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뜻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뜻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東素河 작성일10-12-23 23:37 조회17,700회 댓글0건

본문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 / 애국독재의 참 뜻은


애국적인 독재와 탐욕적인 독재는 창고에서 결판난다.

독재자의 창고가 홀쭉하면 국민이 풍성하고, 창고가 비옥  하면 국민이 메말라진다. 과거의 독재자들은 호사스러운 저택을 숨길 수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인공위성 때문에 숨길 수가 없다.


독재는 인류 문명의 양지에서 밀려나 점점 아시아나 아프리카의 구석으로 몰리고 있다. 포린 폴리시(Foreign Policy)나 CNN 같은 서방 언론이 최근 잇따라 북한 김정일의 저택과 사생활을 공개하고 있다.


평양에 2채 등 북한 전역의 12채, 해저를 볼 수 있는 바닷가 7층 빌딩, 인공파도가 넘실대는 풀장, 코냑 파티. 3년전에는 홍콩의 파 이스턴 이코노믹 리뷰 (Far Eastern Economic Review)가 북한강제수용소 사진을 세상에 알렸다.  미국의 인공위성 디지털 글로브(Digital Globe)가찾아낸 것이다.


독재자의 호사스러운 저택과 강제수용소라는 인민의 지옥... 이것만큼 충격적인 ‘배반의 대비(對比)’는 없을 것이다. 남한의 독재자 박정희는 처절하게 검소했고 사치와 호사(豪奢)를 경계했다. 9년 2개월간 박 대통령의 비서실장을 지낸 김정렴씨는 이렇게 증언한다.


“박 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볼 때 사장실이 번쩍번쩍하면 얼굴이 굳어졌어요.  사장에게 ‘종업원 월급은 얼마냐’고 꼬치꼬치 묻곤 했죠.  그러곤 기숙사·식당·화장실을 둘러보는데 이런 곳이 부실하면 굉장히 언짢아했어요.”


박 대통령은 고관이나 기업인의 호화주택을 조사했다.  청와대 사정팀을 시켜 사진을 찍었는데 매출액 기준으로  대략 100명 정도가 대상이었다.  박 대통령은 앨범을 보고 몇몇 집을 지적해 김 실장에게 소유주를 잘 설득해 보라고 지시했다.


김씨의 증언 

“뒷조사를 해보면 대개 첩에게 고래등 같은  집을 사준 경우가 많았어요.  나는 한 사람씩 청와대로 불러 알아듣도록 얘기했습니다.  대통령의 청와대 거처가 얼마나 좁은지 얘기해 주었지요. 대부분 ‘죄송하다’며 집을 처분하겠다고 했어요.”


박대통령이 세상에 남긴 개인 재산은 신당동 집이 거의  유일하다. 군인시절 구입한 방 3개짜리 집이다. 유족은 2억원 정도의 이 집을 박 대통령 기념사업회에 양도했다.


1986년 필리핀 독재자 마르코스 대통령 가족이 권력에서 쫓겨나 하와이로 망명했다.  그들이 오랫동안 살았던 말라카낭 궁이 세상에 공개됐다. 지하에 있는 가로 21m, 세로 21m짜리 큰 방엔 대통령 부인 이멜다의 온갖 치장용품이 가득했다. - 유명브랜드 구두 2200켤레, 팬티 3500장, 가운 2000벌,  브래지어 500개, 수백 개의 보석상자 등


박 대통령의 부인 육영수 여사는 한복을 즐겨 입었다. 화려하지도 비싸지도 않은 평범한 국산 옷감이었다. 유명한 한복 디자이너가 아니라  ‘이수진 할머니’라는 이름(명성)도 없는 평범한 한복집에서 옷을 맞추었다.


박 대통령의 단골 양복점 주인 윤인중씨는 이런 기억을 갖고 있다.

“축농증 수술을 하고 박 대통령은 갑자기 허리둘레가 늘어난 적이 있었어요. 청와대로 들어오라고 해 갔더니 ‘양복 다섯 벌의 사이즈를 늘려 달라’고 하세요. 바지 안감을 보니 너덜너덜해 새로 맞추는 게 낫겠다 싶었는데 대통령은 고집스레 낡은 양복을 수선해 입었습니다.”


이 나라의 친북 세력은 집 한 채, 낡은 양복의 독재자에겐 거친 욕을 일삼으면서, 집 12채, 강제수용소의 독재자에겐 침묵한다.  집 한 채와 저택 12채의 차이가 남한과 북한의 격차를 만들어 놓았다.


박 대통령이 쿠데타를 일으킨 1961년 필리핀의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보다 훨씬 많았다. 당시 필리핀 대통령이 우리나라에 선물한 것이 ‘장충체육관이’다. 대통령이 사치와 향락 그리고 축재(蓄財)에 빠지면 백성은 가난할 것이요, 대통령이 근검절약·검소하면 백성은 부유해 질 것이다. 지금 우리 백성은 필리핀 국민보다 10배 이상 부자다.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의 구두 2200켤레가 한국과 필리핀을 갈라놓았다.

비록 육신은 비극적으로 가셨지만, 애국독재의 끝은 잘사는 대한민국이다.


지금 우리의 위정자들은 끝없는 포식(탐욕)의 배를 부풀리고 있다.

이 더러운 탐욕의 바벨탑을 쌓는 포식자들의 종말은 어떻게 될 것인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43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77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8381 77
17376 전 일본군 헌병이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자랑스러운 모습… 소강절 2012-01-16 18308 14
17375 프리메이슨과 한국의 정치판(퍼옴) 비접 2010-06-03 18194 30
17374 다시보는 베트남전 한국군 사령관 채명신 장군 댓글(4) 레몬향 2011-07-20 18192 17
17373 신세계질서 [엔드게임 - 지구 노에화 청사진]| 비접 2010-06-23 18192 15
17372 추미애 불륜비디오 정말있나? 댓글(4) 海眼 2020-02-05 18098 118
17371 America Freedom To Facism 미국 자… 댓글(2) 비접 2011-09-11 18014 10
17370 특종!! 천안함 폭침 선전 북한 포스터 발견 댓글(1) 한글말 2010-08-10 17950 16
17369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강유 2012-04-20 17919 45
17368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850 20
17367 뉴라이트 행사에 간 법륜,.박원순,법륜,윤여준,박세일 … 댓글(2) 비탈로즈 2012-01-27 17839 12
17366 "오오미 슨상님"이 금기어인가?(비바람) 청곡 2011-09-20 17831 14
17365 "전라도 조폭, 서울서 너무 설쳐"…서울 조폭, '동맹… 댓글(1) 현우 2011-08-25 17811 13
17364 월남전 참전 용사, 국가유공자는 됐지만 라덴삼촌 2012-02-20 17774 16
17363 내 컴퓨터에 해킹이 들어와 있는지 아는 방법 댓글(1) 현우 2010-10-28 17725 21
열람중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東素河 2010-12-23 17701 50
17361 김대중 프리메이슨(퍼온 글) 댓글(1) 비접 2011-09-14 17600 31
17360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7565 10
17359 [요덕수용소 탈북민] "독재 살인마 김정일의 실체" 현우 2011-06-17 17516 25
17358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7511 27
17357 ▣ 유대인에게 장악당한 한국[=프리메이슨/그림자정부](… 自强不息 2011-05-15 17455 55
17356 삐끼 김만춘 2010-12-02 17449 10
17355 요덕 수용소는 인간이 만든 지옥이였다. 레몬향 2011-08-01 17446 17
17354 잊을만 하니 또 추락한 공군기(T-103 추락) 현우 2011-06-22 17424 8
17353 김정은 손자 김한솔 등장, 북한의 권력다툼 끝나지 않았… 모모 2011-10-07 17265 9
17352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7262 6
17351 '이 재진' 후보 인터뷰 : '윤 용' 교수{www.b… 댓글(2) inf247661 2011-04-21 17255 17
17350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7237 13
17349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7152 29
17348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7115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