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 지금, 일본에서 여교수 하시는 분이 보내신 거 퍼 왔습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펌: 지금, 일본에서 여교수 하시는 분이 보내신 거 퍼 왔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달겨레 작성일19-07-17 12:46 조회853회 댓글2건

본문

출처: 호국미래논단

========================================


*지금 일본이 이상합니다. 현지에 계시는 많은 분들은 일본인 특유의 아이마이 회색 성향으로 단독적으로 아베총리가 이토록 과감한 한국에 대한 조치는 불가하고, 이미 트럼프의 동조하에 진행되었다는 의견이 압도적입니다.

오랫동안 태극기와 일본기를 걸어놓고 사업하시던 우리 기업들에게 갑자기 은행에서 원금 회수 압박, 능력에 상관없이 한국인교수에게는 다음 학기 강의가 갑자기 없어지고, 중요 직책에서 좌천되거나 그룹에서 배제되는 말도 안되는 일이 최근 몇 일 만에 벌어진 일입니다.

저를 걱정해 주시는 대학 교수님께서 '정부에서 지침이 내려왔다, 당분간 교류를 자제하고 10월까지 한국에 있는게 어떻겠냐'고 문자가 왔어요.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건지, 자세한 내용을 묻자, 한국은 이번에 어쩌면 빠져나갈 수 없을 지도 모르겠다는 내용입니다.

무섭습니다.
그건 뭔가 일본에서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생각되어 불안하고 혼란스럽습니다.

한국에서 일어나는 불매 운동, 반일같은 거는 신경도 쓰지 않고 눈도 깜짝 안합니다. 이미 모든 경우의 수를 감안한 치밀한 계략 속에 실행된, 어마 어마한 규모의 한국 무너뜨리기 계획 입니다.정신 똑바로 차려야 할 때입니다. 아베의 정치적 목적으로 터뜨렸다고 착각하게 만들어, 안이하게 아베의 섣부른 실수라 생각하게 하는 자체가 함정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한국이 너무 걱정됩니다.

저는 일본에서 오래 살아서 일본인 성향도, 또한 한국인 이기에 한국인 성향을 잘 압니다. 집요한 일본의 계획된 전략 앞에서 한국인은 너무도 안이 합니다.억울하다고 큰 목소리 만으로, 또는 주먹 구구식의 눈 앞에 반일 감정 따위 만으로는 절대로 절대로 일본을 이길수가 없습니다.

매우 냉정해야 하고 더 전략적이며 초긴장이어야 합니다.이건 단순한 반도체 수출 제제가 아니고, 전쟁입니다.한국의 뉴스는 객관적이지 않습니다.해결책도 없습니다.

철없는 유튜버들은 일본의 피해, 아베의 헛 발길질, 망할 수 밖에 없는 일본의 부채 등 헛소리 만 가득하고, 정작 이 위기를 직면해서 초 긴장감을 주는 내용이 부진합니다.나라를 뺏긴다는 것이 여러모로 해석 가능합니다. 

나라의 힘은 경제력인데 그걸 무너뜨리는 것은 전쟁 선포이니, 우리는 목숨을 걸고 전쟁터로 나가는 군인의 마음으로 절대로 안이하게 생각하면 안된다는 것 입니다.각자의 위치에서 더 긴 안목과 현안으로 나라 지키기에 힘을 모아 전화 위복으로 이끌어야 합니다.

저는 일본에 있어 이 이상한 기류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제가 오버한 것이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미리 긴장하고 대비하는 편이 다 뺏기고 뒤늦게 후회하는 것보다는 훨씬 나을거라 생각이듭니다.약자가 강자를 이기는 단 한가지 방법은 똘똘 하나로 뭉쳐 모든 걸 걸고 죽을 각오로 대항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정신없이 써내려간 글에 제가 실감하는 긴장감이 느껴져 한국에 올바르게 전해지길 바라는 바입니다.



제 1 임진왜란, 조선 전체 1차 초토화, 

제 2 임진왜란, 정유재란 2차 초토화, 

제 3 임진왜란, 36년 식민지 3차 초토화, 

제 4 임진왜란, IMF 알짜 산업 헐값 매각 4차 초토화, 

제 5 임진왜란, 산업 5차 초토화 전략 시작?

--미국의 동의하에 일본, 한국에 경제 전쟁 선포???

--제조업 뿐 아니라, 금융과 환율 전쟁 후속 편?

--일본 잃어버린 20년, 한국은 그리스꼴 또는 베네수엘라꼴 어디로?

--2차 세계 대전 패전국에서 기적의 재활 6.25 한국전쟁 맛 본 일본, 이번에 무슨 노림수?

--언론, 노조, 법관, 정치인들, '침묵은 금'....

--규모 1,000조 짜리 경제 전쟁에 발동을 건 대법관님, 지도하신 통 큰 지도자님과 만세 만세 노래 부르는     사람들...

--대한민국 역사 통털어 보면, 힘이 약할 때, 중국, 일본으로 부터 늘 침공 당하고, 약탈 당하는 역사... 

사업이라고 껌 하나 스스로 팔아 본 적 없고, 종업원들에게 제대로 월급 한 번 준 적 없는, 오기와 무대책의 나라 지도자와 무능한 외교 책임자 때문에 국민의 눈에서 피눈물 넘쳐날까 걱정...

--노조, 언론, 법관, 정치가 국민에게 응석 부리듯이, 중국, 미국, 일본에게 투정 부리다가... 데모꾼들 기어코 일을 내고 마는 듯...
(펌글)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

벤허님의 댓글

벤허 작성일

이제 정신바짝 차리라는 글 고맙습니다.
고마워요 !

퍼온글 목록

Total 16,060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20 트럼프 탄핵파들이 '중국’과 한통속이라는 게 밝혀진 상… 海眼 2019-12-03 407 13
15819 황교안 "양대 악법 막고 3대 게이트 실상 파헤치겠다" 海眼 2019-12-03 406 9
15818 부울경 이어 대구 기독교 지도자들도 ‘시국선언’ 海眼 2019-12-03 444 20
15817 이란 독재국의 전쟁도발 위기 진리true 2019-12-02 352 3
15816 러시아 가스장사 - 매달리는 중국/북한 진리true 2019-12-02 403 6
15815 중국 파산위기 = 김정은 생존위기 진리true 2019-12-02 515 5
15814 "단식"에 대한 방송 듣보기 방울이 2019-12-01 387 5
15813 백원우 게이트 - 울산시장(김기현) 하명수사 관련자 -… 진리true 2019-12-01 468 11
15812 [의병뉴스] [신비한 무지개 뜬 광화문] 통합 애국집회… mozilla 2019-12-01 406 9
15811 대깨문의 대탈주 시대 댓글(1) 진리true 2019-12-01 459 10
15810 문대표와 경인선의 사람중심사회 폭로자 진리true 2019-12-01 446 2
15809 병원까지 악용하는 복마전 세력 진리true 2019-11-30 402 3
15808 조국펀드 참고인(증인)의 첫 휴거자- 코링크PE 상상… 진리true 2019-11-30 388 5
15807 똥뙤롬 사신에게 취하는 '조선 임금' 행동! ,,. inf247661 2019-11-30 408 5
15806 철광석과 석탄생산의 중지- 노동자 탈출시대 진리true 2019-11-30 387 2
15805 '시라무렌; SIRAMUREN}'; '백 난아'님의 '… inf247661 2019-11-29 353 3
15804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좌파(従北左派)에 둘러싸여 있다 댓글(1) 海眼 2019-11-29 464 18
15803 김정은 참수작전의 재시도 예상론 진리true 2019-11-29 549 4
15802 한국은 고립무원상태 海眼 2019-11-28 488 22
15801 국정원을 휘감은 죽음의 그림자(동영상 5분 30초) 댓글(3) 우익대사 2019-11-27 500 9
15800 교수 신종 양반인가 ? : 홍표정 정답과오답 2019-11-27 463 14
15799 애먼 사람 잡네 : 조갑토 천영수 정답과오답 2019-11-27 385 5
15798 오늘날 대한민국의 현실을 보고 - 탈북민 이성회 - 한글말 2019-11-27 475 33
15797 중국-시진핑의 북한노동자 불법취업 진리true 2019-11-27 334 3
15796 노사모 백원우-게이트 특집시작 진리true 2019-11-27 440 7
15795 안보-정의용, 외교-강경화의 임명 목적 - 음모전략 은… 진리true 2019-11-27 391 5
15794 (유튭의 위력)경찰,광야교회 협박.김문수tv.글:영평1… DONG 2019-11-26 441 20
15793 요즘 한국 상황 海眼 2019-11-26 690 45
15792 청와대-기레기와 감찰반 해체추진자 진리true 2019-11-25 390 7
15791 옛날이여! 대부도, 제부도여! 진리true 2019-11-24 473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