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여유부릴.시간있나-보수가.보수를 심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황교안,여유부릴.시간있나-보수가.보수를 심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솔향기 작성일19-06-09 05:36 조회144회 댓글0건

본문

아래는 작년 6월 17일, 1년 전의 한국경제신문의 당 지지율 심층 여론조사입니다.

지금 2019년 6월 현재 갤럽의 여론조사는  한국당에 대한 국민 지지율은 23%입니다.

1년 전 13%에서 10%올라서 23%가 되었습니다(갤럽 여론조사).

 

내년 총선에 지면 황교안이야 물러나면 되지만 국민은 초주검이 될 것. 문재인이

총선에서 이기면 야4당과 개헌작업에 들어갑니다. 북한하고 합치는 것은 둘 째고

진보 정권이 또 들어설 가능성이 아주 높습니다. 60대이상 고령연령자들 만 한국당을

지지하는 형편입니다.

 

황교안은 여유를 부리는데 무슨 전략이라도 있기는 있는 건가? 제가 볼 때는 황교안은

공무원 타성이 젖어 있어서 다음 총선이 어려울 것.  믿음이 안 갑니다.

 

--------------------------------

 

보수가 보수를 심판하다 
(3)·끝 - 젊은 보수의 울분

서울대 폴랩·사회발전연구원, 연령대별 정치성향 조사

한국 젊은층 진보라 여기지만 
정책 설문해보면 중도 가까워 
20대 47% "철도 민영화 동의"

"참신한 인물·정교한 정책 내세우면 보수 정당도 청년층에 승산 있어"

'고령층 덫'에 갇힌 한국당은 20~40대 민심 잃어
한국갤럽이 지난 4월에 공개한 연령대별 정당 지지율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40대(60%)로부터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전체 지지율은 49%였다. 자유한국당은 전체는 13%였는데 40대의 지지율은 3%에 불과했다. 20~40대가 민주당에 몰표를 줬음을 보여주는 수치다. ‘386세대’로 통칭되는 50대 역시 보수정당에 우호적이지 않다는 게 정설이다.

하지만 세대별 심층조사 결과를 보면 ‘젊은 층=진보, 장년층=보수’라는 고정관념과는 다른 수치가 나왔다. 20대와 60대의 안보관이 비슷하고, 3040세대들도 복지보다는 성장에 더 중점을 두는 정책 성향이 예상외로 훨씬 강하다는 것이다. 전문가들은 보수정당들이 ‘정책의 디테일’에서 승부를 걸어볼 만하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나는 진보"라는 20~40代… 퍼주기 복지 정책엔 '갸우뚱'

 

20대, 정치 성향과 다른 정책 선호도

34개국의 선거 시스템을 비교 연구한 CSES의 조사 결과(2010~2016년)는 낮은 연령대일수록 진보를 표방한 정당을 지지할 수 있음을 보여준다. CSES에 따르면 한국 20대의 ‘진보 지수’는 독일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프랑스(3위)는 물론이고, 최악의 청년 실업률로 반정부 투쟁이 일어났던 그리스(4위)보다도 높다. 조사 결과만 놓고 보면 한국 청년들이 전 세계에서 가장 진보적이라는 분석이 가능하다.
 
하지만 정책 성향 분석에서는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폴랩·사회발전연구원이 20대의 경제 및 안보정책에 대한 연령대별 인식을 조사한 결과 상당히 보수적인 성향을 보였다. 일례로 ‘경제 성장보다 복지에 더욱 힘을 기울여야 한다’는 질문에 20대의 42.45%가 ‘동의하지 않는다’ 또는 ‘어느 정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철도 등 공기업 민영화를 추진해야 한다’는 항목에도 절반 가까운 47.64%가 동의한다는 성향을 보였다.

안보관도 마찬가지다.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는 질문에 20대 동의율은 74.0%로 60대(86.9%)와 큰 차이가 없었다. 남북협력의 상징인 개성공단 정상화에 대한 찬성비율도 46.7%로 절반을 밑돌았다. 이는 60대(41.5%)와 비슷하다.

한규섭 서울대 언론정보학과 교수는 “젊은이들이 스스로를 진보라고 여기는지를 묻는 가치관과 실제 정책 선호도를 조사하면 다른 결과가 나온다”며 “정교하게 정책을 만들고, 참신한 인물이 제대로 메시지를 전달한다면 보수정당에도 충분히 승산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3040도 복지우선론에 비우호적

3040세대와 관련해서도 비슷한 분석이 가능하다. ‘복지우선론’에 대해 40대의 46%가 동의하지 않거나 어느 정도 동의한다고 답했다. 30대의 부정 응답률 역시 47.64%에 달한다. 경제 민주화 이슈에 대해 3040세대는 20대는 물론이고, 60대(부정 응답률 43.65%)보다 일방적인 퍼주기 정책에 비우호적일 가능성이 높다는 얘기다.

전문가들은 진보와 보수라는 이념적 편 가르기에 집착하기보다는 가치와 철학의 재정립과 함께 타당한 정책 논리를 개발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실제 서울대 폴랩팀은 지난해 치러진 대선에서 각 후보들이 발표한 정책 공약에 비해 20대와 60대 이상의 평균적인 정책 선호도는 훨씬 중도에 가깝다는 것을 밝혀냈다.

한 교수는 “지난해 대선 공약을 기준으로 당시 문재인 후보는 심상정 정의당 후보에 근접할 정도로 왼쪽에 있었고, 홍준표 한국당 후보는 가장 오른쪽에 있었다”며 “이에 비해 20대의 평균적인 정책 성향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근접한 중도 좌파, 60대 이상의 평균도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위치와 비슷한 중도 우파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214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124 신세계질서 제수이트의 꼭두각시들인 미국의 오바마와 한국… 우익대사 2019-07-06 146 8
15123 윤석열 끝났다! "골프・향응 접대 멤버" 해외도피범 수… 나에게 2019-07-06 293 15
15122 젊은이들, 일본 말고 文을 불매하라 나에게 2019-07-06 186 14
15121 북한에서 보낸 삐라 Long 2019-07-06 359 36
15120 대한항공의... Long 2019-07-06 266 36
15119 대만의 총통선거(대선) 수개표 공개방송 장면(동영상 4… 우익대사 2019-07-06 86 6
15118 중공의 무한(武漢)시 신주구(新洲區)에 탱크가 출동하다… 우익대사 2019-07-06 134 9
15117 중국의 인민, 타도공산당(打倒共産黨)을 외치다!(동영상… 우익대사 2019-07-06 102 9
15116 우리공화당, 또 쳤다.영평=DONG.07052219 DONG 2019-07-05 114 2
15115 코리아 딥스테이트 만세대한민국 2019-07-05 143 8
15114 미워하기엔 배울 게 너무 많은 일본 제갈공명 2019-07-05 150 22
15113 한국을 어떻게 볼까 Long 2019-07-05 434 52
15112 [반란인가?] 국방부가 총을 거꾸로 들었나? 6.25 … 나에게 2019-07-04 253 14
15111 [일본경제보복] 무능+무책임 정부, 기업들 불러놓고 '… 나에게 2019-07-04 149 12
15110 김대업 비참한 말로, 손석희-황운하는? ★ 거짓과 … 나에게 2019-07-04 230 10
15109 김정은 보쌈하기! 만세대한민국 2019-07-04 207 6
15108 중국이 대만 선거에 개입한 강력한 증거 발견(동영상 4… 우익대사 2019-07-04 121 8
15107 [긴급속보] 요미우리"한국 한달이면 반도체 생산 마비"… 나에게 2019-07-04 306 17
15106 박원순의 민주위원회…‘독재’의 시작? 댓글(1) 나에게 2019-07-04 129 4
15105 6.25를 기념하는 행사를 기획한답니다. 핸섬이 2019-07-04 145 12
15104 위안부 소송, 카운트 다운이 시작되다! 한일관계에 큰 … 나에게 2019-07-04 166 4
15103 중국의 귀주성에 "中國共産党亡"이란 돌이 있다! 우익대사 2019-07-03 190 11
15102 중국은 전자감시제 동물의 왕국 - 1억명 여행자에 감시… 진리true 2019-07-03 157 8
15101 북한은 핵 게임으로 도대체 누구를 위협하는가?(번역) 댓글(1) 우익대사 2019-07-03 188 7
15100 전 WBC 챔피온 홍수환이가... 댓글(2) Long 2019-07-03 471 17
15099 다시 불거진 김정은 건강이상 댓글(1) 나에게 2019-07-03 361 12
15098 중세의 바보 문재앙과 초현대 인간 일본의 아베, 승자는… 나에게 2019-07-03 196 9
15097 자유대한민국 부정심리의 근원 만세대한민국 2019-07-02 146 4
15096 반일드립으로는 나라 망한다 만세대한민국 2019-07-02 141 7
15095 보수 우파, 쪽박 차는 지름길 만세대한민국 2019-07-02 155 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