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09-11-24 06:35 조회12,070회 댓글0건

본문

亡兆(망조)가 든 북한…"한국에 가든 미국에 가든 잡히지 말고 가면 된다”
안윤미(자유북한방송)   
 최근 북한 보위부 부원들이 중국에서 한국행을 시도하다 체포된 탈북자들에게 오히려 “제발 잡히지 말고 무탈하게 한국행에 성공할 것”을 당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월 3일 탈북해 현재 중국 연변 철남 부근에 은신하며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는 박명호(가명·38세)씨는 “이제는 보위부 간부들도 ‘무사히 한국으로 가는 자들이 똑똑한 자들이고 잡히는 자들은 똑똑치 못한 자들’이라 말하고 있다”며 이 같이 당부하고 있다고 최근 본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밝혔다.
 
 박 씨에 따르면 그는 올해 5월 한국행을 목적으로 탈북했다가 철남 부근에서 체포되어 북송된 친형 박명철(가명·45세)의 가석방을 위해 평시에 친분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던 회령시 보위부의 한 간부를 만났다.
 
 박명철 씨는 이미 지난 2006년 봄 탈북해 한국행을 목적으로 중국 연길에서 북경행 버스로 이동하던 중 장춘에서 공안에 체포된 뒤 북송되었다가 친지들의 경제적 도움을 받아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경력이 있다.
 
 그는 3년 뒤 다시 한국행을 목적으로 탈북했으나 같이 지내고 있던 집 주인 조선족 황 씨(男·48세)의 밀고로 여섯 명의 일행과 함께 철남 부근 아파트에서 체포되어 또다시 북송을 기다리고 있다가 동생 박 씨의 방문을 받은 것이었다.
 
 보위부 요원은 박 씨를 만난 자리에서 “억만금이 있어도 살려 줄 수가 없다”며 “가(박명철)를 살려주고 내가 대신 목이 잘릴 수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왜 치밀하게 작전을 세우지 못해 실패를 거듭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고 박 씨는 전했다.
 
 박 씨는 “보위부 요원들도 겉으로 공공연히 내색하지는 않지만 속으로는 탈북자들의 한국행에 대해 긍정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탈북한 뒤 잡히지 말고 북송되지 않는 것이 자신들을 도와주는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북한에 남아있는 사람들은 형편이 모자라거나 부족해서 남아있는 사람들”이라며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한국 내 탈북자들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그들의 도움으로 그나마 생계를 잇고 있는 탈북자 가정에 대한 부러움의 눈길이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위부 부원들 사이에서의 한국행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 확산 실태는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에 의해서도 확인되었다. 2008년 4월 한국에 입국한 김은애(가명. 32세)씨는 본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2003년 한국행을 목적으로 북경 주재 한국대사관에 진입하던 중 공안에 체포되어 북송되었을 때 자신을 심문하던 보위부 지도원이 “한국에 가든 미국에 가든 잡히지 말고 가면 된다”고 말했고 증언했다.
 
 김 씨에 따르면 보위부에서 안전부로 넘겨졌을 당시 자신을 담당한 안전원 또한 도주 방법과 “2년 동안만 북한에 나타나지 않으면 문건이 깔려 소각될 수 있으니 잡히지 않고 조심할 것”을 암시해줄 정도로 호의적 반응을 보였으며, 결국 그 안전원의 도움으로 한국에 올 수 있었다.
 
 주민들은 물론 당, 정, 행정기관의 일부 간부들 사이에서도 탈북자들의 한국행에 대해 긍정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이 확인됨에 따라 현재 무너져가고 있는 북한체제의 붕괴 속도가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안윤미 기자 oun0502@hotmail.com
출처 : 조갑제닷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620건 43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80 테러리스트 김정일을 지금 까야! 댓글(1) 라덴삼촌 2010-04-28 9930 10
479 박 대통령 묘소 앞 못 잊을 주부들의 글 댓글(2) 지만원 2010-04-28 9353 31
478 민주, '해외골프' 돌발악재에 곤혹 댓글(3) 한마디 2010-04-27 9420 12
477 김정일 ‘대남 작계’ 바꿨다 댓글(1) 흐훗 2010-04-27 7782 15
476 천안함이 남긴 교훈 (펌) 제갈공명 2010-04-27 9463 9
475 북, "우리 군대가 원수들에게 보복을 안겨줬다" (D… 한글말 2010-04-27 10301 7
474 우익 교육감 후보 단일화를 촉구한다 우주 2010-04-27 10933 6
473 북, 천암함 격침시킨 인물, 인민군 대장으로 승진시켜 한글말 2010-04-27 11206 5
472 진실화해위 이영조 위원장 지만원 2010-04-26 8558 7
471 北, 인터넷 댓글로 침투 한국여론 조작 라덴삼촌 2010-04-26 10018 11
470 '4대강 사업' 허위 보상금 줄줄 샌다 (YTN) 한글말 2010-04-25 10725 15
469 "알카에다, 지난해 뉴욕지하철 테러 지시" (YTN) 한글말 2010-04-24 12782 11
468 북한군사 주요 시설은 이미 지하 요새화 ! 댓글(1) 은거인 2010-04-24 11624 11
467 정말 심각하게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댓글(4) 흐훗 2010-04-23 9120 21
466 大法院과 各級 法院에 뿌리내리고 있는 빨개이들! 제 버… 댓글(4) inf247661 2010-04-23 8482 8
465 4대강사업 반대 확산에 정부,여당 화들짝 댓글(4) 새벽달 2010-04-23 8469 9
464 외국인들에게 "무기력", "겁쟁이"로 조롱받는 한국대통… 댓글(2) 흐훗 2010-04-23 11355 40
463 이 나라엔 슬픔밖에 없는가? 댓글(1) 라덴삼촌 2010-04-22 9502 9
462 속보 댓글(1) 라덴삼촌 2010-04-22 8875 29
461 軍정보기관, 천안함침몰 직후 '북한군 소행' 보고 댓글(1) 지만원 2010-04-22 8956 23
460 음악가 윤이상과 화백 이응로의 국가배신 지만원 2010-04-22 10099 19
459 이상훈 "북한 핵은 누가 만들어 주었느냐?" (kon… 댓글(1) 한글말 2010-04-21 11616 12
458 ‘나사 빠진 안보’ 답답하다 흐훗 2010-04-21 9751 15
457 간첩사건 드디어 터졌다…“황장엽 살해하라” 北간첩 2명… 댓글(3) 은거인 2010-04-21 8878 6
456 ‘전투함 바닥뚫기’ 北특명팀의 정체 지만원 2010-04-20 8548 39
455 대한민국은 앞으로 어떻게 되는 겁니까 현우 2010-04-20 11148 18
454 국방예산 난도질한 국방차관이 있는 한 외양간 못 고친다… 댓글(1) 엽기정권 2010-04-19 9096 22
453 유족들 "사망 장병 국군장 격상을" 낭만검필 2010-04-19 10393 5
452 '전두환 재심' 현상;; 청학동총각 2010-04-18 10502 7
451 자려고 누웠는데 갑작스런 振動에 놀라 글을 남깁니다.. 댓글(2) inf247661 2010-04-18 10270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