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방울이 작성일19-11-11 21:03 조회491회 댓글3건

본문

<동양 최초의 해저터널 : 통영해저터널>

 

1931년착공~1932년 준공, 일본인이 건설했습니다.

30여년 전만해도 시내버스가 통과했으나 지금은 관광명소로 도보만 가능합니다.

일본인의 놀라운 건축기술입니다.

 

이하출처

사진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7ArT&articleno=15535006&categoryId=697306&regdt=20170815083000

 

해설, 위키백과https://ko.wikipedia.org/wiki/%ED%86%B5%EC%98%81%ED%95%B4%EC%A0%80%ED%84%B0%EB%84%90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일본은 90년 전에 이런 놀라운 바다밑 굴길을 팠으며 지금도 아름다운 관광명소..
한국은 현대건축기술로도 수많은 안전사고.. 끝없이.. 그러면서도 선진국 일본을 우습게 보는 야만 나라..
△대구 지하철 공사장 폭발 (1995,4,28)
△서울 서초동 삼풍백화점 붕괴 (1995), 성수대교 붕괴 (1994), 와우아파트 붕괴 (1970).. 등등

방울이님의 댓글

방울이 작성일

저가 볼때는 앞으로 관리만 잘 하면 100년 이상은 건재할것 같습니다.
여기 통영해협 해저터널은 옛부터  "판데목"이라 했는데
임진왜란 한산대첩(해전) 때 이순신장군이 거북선으로  왜적선(판옥선)을 물리쳤다합니다.
왜군 시신이 많이 떠 밀려와 쌓여서 일명 "송장나루"라고도 했습니다.
그런데 어릴적 저가 들은 바로는 일본시대 때 건설한 해저터널을 두고 통영의 일부 어른들이라는 사람들은
해저터널공사를 한 이유는
임진왜란(한산해전)때 왜군이 많이 전사해서 바다물 조류에 의해 떠밀려왔기 때문에
그들의 영혼을 추모하는 "왜놈"들이 조쎈징은 바다위의 돌다리로 왜군의 영혼을 밟고건너지 말고 
지하 즉 해저로 건너라는 뜻에 해저터널를 팠다. 라는 악성 반일 루머를 들은 바도 있습니다.

조센징 DNA는 거짖으로만 채워진것같습니다.

그리고 저가 고등학교를 댕길때는
이 해저터널을 걸어서 등하교를 했는데
혼자 책가방을 메고 갈때는 가끔 천정에서 배가 지나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지금도 들리지만,
학교에서 배웠던 노래를 공부삼아 부르며 걸으면 
깊고 오묘한 나의 메아리가 내 귓전을
되 울리기도했습니다.
지금도 이 신비한 해저터널 속을 아무도 없을 때 걸어가면서 노래 한 번 불러보세요.
세계 어느 음악당에서도 들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자신의 메아리를 들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댓글의 댓글 작성일

고등학교 때 이 해저터널을 걸어서 등하교를..  가끔 천정에서 배 지나가는 소리가 들립니다.
노래 부르며 걸으면 깊고 오묘한 나의 메아리가 내 귓전을.. 이 신비한 해저터널을.. 세계 어느 음악당에서도 들을 수 없는 아름다운 자신의 메아리를..
방울이 님의 고등학교 다니던 바다밑 굴길이었군요!  이런 역사적 굴길을 저는 이제야 알았는데..
그래선지..  그때의 감정을 그대로 느끼게 하는.. 님은 글도 잘 쓰시네요..

퍼온글 목록

Total 15,959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69 고등학교 교재.. `국민` 대신 `인민`.. 한글말 2019-12-15 423 38
15868 Ⅹ-mas 선물, 유엔결의 제단(2375호)에 바치려고… 진리true 2019-12-15 256 8
15867 "정체불명 무장 괴한들 광주 출현"… 비밀해제된 '美 … 海眼 2019-12-15 535 49
15866 어떻게 속였고, 어떻게 속았나? 진리true 2019-12-14 385 14
15865 김진태 패스트트랙 3법을 막을 묘수가 생겼습니다. 댓글(1) mozilla 2019-12-14 430 26
15864 심재철 "문의장, 의장직 사퇴하고 복당해 세습정치 올인… mozilla 2019-12-14 229 8
15863 목민심서도 안배운 청와대-빨갱이들에게 진리true 2019-12-14 215 6
15862 경악할 '선관위에서의 부정 선거' 실태!(再) inf247661 2019-12-14 270 8
15861 '중국 붕괴' 전략의 설계자||'펜타곤의 요다' 앤드루… 신준 2019-12-13 296 8
15860 '예정된 전쟁' 쓴 앨리슨 하버드대 교수 "제2의 한국… 海眼 2019-12-13 332 14
15859 12.12는 쿠데타가 아니었다(신윤희 헌병감 증언)-2 고사연 2019-12-13 207 10
15858 도끼로 제 발등 찍은 자 = 동굴사-선물! 진리true 2019-12-13 220 6
15857 월가 유력 매체 “中 경제 성장률 둔화, 알려진 것보다… 海眼 2019-12-13 243 9
15856 12.12는 쿠데타가 아니었다(신윤희 헌병감 증언)-1 댓글(1) 고사연 2019-12-12 316 13
15855 부엉이 바위에서 돌아온 자 진리true 2019-12-12 411 16
15854 일본 방위성 분석 "북한, 5월 후 신형미사일 4종 발… 진리true 2019-12-12 187 4
15853 북괴뢰놈들의 ICBM탐지가 더욱 어려워졌습니다. 핸섬이 2019-12-12 291 16
15852 수성-조국과 공성-조국의 전쟁 결과 진리true 2019-12-11 225 4
15851 "홍콩 간담회 열면...", 중국 영사관, 전남대에 압… 댓글(1) 우익대사 2019-12-11 249 5
15850 주한미군 철수를 요구 서명한 국회의원 명단입니다 댓글(1) 한글말 2019-12-11 836 48
15849 가난한 자의 해방신학관- 주체사상관 =김일성 태양신교 진리true 2019-12-10 242 7
15848 여호와(문재앙-님), 잠 깨우기 - 청와대 노숙맹인과 … 진리true 2019-12-10 281 10
15847 둘러치나 메치나, 5/18- 지팡이당(북한광수 은폐당… 진리true 2019-12-10 240 6
15846 무시무시한 美 정보국 한반도 정세요약! 海眼 2019-12-10 627 45
15845 초과근무 100시간 늘려줄게"..韓기업 유혹하는 베트남 海眼 2019-12-10 245 11
15844 여시제-스마트 시티(친중사기 국책사업)의 몰락예약 진리true 2019-12-09 230 3
15843 "소득주도빈곤…한국은 과거 성공 낭비하고 있다" 海眼 2019-12-09 204 9
15842 한국은 일본제국에서 갈라져 나온나라임. 조선과는 상관없… 방울이 2019-12-09 390 36
15841 친중세력의 유튜브 코리아 - 노랑딱지/조회수 조작 진리true 2019-12-08 199 7
15840 미국 건국사와 트럼프 재건국 비교 진리true 2019-12-08 203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