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내에 분위기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일본내에 분위기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7-20 03:36 조회657회 댓글2건

본문

일본의 한국계 여교수가 전하는, 일본내의 분위기 


 지금 일본이 이상합니다.
현지에 계시는 많은 분들은, 일본인 특유의 아이마이 회색성향으로

 

단독적으로 아베총리가 이토록 과감한 한국에 대한 조치는 불가하고,

 

이미, 트럼프의 동조하에 진행되었다는 의견이 압도적입니다.

 


일장기와 태극기를 걸고 사업하던 기업들에 ,

 

갑자기 은행에서 원금회수 압박이 들어오고,

 

능력에 상관없이 한국인교수는, 다음 학기가 갑자기 없어지고,

 

중요 직책에서 좌천되거나 그룹에서 배제되는,

 

 말도 안되는 일이 최근 며칠만의 일입니다.
저를 걱정해주시는 대학 교수님께서, '정부에서 지침이 내려왔다.
당분간 교류를 자제하고, 10월까지 한국에 있는게 어떻겠냐'고 문자가 왔어요.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건지,
자세한 내용을 묻자, 한국은 이번에

 

어쩌면 빠져나갈 수 없을지도 모르겠다는 내용입니다.
무섭습니다.

 


그건 뭔가 일본에서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생각되어,

 

불안하고 혼란스럽습니다.
한국에서 일어나는 불매운동,
반 방일 같은 거는 신경도 쓰지 않고, 눈 깜짝도 안합니다.
이미 모든 경우의 수를 감안한, 치밀한 계략속에 실행된

 

어마어마한 규모의 한국 무너뜨리기 계획 입니다.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할 때입니다.

 


아베의 정치적목적으로 터드렸다고 착각하게 만들어,

 

안이하게 아베의 섣부른 실수 라 생각하게 하는 자체가

 

함정일 수도 있다는 겁니다.
한국이 너무 걱정됩니다.
일본에서 오래살아, 일본인 성향도 ,

 

또 한국인이기에 한국인 성향을 압니다.
집요한 일본의 계획된 전략앞에서, 한국인은 안이합니다.
억울하다고 큰 목소리만으로

 

또 주먹구구식의 눈앞에 반일감정따위 만으로는

 

절대로 절대로 일본을 이길 수가 없습니다.

 

매우 냉정해야 하고 더 전략적이며 초긴장 해야 합니다.

 


이건 단순한 반도체수출 제제가 아니고, 전쟁입니다.
한국의 뉴스는 객관적이지 않습니다.
해결책도 없습니다.
철없는 유튜버들은 일본의 피해, 아베의 헛 발길질,

 

망할 수밖에 없는 일본의 부채등 ,헛소리만 가득하고,
정작, 이 위기를 직면해서 초 긴장감을 주는 내용이 부진합니다.

 


나라를 뺏긴다는 것은, 여러모로 해석 가능합니다.

 

나라의 힘은 경제력인데, 그걸 무너뜨리는 것은 전쟁선포이니,

 

우리는 목숨을 걸고, 전쟁터로 나가는 군인의 마음으로,

 

절대로 안이하게 생각하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각자의 위치에서, 더 긴 안목과 현안으로,

 

나라지키기에 힘을 모아, 전화위복으로 이끌어야 합니다.

 


저는 일본에 있어, 이 이상한 기류를 실감하고 있습니다.
제가 오버한 것이기를 간절히 바라지만,

 

미리 긴장하고 대비하는 편이,

 

다 뺏기고 뒤늦게 후회하는 것보다는, 훨씬 나을 거라 생각해서요.
약자가 강자를 이기는 단 한 가지 방법은,

 

똘똘 하나로 뭉쳐, 모든 걸 걸고

 

죽을각오로 대항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떻게 되었던  일본의 조치는,
한국에서 비계산적으로 먼저 저지른것이니,
한국정부가 해결해야 될 것 입니다,

 



정신없이 써내려간 글에,제가 실감하는 긴장감이 느껴져,

 

한국에 전해지길 바라는 바입니다.<김문영>

 

       사실상 일본이 한국을 조지고 있는게 아니라  
 
미국이 일본 시켜서 한국을 조지고 있는 것일 가능성이 더 높을것 같은데....
  


 

댓글목록

장여사님의 댓글

장여사 작성일

저 멍청한 좌파정부는 시급히 퇴진시켜야합니다/
국민의 대 다수가 다알고있는 사실을/
5.18책자나 인터넷에 뚜렷히기록해두도/
5.18은 광주사태가 아니라 민주화운동이라고하니/
이 해찬.문 재인외 김 대중무리들은/
이마에 나 바보입니다[간판]달고 다니는/
한심한 멍충이들.안타깝습니다/

마르지않는샘물님의 댓글

마르지않는샘물 작성일

올 해는 년말로 가면 갈수록 한국 경제는 나락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100%입니다. 여기서 문 정권의 도탄에 의분한 국민에 의해 탄핵이되면 단 기간에 기사회생이 가능할 것이나 정권이 임기까지 연장이 되거나 또 연속적으로 더불당이 집권한다면 장기 회복불능의 상태가 되어 베네주엘나, 아르헨티나, 그리스 꼴을 답습하게 될 것인데. 문제는 오늘도 먹방과 미래를 모르고 에이 설마하는 무개념의 한국인들이 과반이 넘는다는 것.

퍼온글 목록

Total 15,871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5850 5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2721 202
15869 고등학교 교재.. `국민` 대신 `인민`.. 새글 한글말 2019-12-15 87 15
15868 Ⅹ-mas 선물, 유엔결의 제단(2375호)에 바치겠느… 새글 진리true 2019-12-15 58 3
15867 "정체불명 무장 괴한들 광주 출현"… 비밀해제된 '美 … 海眼 2019-12-15 182 21
15866 어떻게 속였고, 어떻게 속았나? 진리true 2019-12-14 154 9
15865 김진태 패스트트랙 3법을 막을 묘수가 생겼습니다. 댓글(1) mozilla 2019-12-14 207 22
15864 심재철 "문의장, 의장직 사퇴하고 복당해 세습정치 올인… mozilla 2019-12-14 89 7
15863 목민심서도 안배운 청와대-빨갱이들에게 진리true 2019-12-14 62 5
15862 경악할 '선관위에서의 부정 선거' 실태!(再) inf247661 2019-12-14 94 7
15861 '중국 붕괴' 전략의 설계자||'펜타곤의 요다' 앤드루… 신준 2019-12-13 137 7
15860 '예정된 전쟁' 쓴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 "제2의 한국… 海眼 2019-12-13 141 13
15859 12.12는 쿠데타가 아니었다(신윤희 헌병감 증언)-2 고사연 2019-12-13 86 9
15858 도끼로 제 발등 찍은 자 = 동굴사-선물! 진리true 2019-12-13 93 6
15857 월가 유력 매체 “中 경제 성장률 둔화, 알려진 것보다… 海眼 2019-12-13 107 9
15856 12.12는 쿠데타가 아니었다(신윤희 헌병감 증언)-1 댓글(1) 고사연 2019-12-12 187 13
15855 부엉이 바위에서 돌아온 자 진리true 2019-12-12 245 16
15854 일본 방위성 분석 "북한, 5월 후 신형미사일 4종 발… 진리true 2019-12-12 67 4
15853 북괴뢰놈들의 ICBM탐지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핸섬이 2019-12-12 173 16
15852 수성-조국과 공성-조국의 전쟁 결과 진리true 2019-12-11 105 4
15851 "홍콩 간담회 열면...", 중국 영사관, 전남대에 압… 댓글(1) 우익대사 2019-12-11 128 5
15850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 서명한 국회의원 명단입니다 댓글(1) 한글말 2019-12-11 467 48
15849 가난한 자의 해방신학관- 주체사상관 =김일성 태양신교 진리true 2019-12-10 113 7
15848 여호와(문재앙-님), 잠 깨우기 - 청와대 노숙맹인과 … 진리true 2019-12-10 164 9
15847 둘러치나 메치나, 5/18- 지팡이당(북한광수 은폐당… 진리true 2019-12-10 109 6
15846 무시무시한 美 정보국 한반도 정세요약! 海眼 2019-12-10 469 41
15845 초과근무 100시간 늘려줄게"..韓기업 유혹하는 베트남 海眼 2019-12-10 139 11
15844 여시제-스마트 시티(친중사기 국책사업)의 몰락예약 진리true 2019-12-09 101 3
15843 "소득주도빈곤…한국은 과거 성공 낭비하고 있다" 海眼 2019-12-09 96 9
15842 한국은 일본제국에서 갈라져 나온나라임. 조선과는 상관없… 방울이 2019-12-09 245 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