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16 10:18 조회220회 댓글0건

본문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6/2020051600091.html

 

 

기부받아 산 '평화와 치유의 집'

7년 동안 할머니들은 살지않고 윤미향 부친이 혼자 거주·관리

주민 "젊은이들 고기굽고 술판"수련회 등 펜션 영업한 의혹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2012년 지정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사용해온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 중 75000만원으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의 토지 242평과 건물을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 쉼터엔 지난 7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왔다고 쉼터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말했다.

 

안성시청 관계자와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2013년 문을 연 이후 줄곧 윤 당선인 부친 윤모씨가 혼자 지켰다. 동네 이장 강모씨는 "할머니들은 1년에 한두 번 와서 쉬었는데 최근 1년 이상은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시청 관계자는 "○○씨라는 분이 처음부터 해당 시설에서 거의 상주했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 주인 김모(58)씨는 "관리인 윤씨는 쉼터가 생긴 직후부터 시설 내부에 컨테이너 박스를 갖다 놓고 살다가 지난달 집이 팔리며 퇴거했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관리인 윤씨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수원에 있는 딸 집에 간다'며 외출하곤 했다"고 전했다. 수원은 윤미향 전 대표 주소지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5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9월 이곳에서 1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년 5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년 9월 이곳에서 1박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년 5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년 9월 이곳에서 1박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15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곳은 지난 2013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주민들은 “할머니들은 최근 1년 이상 온 적이 없다” “젊은 사람들이 와서 술 먹고 놀다 갔다”고 증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01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224 1827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621 210
16299 선거소송 변호사들 대법원장과 소송방해 판사들 고발 예정 댓글(5) 고사연 2020-05-24 143 9
16298 총선 부정선거 미국언론 보도 댓글(3) 고사연 2020-05-24 187 12
16297 호남향우회 해외지부 - 25개국 67개 조직 진리true 2020-05-24 112 4
16296 국정원장의 암살대상 전락 진리true 2020-05-24 121 3
16295 윤미향의 국보법 위반 행위; 지만원 2020-05-22 235 28
16294 내 말이 그 말 댓글(4) 고사연 2020-05-22 181 8
16293 너무나도 기이한 일 댓글(2) 고사연 2020-05-22 266 8
16292 선관위가 뭔가를 계속 숨기려 한다 댓글(5) 고사연 2020-05-20 348 17
16291 조국, 윤미향과 양아치즘 고사연 2020-05-20 158 11
16290 민경욱 의원 증거보전 위해 선관위와 대치중(구리시) 댓글(2) 고사연 2020-05-20 185 19
16289 통진당 수법 일조풍월 2020-05-19 211 21
16288 부정선거 내부고발자 등장 댓글(4) 고사연 2020-05-19 276 10
16287 중국 우한세균과 WHO-국제회의 난장판 전락 진리true 2020-05-19 142 5
16286 개표조작의 지문 댓글(4) 고사연 2020-05-19 264 16
16285 5·18 당시 전남도청 폭약 뇌관을 제거한 배승일씨 지만원 2020-05-18 248 21
16284 이게 뭐하는 짓인가? 일조풍월 2020-05-18 261 8
16283 조선족 양심선언 댓글(1) 일조풍월 2020-05-18 275 13
16282 이래도 518이 민주화운동이라고??? 댓글(1) 핸섬이 2020-05-18 351 32
16281 對국민 호소문: 광주5.18 최초 발포명령자 신동국 목… 댓글(1) 한글말 2020-05-18 188 32
16280 故김복동 할머니 조의금으로 사드반대 단체 지원 댓글(3) 지만원 2020-05-16 271 36
열람중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지만원 2020-05-16 221 33
16278 백지수표의 비밀 댓글(1) 일조풍월 2020-05-16 366 42
16277 43살 치고는 목주름이 너무 깊어보입니다. 댓글(3) 15사단 2019-01-15 1762 98
16276 김정아 ..1976년 43살 얼굴입니다. 댓글(5) 15사단 2019-01-15 2598 110
16275 탈북여장교 김정아 포착 댓글(1) 지만원 2019-02-07 1447 83
16274 한의사 박세현 3형제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8 7363 144
16273 요덕의 주인공 강철환 영상 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09 5606 151
16272 탈북상좌 최주활 정밀분석 댓글(1) 지만원 2015-11-24 5209 18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