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정부의 검찰시녀 - 악어의 눈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문 정부의 검찰시녀 - 악어의 눈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19-05-16 22:33 조회431회 댓글0건

본문

2019-05-16 (동아)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법안)에 지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과 관련해,

기자간담회를 연 문무일 검찰총장은 100분이 넘는 시간을 할애하며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중회의실 기자회견,

● "현재 국회에서 신속처리법안으로 지정된 법안들은

형사사법체계 민주적 원칙에 부합하지 않고, 기본권 보호에 빈틈이 생길 우려가 있다"

 

● '가장 보완이 필요한 부분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프랑스대혁명 원칙을 보면 수사를 착수하는 사람은 결론을 내리지 않는다.

결론 내릴 수 있는 사람은 착수를 하지 않고, 이건 재판도 마찬가지"

"착수하는 사람은 결론을 못 내리게 하고, 결론을 내리면 착수를 못 하게 하는 게 민주적 원리"

"수사는 기본적으로 선한 면이 있지만,

이면에는 평온한 상태에 있는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점이 있다.

그래서 신속·효율보다, 적법·신중이 중점이 돼야 한다"

"송치된 뒤 사후에 이의제기로 문제를 살펴보고 고친다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소 잃을 것 예상하고 마구간 고치거나, 병 발생할 것을 알고 약을 미리 준비한다는 것과 똑같다"

"사후약 처방 잘해주면 되지 왜 그렇게 문제 삼냐고 하는데, 당하는 사람 기준에서 생각해야 하지 않냐?"

"수사하는 사람 편의를 위해 국민을 노출시키는 건 옳지 않다"

 

● "현 국회사법개혁특별위원회 정부 안은 전권적 권능을 확대해놨다"

"검찰이 전권적 권능을 갖고 일했으니, 경찰도 해보자 이런 건 개선이 아니다"

 

● "공수처 자체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

"기소독점의 문제, 수사 착수한 사람이 기소 독점하는 건 국민들이 용납 안 하지 않나?.

현대 민주국가에서 하고 있는 민주적 원리가 있다"

 

● "자치경찰제, 정보경찰 분리 문제는 수사권 조정과 직접 관련 있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런 권능들이 결합됐을 때 어떤 위험이 있을지 말씀드리는 차원에서 말하는 것"

"대통령 공약 중 하나이고, 검찰에서 먼저 말 꺼낸 게 아니다"

 

● ‘검찰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너무 늦게 문제를 제기하는거 아니냐?'는 질문에,

"패스트트랙에 오르기 전까지는 (우리)의견을 안듣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정부안이 나온 뒤로 수차례 검찰 의견을 제기했고, 논의가 몇번 열리긴 했지만 중단됐고,

그 상태에서 갑자기 패스트트랙에 올랐다.

그래서 이제야 입장을 밝히게 된 것"

●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최근 전국 검사장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수사권 조정 법안 보완책을 제시하며,

'개인적 경험이나 특정 사건을 일반화시키지 말고,

정확하지 않은 정보나 팩트, 외국제도 등을 예로 들며 주장하지 말라'고 한 데에

강한 불만을 표시했다.

"장관님이 이메일에서 말씀하신 방법대로 하면,
외국 사례도 말하면 안 되고, 구체적으로 말하면 안 되고, 어떻게 하라는 것이냐?"
"한 줄로 ‘아무 말도 하지 말고 가만히 있어’ 이렇게 하면 되지 않냐?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 "후임 총장, 후배들은 정치적 중립이나 수사공정 시비에서 벗어나,
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해주고 떠났어야 하는데,
부담을 주고 가게 돼서 미안하다.
제가 32년 넘게 검사생활하면서..."
라고 말하고는 눈물을 글썽이면서 말을 다하지 못하고 기자회견을 마쳤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05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228 182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631 210
16303 김일성 고백, 남한 정치인에게 자금지원 진보정당 설립 댓글(1) 새글 고사연 2020-05-27 38 3
16302 여시재와 한국 상황 댓글(1) 새글 지원군단 2020-05-27 79 10
16301 부정선거, 수학자가 조작공식으로 증명하다 댓글(7) 고사연 2020-05-26 167 14
16300 집구석 단속나선 이해골과 윤미향의 부동산 투기(위안부 … 진리true 2020-05-25 114 6
16299 선거소송 변호사들 대법원장과 소송방해 판사들 고발 예정 댓글(7) 고사연 2020-05-24 200 10
16298 총선 부정선거 미국언론 보도 댓글(3) 고사연 2020-05-24 288 15
16297 호남향우회 해외지부 - 25개국 67개 조직 진리true 2020-05-24 172 7
16296 국정원장의 암살대상 전락 진리true 2020-05-24 167 5
16295 윤미향의 국보법 위반 행위; 지만원 2020-05-22 262 29
16294 내 말이 그 말 댓글(4) 고사연 2020-05-22 201 8
16293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3) 고사연 2020-05-22 307 8
16292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370 18
16291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171 11
16290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191 19
16289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226 21
16288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297 10
16287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151 5
16286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278 16
16285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256 21
16284 이게 뭐하는 짓인가? 일조풍월 2020-05-18 267 8
16283 조선족 양심선언 댓글(1) 일조풍월 2020-05-18 289 14
16282 이래도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댓글(1) 핸섬이 2020-05-18 361 32
16281 對국민 호소문: 광주5.18 최초 발포명령자 신동국 목… 댓글(2) 한글말 2020-05-18 207 32
16280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댓글(3) 지만원 2020-05-16 276 36
16279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지만원 2020-05-16 224 33
16278 백지수표의 비밀 댓글(1) 일조풍월 2020-05-16 376 43
16277 43살 치고는 목주름이 너무 깊어보입니다. 댓글(3) 15사단 2019-01-15 1779 100
16276 김정아 ..1976년 43살 얼굴입니다. 댓글(5) 15사단 2019-01-15 2620 1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