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엔 지소미아 내치고, 중국에 군사협정 구애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일본엔 지소미아 내치고, 중국에 군사협정 구애

페이지 정보

작성자 海眼 작성일19-11-22 08:03 조회1,089회 댓글0건

본문

일본엔 지소미아 내치고, 중국에 군사협정 구애 


中과 국방전략대화 5년 만에 재개, 7년 만에 재난구호협정 재추진 
 한미일 안보협력에 부담 될 듯… 中 “담당부처 따로 있다” 핀잔도 

박재민(왼쪽 두 번째) 국방부 차관이 21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한중 국방전략대화에서 샤오위안밍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과 국방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국방부제공

국방부가  2012년 중단한 중국과의 재난구호협정을 7년 만에 다시 체결하기로 했다. 군 병력이 투입되는 재난구호는 군수지원협력의  초기단계다. 특히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ㆍ지소미아)을 종료하기로 결정한 시점에 중국과 군사협력 관련 협정을 새로  맺으려는 건 한미일 3국 안보협력에 상당한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샤오위안밍(邵元明) 중국 연합참모부 부참모장(중장)은 21일 베이징(北京)에서 국방전략대화를 가졌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갈등이 불거진 2014년 이후 5년 만의 자리다.

국방부는  회담 보도자료에서 “중국과 재난구호협정 체결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중 국방당국은 2012년 7월 군수협력회의를  열고 ‘재난구호 교류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으려 했다. MOU는 국가 재난상황에 따른 구호협력과 복구훈련 등의 내용을  담았다. 당시 양측은 MOU 체결 날짜까지 공지했지만, 일본과의 GSOMIA를 정부가 ‘졸속 처리’하려다 반대여론이 거세지면서  중단된 직후라 중국과의 군사협력도 덩달아 유탄을 맞아 무산됐다. 그 여파로 2001년 시작된 한중 군수협력회의는 2013년 이후  아예 열리지 못하고 있다.

따라서 국방부의 이날 발표는 7년 전 MOU조차 무산된 군 당국간  재난구호 협력의 수위를 협정으로 한 단계 끌어올리겠다는 의미다. 장기적으로 군수지원협정(MLSA)으로 발전될 수도 있다. 이명박  정부 당시 아랍에미리트(UAE)와 비밀리 체결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나 논란이 컸던 사안이다. 지소미아와 MLSA는 국가간  군사협력을 상징하는 양대 축으로, 일본과는 군수협정을 엄두조차 내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특히 민간차원의 협력도 포함하는 재난구호에 국방부가 적극 나선 건 일본을 대신해 중국과 군사협력을 강화하겠다는 의미다. 지난해  3월 신설된 중국 응급관리부는 우리 행정안전부와 이미 재난구호 협력수준을 높이고 있다. 올해 12월에는 한중일 3국이 재난구호  회의도 열 예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국방부가 끼어들자 중국 측은 “우리는 재난구호를 담당하는  부처가 따로 있다”고 의아해했다고 한다. 외교 소식통은 “국방차관이 와서 왜 재난구호협정을 맺자고 하는지 도통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 부처끼리도 의견 조율이 제대로 안 됐다는 얘기다. 사드 배치 이후 악화된 한중 관계를 만회하기 위해 중국과의  군사협력에 힘을 실어주려다 자칫 중국에 뒤통수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대목이다. 이처럼 논란이 일자 국방부는 2시간여  만에 보도자료를 다시 내고 ‘재난구호협정 체결 추진’을 수위가 낮은 ‘재난구호협력 추진’으로 수정했다.

이와  함께 한중 양국은 현재 각각 1개선을 운영하고 있는 해ㆍ공군간 직통전화(핫라인)를 추가로 설치하는 한편, 올해 상반기로 추진하다  미뤄진 국방장관의 방중을 조속히 재개하기로 했다. 한국 국방장관은 2011년 이후 8년간 중국을 방문하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김광수 특파원 rollings@hankookilbo.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772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712 공익신고 센터장-김태우가 열받은 이유 진리true 2021-01-08 122 2
16711 한동훈 무혐의보고서 - 재묵살 뭉개기 반복자 진리true 2021-01-08 107 3
16710 반역의 피는 유전된다- 21년 국가혈세 빨대범 댓글(1) 진리true 2021-01-07 192 12
16709 붉은 짐승을 올라탄 여자 - 진리의 증인들을 제거한 정… 진리true 2021-01-07 194 4
16708 미국회 시위대점령과 부정선거 항의 - 조 바이든 도망 댓글(13) 진리true 2021-01-07 332 14
16707 오바마 시절 中 침투에 보안 취약해진 미국 댓글(1) 고사연 2021-01-05 205 5
16706 부동산참패1등공신들(오세훈) 핸섬이 2021-01-05 224 7
16705 Sir, Game On, 펜스의 귀환/좌파의 돈줄 초고… 海眼 2021-01-04 220 11
16704 3국지蜀將 '강 유' VS 魏將 '등애_종회'/ 워털루… inf247661 2021-01-03 170 3
16703 끼워팔기 입시시대 - 홍길동 11종 스펙쌓기란? 진리true 2021-01-03 144 5
16702 갑작스런 폼페오의 등판/Federalist Papers… 海眼 2021-01-03 238 19
16701 끼워팔기 사면론 - 미스 박/미스터 리에 당근선물? 진리true 2021-01-03 147 4
16700 30년전 민주변호사 문재인 칼럼 - 인권실종의 코로나… 진리true 2021-01-02 168 4
16699 JFK Jr 생존설, 트럼프와 Q/오바마와 월드비젼, … 댓글(1) 海眼 2021-01-02 291 6
16698 손자 병법의 달인 트럼프 海眼 2021-01-02 225 11
16697 사망의 흑암에 빠진 광주인들 - 1980년 진실은폐의 … 진리true 2020-12-31 284 18
16696 공화당에 미친중 매코넬, 국민의짐당에 5/18 주취일배… 진리true 2020-12-31 177 6
16695 코로나 내전 시작 - 법무부 동부구치소 확진자 762… 댓글(1) 진리true 2020-12-30 229 16
16694 태산을 머리위에 얹은 극도의 스트레스/시진핑 뇌동맥류 … 댓글(1) 海眼 2020-12-29 275 11
16693 주한미군 접종개시와 문정권의 반대지시 진리true 2020-12-29 222 13
16692 린 우드,펜스 부통령의 엡스타인 의혹제기/크리스마스에 … 海眼 2020-12-29 237 11
16691 아프간, 중공스파이망 소탕/가짜 위구르 무장조직 행세 … 댓글(1) 海眼 2020-12-29 181 11
16690 대선 후반전 이제 시작/아담 쉬프 체포?/트럼프 아들의… 海眼 2020-12-29 197 16
16689 재판부 위증죄와 강요미수죄는 무엇인가! 진리true 2020-12-29 128 4
16688 신조어- 공갈미수범과 징역형 선고 진리true 2020-12-27 134 1
16687 마지막 전쟁 돌입(시즌-2) - 공수처 출범과 검찰력 … 진리true 2020-12-27 162 3
16686 대한항공은 미대선용 투표용지 화물을 배달했는가(1… 댓글(7) 진리true 2020-12-26 283 9
16685 한국은 민주제도가 아닌 부정선거 관행국가 댓글(2) 진리true 2020-12-26 215 7
16684 Merry Christmas!/트럼프, 어떤 법안이길래… 댓글(3) 海眼 2020-12-25 255 9
16683 4.15 총선과 미국 대선 이상한 공통점 5가지! 한글말 2020-12-25 212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