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은 이슬람 망령(반미 종교독재) - 한국은 5/18 내란망령(반미 주사파독재)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중동은 이슬람 망령(반미 종교독재) - 한국은 5/18 내란망령(반미 주사파독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1-07 17:14 조회307회 댓글0건

본문

반미 단체의 테러시위  2020-01-02  

▲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관 입구와 담장파괴 시위대.

이라크, 헤즈볼라, 카타이브 헤즈볼라, 인민동원군 등 시아파 무장조직 깃발들

2019-12월 30일부터 이라크 바그다드 소재 미국 대사관을 공격했던 시위대가

미군 공수부대 출동 소식이 전해지자, 1월 1일 황급히 철수했다.

미국은 이들이 일반인이 아니라 이란의 지원을 받는 카타이브 헤즈볼라 조직원이라고 주장했다.


1. 친이란 무장단체 시위대 :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 습격

미국은 2019-12월 29일, 시리아와 이라크 소재 카타이브 헤즈볼라 본거지 5곳을 공습했다.

카타이브 헤즈볼라 조직원 25명이 사망하고 50명이 부상을 입었다.

그러자 카타이브 헤즈볼라와 지지자들이 31일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으로 몰려와 폭력 시위를 벌였다.

시위대는 대사관 본관에 진입하려 담장과 시설물에 불을 질렀다.

대사관을 경비하던 미 해병대가 이들을 막았다.

미군은 쿠웨이트에 주둔 중이던 해병대 긴급대응부대원 100명을 급파했다.

대사관에 도착한 뒤 옥상 등에 진지를 구축하고,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의 대사관 진입을 차단했다.

AH-64 아파치 헬기 2대가 출동해, 밤늦게까지 대사관 주변을 비행하며 시위대를 감시했다.

그러나 시위대는 물러서지 않았다.

이들은 대사관 주변에 50여 동의 텐트를 치고, 무료 급식소와 임시 치료소까지 차리고 장기 농성을 시도했다.

시위대가 장기 농성을 벌이면, 2012년 9월 11일 리비아 벵가지 습격 때처럼 사태가 악화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시위대 속에 반미 무장조직이 섞여 있을 가능성이 있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이번 대사관 공격 배후에는 테러리스트가 있다"

카타이브 헤즈볼라 설립자-아부 마흐디 알 무한디스, 시아파 민병대 수장 카이스 알-카잘리,

이란의 대리인-하디 알 아마리의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현지 대사관 밖에서 촬영된 것"

이란과 그 지원을 받는 무장조직이 시위의 배후세력이라고 비판하며 해산하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대사관 공격과 관련,

“제2의 벵가지 사태는 일어나지 않을 것”

“우리 시설에서 생긴 손실이나 인명 피해에 대해 이란이 모든 책임을 지게 될 것이다.

그건 매우 큰 대가가 될 것이다. 이것은 경고가 아니라 협박


2. 미국방장관  “공수부대 즉응군 현지 급파”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육군 제82공수사단 예하 즉응군(IRF, Immediate Response Force) - 750명을 이라크 현지로 급파했다”

 IRF는 이라크나 아프가니스탄 등 미군이 투입된 곳에서 소규모 폭동이 발생할 경우 사상자 없이 제압하는 부대다.

▲ 미국 대사관 바깥모습 - 아부 마흐디 알 무한디스 카타이브 헤즈볼라 설립자.

루카스 톰린슨 폭스뉴스 기자(1/1일 트위터),

“국방부 관계자 3명에게 확인했다”

“최소 500여 명의 공수부대원이 현재 대서양을 넘어 이라크로 가는 중”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혼란스러운 바그다드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쿠웨이트 등에

최대 4000명의 병력을 배치할 수 있다.

3개 보병대대는 각각 18시간 마다 보낼 수 있고, 96시간 뒷면 여단 병력을 보낼 수 있다” 

폭스뉴스,

 “공수부대 즉응군 750명에 더해 쿠웨이트에 주둔하던 공수부대원 650명이 현장으로 출동했으며,

대략 4000명이 더 출동할 수 있게 군장(軍裝)을 꾸려 놓으라는 명령이 내려졌다”

“지난해 5월 이란의 유조선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중동에 배치된 미군이 1만4000여 명,

이라크 보안군이 테러조직 ISIS과 싸우는 것을 돕기 위해 배치된 미군이 5200여 명”

“이들 또한 필요하면 (바그다드 미국 대사관) 현지에 투입될 수 있다” 
 

3. 아야톨라 하메네이 변명 :  “트럼프가 할 수 있는 일 없다(?)”

미군 출동 소식이 전해진 1일 오후, 시위대가 철수하기 시작했다.

텐트를 걷어낸 시위대는 티그리스 강을 건너 ‘그린존’ 바깥으로 나갔다.

카타이브 헤즈볼라 지지자라고 자신을 소개한 ‘파딜 알-게지’(AP통신)

“우리는 미국의 코에 먼지를 문질렀다(망신을 줬다?)”

“우리는 이곳에서 원하는 목표를 달성한 뒤 승리자(?)로 떠난다”고 큰 소리를 쳤다.

시위대가 모두 떠난 뒤 이란 종교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트위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했다.

하메네이,

“이 사람(트럼프 대통령)이 바그다드 사건의 책임을 이란에게 돌리고 있다”

“그러나 이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고 주장했다.

하메네이는 미국이 이라크와 아프가니스탄에서 저지른 범죄 때문에 여러 나라가

당신네를 증오한다고 비난했다.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미국이 ‘이라크 국민’을 이유 없이 학살했다며 미국 대사관을 공격했지만

미국의 생각은 다르다.

12월 27일 카타이브 헤즈볼라가 키르쿠크 소재 이라크 보안군 기지를 향해 30여 발의 로켓 공격을 저질렀다.

로켓 공격으로 미국인 민간군사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미군과 이라크 보안군이 부상을 입었다.

카타이브 헤즈볼라는 이라크 시아파들이 뭉친 무장조직으로 레바논 헤즈볼라와 함께 이란의 지원을 받는다.

이들이 알 아사드 편에 서서 시리아 내전에, 후티 반군을 도와 예멘 내전에 참전한 것도

이란의 지원 때문이다.

레바논 헤즈볼라와 달리 카타이브 헤즈볼라와 북한의 직접적 관계는 밝혀진 적이 없다.

그러나 이란이 북한과 군사 분야에서 오랫동안 협력해왔고,

카타이브 헤즈볼라가 참여하는 후티 반군에,

북한제 스커드 미사일을 제공했던 사실 보면, 북한 간의 연관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 

 

4. 5/18 광주내란지 시민폭도 장례식(관장사-시체팔이)과 유사성

이란이 연일 미국의 자국 군부 실세 제거에 대한 복수를 천명하고 있다.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은 1/7일  미국에 대해 13개의 복수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샴커니 총장은 미군의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제거 공습에 복수하기 위해,

13개의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르스뉴스, 알자지라)

 "미국은 안보회의에서 현재까지 13개 복수 시나리오가 논의됐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

"가장 약한 시나리오를 합의한다 해도 이를 이행하면 미국에 역사적인 악몽이 될 것"

뉴시스

이란 최고지도자 알리 하메네이(왼쪽 4번) [테헤란=AP/뉴시스]

이란 테헤란-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카셈 솔레이마니추모 기도회


호세인 살라미 IRGC 총사령관.

"우리는 복수할 것이다. 거칠고 강력하며 단호한 복수를 해 그들을 후회하게 만들겠다.

그는 순교한 솔레이마니가 살아있을 적보다 더욱 강해졌다,

"미국을 향한 증오의 씨앗이 무슬림들의 마음에 뿌려졌다.

그들에게 안전한 장소는 더 이상 남아 있지 않다.

"우리는 복수를 이행할 강력한 결의를 갖고 있다.

미국이 계속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우리는 그들이 지지하는 곳(동맹국)에에 불을 지를 것이다.

그들은 그 곳이 어딜지 알 것"  

이란 의회는 이날 미군과 미 국방부를 테러 세력으로 규정하는 법안을 승인했다.

"군, 정보, 재정, 기술, 병참을 포함한 이들 군을 지원하는 어떤 일이라도 테러 행위에 대한 협력으로 간주할 것"   

이란은 보복을 천명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맺은 핵협정(포괄적공동행동계획·JCPOA) 이행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결론 : 5/18 독재세력의 시체팔이 조장과 선동 - 5/18 내란과 역사조작 부정유공자 양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057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27 단독] 구멍 뚫린 항만방역.. '발열·기침' 無통보 선… 만세대한민국 2020-02-08 158 7
16026 중국의 붕괴를 예언하다 海眼 2020-02-08 407 18
16025 궈원구이 "확진자 150만명, 격리인구 2억 5천"/ … 海眼 2020-02-08 178 13
16024 "신종 코로나 백신 개발에 써달라"…1,186억 기부한… 海眼 2020-02-08 194 16
16023 좌파기업 GS(전경련 회장)의 돈벌이- 포천/동해 화… 진리true 2020-02-08 152 5
16022 오늘은, 烏忌日 & 元宵節 & 음력 1월 대보름 望月(… 댓글(2) inf247661 2020-02-08 78 4
16021 중국발 전염병을 정확히 예측한 빌게이츠 댓글(2) 海眼 2020-02-08 197 12
16020 23번째 확진자 다녀간 명동 롯데百 문닫아 댓글(2) 한글말 2020-02-07 154 4
16019 피고인-13명 몰락 시작, 민주당 붕괴역사는 끝이 없… 진리true 2020-02-06 306 19
16018 2020 트럼프 국정연설 -재선공약에 중점 진리true 2020-02-06 134 9
16017 참나…공산당 다운 발상이다 댓글(1) 海眼 2020-02-06 388 29
16016 어디서 좌익빨갱이들이 트럼프갓카를 감히,함부로. 海眼 2020-02-06 207 10
16015 신라젠과 유시민 공범들 수사결실 진리true 2020-02-05 212 10
16014 육군 전차 美 원정훈련의 역설 댓글(1) 핸섬이 2020-02-05 233 7
16013 김문수 자유통일당 대표의 김대중 묘소 참배 댓글(1) 한글말 2020-02-05 309 29
16012 "조국, 울산시장 경찰 수사 상황 15차례 보고받았다"… 지만원 2020-02-05 147 16
16011 [조선] '탈원전 비용 513조' 논문 숨긴 에너지경제… 지만원 2020-02-05 156 18
16010 추미애 불륜비디오 정말있나? 댓글(4) 海眼 2020-02-05 2640 39
16009 徴用工の賠償訴訟が成立しない理由[펌]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20-02-04 114 11
16008 끝이 멀지 않았다 고사연 2020-02-04 338 17
16007 중국이 5년내에 사라질 이유 - 처참하게 붕괴중인 중국… 海眼 2020-02-04 370 27
16006 민족주의, 그 허상과 실상 - '한국인, 너는 누구인가… 만세대한민국 2020-02-04 196 7
16005 상해는 유령도시 - 토요일 먹자골목 통제 진리true 2020-02-03 250 11
16004 터키의 오스만제국 망상병 - 시리아 국경침공 진리true 2020-02-03 107 4
16003 정홍원 전 총리의 문가 추궁 댓글(2) 고사연 2020-02-03 182 10
16002 드루킹 '김 동원'; 최후 진술 '문 제인', '김 경… inf247661 2020-02-03 210 18
16001 통합진보당 사태에 강철 김영환 책임없나? 댓글(1) 만세대한민국 2020-02-03 151 5
16000 유재수, 미국 반도체회사 뇌물받고 세금,120억 감면, 일조풍월 2020-02-02 176 8
15999 우한 페렴과 감사자들의 선물 - 범죄자는 망각된다 진리true 2020-02-02 139 4
15998 외과수술 전쟁시대 - 테러정권 파괴목적 진리true 2020-02-02 140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