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北보위부원 "왜 치밀하지 못해 잡히는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09-11-24 06:35 조회12,240회 댓글0건

본문

亡兆(망조)가 든 북한…"한국에 가든 미국에 가든 잡히지 말고 가면 된다”
안윤미(자유북한방송)   
 최근 북한 보위부 부원들이 중국에서 한국행을 시도하다 체포된 탈북자들에게 오히려 “제발 잡히지 말고 무탈하게 한국행에 성공할 것”을 당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월 3일 탈북해 현재 중국 연변 철남 부근에 은신하며 한국행을 준비하고 있는 박명호(가명·38세)씨는 “이제는 보위부 간부들도 ‘무사히 한국으로 가는 자들이 똑똑한 자들이고 잡히는 자들은 똑똑치 못한 자들’이라 말하고 있다”며 이 같이 당부하고 있다고 최근 본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밝혔다.
 
 박 씨에 따르면 그는 올해 5월 한국행을 목적으로 탈북했다가 철남 부근에서 체포되어 북송된 친형 박명철(가명·45세)의 가석방을 위해 평시에 친분관계를 유지해오고 있던 회령시 보위부의 한 간부를 만났다.
 
 박명철 씨는 이미 지난 2006년 봄 탈북해 한국행을 목적으로 중국 연길에서 북경행 버스로 이동하던 중 장춘에서 공안에 체포된 뒤 북송되었다가 친지들의 경제적 도움을 받아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경력이 있다.
 
 그는 3년 뒤 다시 한국행을 목적으로 탈북했으나 같이 지내고 있던 집 주인 조선족 황 씨(男·48세)의 밀고로 여섯 명의 일행과 함께 철남 부근 아파트에서 체포되어 또다시 북송을 기다리고 있다가 동생 박 씨의 방문을 받은 것이었다.
 
 보위부 요원은 박 씨를 만난 자리에서 “억만금이 있어도 살려 줄 수가 없다”며 “가(박명철)를 살려주고 내가 대신 목이 잘릴 수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왜 치밀하게 작전을 세우지 못해 실패를 거듭하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며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고 박 씨는 전했다.
 
 박 씨는 “보위부 요원들도 겉으로 공공연히 내색하지는 않지만 속으로는 탈북자들의 한국행에 대해 긍정하고 있다”며 주민들이 탈북한 뒤 잡히지 말고 북송되지 않는 것이 자신들을 도와주는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현재 북한에 남아있는 사람들은 형편이 모자라거나 부족해서 남아있는 사람들”이라며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한국 내 탈북자들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그들의 도움으로 그나마 생계를 잇고 있는 탈북자 가정에 대한 부러움의 눈길이 높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보위부 부원들 사이에서의 한국행에 대한 긍정적인 여론 확산 실태는 국내에 입국한 탈북자에 의해서도 확인되었다. 2008년 4월 한국에 입국한 김은애(가명. 32세)씨는 본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2003년 한국행을 목적으로 북경 주재 한국대사관에 진입하던 중 공안에 체포되어 북송되었을 때 자신을 심문하던 보위부 지도원이 “한국에 가든 미국에 가든 잡히지 말고 가면 된다”고 말했고 증언했다.
 
 김 씨에 따르면 보위부에서 안전부로 넘겨졌을 당시 자신을 담당한 안전원 또한 도주 방법과 “2년 동안만 북한에 나타나지 않으면 문건이 깔려 소각될 수 있으니 잡히지 않고 조심할 것”을 암시해줄 정도로 호의적 반응을 보였으며, 결국 그 안전원의 도움으로 한국에 올 수 있었다.
 
 주민들은 물론 당, 정, 행정기관의 일부 간부들 사이에서도 탈북자들의 한국행에 대해 긍정적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이 확인됨에 따라 현재 무너져가고 있는 북한체제의 붕괴 속도가 한층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되었다.
 
 안윤미 기자 oun0502@hotmail.com
출처 : 조갑제닷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4,464건 43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324 빈부격차 - 도농격차 - 지역격차 사상최악, 이것이 친… 댓글(1) 김종오 2010-12-10 9405 10
1323 젊은이들의 해병대 입대 지원의 이유 반달 2010-12-10 12989 15
1322 “북 토끼풀 뜯어먹던 여자 꽃제비, 결국...” 댓글(3) 새벽달 2010-12-10 9703 20
1321 국방개혁? 말보단 실천으로 보여라! 댓글(1) 레몬향 2010-12-09 11295 4
1320 대한민국의 생존 문제! 장학포 2010-12-09 9509 11
1319 중앙 ** [취재일기] 포격당한 그날, 자주포 해병… 댓글(2) 나두 2010-12-09 10437 7
1318 싱가포르, 군대 안 갔다 오면 공무원 될 수 없다! (… 댓글(2) 한글말 2010-12-09 10102 18
1317 광야의소리 ** 김정일의 가짜 神父 축출하고 정의구현사… 댓글(1) 나두 2010-12-09 7775 14
1316 전직 이란 외교관, "이란-북한 핵, 미사일 협력 직접… 한글말 2010-12-09 11770 6
1315 적화통일되면 일어날 일들 예상..... 댓글(1) 새벽달 2010-12-09 10160 33
1314 한 脫北者(탈북자) 女性이 그린 그림들! ,,.| inf247661 2010-12-08 11848 11
1313 "군번 없어도 좋다!"…노병들 재입대 문의 쇄도 현우 2010-12-08 13294 16
1312 전쟁 가장 두려워할 사람도 김정일이다 댓글(1) 지만원 2010-12-08 7815 21
1311 공학 박사 '윤 여길{육사 # 20 기생, 1964년도… inf247661 2010-12-08 7441 5
1310 한국의 좌파여! 왜 지금 ‘호국’을 위해 궐기하지 않는… 東素河 2010-12-08 8019 13
1309 차로 사람 쳐 좋고 삿대질...'개념상실' 여교사 동영… 현우 2010-12-08 12448 7
1308 . 댓글(2) HiFi 2010-12-07 11573 15
1307 충격 리포트 대우해체 - 김대중 東素河 2010-12-07 9279 36
1306 리영희를 미화하지 말라 오막사리 2010-12-07 10020 17
1305 [이영조] "5.18 반란"...사퇴 촉구 '봇물' 댓글(1) 멸공동악 2010-12-06 11803 10
1304 미 언론 “추신수 병역면제? 정말 아이러니!” (Ne… 한글말 2010-12-06 12495 11
1303 국민 분노케하는 '망언'의 정치인들... 레몬향 2010-12-06 12417 7
1302 <관련기사>전 세계를 상대로 한 中國의 간첩(間諜) 활… 라덴삼촌 2010-12-06 7093 18
1301 오늘을 마지막 날처럼 살아야 하는 한국과 이스라엘의 逆… 라덴삼촌 2010-12-06 7077 10
1300 MB 퇴임후 '초호화 사저' 짓는다... 댓글(1) 솔바람 2010-12-05 12238 10
1299 구들목 군대 만들지 말라 [신임 김관진 국방장관에게 바… 오막사리 2010-12-05 9137 13
1298 연평도 피격때 북한 전자전(무기)에 당했다(동아펌) 댓글(1) 한가인 2010-12-03 13173 11
1297 새 국방장관 내정자에 대한 의혹(펌) 댓글(1) 한가인 2010-12-03 11855 13
1296 부정 선거 폭로 자료!{'윤 여길' 박사님 글} inf247661 2010-12-03 6627 7
1295 북한군 폭풍군단 “남침용 장거리 땅굴 팠다” 현우 2010-12-03 11607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