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軍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1:07 조회473회 댓글1건

본문

[조선사설] 제주 기지 사건이 이라고 할 수 없는 지금 한국군의 실상이다

입력 2020.03.16

 

작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서받을 수 있어도 경계에 실패한 지휘관은 용납될 수 없다고 한다. 경계가 잘못되면 작전을 펼 기회조차 없이 몰살당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제주 해군기지에서 바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 드러난 실상을 보니 벌어진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

 

지난 7일 민간인 2명이 제주 기지 철조망을 자르고 내부로 들어가 시위를 벌였다. 펜스에는 센서로 움직임을 감지하는 감시 체계가 있지만 고장 나 있었다. CCTV 화면을 모니터하는 감시병 2명도 침입 장면을 못 봤다고 한다. 민간인들은 이미 당일 오전에 기지 출입을 거부당하고 "부대에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 위협한 사람들이었다. 군은 경계 태세를 강화하기는커녕 이들의 존재를 상부에 보고하지도 않았다.

 

이후 대처는 더 기막히다. 초소 근무자는 무단 침입 1시간이나 지나서 철조망 절단을 발견했다. 이를 보고받은 상황실은 그로부터도 42분이나 더 지난 뒤에야 '5분 대기조'에 출동 지시를 내렸다. '5분 대기조'5분이 아니라 11분 뒤에 현장에 도착했다. 이 모든 과정에서 해군작전사령부와 합참에 즉시 보고는 전혀 없었다. 그러는 동안 무단 침입 민간인들은 1시간 반 넘게 아무런 제지 없이 기지 안을 돌아다니고 기념사진까지 찍었다고 한다. 이들이 간첩, 테러분자였으면 어떤 일이 벌어졌겠나.

 

지난해 군은 북한 목선이 삼척항에 입항할 때까지 까맣게 몰랐고 발견 장소를 속이기까지 했다. 해군 탄약고 인근에서 거동 수상자가 달아나자 사병을 허위 자수시켜 사건을 은폐·조작한 일도 있었다. 이 거동 수상자는 초소 경계근무자였다. 음료를 사러 근무지를 무단 이탈한 것이었다. 당시 질책을 받자 국방장관이 나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다짐했지만 다 말뿐이었다. '설마 전쟁이 나겠나' '설마 북한이 쳐들어오겠나'는 생각이 최고 지휘관부터 이등병까지 지배하고 있다. 장교는 월급 받는 샐러리맨이고 병사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전역 도장 받으러 온 사람들이다. 이것을 정말 군대라고 할 수 있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15/2020031501370.html

 

 

댓글목록

진리true님의 댓글

진리true 작성일

정경두는 삶은 소대가리인가?
국방이 아니라, 맹방해수욕장 관리자인가보다.
매일같이 무얼 점검하고 울타리보수를 하느냐?
삶은 소대가리라면, 장병들 회식감이라도 되지만,
그게 아니라면 코로나-숙주만 될 뿐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87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37 선거-조작값이란! 진리true 2020-05-08 333 8
16236 문재인- 남북경제협력(철도건설 사업)은 북한제재 위반 진리true 2020-05-08 231 9
16235 92억의 양정숙-문재인 부동산비례제 왕국 진리true 2020-05-08 283 8
16234 1900년과 2020년/"영토할양으로 배상해야"/달라지… 댓글(1) 海眼 2020-05-08 274 10
16233 -1의 정체 일조풍월 2020-05-06 479 10
16232 주식사기단- 라임 헷지펀드사태 - 권력형 게이트 진리true 2020-05-06 278 9
16231 한성천 산관위 노조위원장 댓글(2) 일조풍월 2020-05-05 580 27
16230 미통당이 쓰레기당인이유 댓글(1) 일조풍월 2020-05-05 391 20
16229 트럼프의 중국통 맷 포틴저의 5.4운동 강연/폼페오 국… 海眼 2020-05-05 286 8
16228 유전자 변형 생물 海眼 2020-05-05 412 13
16227 교도소 영치금-재난지원금 지급 - 범죄자(12,711명… 진리true 2020-05-04 326 15
16226 이준석은 말 그대로 쓰레기수준 일조풍월 2020-05-04 461 18
16225 헬스장에 보관중인 투표가방 댓글(2) 일조풍월 2020-05-03 516 23
16224 일본 식민지-건설에 나선 이유 = 선진국 건설 진리true 2020-05-03 345 10
16223 아프냐? 아프다. 진리true 2020-05-03 320 4
16222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295 12
16221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444 18
16220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379 11
16219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917 59
16218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469 13
16217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459 16
16216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348 6
16215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637 22
16214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388 13
16213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637 28
16212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637 13
16211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353 6
16210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575 19
16209 선관위 데이타도 부정하는 이준석 일조풍월 2020-04-25 458 14
16208 흑룡강성(하얼빈)도 우한폐렴 폭발 - 자가폐쇄 조치(4… 진리true 2020-04-25 334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