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 아 !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아 ! 아 ! 잊으랴 어찌우리 그날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7-27 00:59 조회988회 댓글0건

본문


 


   
 
 

♣★처음 공개되는귀중한 자료!★♣

 
  
 
 
 
 
 
 
 
 
▲1950. 12. 14. 서울역, 남행 피난민들이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1950. 12. 16. 흥남,
국군과 유엔군들이 후퇴하고자  

부두에서 수송선을 기다리고 있다.

 
 
 
▲1950. 12. 27. 흥남,  

얕은 수심으로 수송선이 해안에 닿을 수 없자

 

유엔군들이 바다에 뛰어들어

 

LST로 가고 있다.

 
 
 
▲1950. 12. 24.  

흥남, 유엔군들이 철수 후 부두를 폭파시키고 있다.

 
 
 
▲1950. 12. 19.  

묵호. 흥남에서 철수한 장비를

묵호(동해)항에 내리고 있다.
 
 
 
▲1950. 12. 28.  

서울, 피난민들이 강추위 속에

한강 얼음을 깨트리며 나룻배로 남하하고 있다.
 
 
 
▲1951. 1. 5. 피난 행렬 속의 소년과 소녀.
소달구지가 힘겨워하자 힘을 보태고 있다.
 
 
 
▲1950. 10. 11.  

서울 교외, 부서진 북한군 전차 위에서

아이들이 놀고 있다.
 
 
 
▲1950. 11. 1.  

전란으로 폐허가 된서울.

 
 
 
▲1950. 12. 28.  

끊어진 한강 철교.

 

오른쪽은 임시로 FRP 와 고무뽀드로 연결해서 만든 부교.

미군들이 설치할때 본기억이 있기에....

 
1951. 1. 3 한강 철교 부근의 언 강을 피난민들이  
 
걸어서 건너고 있다.
나는 왕십리 할머니 집에 놀러 갔다가 공습이 심하여 무학여고 운동장 동굴안에 피신후 1.4후퇴 때 큰 삼촌이 밤에 마포까지 태워다 준 도움으로 피난민들속에 끼어 마포강을 건너 여의도를 지나 영등포 집에 도착하여 새벽에 가족 모두가 남으로 파난갔더 추억이 떠오르기에....
 
 
▲1951. 3. 16. 서울 중구의 수도극장(현 스카라 극장) 일대.
 
 
 
▲1951. 3. 16.  

하늘에서 내려다 본 중앙청 광화문 세종로 일대.

 
 
 
▲1951. 3. 16.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왕십리 일대.

멀리 고려대학교 건물이 보인다.
 
 
 
▲1951. 3. 16.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서울역 일대.

 
 
 
▲1951. 3. 16.  

하늘에서 내려다 본

 

중앙청, 경복궁, 수송동, 팔판동 일대.

 


   
▲1951. 3. 19.  

구호 양곡을 먼저 탄 소년과

양곡을 타기 위해 줄을 선 주민들.
 
 
 
▲ 1950. 10. 12. 원산. 학살된 시신들.
 
 
 
▲1950. 12. 11. 고단한 피난길.
   
▲1950. 12. 16.  

폭격에 엿가락처럼 휘어진철교.

 
 
 
▲1950. 12. 17.  

보급품을 실은 화물 열차가폭격에 불타고 있다.

 
 
 
▲1950. 12. 18. 대구.
훈련소에서 교육을 마친 신병들이 전선으로 가고자
대구역전 광장에 집결해 있다.
 
 
 
▲ 1950. 12. 18.  

전방으로 떠나는 신병들.

 
 
 
▲1950. 12. 18. 대구역.  

“총알을 요리조리 잘 피해서 어예든동

살아 오이라.”  

“어무이 걱정 꽉 붙들어 매이소

 

어무이 아들 아잉기요.
내는 꼭 살아 돌아올 깁니다.”

 
 
 
▲1950. 12. 21. 경북 왜관. 낙동강 철교 어귀에 부서진
북한군 소련제 탱크.
 
 
 
▲1951. 1. 20.  

아버지와 아들의 피난길.

다른 가족은 전란에 모두 죽었다.
 
 
 
▲1950. 6. 18. 6.25  

한국전쟁 발발 일주일 전

 

의정부 북방 38 접경에서
미 국무장관 덜레스 (가운데) 일행이

 

38선 너머 북쪽을 살피고 있다.

 

(덜레스 오른쪽 신성모 국방장관).

 
 
 
▲1950. 6. 18.  

미 국무장관 덜레스 일행이

38 접경 지대를 살피고 있다.
 
 
 
▲1950. 7.  

한미 수뇌부들이 환담하고 있다.

 

(왼쪽부터 조병옥 내무장관, 신성모 국방장관,

 

무초 주한 미대사,
임병직 외무장관, 워커 주한 미군 사령관).

   
▲ 1950. 7. 26. 맥아더 장군이 전선을 시찰하는 중,
종군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 워커 장군.
 
 
 
▲ 1950. 8. 15.  

이승만 대통령과 신성모 국방장관이

8.15 경축식을 끝낸 후  

임시 국회의사당인 문화극장을 떠나고 있다.

 

신 국방장관은

 

“아침은 서울에서 먹고, 점심은 평양에서---“ 라고

 

상대의 전력도
모른 채 큰 소리쳤으나

 

6.25 발발 후 서울시민은 팽개치고
몰래 서울을 빠져나갔다.

 
 
 
▲ 1950. 8. 18.  

백선엽 장군(가운데)이 미군과 함께

작전을 세우고 있다.
 
 
 
▲ 1950. 9. 16.  

구포 신병 훈련소에서 훈시하는

 

이승만 대통령.

   
▲ 1951. 2. 7.  

전선을 시찰하는 맥아더 장군.

 
 
 
▲ 1951. 2. 15.  

대한민국 해상 이동방송선(HLKT)을

 

방문한 장면 총리 일행.

 

 

 

▲ 1951. 9.

 

콜트 미 8군 부사령관의 이임식장.

(왼쪽부터 허정, 콜트, 무초 주한 미대사)
 


 


 


 


   
▲ 1950. 10. 22.  

평양, 북한 주민의 학살 현장.

 

누가 그들을 죽였을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11. 2.  

거리에 버려진 아이들이 트럭에 실려

고아원으로 가고 있다.  

눈망울이

 

초롱초롱한 아이는 그 후 어떻게 되었을까?

   
▲ 1950. 11. 11.  

바지 저고리들의 포로들.

총이나 한 번 제대로 잡아보고 포로가 되었는지?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11. 13. 함흥 덕산광산.
482명을 생매장한 갱도에서 시신을 꺼내 늘어놓은 것을
한 아버지가 아들을 찾고 있다.
“제발 내 아들이 아니기를...”
 
 
 
▲ 1950. 11. 13.  

지아비가 생매장된 갱도 어귀에서

오열하는 지어미.
 

“날라는 어찌 살라 하고 가시리잇고”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8. 12.  

북한군 포로.

 
 
 
▲ 1950. 8. 10.  

폭격으로 불타는 마을.

 
 
 
▲ 1950. 8. 10. 핫바지들을 인솔하는 미 해병대.
 
 
 
▲ 1950. 7. 29.  

경북 영덕, 포화에 쫓기는 피난민.

 
 
 
▲ 1950. 7. 29. 경북 영덕.
남자는 등에 지고 여자는 머리에 이고 지향없이
떠나는 피난민 행렬.
 
 
 
▲ 1950. 7. 29.  

경북 영덕,
논두렁에 머리를 처박고 죽은 북한군 병사.

   
▲ 1950. 7. 29.  

“뜨거운 전우애”

 

한 병사가부상당한 전우를 업어가고 있다.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7. 29.  

마을 소년들이 주먹밥을 만들어

군인들에게 나눠주고 있다.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7. 29.  

야간전투후 주간 취침.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7. 29.  

취침 후 병기 손질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8. 4.  

피난민들의 보금자리 산동네판자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8. 8.  

누가 이 아이를 버리게 했을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8. 8.  

다리 아래 피난민 움막.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 1950. 8. 9.  

임시 포로수용소.

 

ⓒ2004 미국 문서기록보관청.

 
여기 실린 사진은  

미국 메릴랜드 주에 있는

NARA(국립문서기록보관청,
National Archives and Records Administration)  

5층
사진자료실에 보관된
”KOREA WAR(한국전쟁)” 파일의 새로운
공개되지 않은 사진들입니다.

 


날짜와 장소는

 

사진 뒷면에 있는 영어 원문을 따랐고,
사진 설명은 원문을
참조하여 필자가 다듬었습니다.

 
이 사진이  

기록물이 부족한 우리 조국에

 

남기를 바랍니다.

 

※또다시 이런현상이 온다면 안되지요!!

 

 생사가 교차되는 전선에서

 

귀한 사진을 남긴

 

카메라맨들에게
경의를 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13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23 가로새로연-조원진 연대활동 진리true 2019-06-10 127 10
15722 사드배치 반대로 재미본 시진핑의 삼성위협 진리true 2019-06-09 118 11
15721 포토라인에 세우지 않는 5/18-검찰청 진리true 2019-06-09 127 5
15720 중국, 대만 공격하면 한반도 전쟁난다 댓글(3) 진실한사람 2019-06-09 239 10
15719 서울을 점령했던 인민군 3일간 쉬었던 이유. 댓글(1) 솔향기 2019-06-09 314 24
15718 미국의 한반도 통일 전략:공산주의 중국-북한 붕괴 -이… 진실한사람 2019-06-09 167 11
15717 5.18 유공자 명단 공개 촉구 집회, 서울 삼성역 진실한사람 2019-06-09 120 13
15716 문재인 너에게 묻고싶다 (장준하와 김구 너에게 묻다). 솔향기 2019-06-09 152 17
15715 북한 미사일 발사 1개월, US미국의 대북 행보 진실한사람 2019-06-09 103 5
15714 5-18세력들 40주년 못하고 진실 뒤집힐까 조바심 진실한사람 2019-06-09 159 14
15713 신의 한수도 너들도 정신 좀 차려라. 댓글(1) 솔향기 2019-06-09 145 7
15712 외신을 보니 한미연합훈련도... 솔향기 2019-06-09 179 20
15711 親美 대만총통에게 보내는 트럼프의 화끈한 선물! 나에게 2019-06-09 132 10
15710 황교안,여유부릴.시간있나-보수가.보수를 심판. 솔향기 2019-06-09 82 3
15709 황교안, 현 상황에는 빨갱이 막말 아니다!!! 사과 못… 나에게 2019-06-09 86 6
15708 한국군의 충격적인 현실!! 위기의 한국 나에게 2019-06-09 148 7
15707 김정은의 목마 Long 2019-06-09 125 8
15706 살인마 ! 댓글(2) Long 2019-06-09 130 6
15705 조갑제·정규재 & 좌익 비판 - 뉴스타운TV 댓글(1) 규마니 2019-06-08 131 12
15704 "문재인을 탄핵하라“ ...한국의 '청와대 국민청원' … 댓글(1) 진실한사람 2019-06-08 139 14
15703 문재인 지지율 길거리 조사! 댓글(1) 현우 2019-06-08 292 23
15702 막장 당나라군대! 한국군의 충격적인 현실!! 진실한사람 2019-06-08 216 11
15701 폭풍전야(暴風前夜)의 한반도! 진실한사람 2019-06-08 222 6
15700 우리가 이토록 힘든 것은 식지 않은 516혁명의 피가 … 진실한사람 2019-06-08 97 6
15699 文은 고종 + 김일성의 환생 [변희재] 진실한사람 2019-06-08 98 4
15698 오늘도, 내일도 시체팔이 선전정책뿐! 진리true 2019-06-08 93 5
15697 불법 폭정하는 정부와 기독교인의 항거는 성경적이다 지원군단 2019-06-08 106 10
15696 국민보다 북한이 먼저냐. 강원도 주민, 청와대에 집결 나에게 2019-06-08 158 8
15695 가로세로연-강용석과 골수운동권자 박훈 변호사의 연대 진리true 2019-06-07 166 9
15694 1997 IMF직전, 한국 세계최고 신용등급 폭삭.. 솔향기 2019-06-07 145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