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가 유력 매체 “中 경제 성장률 둔화,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월가 유력 매체 “中 경제 성장률 둔화,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

페이지 정보

작성자 海眼 작성일19-12-13 13:17 조회784회 댓글0건

본문

월가 유력 매체 “中 경제 성장률 둔화,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심각”

천쥔준, 차이나 뉴스팀

2019년 12월 11일 업데이트: 2019년 12월 11일

내년 중국 GDP 성장률이 6%를 밑돌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총 자산 대비 시가총액에서도 경고음이 나오고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사회과학원 산하 싱크탱크인 국가금융·발전실험실(NIFD)은 2020년 중국 GDP 성장률을 5.8%로 예상했다. 전년 6.1%보다 0.3%포인트 낮춰 잡은 것이다.

인민은행 전 고문 리양(李揚) NIFD 이사장은 “중국 경기 둔화는 기정사실”이라며 “통화정책과 경기부양책보다는 근본적 대책을 내놔야 한다. 공급분야 구조개혁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중국의 GDP 성장률이 6% 밑으로 떨어지리라는 관측은 많았지만, 중국 정부관련 기관에서 이런 전망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로이터 통신은 지난달 애널리스트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중국 GDP 성장률이 30년 만의 최저치인 6.2%를 기록하고, 내년에는 5.9%까지 내려갈 것으로 봤다.

미국 투자은행 골드만삭스 역시 내년 중국 GDP 성장률을 5.9%로 예측했고, 국제통화기금도 지난 10월 내년 중국 GDP 성장률 전망치를 5.8%로 제시했다.

월가의 유력 금융블로그 제로헤지(Zero Hedge)는 한술 더 떠 중국의 GDP 성장률이 6%를 밑돌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너무 낙관적”이라며 “중국경제 상황을 오판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로 헤지는 “중국의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있다고 수년간 보도됐지만, 현재 중국 금융 시스템은 더 큰 위기에 봉착했다”고 전했다. 중국의 모든 신용 채널이 완전히 붕괴됐다고는 할 수 없지만 점점 차단되고 시장의 신뢰를 잃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영국 런던의 ‘패덤 파이낸셜 컨설팅(Fathom Financial Consulting Ltd)’ 보고서에서는 지난 8월 “중국의 GDP 성장률은 이미 4.6%로 떨어졌고 지금도 계속 추락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 은행들이 지난 3분기 영업 수익을 발표한 후, 덴마크의 대표적 투자은행인 삭소 뱅크의 피터 간리(Peter Garnry) 증권전략팀장은 중국 4대 은행의 총자산 대비 시가총액 비율을 업데이트했다.

 

 

간리 팀장은 중국 은행들의 3분기 총자산 대비 시가총액이 사상 최저인 5.8%로 낮아진 것을 발견했다. 또한 중국 4대 은행인 중국공상은행, 중국건설은행, 중국은행, 중국농업은행의 총자산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 늘어났는데도 오히려 시가총액은 크게 감소했다.

이는 중국에 투자한 개인·기관 등이 중국 4대 은행이 새로 확보한 자산에 대해 높게 평가하지 않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들 투자자들은 중국의 경제상황을 가장 잘 파악하고 있는 이익당사자들이다.

중국 금융기관의 총자산은 자기자본뿐 아니라 타인자본인 부채까지 포함한다. 투자자들은 현재 중국 실물경제에는 가치의 증가나 유입이 없고, 전체 사회의 신용 시스템이 붕괴해가고 있으며 경제 성장에 한계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지난달 블룸버그 통신은 올해 들어 중국에서 최소한 10곳의 중소은행이 부실채권으로 인한 유동성 위험 때문에 구제금융을 지원받았다고 보도했다.

중국 은행보험감독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중국 상업은행들이 보유한 부실채권은 2조 위안(약 337조 5천억원) 규모다. 부실채권의 직전 단계인 요주의 채권도 3조 4천억 위안에 달해 이를 모두 합하면 중국 은행권이 보유한 부실채권은 5조 4천억 위안 규모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중국 정부가 현재 할 수 있는 가장 유력한 조치는 부실채권을 상쇄할 만큼의 신용확장 정책(중앙은행의 통화 공급, 금리 인하 등 경제성장을 자극하는 수단)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중국 경제성장률은 2010년 10.6%로 정점을 찍은 후 지난해 6.6%까지 내려가는 등 뚜렷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지난해 4분기와 올해 1분기에 각각 6.4% 성장률을 기록한 중국 경제는 2분기엔 6.2%, 3분기엔 6.0%로 1990년 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었으며 올해 4분기 성장률은 6% 아래로 떨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99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09 KBS 직원들 성명 "검언유착 오보 참사, 사장이 책임… 지만원 2020-07-22 330 21
16408 ★ INDICT & ARREST 문재인 중국 바이러스를… mozilla 2020-07-22 329 15
16407 尙武(상무)의 삶- - - '鄭 鳳旭' 장군 inf247661 2020-07-21 339 7
16406 김정은 평양종합병원 건설에 불만 폭발…"책임자 전부 교… mozilla 2020-07-21 374 9
16405 화가나서 죄송합니다. 이게 진짜 백선엽 댓글(2) mozilla 2020-07-21 513 14
16404 파계승에게 조종당하는 방송사 진리true 2020-07-20 538 15
16403 '白 善燁' 將軍님 靈前에 告합니다. inf247661 2020-07-19 339 15
16402 백선엽 장군을 친일파로 부르는 분들께 댓글(4) mozilla 2020-07-18 528 21
16401 존 김 호남향우회 이사장, 집에서 목매 숨진채 발견 ‘… 댓글(1) mozilla 2020-07-18 716 27
16400 4.15부정선거 - 진실규명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댓글(3) 고사연 2020-07-17 413 16
16399 정창옥 단장을 즉각 석방하라! 댓글(1) 진리true 2020-07-17 524 29
16398 강아지가 곰돌이 푸를 다루듯, 미국의 중공 다루기 댓글(1) 우익대사 2020-07-16 358 11
16397 박원순 마지막 통화한 고한석 비서실장 소환 조사중 댓글(4) 고사연 2020-07-15 510 12
16396 北매체 "이인영·임종석 기대 크다, 한미연합훈련 싹 없… 댓글(1) mozilla 2020-07-15 434 12
16395 백선엽 장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동작동 못 모… mozilla 2020-07-12 480 22
16394 "중, 우한폐렴 철저히 은폐" 목숨건 망명과 폭로 mozilla 2020-07-12 511 21
16393 중국 우한세균(COVID-19) 망명폭로 - 옌리몽 박… 진리true 2020-07-12 479 8
16392 가세연 맘에듭니다. mozilla 2020-07-11 526 33
16391 "실력자의 내실을 없애야 한다!!" newyorker 2020-07-11 397 17
16390 여직원이 고소한 날, 박원순 심야 대책회의(사퇴도 고려… 댓글(2) 고사연 2020-07-10 747 10
16389 이혁진(5개 전과피의자)의 도피기술 - 문재인 해외순방… 진리true 2020-07-09 443 7
16388 경문협과 이혁진(임종석 계열) - 옵티머스 게이트 수… 진리true 2020-07-08 390 8
16387 부당한 법무부 지휘감독권의 맹목적 수용- 국정농단죄 해… 진리true 2020-07-07 420 10
16386 4.15 총선 재검표 -- 청와대 청원 동의 요망 댓글(2) 고사연 2020-07-07 530 12
16385 무한바이러스 최신 뉴스; Bloomberg, The S… 댓글(2) 고사연 2020-07-06 541 7
16384 북한집사의 역할론 - 한미동맹/한일협력 파기목적 진리true 2020-07-05 416 5
16383 중공의 은밀한 싼샤댐 붕괴 모의 실험 댓글(5) 우익대사 2020-07-05 559 9
16382 한국은 이대로 망할 것인가? 한글말 2020-07-05 792 35
16381 중국 공산당의 교통수단을 이용해서는 안 되는 이유 댓글(1) 우익대사 2020-07-04 495 9
16380 불법송금자의 국정원장 임명 - 미국과 유엔결의(CVID… 진리true 2020-07-04 479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