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3 조회429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코로나를 이기는 한국의 혁신 기업들과 우수한 의료진의 힘

입력 2020.03.16

 

한국과 이탈리아는 인구가 각각 약 5100, 6000만명이고 GDP 대비 의료비 비율도 7~9%로 비슷한 수준이다. 그런데 지금까지 한국은 확진자 8000여 명 중 사망자가 70여 명인 반면 이탈리아는 확진자가 2만명이 넘고 사망자도 무려 15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치명률이 7%를 넘고 있지만 한국은 0.89%에 그치고 있다. 한국의 치명률은 미국(2.16%) 프랑스(2.15%) 일본(1.97%)보다도 훨씬 낮다.

 

왜 이런 차이가 나는지, 외신들이 한국을 분석하는 보도를 내고 있다. 영국 로이터통신은 하루 최대 2만명 검사 능력을 갖춘 한국에 대해 "공격적인 질병 진단이 바이러스와 싸울 때 좋은 무기가 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언론도 "검사 횟수를 비교하면 한국이 일본의 30배에 가깝다"고 했다.

 

한국이 꼬박 하루 걸리던 검사를 6시간으로 단축시킨 진단 키트를 개발하고 대량생산한 것이 결정적이었다. 미국은 캘리포니아주가 보유한 진단 키트가 200개 정도에 불과하다. 미국 CNN"한국은 지금까지 23만명 이상을 검사했다"며 그 배경에는 '씨젠'이라는 기업이 있다고 했다. '씨젠' 대표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폐렴으로 학업을 포기하고 검정고시를 거처 한 중위권 대학 농학과를 졸업한 벤처 사업가다. '씨젠'은 우한 폐렴 확산 초기인 1월 중순 진단 키트가 대량으로 필요할 것을 예측하고 개발에 들어갔다. 국내에 첫 확진자가 나오기도 전이었다. 불과 2주 만에 진단 키트 개발에 성공하고 대량생산 체제까지 마쳤다. 그때까지도 중국과 한국 정부는 우한 코로나를 가볍게 여기며 낙관론을 펴고 있었다. 하지만 씨젠은 바이러스 특성상 우한 코로나가 곧바로 한국으로 퍼질 수밖에 없다는 '과학'만을 믿고 그대로 추진했다. '씨젠' 이후 '코젠' 등 여러 회사가 진단 키트 생산에 합류했다. 중소기업 한 곳의 혁신가 정신이 없었다면 지금 우리 상황은 크게 다를 것이다. 질병관리본부의 전문가들 역할도 컸다. 메르스를 경험한 전문가들이 민간기업 씨젠의 신제품 사용 신청에 일절 갑질 없이 신속히 협조했다.

 

의심 환자가 차에 탑승한 채로 검사받는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도 미 트럼프 대통령이 적극 활용을 직접 지시할 정도로 세계의 관심을 끌고 있다. 이 아이디어의 최초 제안자도 한국 병원 의사다. 마스크 문제 역시 민간기업이 주도하면서 해소될 전망이 보이고 있다. 정부는 "마스크 공급에 문제가 없다"고 사실과 다른 말을 할 때 착실히 준비하는 기업들이 있었다. 한 반도체 장비 업체가 이달 초에 기계 제작을 시작해 조만간 제조 장비 50대를 가동할 수 있다고 한다. 바이오 의약품 제조사 셀트리온도 마스크 생산과 치료제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우리 기업들의 혁신 정신과 추진력은 놀라울 정도다.

 

한국의 우수한 의료진과 의료 시스템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이탈리아·스페인 등 유럽에선 의료가 사실상 사회주의 체제로 가면서 우수한 의사들이 대거 해외로 빠져나갔다. 포퓰리즘으로 국가 재정이 부실화되면서 병상 등 의료 시설이 턱없이 부족하다. 이번 코로나 사태에서 '

료 공백' 차질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한국 의료는 민간 병원 중심으로 발전해왔고 민관 협력 체계도 잘 구축돼 있다. 우수 인재도 의료 분야에 많이 몰려 있다. 외국에선 "한국 정부에서 배울 점은 없어도 한국 의료 시스템과 의료진의 헌신은 배울 것이 많다"고 한다. 혁신하고 추진하는 우리 기업들과 세계 최고 수준 의료진이 코로나를 결국 이길 것으로 확신한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68.html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며칠 전, TV 방송 자막에서 얼핏 봤었는데요; '충남대학교'에서 '中共 肺炎 코로나 抗原(항원)'을 인공 배양 생산해냈다고 보도되었읍니다. ,,.
'병원균'인 '항원'을 인공적으로 배양 생산해 냈으니 그 '병원균'인 '항원'에 대항하는 '抗體(항체)'도 생산하는 건 시간 문제겠지요만,,.

이런 걸 봐도 '경찰.검사,판사'란 것들은 도무지 뭣하는 '집단 _ 세력'들인지, '5.18광주사태' 판결도 엉터리고,,. ///  빠 ~ 드득!

퍼온글 목록

Total 16,398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48 1900년과 2020년/"영토할양으로 배상해야"/달라지… 댓글(1) 海眼 2020-05-08 297 10
16247 -1의 정체 일조풍월 2020-05-06 520 10
16246 주식사기단- 라임 헷지펀드사태 - 권력형 게이트 진리true 2020-05-06 296 9
16245 한성천 산관위 노조위원장 댓글(2) 일조풍월 2020-05-05 624 27
16244 미통당이 쓰레기당인이유 댓글(1) 일조풍월 2020-05-05 430 20
16243 트럼프의 중국통 맷 포틴저의 5.4운동 강연/폼페오 국… 海眼 2020-05-05 313 8
16242 유전자 변형 생물 海眼 2020-05-05 452 13
16241 교도소 영치금-재난지원금 지급 - 범죄자(12,711명… 진리true 2020-05-04 354 15
16240 이준석은 말 그대로 쓰레기수준 일조풍월 2020-05-04 505 18
16239 헬스장에 보관중인 투표가방 댓글(2) 일조풍월 2020-05-03 562 23
16238 일본 식민지-건설에 나선 이유 = 선진국 건설 진리true 2020-05-03 365 10
16237 아프냐? 아프다. 진리true 2020-05-03 346 4
16236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318 12
16235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487 18
16234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410 11
16233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963 59
16232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516 13
16231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496 16
16230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374 6
16229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673 22
16228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421 13
16227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671 28
16226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666 13
16225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391 6
16224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611 19
16223 선관위 데이타도 부정하는 이준석 일조풍월 2020-04-25 497 14
16222 흑룡강성(하얼빈)도 우한폐렴 폭발 - 자가폐쇄 조치(4… 진리true 2020-04-25 360 8
16221 사전투표 무더기 파쇄 일조풍월 2020-04-25 611 16
16220 중국 철강 살리고 한국 철강죽이는 문재앙 일조풍월 2020-04-25 413 6
16219 중국 항공모함의 허상 海眼 2020-04-25 415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