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5-16 10:18 조회332회 댓글0건

본문

[단독] 정대협, 위안부 쉼터를 펜션처럼 썼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6/2020051600091.html

 

 

기부받아 산 '평화와 치유의 집'

7년 동안 할머니들은 살지않고 윤미향 부친이 혼자 거주·관리

주민 "젊은이들 고기굽고 술판"수련회 등 펜션 영업한 의혹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 전신)2012년 지정 기부금으로 매입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을 펜션처럼 사용해온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정대협은 2012년 현대중공업이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지정 기부한 10억원 중 75000만원으로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의 토지 242평과 건물을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그러나 이 쉼터엔 지난 7년간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거주한 적이 없고, 윤미향 전 정대협 대표의 부친이 혼자 거주하며 관리해왔다고 쉼터 근처 동네 주민들이 말했다.

 

안성시청 관계자와 인근 주민 등에 따르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2013년 문을 연 이후 줄곧 윤 당선인 부친 윤모씨가 혼자 지켰다. 동네 이장 강모씨는 "할머니들은 1년에 한두 번 와서 쉬었는데 최근 1년 이상은 한 번도 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시청 관계자는 "○○씨라는 분이 처음부터 해당 시설에서 거의 상주했다"고 말했다. 인근 식당 주인 김모(58)씨는 "관리인 윤씨는 쉼터가 생긴 직후부터 시설 내부에 컨테이너 박스를 갖다 놓고 살다가 지난달 집이 팔리며 퇴거했다"고 말했다. 한 주민은 "관리인 윤씨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수원에 있는 딸 집에 간다'며 외출하곤 했다"고 전했다. 수원은 윤미향 전 대표 주소지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5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9월 이곳에서 1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년 5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년 9월 이곳에서 1박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한 주민은 "평화의 집이라고 해놓고서 젊은 사람들이 애들 데리고 와서 술 먹고 고기 먹으며 놀다 간 적이 자주 있었다"고 말했다. 정대협은 이 쉼터를 펜션처럼 운영한 의혹이 있다. 윤 전 대표는 2016년 5월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쉼터에서 술자리를 갖는 사진을 올리고 '오늘 밤만은 회의는 내려놓고 이대로 오손도손 이야기꽃을 피우자'고 썼다. 또 수원여성회는 2017년 9월 이곳에서 1박2일 수련회를 가졌으며, 민중당은 지난해 8월 이곳에서 경기주권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특히 한 포털 블로그에는 '안성 펜션에 다녀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 '위안부 할머니들을 위해 지어진 곳인데 행사로 종종 쓰이고 평소에는 펜션으로 쓰인다나 봐요'라며 이 쉼터 사진이 올라와 있다. 이 글에는 펜션의 위치를 묻는 댓글이 달렸는데 글쓴이가 윤 전 대표의 휴대전화 번호와 펜션의 주소를 답글로 달았다.

본지는 윤 전 대표에게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전화를 하고 문자를 남겼지만 답변이 없었다. 정의연 측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16일까지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했다.

 

15일 경기 안성시 금광면 상중리에 있는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의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이곳은 지난 2013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쉼터로 매입했다. 주민들은 “할머니들은 최근 1년 이상 온 적이 없다” “젊은 사람들이 와서 술 먹고 놀다 갔다”고 증언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90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7533 1828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3990 212
16388 부당한 법무부 지휘감독권의 맹목적 수용- 국정농단죄 해… 새글 진리true 2020-07-07 10 0
16387 4.15 총선 재검표 -- 청와대 청원 동의 요망 댓글(1) 새글 고사연 2020-07-07 31 1
16386 무한바이러스 최신 뉴스; Bloomberg, The S… 댓글(1) 고사연 2020-07-06 125 6
16385 북한집사의 역할론 - 한미동맹/한일협력 파기목적 진리true 2020-07-05 111 5
16384 중공의 은밀한 싼샤댐 붕괴 모의 실험(동영상 5분 43… 댓글(2) 우익대사 2020-07-05 148 8
16383 한국은 이대로 망할 것인가? 한글말 2020-07-05 179 26
16382 중국 공산당의 교통수단을 이용해서는 안 되는 이유 댓글(1) 우익대사 2020-07-04 156 9
16381 불법송금자의 국정원장 임명 - 미국과 유엔결의(CVID… 진리true 2020-07-04 157 9
16380 4.15 부정선거 소송 -- 소권 남용 이론 고사연 2020-07-03 134 3
16379 김정은 깜짝쇼(7/2) -97명 코로나(우한세균) 방… 진리true 2020-07-03 151 3
16378 인도의 200조 마리의 메뚜기떼, 중공으로 이동중!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281 12
16377 통합당은 들어보아라, 김소연 변호사 국회 기자회견 댓글(1) 고사연 2020-07-02 187 9
16376 중공 전문가들의 삼협(三峽)댐 붕괴 우려!(동영상 5분… 우익대사 2020-07-02 137 8
16375 "하늘이 중공을 망하게 하는구나!"(天滅中共)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194 10
16374 한국의 재건정부 수립을 위한 선제적 개념 정리 댓글(1) 우익대사 2020-07-02 85 6
16373 미국 교포의 감동적인 절규 댓글(1) 한글말 2020-07-01 304 34
16372 혓바닥, 주걱턱 광수! {휴게실 퍼온글} inf247661 2020-06-30 226 12
16371 일본의 미운 오소리 정권 - G-7 초청거부 진리true 2020-06-30 129 6
16370 헌법학자 허영 교수가 보는 지금의 한국 댓글(1) 고사연 2020-06-30 146 8
16369 트럼프의 존 볼턴, 우편 투표, 조 바이든에 대한 의견 댓글(1) 우익대사 2020-06-30 101 7
16368 북한에 또 퍼주려다 망신당했네!! 핸섬이 2020-06-30 199 11
16367 신대협-대자보와 문정권의 전쟁시작 진리true 2020-06-29 218 4
16366 주한 미군의 철수와 미국의 상원 국방수권법(동영상 54… 우익대사 2020-06-29 144 6
16365 미국 하원, "동맹이 돈보다 중요하다" 고사연 2020-06-28 171 6
16364 설훈이 윤석열 보고 나가라고???? - 전여옥 - 댓글(2) 한글말 2020-06-28 238 34
16363 위안부 할머니들의 국민성금은 하늘로 진리true 2020-06-28 120 8
16362 일본, 문재인 G7 참여 반대 댓글(2) 고사연 2020-06-28 168 9
16361 박근혜 석방이 불가능한 이유 댓글(2) 알리 2020-06-28 236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