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학생들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전남대 학생들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8-11-09 14:11 조회347회 댓글1건

본문

전남대 학생, 급진 좌경화 친북 일부 운동권 같습니다.  이넘들 정신나간 넘들입니다.  이래서 5.18은 기필코 바로잡아야하는데, 한국당 김성태가 (임기 딱 한 달 남았는데) 5.18을 교란시키고, 방해를 하는 것입니다.

 

김성태도 나중에 애국단체 여기저기서 고발을 해야합니다.  그것 보다 정치적으로 매장시키는게 더 효과적인데요.  김성태가 김영삼 때문에 방해를 하고 교란지연 시키는 것은, 그런다는 것은 김영삼과 김성태의 상하 개인적인 친분인 사적인 문제입니다.   5.18은 엄연히 국가적인 공적인 문제인데, 김영삼과의 과거 정치관계를 내세우며 5.18북한군 개입학설을 뭉개는 것은 국가 문제를, 즉, 공공안전을 위한 공적인 국가문제를,  개인적인 김영삼 당시 당에서 부하와 상관의 친분과 사적인 관계를 내세워 사당화 시키는 것입니다.

 

이거는 김성태의 반역질입니다.

애네들은 김영삼의 사병( 개인적인 부하)입니다.

 

김성태 이넘도  정치적으로 매장시켜야 합니다.  

 

-------------------------------------------

2018년 9월 7일 발생한 사건

전남대 학생들 일부 미국 대사에게 “광주학살 사과하라”  

총장실 앞에서 40분간 농성

6일 광주 북구 용봉동 전남대학교 본부 승강기에서 경찰과 주한 미국대사관 직원이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방문에 반대하는 학생들을 제지하고 있다. 전남대 총학생회 소속 학생 10여명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학살 책임이 미국 정부에 있다며 이날 해리스 대사의 전남대 방문을 반대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가 6일 전남대학교를 방문하는 과정에서 80년 광주사태 당시 미국 정부 책임을 묻는 학생단체와 경비 업무에 투입된 경찰 사이에서 가벼운 몸싸움이 일어났다.

전남대 학생 10여명은 이날 오후 3시부터 40여분간 대학본부 총장실 앞에서 해리스 대사 방문에 반대하고 5ㆍ18 당시 미국 정부 사과를 요구하며 농성을 벌였다. 학생들은 총장실 입구를 가로막고 연좌농성을 벌였고 경찰이 해리스 대사 일행의 통로를 확보하는 과정에서 밀고 당기는 승강이가 벌어졌다.

 

 

해리스 대사가 도착하기 전인 오후 2시 30분부터 본부 중앙현관에서 손팻말과 펼침막을 들고 “광주학살 사과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오후 3시쯤 해리스 대사 일행이 다른 출입문을 이용해 총장실에 도착하자 학생들은 건물 안으로 들어가 농성을 시작했다.

해리스 대사는 정병석 총장을 예방한 뒤 전남대 교내에서 대학생 모임과 비공개로 만날 예정이었으나 참석하지 않았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전에는 국립 5·18묘지를 참배하기로 했으나 일정을 바꿔 광주향교를 방문했다. 해리스 대사의 참배가 취소되면서 광주진보연대 등 광주지역 시민단체가 5ㆍ18묘지에서 개최하려던 ‘대북제재 등 남북관계 가로막는 미국 규탄대회’도 열리지 않았다.

한편 해리스 대사는 이날 오후 광주비엔날레 개막식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목록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반역 매국질 하는 넘들 CIA에 신고하여 삼족을 미국 뿐만 아니라, 동맹국에 있는 ㄴㄴ들 끌어내고,
지 좋아하는 북한 오지 경치좋은 곳(핵 실험 장소)에서 삼족을 같이 살게 해야 함다...

퍼온글 목록

Total 14,233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4) 관리자 2009-11-18 23658 46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0334 196
14231 전자개표기 부정선거의 실체 충격적 양심고백! 댓글(1) 새글 현우 2018-12-16 88 9
14230 [정보] 엘론 머스크 '팰컨 헤비' 역대급 로켓의 발… 댓글(1) 새글 system 2018-12-16 27 3
14229 5.18 사기 단체를 두둔하는 조갑제란 자도 문제인의 … 새글 aufrhd 2018-12-16 72 4
14228 종북 콘서트 논란' 황선, 세종·이순신에 비유하며 '김… 댓글(1) 새글 만세대한민국 2018-12-16 54 2
14227 글로벌 신냉전시대 도래와 한국의 좌표 새글 진실한사람 2018-12-16 93 5
14226 5.18 명단 공개하라고.. 새글 Long 2018-12-16 189 19
14225 김두한 육성증언 새글 북두유권 2018-12-16 114 9
14224 호산나조직을 아시나요! 댓글(3) 현우 2018-12-15 443 64
14223 드루킹 실체 전말 댓글(2) 솔향기 2018-12-14 405 32
14222 눈팅하고있는 북한 사이버 전사는 들어와라 배달겨레 2018-12-14 215 37
14221 문재왕,최임금의 결전, 복병 로(Ro)씨 나타나면 솔향기 2018-12-14 214 33
14220 日에 30분만에 전멸되는 1함대, 독도 입으로만 지키나… 진실한사람 2018-12-14 217 19
14219 "나라까지 기부하는 '통큰' 지도자"...전국 100개…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2-14 202 26
14218 트럼프, 대국민 포고문을 발표해 조의를 표하고... 댓글(1) Long 2018-12-13 490 57
14217 안면인식 기술 살아나리라 2018-12-13 264 33
14216 北, 개성공단 몰래 가동 현우 2018-12-12 346 28
14215 현역군인 한명 없는 이재수 사령관의 빈소 댓글(3) 현우 2018-12-12 351 31
14214 시국진단 사행시 현우 2018-12-12 150 32
14213 김기사와 아지매 22화 -사요나라 화웨이. 진실한사람 2018-12-12 218 11
14212 탈원전 하더니... 중국·러시아에서 전기 수입 추진 댓글(1) 진실한사람 2018-12-12 194 19
14211 2019년 악재 다뭉쳐 쓰나미급 경제강타. 솔향기 2018-12-12 251 30
14210 불황침체에도 호황을 누릴 수 있다 솔향기 2018-12-12 275 34
14209 2019,2020 주택담보 대출금리 솔향기 2018-12-12 223 17
14208 김정은 살인마의 끝없는 숙청.. 암살.. 한글말 2018-12-11 445 29
14207 엄청 긴글이지만 미국이.... Long 2018-12-11 580 56
14206 이승만 장례식에 박정희 조사 Long 2018-12-11 247 51
14205 조선군 장령과 평양에 올리는 글, 미국과 친선외교 맺으… 솔향기 2018-12-11 148 12
14204 미국에서는 폼페이오는 친북한으로 분류. 솔향기 2018-12-10 229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