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한국의 미래일까? 한국 벤처 1호 이용태 회장 부도이후 개인파산 신청까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다가올 한국의 미래일까? 한국 벤처 1호 이용태 회장 부도이후 개인파산 신청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8-07-20 16:03 조회486회 댓글0건

본문

한국 벤처1호로 한국 PC 의 아버지이면서 , 자신의 열정, 모든 재산과 인생을 바쳤는데도  돌아오는 것은 

개인파산입니다.   안타깝습니다.

현재 한국이 맞이할 운명입니다. 곧 다가올 국제 가격경쟁력 상실로  한국의 미래, 즉, 앞날입니다..

 

가격분야의 국제경쟁력 상실 때문입니다.  대만에 밀려 망한 것입니다.


6022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조선일보 2005년 기사 -

매출 늘리려 차입경영… 시장 흐름에 둔감
한때 연매출 2兆 넘어·빚으로 빚 갚는 악순환 
두루넷 실패가 결정타

지난 5월 증권가에는 PC업계의 스타였던 삼보컴퓨터가 부도위기에 몰렸다는 소문이 돌았다. 현주컴퓨터 부도에 이은 또 다른 충격적인 뉴스였다. 결국 5월 18일 삼보컴퓨터는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주식 거래가 정지됐고, 상장폐지 절차도 진행됐다. 불과 6, 7년 전만 해도 삼보컴퓨터는 “21세기 한국 IT업계를 이끌 3대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2001년 삼보컴퓨터의 자회사는 50여개에 달했다. 
1980년 서울 청계천에서 자본금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삼보는 한때 연매출 2조원으로까지 성장했던 신화적인 기업이었다. 

삼보의 부침(浮沈)은 격변하는 시장에서 어떤 기업도 추락할 수 있다는 냉엄한 기업생존의 교훈(敎訓)을 가르쳐주고 있다. 재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삼보의 경험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05/11/20/2005112070244.html#csidxf83684aaf8ebe478c8e1a7d31f7f8c9 
 
 
 
-매일경제 2016년 기사-

`대한민국 벤처 1호`이자 `한국 PC의 아버지`로 불리는 삼보컴퓨터 창업자 이용태 전 회장(83·사진)이 올해 5월 법원에 개인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한국 최초로 1981년 개인용 컴퓨터(PC)를 출시해 상용화하고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기업 `두루넷`을 나스닥에 상키는 등 정보기술(IT) 분야의 성공신화를 썼던 `벤처 원류(原流)`의 숨겨진 그늘을 보여준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83세 고령인 이 전 회장은 2005년 삼보컴퓨터가 부도나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짊어진 100억원대 채무를 두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기 위해 파산 절차를 밟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현재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으로) 공익재단에서 봉사하면서 살고 있다.
 
명예 회복을 위해 빚을 탕감해 달라"는 취지로 지난 5월 18일 법원에 면책신청서를 제출했다. 다만 파산이 선고되지 않더라도 자녀들이 상속을 포기할 수도 있는데 올해 파산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파산2단독은 26일 비공개 심문을 진행하고 채무자인 이 전 회장과 채권자 한국자산관리공사 입장을 들어볼 계획이다. 

이 전 회장 가족이 상당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차남인 이홍선 TG앤컴퍼니 회장(55)도 회사를 운영하고 있어 파산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다만 자산이 가족 명의로 전환된 지 10년이 넘었고 이 전 회장이 실질적으로 소유권을 주장하기는 어려워 본인 면책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삼보컴퓨터는 1999년 PC산업 종주국인 미국에서 저가형 컴퓨터 `e머신즈`로 저가 시장 점유율 1위, 전체 시장 점유율 3위까지 달성하는 등 세계 최대 시장을 석권하기도 했다. 그러나 PC산업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경영난에 빠졌고 결국 2005년 법정관리에 들어섰다.
 

당시 이 전 회장은 경영권을 상실했고 회사는 채권단에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오너 일가가 재산을 압류당하고 신용불량자 신세로 전락하면서 이 전 회장이 지금까지도 빚을 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삼보컴퓨터뿐만 아니라 인터넷·통신 분야로도 진출해 한국 정보화의 초석을 닦은 주인공이다. 한국 최초의 데이터통신 서비스 기업인 `데이콤`과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기업 `두루넷`을 창업하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743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653 한국인의 집단망상 만세대한민국 2018-08-24 401 15
13652 이승만 박정희 대통령의 건국과 부국강병 만세대한민국 2018-08-24 155 12
13651 망국의 외교~ 만세대한민국 2018-08-24 184 6
13650 국가의 운명이.... Long 2018-08-24 472 57
13649 트럼프와 박근혜 대통령 정치위기비교 만세대한민국 2018-08-23 238 12
13648 북한산 석탄 반입과 한국의 무능하고 반역적인 국정원(동… 우익대사 2018-08-23 215 16
13647 전두환과 80년대의 진실 만세대한민국 2018-08-23 326 12
13646 (삭제예정)1980.5.21(수) 光明 諸元; '북괴 … inf247661 2018-08-23 195 10
13645 왜 대통령이 되었을까 Long 2018-08-23 451 58
13644 유대인 내전과 트럼프 노선 만세대한민국 2018-08-22 382 15
13643 KBS 5.18영상편집 조작한 부분 신생 2018-08-22 376 16
13642 문 지지율 대폭 추락 44.4%/ 조원씨앤아이. 쿠키뉴… 솔향기 2018-08-22 416 19
13641 니놈이 아니구 누구겠느냐 Long 2018-08-22 590 74
13640 김진태의원 국회상황보고! 현우 2018-08-21 401 58
13639 국가원로회가 말한다 - 백두의 눈물 현우 2018-08-21 364 30
13638 무더위도 막지 못했다! {8.15 광복절 서울 집회} inf247661 2018-08-21 235 21
13637 [이영훈의 역사비평] 만세대한민국 2018-08-21 221 6
13636 이영훈 교장이 드리는 말씀....2018년 가을 이승만… 만세대한민국 2018-08-21 198 9
13635 태풍 솔릭 한반도 강타(기상청) 예상경로 사진. 댓글(4) 솔향기 2018-08-21 538 16
13634 중금속, 암 유발, 환경파괴,가축 유산, 전국 곳곳 태… 댓글(1) 솔향기 2018-08-21 404 18
13633 미-중 대립과 김정은의 분홍색 망상 만세대한민국 2018-08-20 224 11
13632 시대를 넘는 전두환 경제리더십 솔향기 2018-08-20 227 19
13631 베네수엘라 암호화폐 발행하고 최저임금 60배 인상 솔향기 2018-08-20 204 18
13630 우남 이승만애국상 만세대한민국 2018-08-20 118 9
13629 탈북 외교관의 글 Long 2018-08-20 520 56
13628 배은망덕한 국민성에 대하여 상기하는 뜻에 다시 올려봅니… Long 2018-08-20 317 18
13627 조선일보가 제정신이 돌아왔기에... 댓글(1) Long 2018-08-20 401 29
13626 한국 주력산업과 제조업 붕괴 중 댓글(2) 솔향기 2018-08-19 316 38
13625 OECD, 한국경제 지속적인 경고음. 'IMF 전야' … 솔향기 2018-08-19 256 25
13624 국민연금+안희정 후폭풍, 文 지지율 또 하락 55.6%… 솔향기 2018-08-19 202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