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방장관 김동신이 빨갱이입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전국방장관 김동신이 빨갱이입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東素河 작성일10-11-17 16:48 조회14,630회 댓글1건

본문

 

전국방장관 김동신이 빨갱이입니다.


지금(2001 ~ )의 김동신 국방장관은 1996년 8월 강릉에 잠수함이 들어왔을 때 합참 작전부장이었습니다. 그는 작전상황을 실시간으로 방송하여 적으로 하여금 알아서 도망하도록 했습니다. 3명의 간첩을 가두어 놓은 포위망을 갑자기 풀라고 강요하여 현지 지휘관과 다투었습니다.


결국 김동신의 강요에 의해 포위망이 풀렸습니다. 포위돼 있었던 간첩 3명이 바로 그 자리에서 민간인 3명을 죽이고 이어서 오대령과 표일병을 죽이고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이 얼마나 수상한 행동입니까?


2001.8.11일, 그는 전국 지휘관과 국실장들을 모아놓고 "앞으로 김정일 총비서를 호칭하거나 표기할 때에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으로 하라"는 지시를 내려 김정일을 존칭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그 후 군에서는 누구도 감히 북한을 북괴라고 부르지 못합니다. 그는 6.25때부터 지금까지 군에는 간첩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기무사에 간첩을 잡지 말라는 무언의 압력인 것입니다.


6.25때에 군에 간첩이 없었습니까? 육사교장을 지내고, 정전위 남측 대표였으며, 외무부장관까지 한 최덕신이 간첩으로 덜미를 잡히자 1975년도에 또 다른 간첩 해군참모차장 이용우와 같이 월북을 했습니다. 6.25전사를 다시 읽는 분들은 한결같이 6.25때에 간첩이 한국군 작전을 지휘하고 있었다는 의혹을 떨칠 수 없다고 말합니다.


"군번 1번의 외길 인생 이형근 회고록"(중앙일보사) 제55족-57쪽에 군수뇌부에 숨어있는 간첩을 의심하는 10대 불가사이가 다음과 같이 기록돼 있습니다.


"나는 여기서 6.25전쟁 전후에 나타난 10대 불가사이를 지적함으로써 향후 국가방위를 위 한 교훈으로 삼고 싶다. 그것은 군사적 상식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미스터리다. 나는 6.25 초전의 전후 사정을 종합 판단할 때 군 내외에서 좌익분자들이 긴밀하게 합작, 국군의 작전을 오도했다고 확신한다. 그러면 통적(通敵) 분자가 과연 누구냐?  나로서는 수상하다 고 느껴온 사람이 있지만 심증만 갖고 꼭 집어 거명하기는 어려운 일이다. 그들 가운데는 죽은 사람도 있지만 아직도 살아있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언젠가는 누군가가 확증을 제시할 것으로 믿으며 바로 이런 증언이야말로 국가의 백년대계를 위해서도 긴요한 일이라 믿는다. 풀려야 할 미스터리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선 부대가 전쟁 징후에 대한 적정보고를 계속적으로 보냈지만 군 수뇌부에서 묵살 했다.


둘째, 6.25가 발발하기 불과 2주일 전에, 중앙 요직을 포함한 전후방 사단장과 연대장급에 대해 대대적인 인사이동을 단행했다. 전쟁이 터졌을 때에는 누가 부하인지도 모르고, 지형조차 낯선 상태에서 우왕좌왕했다.


셋째, 6.13 - 6.20일에 걸쳐 전후방부대를 모두 이동시켜 낯선 지역으로 부대를 배치했다.


넷째, 6.11부터 발령됐던 비상경계령을 6.23일 0시에 해제하고 전 장병의 50%에게 휴가를 주어 내보냈다.


다섯째, 6.24일 저녁 대대적인 댄스파티를 열어 전후방 장교들은 6.25일 새벽까지 술과 댄 스를 즐기다 곤드라졌다. 


여섯째, 우리 병력을 조금씩 나누어 소부대 단위로 전투에 투입함으로써 힘도 써보지 못하고 죽게 만들었다. 


일곱째, 서울이 점령되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국군 방송은 이기고 있다고 거짓 방송을 했다. 승전보만 믿고 수만 명의 애국자들이 피난하지 않고 있다가 살해됐다. 서울에는 인민군을 환호하는 인파가 의외로 많았다.


여덟째, 병력과 군수물자의 대부분이 한강 이북에 있는데도 서둘러 한강을 폭파했다.


아홉째, 한강교를 폭파한 공병감 최창식 대령을 조기에 사형집행했다. 최대령은 육군참모총장의 명령에 복종, 폭파했을 뿐인데 이에 책임을 지고 1950.9.21일 비밀리에 처형됐다.

사정이 이러한데도 불구하고 김동신은 군번 1번 이형근 대장의 회고록을 "호국영령들의 넋 을 모독하는 글"이라고 비난한 것입니다.   


2001년 기무사 대공처장 염준장이 1년여에 걸쳐 "좌익세력의 대군침투 실상"이라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조성태 장관은 이를 전국 지휘관에게 배포하라고 했습니다. 바로 이 시기에  이유 없이 국방장관이 경질됐습니다. 빨갱이가 이 나라를 요리하고 있다는 생각을 금할 수  없습니다. 2001.3.26일, 김동신이 국방장관이 되었습니다. 김동신은 2001.6.30일 염준장을  해외출장 중에 보직해임 시키고 이어서 예편을 시켰습니다. 막가파식 조치였습니다. 


드디어 그는 2002.5.24일, 주적개념을 땅에 묻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래서 병사들에겐 적이 없었습니다. 이번 서해사건에서 병사들은 인민군을 적으로 보지 않다가 당한 것입니다.  북한이 주적인지 아닌지는 휴전선이 말해줍니다. 휴전선에는 우리 병사가 밤잠을 자지 못하며 적을 응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들의 총사령관인 국방장관이 김정일을 존칭하라 합니다. 김정일이 무서워 국방백서라는 책에서까지 북한을 주적이라고 표기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국방일보가 2001.3.22일자 9면에 북한의 피바다를 대대적으로 선전했습니다. 북한의 피바다를 극찬한 국방일보에 대해 기무사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하고 기초자료 조사에 착수하다가 김동신의 분위기에 눌려 수사를 그만 두었습니다(주간조선 2001. 4.25). 군에는 예전에도 그리고 지금에도 간첩이 없다고 공언하는 김동신이 간첩조사를 방해한 것입니다.  

여론이 빗발치자 국방홍보원장이 교체됐습니다. 김동신 장관이 이 때 무슨 궤변을 늘어놓았는지 아십니까? "문제의 선전문은 예술작품을 통해 김일성 부자의 우상화에 치중하고 있는 북한의 실상을 알리자는 취지에서 한 것"이라 말했습니다(주간조선 2001. 4.25). 피바다에 대한 선전이 정당했다는 것입니다. 이렇듯 그는 북한을 철저히 감쌉니다.


조선일보는 "여순반란 사건에서 좌익 반란군을 정당화 및 미화시킨 영화 "애기섬" 제작에  군이 트럭, 헬기, 소총, 군복 등을 지원했다해서, 김동신 장관을 책임지고 물러나라" 했습니다(2조선일보 001.9.18)


"김남국 예비역 대령이 96년 4월 총선을 앞두고 '북풍사건'을 조작하는 데 김동신 전 육군참모총장이 관여됐다고 주장했습니다.(조선일보 2000.6. 16). 이 엄청난 명예훼손에 대해 김동신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기어가는 소리만 냈지 소송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는 툭하면 소송을 하는 사람입니다. "군 수뇌부에 간첩이 있을 수 있다"라는 당연한 글에 대해서까지 소송을 냈다가 검찰로부터 거절당한 적도 있습니다.


"한총련이 긴급수배전단 일제히 살포했습니다. 조성태 전장관을 '주적개념을 유지하는 주한미군의 졸병'으로 표현했습니다"(월간조선 2001. 2.21). "주적개념을 확실히 밝힌 조성태 장관은 재임기간 내내 북으로부터 반통일 세력이라는 흑색선전을 당했지만, 김동신 장관에 대해서는 흑색선전이 별로 없습니다"(월간조선 8월호 심층취재 특종).


지난 6월1일 철원에서 새로운 땅굴을 발굴하여 제보했지만 그는 조사해보지도 않고 땅굴이 아니라고 일축했습니다(강원일보 / 강원도민일보. 2001. 6. 1).


그 이외에도 김동신 장관의 수상한 행적은 더 있습니다. 문제는 이러한 대통령과 국방장관의 손에  국가안보를 의탁해 놓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그야말로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국방장관과 대통령이 임명한 해군 지휘관들의 행동을 보면 더욱 기가 막힙니다. 그들 역시 무늬만 한국군입니다. 부하가 억울하게 테러를 당했는데도, 응징을 적극 저지시켰습니다. 그 이유를 물으니 변명이 가관입니다. "확전을 우려해 추격을 중지했다", "적의 레이더가 돌아가는 것을 보니 오금이 저렸다" 등 얼간이 같은 변명이었습니다. 일본자위대 제독이 이런 상황을 저질렀다면 차라리 배를 가르고 말지 이런 유치한 말은 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래서 일본자위대 사이에는 "한국군도 군대냐"는 비아냥거림이 있다 합니다.


전쟁은 "전쟁을 각오할 때"에만 막을 수 있습니다. 레이더 돌아가는 것만 보아도 오금이 떨려 보복을 하지 못했다고 둘러대는 지지리도 못난 한국군 장군들, 이스라엘의 여군 병사만도 못한 패배정신으로 가득 찬 장군들을 앞에 놓고 어찌 인민군이 가지고 놀 마음이 생기지 않겠습니까?  


누군가가 전쟁을 각오하고 저들이 그랬던 것처럼 NLL을 넘어가 상응하는 응징과 보복을 해야 합니다. 그렇게 할 때에만 저들은 NLL을 함부로 침범하지 못할 것이며, 그렇게 할 때에만 국민은 그 기개를 믿고 편한 잠을 잘 수가 있습니다.


"그러면 전쟁을 하란 말이냐"고 떠들어대는 골수 좌익들, 바로 이들이 전쟁을 유혹하고 있는 것입니다. 김정일은 절대로 확전하지 못합니다. 확전하면 곧바로 다국적군의 몰매를 맞도록 되어 있습니다. 설사 확전이 된다 해도 그것은 곧바로 자유민주 체제로의 통일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http://blog.chosun.com/gujang2001/2324087


댓글목록

무안계님의 댓글

무안계 작성일

대통령이 빨갱이 사상가졌는데 장관들이 빨갱인건 당연지사.

퍼온글 목록

Total 15,868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18 박원순 아들 박주신 대리신검... 확실한 자료로 예상 댓글(1) 강유 2012-04-27 14945 20
15717 북 교도소의 생체실험과 성폭행(세계일보) 댓글(1) 지만원 2011-06-21 14936 17
15716 "당신들이 왔군요" 월망패망의 교훈! 댓글(1) 현우 2011-11-23 14905 14
15715 북한 잠수함전력 해부- 下 라덴삼촌 2010-04-01 14899 14
15714 이번엔 '지하철 무개념녀'…안내견에 폭언… 현우 2011-07-15 14894 16
15713 (펌) 베리칩 - 마지막 단계에 이르다 自强不息 2011-09-15 14877 16
15712 전민모 '이 재진'위원장 ㅡ ㅡ ㅡ '분당乙' 국회의원… inf247661 2011-04-15 14876 11
15711 박원순 딸 법대 전과 41명중 41등.. 면접 의혹 증… 소강절 2011-11-15 14871 18
15710 백두산 이상증세, 뱀 떼 출현 "큰 뱀은… 현우 2010-11-29 14864 15
15709 송환된 북한주민을 대남비방에 악용하는 북한 모모 2011-04-25 14864 12
15708 노무현 전자개표기 조작 당선사건 국정원서 조사 착수 [… 조명탄 2011-09-24 14847 52
15707 . 댓글(1) GreenTiffany 2011-12-28 14837 12
15706 박근혜 前 대표 5촌 조카들 숨진 채 발견 비접 2011-09-07 14819 11
15705 짐바브웨이 무한 돈찍어내기 정책의 비극 현우 2010-01-15 14785 11
15704 대한민국 VS 전라도,빨갱이연합 현우 2012-04-12 14785 17
15703 갈등과 분열의 근원 흐훗 2010-07-15 14780 19
15702 프리메이슨 삼각위원회 2013년 한국인 명단(2) 댓글(1) 현우 2013-12-01 14774 8
15701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772 23
15700 대북 정보력 앞서려면 국방비 지출 감수해라. 레몬향 2011-04-18 14756 14
15699 우리나라 37대 기업들의 외국인 지분(퍼옴) 댓글(1) 조명탄 2011-09-18 14718 6
15698 아~ 천안함의 영웅, 한주호 준위를 곡하노라! 김종오 2011-03-26 14716 16
15697 조선족 인육업자의 양심고백! 현우 2012-11-05 14715 15
15696 예비역 vs 현역, 형 만한 아우는 없다. 모모 2011-05-23 14712 10
15695 손충무를 7억원에 매수하려던 박지원과 구속시킨 김대중! 댓글(1) 김종오 2010-08-13 14690 33
15694 [11-10-21; KONAS] 頂上이 얼싸안는다고 통… 自强不息 2011-10-22 14684 16
15693 탄현 現場으로 出發하면서,,. '이 창근' 상배. 댓글(1) inf247661 2010-10-26 14664 18
15692 백만명을 울린 "여보 사랑해" 동영상 댓글(1) dreamer 2012-01-22 14653 16
15691 춘천교도소의 비리, 거짓말 작태 등에 대한 핵심 요약 inf247661 2011-06-01 14634 10
15690 한국경제신문 정규제 논설위원의 통쾌한 무상복지론 비판토… 장학포 2011-12-09 14633 14
열람중 전국방장관 김동신이 빨갱이입니다. 댓글(1) 東素河 2010-11-17 14631 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