식으로 주한 미국 대사관과 미국 특파원들과 미국 오피니언 리더들, 그리고 미국의 정부-의회-싱크탱크를 향해 미국이 한국을 포기하면 어떤 전략적 손실을 입게 되는지를 설득력 있게 주지시켰으면 한다.

김정은은 지금 큰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것, 힌국 현 정부가 한-미 동맹보다는 우리민족끼리에 경사돼 있다는 것, 그래서 미국은 김정은이나 문재인 점부를 믿지 말고 한국 자유민주 시민들의 저항의 함성을 우군으로 여겨야 한다는 것, 그리고 오직 김정은 폭정 종식만이 이 지역 미국의 전략적 이익에 대한 불량국가 북한의 핵 위협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미국 조야에 주지시켜야 한다.

시간이 촉박하다. 지금으로선 평양 깨지기보다 서울 깨지기가 먼저 올 것 같다. 서울 허물기 파도는 세게 밀려오는데, 평양 허물기 물결은 채 일어지도 않고 있다. ‘1948년의 대한민국은 결국 여기까지인가? 그런데도 개구리들 중에는 자신들이 들어 있는 냄비가 급속히 뜨거워지는 것도 모른 체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낄낄대며 매일 매일을 보내고 있다. 자알들 해봐~~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대한민국 국민은 김정은과 대북특사들 말 믿지 말라

위든리버님의 댓글

위든리버 작성일

대북특사에 우리나라 취재 기자단이 단 한명도 따라가질 않았다.  이상하지 않은가 ?
반 대한민국 역적질 임을 알 수 있다.
이들이 쏟아내는 모든 말은 허위요 눈가리고 아웅, 거짓말이다.
우리 국민들은 한사람도 속지말자.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다 아실 것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4,22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4) 관리자 2009-11-18 23649 46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0326 196
14224 호산나조직을 아시나요! 댓글(1) 새글 현우 2018-12-15 237 50
14223 드루킹 실체 전말 댓글(2) 솔향기 2018-12-14 289 28
14222 눈팅하고있는 북한 사이버 전사는 들어와라 배달겨레 2018-12-14 180 31
14221 문재왕,최임금의 결전, 복병 로(Ro)씨 나타나면 솔향기 2018-12-14 168 28
14220 日에 30분만에 전멸되는 1함대, 독도 입으로만 지키나… 진실한사람 2018-12-14 182 16
14219 "나라까지 기부하는 '통큰' 지도자"...전국 100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2-14 175 24
14218 트럼프, 대국민 포고문을 발표해 조의를 표하고... 댓글(1) Long 2018-12-13 438 53
14217 안면인식 기술 살아나리라 2018-12-13 244 31
14216 北, 개성공단 몰래 가동 현우 2018-12-12 332 28
14215 현역군인 한명 없는 이재수 사령관의 빈소 댓글(3) 현우 2018-12-12 333 31
14214 시국진단 사행시 현우 2018-12-12 145 32
14213 김기사와 아지매 22화 -사요나라 화웨이. 진실한사람 2018-12-12 207 10
14212 탈원전 하더니... 중국·러시아에서 전기 수입 추진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2-12 186 18
14211 2019년 악재 다뭉쳐 쓰나미급 경제강타. 솔향기 2018-12-12 241 29
14210 불황침체에도 호황을 누릴 수 있다 솔향기 2018-12-12 269 34
14209 2019,2020 주택담보 대출금리 솔향기 2018-12-12 218 17
14208 김정은 살인마의 끝없는 숙청.. 암살.. 한글말 2018-12-11 436 28
14207 엄청 긴글이지만 미국이.... Long 2018-12-11 563 56
14206 이승만 장례식에 박정희 조사 Long 2018-12-11 239 51
14205 조선군 장령과 평양에 올리는 글, 미국과 친선외교 맺으… 솔향기 2018-12-11 142 12
14204 미국에서는 폼페이오는 친북한으로 분류. 솔향기 2018-12-10 222 7
14203 북미회담 후 더 좋아 [문정인], 김, 선택 좋고, … 솔향기 2018-12-10 123 2
14202 원자력의 가치, 문재인 탈원전의 심각성-서울대 트루스 … 진실한사람 2018-12-10 149 14
14201 북한의 떨거지들이 서울을 뒤지고 갔노라 ! Long 2018-12-10 564 22
14200 이재수 소장이... Long 2018-12-10 401 48
14199 북한은 미국에게 일본의 황제식 백두왕족 존속 요청해야. 솔향기 2018-12-09 154 15
14198 북한이 미국의 공격을 피하려면, 솔향기 2018-12-09 269 15
14197 방남은 문재인 희망이고 내년에 미북회담 뒤에나... 솔향기 2018-12-09 176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