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백의 오천결사를 생각 한다 : 류근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계백의 오천결사를 생각 한다 : 류근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답과오답 작성일20-06-17 07:33 조회407회 댓글1건

본문

 대학 시절 이래 외우(畏友) J씨로부터 카톡이 왔다. 이언주 전 의원의 페이스북에 실린 글을 옮겨온 것이라 했다. 내용은 ”대한민국 볼 장 다 봤다“는 매우 비관적인 전망이었다. 6·25 남침 전쟁으로 치면 낙동강 방어선이 무너진 격이라, 이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으리란 개탄이었다.
  
  당국은 이미 당선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했다. 사실이라면 야당 원내의석은 더 줄어들 것이란 이야기였다. 그나마 살아남을 야당 의원들 중에는 개헌에 찬성할 인간들도 슬슬 기어나올 것이라 했다.
  
  “우파시민들 집회도 아무 소용 없습니다. 언론도 다뤄주지 않습니다. 대중들도 관심 가져주지 않습니다. 미통당이 지켜줄까요? 꿈 깨세요. 사회주의 법안이 무더기로 쏟아질 것이고, 경제 폭망해도 세계 경제가 어둡다며 어쩔 수 없다는 식으로 배급사회를 만들려고 할 겁니다. 이제 미국의 개입 말고는 지금 사태를 해결할 방법이 없습니다. 보수언론 종편방송 없어지고 유튜버도 가짜뉴스라며 없앨 것입니다. 이제는 부처님 하느님께 매일 기도하세요. 그것 말고는 이제 다른 길은 없습니다.”
  
  다른 분이 쓴 글이지만 다소 길게 인용했다. 너무나 가슴을 치는 내용이었기 때문이다. 되도록 비관적인 말은 하지 않기로 해왔지만, 이언주 전 의원이 토로한 비탄은 지금 많은 동시대인들이 공유하고 있다고 보이기에 동병상련의 심정으로 소개한 것이다.
  
  오페라 ’사이공‘에서도 봤지만, 미국 대사관 옥상에서 난민을 태워 나르는 마지막 헬리콥타가 뜨는 현장의 아비규환을 보면서 그때 이미 어딘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드디어 그런 날이 서울에서도 닥치고야 만 것인가?
  
  원내 절대 과반 의석을 확보하면서 저들의 매너와 서슬이 갑자기 거칠어졌다. 협치고 나발이고는 똥 누러 가기 전 이야기이고, 뚱 누고 나온 이후엔 저들은 완전 전쟁터의 점령군처럼 난폭해지기 시작했다. 이젠 거리낄 게 없으니 “야 이 xx들아 엎드려 뻗쳐!” 하는 식이다.
  
  피고인으로서 재판을 받다가도 “약속이 있으니 재판 중단하라”고 하질 않나, 국회 상임위장직을 모조리 독식하겠다, 토지 공개념 도입하겠다, 종전선언 하겠다, 특정 시국사태에 대해 비판하면 7년 징역에 처하겠다, 이재용 다시 잡아넣겠다, 공수차 7월에 만들겠다, 언론개혁 하겠다, 대북전단 살포 처벌하겠다, 이를 위해 표현의 자유를 제약하겠다…앞으로도 또 어떤 무시무시한 전체주의 법안이 나올지 알 수 없는 일이다.
  
  레닌은 폭력혁명으로 집권했지만 히틀러는 의회 절차를 통해 나치 1당 독재 전체주의 국가로 진입했다. 선출된 독재였다. 폴란드 헝거리 등 요즘 일부 나라들도 바로 그런 방식으로 자유민주주의 국체를 비(非) 자유주의적 민주주의(illiberal democracy)로 변혁했다. 한국에서도 자유민주주의는 조락(凋落)하고 ’민족해방 민중민주주의‘ 1당 독재 전체주의로 막 바뀌기 시작했다.
  
  이 ’좌파 파시즘‘은 국내체제의 민중주의화와 더불어, 종전선언-평화협정 체결-미군 철수-한미동맹 해체-남한 무장해제-1948년에 세운 대한민국 소멸-연방제로 갔다가 그 짧은 과도기를 거쳐 궁극적으로는 극좌 혁명 통일이란 종착역에 이를 것이란 시나리오를 공공연하게 노골화하고 있다.
  
  궁민(窮民) 여러분, 강남 좌파 그대들, 기분이 어떤가? 그리도 천지 분간 못한 채 멍청하게 살더니 이제 겁이 좀 나는가? 아니면 “설마 이럴 줄은 몰랐다”며 “아이고 나 죽는다” 비명을 지를 참인가? 미래통합당 니네들은 또 어떤가? 영원한 2중대로 편하게 살 줄 알았을 터이지만 아마 니들 살 날도 얼마 남지 않았을 것 같다. 세상 그 어느 극좌 혁명이 ’왔다갔다 기회주의자‘들을 숙청하지 않고 그냥 내버려두든?
  
  초가삼간 다 타도 벼룩이 한 마리 타죽는 건 좋다고, 강남 좌파, 금수저 좌파, 좌파에 보험들었던 상층 보수 기득권들, 미래통합당 일부 자칭 중도 좌파들이 모조리 용도폐기 되어 숙청당할 때까지만이라도 살고 싶다. 꼴 좀 보게(물론 그 전에 일차로 죽겠지만). 니들 당할 땐 살아있든 죽어있든 큰 소리로 “쌤통!!” 해주마. 어리석고 얄팍한 무리들.
  
  이승만의 건국청사진과 건국 착수, 그 국가의 나라 됨을 완성한 근대화 역군들(박정희-이병철-정주영-구자경-최종현-파독 간호사와 광부들-중동 사막의 산업 전사들-기능공들-경영인들-회사원들, 그리고 민주화 우파)이 만든 대한민국은 기적 그 자체였다. 그러나 그 기적은 75년 만에 파괴당하고 있다. 이걸 막아서는 전사 집단이 없다. 유권자의 다수가 파괴의 당사들에게 표를 주었다. 그러니 망하지 않을 방도가 없다.
  
  하지만 그 옛날 '정병 5천'은 장렬했다. 지금의 대한민국에서도 '정병 5천'이 가능할까?
  
  물론 ’정신 승리’일 뿐이지만 그래도 그만 깡은 있어야 인간 아니겠는가? 이것마저 안 된다면 “예라, 이 망해 싼 궁민아”란 소리를 들어도 할 말이 있다고 해선 안 될 것이다. 통곡의 벽 앞에 서있는 뜻을 같이하시는 동시대인 여러분, 우리 명예를 지키고 장엄한 불꽃을 튀기며 이 시국을 맞이합시다. “죽으려고 하는 자는 살 것이고 살려고 하는 자는 죽을 것이니라” 하신 말씀도 있지 않습니까?
  
  류근일 2020/6/16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댓글목록

고사연님의 댓글

고사연 작성일

자유민주주의가 사라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공병호TV; https://www.youtube.com/watch?v=L8bnISE8qpo

미통당이 숱한 물증들을 외면하고 당론으로 적극 나서주지 않으니 유튜버들로서는 목소리들이 분산되고 힘이 없어 검찰이나 사법부가 해결해줄 것 같지도 않고 "반공자유민주 시민혁명"밖에 없음.
매스콤이 외면하면 블랙데모도 힘을 키우기 어렵지만 각종 증거들을 (통계/확률 이해 가능한)고등학생들이나 대학생들에게 열심히 알리고 최저임금과 52시간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중소기업 관련자들, 실업자들에게 적극 알려서 세를 키워야 함.

퍼온글 목록

Total 16,454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24 멸공선언한 미트럼프 대통령 : 문정부와 미통당( 5/… 진리true 2020-07-29 434 22
16423 백선엽에 둘러씌운 임헌영 mozilla 2020-07-29 200 13
16422 한국과 미국의 공산화 어느 정도 진행되었나? 고사연 2020-07-28 387 10
16421 법적 근거가 없는 특별사전투표소 운영했다 댓글(1) 고사연 2020-07-28 282 16
16420 국회공고 3월호 -세종시는 이해찬 부인 부동산소유지 진리true 2020-07-28 209 8
16419 전단 _ 광고 _ 홍보 _ 계몽지! 다시 보기!{削.豫… inf247661 2020-07-26 195 8
16418 트럼프 대통령, 27일 ‘한국전쟁 참전용사 정전기념일’… 댓글(1) mozilla 2020-07-25 263 18
16417 중국, 청두 미 총영사관 폐쇄 요구…아야소피아, 이슬람… mozilla 2020-07-25 254 17
16416 림일 댓글(1) 지만원 2020-07-23 433 35
16415 임영선 지만원 2020-07-23 451 43
16414 부정선거 진상규명 변호사연대 국회보도자료 고사연 2020-07-23 245 13
16413 박원순 아들 증인으로 법정에 출두한다 댓글(3) 고사연 2020-07-23 368 14
16412 (중국에서생겼던일) 사람과 소가 눈을 마추치면 벌어지는… mozilla 2020-07-23 372 8
16411 시진핑 실종소식'에 도끼 들고 정부청사로 달려간 여성 … 댓글(1) mozilla 2020-07-22 367 14
16410 백선엽의 마지막 전투 댓글(1) 지만원 2020-07-22 285 22
16409 KBS 직원들 성명 "검언유착 오보 참사, 사장이 책임… 지만원 2020-07-22 219 21
16408 ★ INDICT & ARREST 문재인 중국 바이러스를… mozilla 2020-07-22 205 15
16407 尙武(상무)의 삶- - - '鄭 鳳旭' 장군 inf247661 2020-07-21 188 7
16406 김정은 평양종합병원 건설에 불만 폭발…"책임자 전부 교… mozilla 2020-07-21 263 9
16405 화가나서 죄송합니다. 이게 진짜 백선엽 댓글(2) mozilla 2020-07-21 372 14
16404 파계승에게 조종당하는 방송사 진리true 2020-07-20 401 15
16403 '白 善燁' 將軍님 靈前에 告합니다. inf247661 2020-07-19 200 15
16402 백선엽 장군을 친일파로 부르는 분들께 댓글(4) mozilla 2020-07-18 373 21
16401 존 김 호남향우회 이사장, 집에서 목매 숨진채 발견 ‘… 댓글(1) mozilla 2020-07-18 573 27
16400 4.15부정선거 - 진실규명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댓글(3) 고사연 2020-07-17 286 16
16399 정창옥 단장을 즉각 석방하라! 댓글(1) 진리true 2020-07-17 366 29
16398 강아지가 곰돌이 푸를 다루듯, 미국의 중공 다루기 댓글(1) 우익대사 2020-07-16 249 11
16397 박원순 마지막 통화한 고한석 비서실장 소환 조사중 댓글(4) 고사연 2020-07-15 396 12
16396 北매체 "이인영·임종석 기대 크다, 한미연합훈련 싹 없… 댓글(1) mozilla 2020-07-15 321 12
16395 백선엽 장군,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동작동 못 모… mozilla 2020-07-12 371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