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가올 한국의 미래일까? 한국 벤처 1호 이용태 회장 부도이후 개인파산 신청까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다가올 한국의 미래일까? 한국 벤처 1호 이용태 회장 부도이후 개인파산 신청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8-07-20 16:03 조회631회 댓글0건

본문

한국 벤처1호로 한국 PC 의 아버지이면서 , 자신의 열정, 모든 재산과 인생을 바쳤는데도  돌아오는 것은 

개인파산입니다.   안타깝습니다.

현재 한국이 맞이할 운명입니다. 곧 다가올 국제 가격경쟁력 상실로  한국의 미래, 즉, 앞날입니다..

 

가격분야의 국제경쟁력 상실 때문입니다.  대만에 밀려 망한 것입니다.


602229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조선일보 2005년 기사 -

매출 늘리려 차입경영… 시장 흐름에 둔감
한때 연매출 2兆 넘어·빚으로 빚 갚는 악순환 
두루넷 실패가 결정타

지난 5월 증권가에는 PC업계의 스타였던 삼보컴퓨터가 부도위기에 몰렸다는 소문이 돌았다. 현주컴퓨터 부도에 이은 또 다른 충격적인 뉴스였다. 결국 5월 18일 삼보컴퓨터는 법정관리를 신청했다. 주식 거래가 정지됐고, 상장폐지 절차도 진행됐다. 불과 6, 7년 전만 해도 삼보컴퓨터는 “21세기 한국 IT업계를 이끌 3대 기업”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2001년 삼보컴퓨터의 자회사는 50여개에 달했다. 
1980년 서울 청계천에서 자본금 1000만원으로 시작한 삼보는 한때 연매출 2조원으로까지 성장했던 신화적인 기업이었다. 

삼보의 부침(浮沈)은 격변하는 시장에서 어떤 기업도 추락할 수 있다는 냉엄한 기업생존의 교훈(敎訓)을 가르쳐주고 있다. 재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삼보의 경험에서 무엇을 배울 수 있을까?

원문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05/11/20/2005112070244.html#csidxf83684aaf8ebe478c8e1a7d31f7f8c9 
 
 
 
-매일경제 2016년 기사-

`대한민국 벤처 1호`이자 `한국 PC의 아버지`로 불리는 삼보컴퓨터 창업자 이용태 전 회장(83·사진)이 올해 5월 법원에 개인파산을 신청한 것으로 24일 확인됐다. 한국 최초로 1981년 개인용 컴퓨터(PC)를 출시해 상용화하고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기업 `두루넷`을 나스닥에 상키는 등 정보기술(IT) 분야의 성공신화를 썼던 `벤처 원류(原流)`의 숨겨진 그늘을 보여준다. 

법조계 등에 따르면 83세 고령인 이 전 회장은 2005년 삼보컴퓨터가 부도나고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에 들어가면서 짊어진 100억원대 채무를 두 자녀에게 상속하지 않기 위해 파산 절차를 밟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현재 (한국정신문화재단 이사장으로) 공익재단에서 봉사하면서 살고 있다.
 
명예 회복을 위해 빚을 탕감해 달라"는 취지로 지난 5월 18일 법원에 면책신청서를 제출했다. 다만 파산이 선고되지 않더라도 자녀들이 상속을 포기할 수도 있는데 올해 파산을 결심하게 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중앙지법 파산2단독은 26일 비공개 심문을 진행하고 채무자인 이 전 회장과 채권자 한국자산관리공사 입장을 들어볼 계획이다. 

이 전 회장 가족이 상당한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차남인 이홍선 TG앤컴퍼니 회장(55)도 회사를 운영하고 있어 파산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다만 자산이 가족 명의로 전환된 지 10년이 넘었고 이 전 회장이 실질적으로 소유권을 주장하기는 어려워 본인 면책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삼보컴퓨터는 1999년 PC산업 종주국인 미국에서 저가형 컴퓨터 `e머신즈`로 저가 시장 점유율 1위, 전체 시장 점유율 3위까지 달성하는 등 세계 최대 시장을 석권하기도 했다. 그러나 PC산업 성장세가 둔화되면서 경영난에 빠졌고 결국 2005년 법정관리에 들어섰다.
 

당시 이 전 회장은 경영권을 상실했고 회사는 채권단에 넘어갔다. 이 과정에서 오너 일가가 재산을 압류당하고 신용불량자 신세로 전락하면서 이 전 회장이 지금까지도 빚을 지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회장은 삼보컴퓨터뿐만 아니라 인터넷·통신 분야로도 진출해 한국 정보화의 초석을 닦은 주인공이다. 한국 최초의 데이터통신 서비스 기업인 `데이콤`과 초고속인터넷 서비스 기업 `두루넷`을 창업하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4,073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983 518 북간첩 사진 대조 뉴스타운 동영상에서 (유튜브 … 나라를구하자 2018-11-06 282 38
13982 남도 좌파세력의 세월호 대학살 증거 사진 50장 추가 … 나라를구하자 2018-11-06 243 15
13981 세월호대학살을 밝히지 말라며 내부 분열을 획책하는 첩자… 댓글(1) 나라를구하자 2018-11-06 159 16
13980 세월호 학살범들이 추도제를 지내다. 대명천지에 어떻게 … 댓글(1) 나라를구하자 2018-11-06 130 16
13979 박대통령을 감쪽같이 속인 세월호 대학살 반란 음모 나라를구하자 2018-11-06 144 14
13978 시진핑의 항복선언에 똥줄 타는 문재인과 종북집단 배달겨레 2018-11-06 153 21
13977 김성태 퇴출 가능성 일조풍월 2018-11-06 175 8
13976 세상에서 가장 품위(?)있고 아름다운 어느나라 영부인.… 현우 2018-11-05 305 35
13975 (펌)나라가 이런 식으로 반듯해지면 얼마나 좋을까? 박애플망고 2018-11-05 164 19
13974 남도 좌파들의 세월호 기획 도살 검찰청 게시글 나라를구하자 2018-11-04 517 71
13973 어떻게 자기나라 학생 죽이고 전라 대통령 만들 생각했나… 나라를구하자 2018-11-04 388 48
13972 정권탈취음모 세월호 기획학살 해설 나라를구하자 2018-11-04 252 28
13971 남도좌파세력들의 정권탈취음모 세월호대학살 증거총정리 세… 나라를구하자 2018-11-04 157 18
13970 양희은의 여성시대도 세월호 전원구조 방송했다. 증거사… 댓글(1) 나라를구하자 2018-11-04 289 25
13969 세월호 침몰중인데 갑판과 바다에서 벌인 해괴한 50가지 나라를구하자 2018-11-05 280 36
13968 세월호 침몰 예언한 김상곤 전경기도 교육감 수사 촉구 … 댓글(2) 나라를구하자 2018-11-05 210 18
13967 단원고 졸업생의 세월호 기획도살을 뒷바침하는 글 수학여… 나라를구하자 2018-11-05 205 35
13966 세월호 학살범들이 추도제를 지내다. 박대통령 옥사전에 … 나라를구하자 2018-11-05 134 17
13965 경기교육청에서 인천항 악천후 안개에 세월호만 출항시킨 … 나라를구하자 2018-11-05 75 8
13964 남도좌파들의 정권탈취 음모 세월호 대학살 11대 증거 나라를구하자 2018-11-05 96 12
13963 남도좌파들의 세월호 대학살 증거 더뉴스코리아 기사 … 나라를구하자 2018-11-05 96 10
13962 남도좌파들의 세월호 대학살 5시간짜리 증거 링크 및 동… 나라를구하자 2018-11-05 112 15
13961 해병2사단, 7군단 후방배치검토! 남침로 여는가! 한글말 2018-11-04 206 18
13960 자주국방 버팀목이 쓰러지고 있다 현우 2018-11-04 228 22
13959 문재인이 대한민국을 망치고 있다 현우 2018-11-04 184 17
13958 뭐, 양심적 거부? 그럼 군대가는 사람은 비양심이냐? 현우 2018-11-04 101 16
13957 / 뉴 스 초 점 / 5·18 성폭행 사건 조사 및 처… system 2018-11-04 87 8
13956 문 정권의 끝이 멀지 않았다!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1-04 274 9
13955 우종창의 진실과 거짓 진실한사람 2018-11-04 126 11
13954 요람에서 지옥으로 데리고 가는 정권! (김정호 교수) 진실한사람 2018-11-04 93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