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30 15:43 조회15,562회 댓글0건

본문

[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지난주에 우리나라의 대표적 진보인사들이 내년 지방선거를 목표로 창립식을 열려다가 불발된 사건이 발생했다. 우익단체 회원으로 보이는 사람들이 이 모임에서 국민의례를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소란을 피웠기 때문이다. 몇몇 보수 신문은 우익 성향 인사들의 이 같은 소란행위를 비판하는 사설을 실었다. 무슨 이유에서든 그런 사적 폭력은 민주 질서를 무너뜨리는 행위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옳은 지적이었다. 그러나 나는 한 발 더 나아가 왜 그들은 그런 중요한 첫 모임에, 더구나 야당 대표들까지 다 초대한 창립식에서 국민의례를 하지 않았나 하는 점이 이상했다. 시간이 아까워 국기에 대한 경례와 애국가를 부르는 일을 생략한 것일까. 그렇다면 애국가는 생략하고 국기에 대한 경례만 하는 약식절차도 있다. 그 시간은 길어야 고작 10여 초에 불과하다. 시간 때문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들은 의식적으로 이 국민의례 의식을 뺀 것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공공기관의 한 기관장이 지난 7월 초 전화를 걸어왔다. 그 기관의 공공노조 창립 몇 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는데 노조들이 국민의례 대신 ‘노동의례’라는 것을 해서 깜짝 놀랐다는 것이다. 국기에 대한 경례도 없이 애국가 대신 ‘임을 위한 행진곡’이라는 운동권 노래를 부르고 애국 선열 대신 노동열사에 대한 묵념만 했다는 것이다. 무슨 혁명집단의 행사가 아니다. 정부 공무원들이 하는 짓들이다. 국민이 낸 세금으로 월급을 받는 그들이 이 나라에 충성을 다짐하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회를 꿈꾸고 있었다. 바로 지난 주말 정부가 공무원노조들의 ‘민중의례’를 금지시키기로 한 것은 늦었지만 바른 길을 선택한 것이다. 지금 이 나라의 현실이 이렇다. 진보인사들이 국민의례를 하지 않은 것은 노조의 이런 행위와 맥락이 같은 것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우리는 사상의 자유, 표현의 자유가 보장된 민주국가다. 국기에 대해 경례를 하든 않든, 애국가를 부르든 않든 그것은 개인의 선택의 문제다. 개인의 자유가 국가에 앞서기 때문이다. 유신시절에는 영화가 상영되기 전 애국가와 함께 영상이 펼쳐졌다. 관객들은 의무적으로 모두 일어나야만 했다. 애국심이 독재정권의 강화에 이용되었다. 그때는 이런 것이 바로 개인 자유의 침해이고 국가주의를 강제로 주입시키려는 권력의 횡포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지금이 그런 시대인가? 요즘 나는 애국가가 울려 나오고 태극기가 펄럭이면 눈물이 난다. 유신이라는 억압 체제 속에서 애국을 강요하는 시절에는 반발했지만 지금은 국민의례를 하는 동안 가슴이 벅차오른다. “이런 나라를 주신 것에 감사합니다. 우리의 아이들을 위해 더 좋은 나라가 되도록 미력이나마 애쓰겠습니다.” 스스로 다짐하곤 한다.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는 공산주의 선언을 보면 공산주의는 자기 나라보다 노동계급을 중요시했다. 개인의 이성과 계몽에 매달렸던 시대에는 국가라는 것이 구체제와 동일시되기도 했다. 이런 역사적 뿌리 때문에 진보주의는 ‘애국’이라는 단어에 태생적인 혐오감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공산 소련도 ‘조국 러시아’로, 북한 역시 ‘주체 조국’으로 회귀하고 말았다. 최근에 들어서는 아무리 글로벌 주의를 외쳐도 결국은 각자의 나라로 회귀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이 확인됐다. 미국은 9·11 테러 이후 애국주의 물결이 더 거세졌고, 국제 금융위기 속에서 각 나라는 각자의 생존을 최우선에 두고 있다.

그런 점에서 진보를 하든, 보수를 하든 대한민국 안에서 해야 한다. 그것은 우리의 고난의 역사, 굴곡의 역사를 다 인정하는 동시에 지금 누리는 민주와 번영을 감사하게 받아들이는 것이다. 이 체제가 지킬 가치가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다. 태극기 안에는 우리의 자유와 평등, 인권과 법이 녹아 있는 것이고, 그런 가치들을 지켜주는 우리의 영토가 상징되어 있다. 국민의례가 중요한 것은 바로 조국에 대한 사랑의 확인이며 감사의 표시다. 태극기 대신 한반도기를 걸고자 하는 사람들, 국민의례를 피하는 사람들은 태극기의 이런 상징을 의식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 민주주의의 강점은 국민의례를 하지 않았다고 해서 핍박하지 않는 것이다. 나라에 관심이 없는 사람, 나라를 덜 사랑하는 사람, 아니 미워하는 사람까지도 품어 줄 수 있는 것이 자유 민주주의다. 그럼으로써 그들 스스로가 대한민국의 품을 고맙게 생각하도록 만들어야 하는 것이다.

그러나 개인을 넘어 국민의 대표가 되고자 하는 사람들이라면 최소한 태극기에 대한 존경이 있어야 한다. 우리는 국적 없는 지식인, 나라를 잊은 노동자 출신을 우리 대표로 모실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국민의례를 뺀 진보단체는 정당의 모체로서 심각한 결격 사유를 드러낸 것이다.

문창극 대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844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754 [뉴데일리] 개잡년 한상렬 부인 '등록금 투쟁' 나서.… 소강절 2011-06-11 15998 17
15753 베리칩(VeriChip)은 ‘확실한 신분증(Positi… 댓글(1) 조명탄 2011-09-18 15944 8
15752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5934 19
15751 민주당 박영선 후보, 남편도 미국인- 아들도 미국인이다… 댓글(2) 김종오 2011-09-30 15931 14
15750 경향교회 석기현 목사의설교-"네 목숨은 저의 목숨을 대… 댓글(1) 꿈꾸는자 2010-07-27 15899 19
15749 북한의 공개처형장면 동영상 댓글(1) 장학포 2010-12-13 15882 15
15748 박정희대통령의 유산 7광구와 매국노 김대중 엽기정권 2011-02-28 15877 10
15747 김정일 생일에 쏟아부은 돈이 100억? 모모 2011-02-21 15871 9
15746 '꽃제비 처형' 첫 유엔 보고‥공개 처형 증언 한글말 2013-03-09 15870 10
15745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5861 29
15744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5849 9
15743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5833 13
15742 박정희를 독재자라 부르는 인간치고 제대로 된 인간 못봤… 댓글(1) 東素河 2011-02-15 15794 17
15741 다시보는 남침땅굴 탐사지도 라덴삼촌 2010-07-24 15770 18
15740 "김대중 노무현이 각계에 심어놓은 척결 대상자들" 댓글(2) 현우 2011-01-30 15765 25
15739 신 세계질서(NWO)의 음모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현우 2010-12-18 15700 14
15738 광주일고, 부산서민들을 '민주화'시키다 현우 2011-05-27 15651 24
15737 3청 교육대 木捧 體操 '반복'이 아니라! ,,. 2회… inf247661 2011-02-05 15645 10
15736 박원순 선거벽보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이 아닌… 소강절 2011-10-18 15634 14
15735 대구폭동(1946)의 진실 김정균 2010-11-23 15625 16
15734 대공수사관 이근안 경감 충격 증언(나는 고문 기술자가 … 댓글(1) 엽기정권 2011-12-30 15576 18
열람중 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지만원 2009-12-30 15563 24
15732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5548 16
15731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5546 76
15730 내 베트남 신부가 유부녀...결혼해 우는 한국 남성들 비탈로즈 2011-08-16 15486 17
15729 전교조의 대국민 기만극을 선전하는 조선일보 댓글(1) 엽기정권 2010-02-02 15478 12
15728 북한 핵무기의 배후는 국유본(국제유대자본)이다[퍼옴] 조명탄 2011-09-18 15472 7
15727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5444 6
15726 "김정일, 히로뽕 중독 심각.. 환각 의지해 겨우 거동… 라덴삼촌 2010-01-13 15438 19
15725 [데일리안] 김신조 무장간첩, 목잘린 시신의 진실은? 소강절 2012-02-05 15394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