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2월에도 中으로 1753톤 빠져 나갔다…지난해 수출량의 65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마스크, 2월에도 中으로 1753톤 빠져 나갔다…지난해 수출량의 65배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3-16 15:16 조회595회 댓글3건

본문

마스크, 2월에도 으로 1753톤 빠져 나갔다지난해 수출량의 65

http://www.donga.com/news/BestClick/article/all/20200316/100177321/1#replyLay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내에서 마스크 대란이 한창이던 2월 중국으로 수출된 국내 마스크는 1753톤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마스크 수출량의 65배에 달하는 규모다.

 

16일 관세청과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2월 중국으로 수출된 마스크(hs코드 6307909000 기준) 수출량은 1753톤으로 전년 동월 27톤보다 1726(6393%) 증가했다.

 

마스크 수출액도 13515만달러로 전년 동월 64만 달러보다 13451만 달러 늘었다. hs코드 6307909000은 수출분류상 기타 방직용 섬유제품으로 분류되는 데 이는 마스크 수출입코드에 적용된다.

 

올해 1, 2월 마스크 수출량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내 마스크가 품귀현상을 빚자 중국 보따리상과 국내 거주 중국인 등이 마스크를 대거 수집해 중국으로 보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실제 코로나19로 중국 내에서 마스크 품귀현상이 발생했다는 외신보도가 이어진 뒤 다음 날인 123일 국내 약국 등에서 중국 보따리상들이 마스크를 대거 구매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마스크 수출이 급증하면서 국내에도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자 정부는 25일 마스크 1000매 이상을 수출할 경우 세관에 신고하도록 하는 매점매석 금지 고시를 발표했다. 하지만 당시 수출신고제 기준은 기존 수출기준과 별반 다르지 않아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결과적으로 마스크 수출은 11355톤에 이어 2월에도 1753톤으로 두 달 연속 1000톤 이상의 수출량을 기록하며 마스크 국외반출을 막는 데 실패했다. 이는 지난해 1, 2월 마스크 수출량이 각각 36, 27톤에 그친 것에 비하면 폭발적인 증가량이다.

 

정부는 지난달 12일 마스크 긴급수급조정조치를 시행한 데 이어 26일 마스크 수출을 전체 생산량의 10%로 제한한 바 있다.

 

마스크 수출물량은 1.3배 늘어난 반면 마스크 수출액은 15902만달러에서 213515만달러로 2.3배 늘었다. 이는 마스크 품절현상으로 국내 마스크 가격이 오르면서 수출단가도 상승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지난 5일 마스크 수급대책의 일환으로 마스크 수출을 전면 금지했다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2월에만 중국에 마스크 수출 1753톤..
온 나라 국민들은 날마다 약국마다 그 앞에 몇십m 줄서고..
먀냥 기다리다가 품절.. 하면 헛걸음.. 시간낭비, 감정낭비..
아마도 박근혜정부였다면, 벌써부터 광화문광장엔 촛불집회로 나라가 마비되었을 것..
좌빨나라 좌빨정부.. 그래서 국민들은 오늘도 내일도 소리없이 약국앞에 마냥 줄이나 서고..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1,753 Ton  〓 1,753,000 Kg 〓 2 1/2 GMC 트럭 71 대 분량! ,,. 〓 차량 RS 행군 장경 약 2 Km.  ,,. 빠 ~ 드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중공에 마스크 수출은 문죄인에게 일거 양득의 장사.
마스크대리점 독점공급으로 특혜장사 보장해 주고 국내물자 마스크
부족하게 만들어 사회주의 물자배급 예행연습 하는 때려죽일 사회주의 훈련.

퍼온글 목록

Total 16,387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237 아프냐? 아프다. 진리true 2020-05-03 319 4
16236 장하다 대한으 아들 TJ김 선수! 아이비리그는 다퉈 … 海眼 2020-05-03 294 12
16235 돌아온 김정은/전 체코 상원의장의 의문사/불침항모 타이… 海眼 2020-05-03 443 18
16234 【명품이 사라진다】 중국이 한땀 한땀 만드는 이태리 명… 海眼 2020-05-02 378 11
16233 주사파 정부 끝났다? 지원군단 2020-05-01 914 59
16232 다시 보기!(삭.예) inf247661 2020-04-30 468 13
16231 월터 메베인 교수 - 총선 선거부정 분석 (미시건 대… 댓글(1) 한글말 2020-04-30 459 16
16230 병명- 화병(火病) 진리true 2020-04-29 348 6
16229 단동에 집결하는 전차부대/김정은의 생사는? 댓글(1) 海眼 2020-04-29 637 22
16228 4월 9일 여의도 연구원 분석 120-130석 댓글(1) 일조풍월 2020-04-29 388 13
16227 거대한 부정선거 댓글(2) 고사연 2020-04-28 634 28
16226 빌게이츠의 과거 행적과 드러나는 실체 댓글(1) 海眼 2020-04-28 636 13
16225 '금싸라기'같은 時間인 時方이다. (再) inf247661 2020-04-27 352 6
16224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숨겨진 경력 드러나다 댓글(1) 海眼 2020-04-26 574 19
16223 선관위 데이타도 부정하는 이준석 일조풍월 2020-04-25 458 14
16222 흑룡강성(하얼빈)도 우한폐렴 폭발 - 자가폐쇄 조치(4… 진리true 2020-04-25 333 8
16221 사전투표 무더기 파쇄 일조풍월 2020-04-25 567 16
16220 중국 철강 살리고 한국 철강죽이는 문재앙 일조풍월 2020-04-25 384 6
16219 중국 항공모함의 허상 海眼 2020-04-25 381 9
16218 【미궁의 8년】 오바마의 정체에 관한 여러가지 의혹들ㅣ… 海眼 2020-04-25 395 8
16217 정치 연습생 이준석을 정치권으로 끌어들인것은 좌익 유승… 댓글(1) 김제갈윤 2020-04-24 399 18
16216 여성 MC 실종과 공안거물의 체포/쟝저민파의 몰락?/사… 海眼 2020-04-24 386 16
16215 反日에의 最後 通告 {원제; 朝鮮과 日本} inf247661 2020-04-23 390 9
16214 4.15총선 부정선거 규탄집회 일시:4월23일(목) 낮… 댓글(1) 海眼 2020-04-23 581 31
16213 북한 핵무장해체(CVID)의 접수준비 진리true 2020-04-22 446 15
16212 핵폭탄급 시한폭탄 삼협댐/류백온의 삼협댐 파국 예언/허… 海眼 2020-04-22 548 18
16211 "중국이 책임져라"…40개국 1만명, 7000조 '코로… 海眼 2020-04-22 409 36
16210 또다른 기적 일조풍월 2020-04-21 606 14
16209 황운하의 경우 댓글(1) 일조풍월 2020-04-20 570 20
16208 에리한 관찰 일조풍월 2020-04-20 548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