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일본 동경 통일일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20-06-06 12:50 조회589회 댓글0건

본문

                      [일본 동경 통일일보(統一日報)]   200422

         4.15 총선은 사상 최대의 부정선거

         〈유권자의 의혹제기는 정당한 권리

 

 

[역자 : 일본 동경에서 발간되는 민단계 재일교포신문, 통일일보가 지난 422한국의 총선직후 현황을 정확히 정곡을 찔러 예언지적한 기사를 뒤늦게 발견번역해서 전달한다하나도 빠뜨림없이 지금의 상황을 옳게 지적했다우리의 언론기관이 전하지 못하는 일을 해냈다. 독자여러분이 많은 수신자들에게 전달해주시기 바란다.  2020-06-05, 오전 02:00 번역]

 

총선거, 문정권의 사회주의노선이 초래한 실정과 국가위기가 아니라, 무력한 야당이 심판을 당한 결과가 되었다이것은 문정권의 철저한 정치공작의 성공이다. 문정권은 단독으로 절대다수의 60를 확보했다. 문정권우선 다수의석을 이용해서 국회법을 개정하고, 야당을 철저하게 무력화(無力化)할 생각이다. 한편 문정권이 대대적으로 권장한 사전투표에서, 수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전국평균으로 총투표의 4078%를 기록한 사전투표에서, 투표일 투표결과와 현저히 다른 투표경향이 확인되었다. 선거관리에서 중대한 위법이 일어났다고 생각되기 때문에, 전면조사가 바람직하다.

 

문정권의 여당과 야당(미래통합당)의 선거구에서, 8의 득표율 차에 비해서 163대 84의석으로 2배의 차가 생긴 것은, 박빙의 접전구에서 사전투표의 결과가 승부를 결정했기 때문이다그런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투표Data를 보면, 접전의 선거구에서는, 당일 투표(60)와 사전투표(40)의 결과, 통계학적으로 보아도 종래의 선거Data와 비교해보아도전혀 다른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사전투표자가 보다 많이 여당을 지지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 있으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발표를 보면, 실제로는 사전투표는 문정권 지지가 많다고 하는 3040대보다도, 5060대 이상의 유권자가 많았기 때문에, 사전투표와 당일투표의 현저한 경향의 차는 설명할 수 없다. 현실적으로 비례정당투표에서는오히려 야당이 근소하게 여당보다도 많았던 점 등을 본다면, Computer 개표 결과를 수개표로 재확인해야 한다는 주장에 충분한 근거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또한, 사전투표용지의 개표소로의 이송과정의 위법성, 불투명성도 있다. 특 투표상자를 봉인했을 때 서명했던 참관인의 필적, 개표소에서 전혀 다른 필적으로 바뀐 것이 확인되었고, 다수의 유권자가 Computer를 이용한 선거관리 System 전반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번 선거관리 전반을 확인할 필요가 있는 것은, 총선 결과를 가지고 문정권이 「공수처와 헌법개정 추진은 물론, 현행 국회법 체계를 근본적으로 개정하고, 헌법과 삼권분립의 정신이 보장된 야당의 정치활동, 정권견제를 완전히 봉쇄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자유민주헌법 유일의 법적 보장장치인 국가보안법 폐지 문제도 검토하고 있다.

 

그런데이와 같은 전체주의・암흑체제로의 폭주를 저지, 견제하지 않으면 안 될 야당과 Masscom이 실제의 저항을 포기한 상태. 미래통합당, Vision과 전략은 물론, 목전의 의혹투성이 선거관리의 실태를 철저히 조사하려고 하지 않는다. 미래통합당과 Masscom 현 집권세력이 자행해온 선거부정과 정치공작을 모두 잊었다는 것인가?

 

노무현을 당선시킨 2002년 대통령 선거 때,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부정을 주장한 허위비방중상공작, 후에 대법원에서 최종적으로 법적단죄를 받았으나, 선거결과를 변경하지는 못했다그 후에, 공산직업혁명가가 장악한 좌익은 오로지 선동・세뇌공작으로 국권을 혼란으로 빠뜨려왔다. 좌익, 광우병세월호 소동의 연장선에서모든 모략과 날조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위헌탄핵하고 권력을 불법하게 빼앗았다문정권 하에서도 자유민주체제의 근본을 부정했다그들의 정치공작 Tablet PC 날조드루킹 사건울산시장 부정선거위헌의 공수처설치등 많은 권력형의 거대부정이 밝혀지고 있슴에도좌익경찰국가화로 모든 불법을 덮고 있다.

 

문재인 집단은세월호 사건진상조사와 72년 전의 4반란사건, 40년 전의 광주폭동 진상구명을 요구하고그들의 주장에 대한 비판을 금지하는 법률까지 만들려고 하고 있다그렇다면 유권자는 당연전세계 후진국도 신뢰하지 않는 Computer에 의한 선거관리 System을 철저하게 점검하지 않으면 안 된다상식인과 정치가들은좌익반역세력의 체제에의 도전과 불법행위 결과를 기성사실화 해왔다. Masscom이 진실을 무시하고이런 불의의 기성사실화의 공범이 되는 일이 많았다.

 

이번에도 선거관리 문제를 제기하는 유권자들에게그럴 리가 없다는 반론이 많으나, (그렇다면)

한국인은 끝이다.

예전에 경험한 일이 없는 일이 생겨나고 있다.

있을 수 없는 일이 너무도 많이 일어나고 있다.

따라서지금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선거관리 전반을 재점검해서문제가 되고 있는 선거구는 모두 수개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


모든 제도는 신뢰을 전제로 해서 만들어도 확인과 감시가 필요하다타락한 정치가와 유권자가 허위와 불법에 의한 결과를 기성사실화 해왔다여기서 많은 명백한 의혹을 바로잡지 않으면 앞으로 영원히 바로잡을 기회가 오지 않을지도 모르겠다.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502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12 (중국에서생겼던일) 사람과 소가 눈을 마추치면 벌어지는… mozilla 2020-07-23 515 8
16411 시진핑 실종소식'에 도끼 들고 정부청사로 달려간 여성 … 댓글(1) mozilla 2020-07-22 506 15
16410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댓글(1) 지만원 2020-07-22 416 23
16409 KBS 직원들 성명 "검언유착 오보 참사, 사장이 책임… 지만원 2020-07-22 335 21
16408 ★ INDICT & ARREST 문재인 중국 바이러스를… mozilla 2020-07-22 331 15
16407 尙武(상무)의 삶- - - '鄭 鳳旭' 장군 inf247661 2020-07-21 346 7
16406 김정은 평양종합병원 건설에 불만 폭발…"책임자 전부 교… mozilla 2020-07-21 377 9
16405 화가나서 죄송합니다. 이게 진짜 백선엽 댓글(2) mozilla 2020-07-21 518 14
16404 파계승에게 조종당하는 방송사 진리true 2020-07-20 544 15
16403 '白 善燁' 將軍님 靈前에 告합니다. inf247661 2020-07-19 344 15
16402 백선엽 장군을 친일파로 부르는 분들께 댓글(4) mozilla 2020-07-18 535 21
16401 존 김 호남향우회 이사장, 집에서 목매 숨진채 발견 ‘… 댓글(1) mozilla 2020-07-18 720 27
16400 4.15부정선거 - 진실규명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댓글(3) 고사연 2020-07-17 416 16
16399 정창옥 단장을 즉각 석방하라! 댓글(1) 진리true 2020-07-17 532 29
16398 강아지가 곰돌이 푸를 다루듯, 미국의 중공 다루기 댓글(1) 우익대사 2020-07-16 364 11
16397 박원순 마지막 통화한 고한석 비서실장 소환 조사중 댓글(4) 고사연 2020-07-15 515 12
16396 北매체 "이인영·임종석 기대 크다, 한미연합훈련 싹 없… 댓글(1) mozilla 2020-07-15 439 12
16395 백선엽 장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동작동 못 모… mozilla 2020-07-12 486 22
16394 "중, 우한폐렴 철저히 은폐" 목숨건 망명과 폭로 mozilla 2020-07-12 514 21
16393 중국 우한세균(COVID-19) 망명폭로 - 옌리몽 박… 진리true 2020-07-12 485 8
16392 가세연 맘에듭니다. mozilla 2020-07-11 529 33
16391 "실력자의 내실을 없애야 한다!!" newyorker 2020-07-11 402 17
16390 여직원이 고소한 날, 박원순 심야 대책회의(사퇴도 고려… 댓글(2) 고사연 2020-07-10 750 10
16389 이혁진(5개 전과피의자)의 도피기술 - 문재인 해외순방… 진리true 2020-07-09 449 7
16388 경문협과 이혁진(임종석 계열) - 옵티머스 게이트 수… 진리true 2020-07-08 395 8
16387 부당한 법무부 지휘감독권의 맹목적 수용- 국정농단죄 해… 진리true 2020-07-07 424 10
16386 4.15 총선 재검표 -- 청와대 청원 동의 요망 댓글(2) 고사연 2020-07-07 541 12
16385 무한바이러스 최신 뉴스; Bloomberg, The S… 댓글(2) 고사연 2020-07-06 551 7
16384 북한집사의 역할론 - 한미동맹/한일협력 파기목적 진리true 2020-07-05 422 5
16383 중공의 은밀한 싼샤댐 붕괴 모의 실험 댓글(5) 우익대사 2020-07-05 570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