尙武(상무)의 삶- - - '鄭 鳳旭' 장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尙武(상무)의 삶- - - '鄭 鳳旭' 장군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20-07-21 15:52 조회438회 댓글0건

본문

♪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7&wr_id=17299&page=20 :

 쓸쓸한 여관방{방백 대사; '박 향림'노래 외 '장 세정', '이 인권'님 노래}

 

 

尙武(상무)의 삶- - - '정 봉욱(鄭 鳳旭)' 將軍(님) {'만리경'님 제공}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7&wr_id=18173

 

武 ( 상무)라는 뜻은  武(무)를 숭상한다는 것으로

武라는 글자는  戈(창 과)과 (그칠지 止)를 합자한 글자로

창으로 적을 찔러 죽일 수 있는 역량이라도 창을 멈추어  찌름을 그쳐 생명을 살린다는 뜻이다.

능히 적을 제압할 수 있으나 살생하지 않고 복종케 하는 선비 (士)를 무사라 했다.

 

 (武) 무를 이루기 위하여는 마음만으로 되지 못하니 항상 준비하여 그만한 실력을 갖고 있어야

무인이며, 노력하고 깨어 있어야 한다는 군인의 삶을 보여준 분이 정 봉욱 장군이다.

 

소위 임관하여 부임한 사단이 장 장군 지휘하의 7사단이어서 그 일화 몇가지를 안다.

 

정 장군은 포병출신 장군으로 포의 운용전술은 물론 포의 운반 수단인 차량의 중요성을 너무

잘 알아서 모든 포병 장교와 하사관은 포차를 직접 고장 수리 할 능력을 가저야 할 것을 주문했다.

 

차의 소리,진동만으로도 어디가 이상이 있는지 알고 직접 수리할 정도이니 부하들이 긴장했다.

장교는 본인이 담당하는 지형지물의 좌표는 항상 머리속에 기억하여 즉각 대응할 의무가 있음을

해당 장교들에게 요구했다.

이런 부지런한 사단장을 수행하는 고단한 전속부관이 짚차 뒷 좌석에 전방에서 사단본부로

복귀하는 시간은 항상 야반이어서 전방 산야는 캄캄하였고 잠깐 졸기도 하기 마련이었다.

잠깐 조느라 차가 어디를 주행중인지 모르는데 갑자가 사단장이 묻는다.

 

"xx 소위 여기 좌표가 무엇이지?" 졸던 부관이 왠만한 좌표는 다 기억하고 있어도 졸다가 사방이

캄캄한 도로상에서 얼른 대답을 못하면... "차세워..내려.. 알아보고 보고해".. 

그리고 차는 가버리고..

부관은 한밤중 도로에 내려서 두리번 거려 좌표를 알아내고 다음 부대가 위치한 곳까지 몇 키로미터든 한 밤중 홀로 행군하여 예하부대 차를 타고 혼자 복귀하기 마련이니 이런 소문에 전 장교가 자기 전술 지역내의 좌표를 암기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 지휘력이었다. 

 

[공과 사의 구분]

사단장 숙소가 화천읍내에 있었다.

하루는 부인이 서울에서 내려왔다.  숙소 당번병은 사모님 먹거리가 걱정이었다. 

본부 중대장에게 보고하니 중대장은 군수참모에게 알렸다.

"사단장님 사모님이 내려 오셨다는데 관사에 먹을게 하나도 없는것 같습니다"

군수 참모(중령)는 쌀 한 가마니를 사단장 숙소로 보냈다.

저녘에 관사로 퇴근하니 못 보던 쌀가마니가 마루에 보이니 마누라에게 물었다.

"저게 무언가" "예 쌀인가 봅니다" "저거 임자가 삿나?" "아닙니다 군수참모가 보냅겁니다"

 

"헌병참모. 지금 당장 군수 참모를 영창에 수감하라" " 예? 무슨 일 입니까?"

"일종 군수품(군의 식품은 1종으로 분류됨) 절도범이다" 그래서 일단 헌병대 영창에 수감되었다.

 

이런 사단장 예하에서 일년간 행운의 소위 근무 후 나는 월남으로 향했다.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7&wr_id=18173 :

        ↗ '만리경'님 제공{"행운의 少尉 근무 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568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478 트럼프는 러시모어에 뫼셔 만년 역사를 빛 낼것이닷! 海眼 2020-09-09 376 18
16477 망국의 5/18- 돈살포 경기장, 5/18- 삼보일베당… 진리true 2020-09-08 320 5
16476 국무조정실 ‘코로나 재확산 원인 “지금 상황이면 할인쿠… 한글말 2020-09-07 357 16
16475 4·15총선 사전투표 의혹 재검표 나선다 댓글(5) 핸섬이 2020-09-07 387 14
16474 백기투항 위장술 - 우한세균(코로나-19) 악용과 … 진리true 2020-09-04 485 16
16473 의료민주화 문제인 측근 정기현이 대가리 김제갈윤 2020-09-03 393 18
16472 코로나핑게 한미일 국방장관 회담 불참 - 끝까지 미국 … 진리true 2020-09-01 472 20
16471 국제적 망신의 죄수부부 공화국 - 언제 세우는 데? 진리true 2020-08-30 559 29
16470 박주신의 바이오 마커...건대 의전원 이용식 교수 설명 고사연 2020-08-29 548 17
16469 4.15총선 부정선거 소송 현황 설명...석동현 변호사 댓글(1) 고사연 2020-08-27 443 10
16468 [단독] 등교수업도 포기했는데, 전국 학생 1300명 … 댓글(1) 지만원 2020-08-27 577 23
16467 조국흑서- 베스트셀러 등극 진리true 2020-08-27 441 6
16466 중대한 부정선거 증거 발견...박주현 변호사 댓글(5) 고사연 2020-08-25 667 27
16465 미통당 주호영, 나라가 니꺼냐? 문재인-제 2당이냐! 진리true 2020-08-24 458 18
16464 배승희)오늘이 장 날!! [따따] mozilla 2020-08-24 452 16
16463 미국이 비판한 박지원 국정원 - 김정은 위임정치 없다! 진리true 2020-08-23 557 16
16462 부정선거로 당선된 벨라루스 대통령 쫓겨난다 댓글(2) 고사연 2020-08-23 385 11
16461 트럼프 대통령, 세기의 대 도박! (희소식) 댓글(2) newyorker 2020-08-22 829 44
16460 제발 이렇게 되기를 바란다. 댓글(5) newyorker 2020-08-22 686 24
16459 문재인 대통령 무서워서 유튜버 그만해야겠어요ㅜㅜ 구독자… mozilla 2020-08-21 489 21
16458 엄청났었규면유,,. Anti-government pro… 댓글(1) inf247661 2020-08-21 511 12
16457 감염병 전문가 "코로나 재유행, 명백한 정부 책임" 핸섬이 2020-08-19 507 24
16456 시진핑의 위협외교 - 양제츠(외교공작 책사) 급파 진리true 2020-08-18 450 15
16455 망자(죄인)의 숨겨진 인권유린죄 - 6층 사람들이 은폐 진리true 2020-08-18 421 15
16454 중공-운명공동체와 무너지는 태양광 정권 - 탈원전의 부… 진리true 2020-08-17 439 16
16453 VOA morning News newyorker 2020-08-17 386 13
16452 참석치 못하시는 분은 교통CCTV로 보는 8.15 집회… mozilla 2020-08-15 516 16
16451 현장생중계] 文정권의 불통, 오만, 독선을 규탄하다!ㅣ… 댓글(1) mozilla 2020-08-14 459 17
16450 문재인 정책은 레닌의 공산화 전략...뉴스타운 손상윤 … 댓글(1) 고사연 2020-08-14 487 13
16449 우상숭배의 천국 로마바티칸과 오벨리스크(남근상 상징) 진리true 2020-08-14 454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