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장관 아들은 무엇하고 있나?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법무장관 아들은 무엇하고 있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9-10 12:41 조회1,078회 댓글0건

본문

60 : 1 경쟁력 전북 프로구단 인턴직 입사  https://youtu.be/vQ6EbduW_N8

* 블라인드 인턴추첨식 입사주장 : 카츄사 탈영의 휴가조작과 비교시 입사의혹 대두

* 개인휴가 행정명령서의 지연발부?- 중앙일보(2020. 9/11)

<2017년 6/25 탈영병과 휴가행정명령서의 지연발부 의혹제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27)씨가 카투사 근무 당시 1,2차 병가에 이어 쓴 '개인 휴가'의 행정명령서가

휴가가 시작된 다음 날 발부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씨의 2017년 6월 24~27일 개인 휴가에 대한 행정명령서는 휴가가 시작된 다음날인 25일 내려졌다.

휴가 행정명령서는 휴가가 시작하기 전 발부되는 게 일반적이다.

휴가 행정명령서가 없는 상태에서 소속 부대에 복귀하지 않은 경우 군무 이탈(탈영)에 해당할 소지가있기 때문이다.

정부 소식통은

 ”내부적으로 서류를 확인한 결과 휴가 시작 날짜와 행정명령서 발부 날짜가 차이가 있는 점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또다른 정부 소식통(1국가 2 정부?)은,

”지휘관에게 구두보고를 하고 승인을 받았더라도 사정에 따라 행정처리가 늦어지는 경우가 흔하진 않지만 있을 순 있다”

 “이 때문에 군무이탈로 처벌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서씨는 무릎 수술을 받는다며 그해 6월 5~14일 10일간 청원 휴가(병가)를 갔고,

다시 15~23일 9일간 병가를 연장해 모두 19일을 쉰 상태였다.

이어 24~27일 나흘간 연가(개인 휴가)를 추가로 받았다.

앞선 병가의 행정명령서가 남아 있지 않아 특혜 의혹이 불거진 상황에서, 개인 휴가도 뒤늦게 명령서가 나간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논란이 더 커질 전망이다.
 
특히 6월 25일은 서씨의 '휴가 미복귀' 의혹이 불거지게 된 계기가 된 날이다.

당일 서씨 부대의 당직사병은 서씨가 부대에 없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서씨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했다.

이에 서씨는 자신이 집에 있다고 밝혔고, 이후 상급자가 와 휴가자로 처리하라는 지시를 했다는 게 당시 당직사병의 주장이다.

그러나 서씨 측은 구두(?)로 휴가 승인을 받은 상태였고당직사병에게서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며 이를 부인하고 있다.
 
국방부는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입을 다물고 있다.

국방부는 전날인 10일 1ㆍ2차 병가의 경우 행정명령서가 없지만, 개인휴가는 행정명령서가 발부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정작 휴가 행정명령서가 언제 나왔는지 등 기본적인 사실관계에 대해선,

"수사 중인 사안이라 말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176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16 가나 대통령 공식 발표-코로나는 록펠러 가문에 의해 기… 공부하는이 2021-07-17 157 8
17115 생각할 수 없는 생각(covid 및 스파이크 단백질에 … 공부하는이 2021-07-17 123 6
17114 FDA, J&J covid 주사에 "심각하지만 희귀한"… 공부하는이 2021-07-16 124 8
17113 연구:요양원 거주자는 백신을 완전히 접종한 후에도 여전… 공부하는이 2021-07-16 132 5
17112 수백만 명이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으로 인해 중상을 입거나… 공부하는이 2021-07-16 149 11
17111 미국은 아직도 살아 있다 댓글(5) 고사연 2021-07-15 193 7
17110 선거정직성, 사활이 걸린 문제 댓글(5) 고사연 2021-07-15 122 8
17109 스페인 연구에 따르면 Pfizer 백신에는 높은 수준의… 공부하는이 2021-07-15 418 8
17108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은 미국인은 COVID의 델타 변… 공부하는이 2021-07-15 158 6
17107 왜 모든 국민이 들고 잃어나야 하나? 海眼 2021-07-15 154 16
17106 너무나 자연스러운 海眼 2021-07-15 144 11
17105 왜 한국은 코로나 공포 속에 희생양으로 선정됐나? 우익대사 2021-07-15 254 5
17104 인천 연수구, 배추잎 투표지 검찰수사 착수 댓글(3) 고사연 2021-07-14 125 2
17103 경고: 의사는 mRNA 백신이 심부전을 통해 "대부분의… 공부하는이 2021-07-14 151 5
17102 선관위 발표자료와 실물투표지 수를 맞추기 위해 댓글(5) 고사연 2021-07-14 115 4
17101 K-방역, 모든 것이 조작이었다! 그 실체를 밝힌다! 댓글(2) 고사연 2021-07-14 145 8
17100 설문 조사: covid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시간…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4 117 4
17099 뉴욕타임즈(NYT) 조차도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이 델타… 공부하는이 2021-07-13 189 4
17098 완전히 예방 접종된" 크리켓 선수 2명, 국제 경기 중… 공부하는이 2021-07-13 132 3
17097 에릭 클랩턴(Eric Clapton)은 팬에게 코로나 … 공부하는이 2021-07-13 101 2
17096 사랑방 이야기 제 21화 댓글(1) newyorker 2021-07-13 100 8
17095 결국 "K방역 사기극" 논란 불거져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2 329 13
17094 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7-12 213 13
17093 북한 內 '레짐체인지 조직' 재건! 고사연 2021-07-12 146 4
17092 영국 연구 그룹: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부작용으로 인해 … 공부하는이 2021-07-12 125 4
17091 '은방울꽃'님의 '고난/핍박의 길 강행군 실천!'(재) inf247661 2021-07-11 88 6
17090 글로벌 실시간 선박 추적 시스템 MarineTraffi… 공부하는이 2021-07-11 101 3
17089 글로벌 실시간 비행 추적 시스템 Flightradar2… 공부하는이 2021-07-11 94 3
17088 미국 항공모함 타격단 위치 공부하는이 2021-07-11 132 5
17087 [라나회장] 2021 년 7월 10일 /미국 현지 최신… 海眼 2021-07-11 135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