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지자체 부정선거 재판시작- 법정 피고인 15 명(청와대 소속)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울산지자체 부정선거 재판시작- 법정 피고인 15 명(청와대 소속)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1-05-11 08:07 조회589회 댓글0건

본문

<공소장에 대통령 35번 언급, ...“靑·경찰, 공약 만들고 경쟁자 제거”>

◇ ”대통령 친분으로 공약 수립” 對 “사실무근”

이날 법정의 피고인석엔 전·현직 청와대 관계자 등 15명과 이들의 변호인 20명이 앉았다. 변호인 일부는 자리가 없어 방청석에 앉았다. 맞은 편 검사석엔 이 사건 수사 검사 10여명이 앉았다. 간간이 기침 소리만 들릴 뿐 법정엔 정적이 흘렀다.

 

 

 재판이 시작되자 법정 오른쪽 벽면에 대형 스크린이 펼쳐졌다. 검찰은 PPT(파워포인트)를 스크린에 띄워 공소 사실을 발표했다. 검찰은 PPT를 통해 청와대와 경찰, 정부 부처가 문 대통령과 가까운 송철호 시장의 당선을 위해 ①송 시장의 공약을 설계해주고 ②그의 당내 경쟁자를 제거했으며 ③본선 경쟁자인 야당 후보를 수사했다고 했다.

검찰은 ‘공약 설계’와 관련 “송철호 캠프는 송 시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친분을 토대로 송 시장만 내세울 수 있는 공약들을 수립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와 기재부가 2018년 울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의 ‘공공병원’ 공약은 지원해주고, 야당 후보였던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의 ‘산재모(母)병원’ 공약은 2017년 말 이미 예비타당성이 없다는 결론이 나왔는데도 일부러 선거 20일 전인 이듬해 5월에 ‘예타 심사 탈락’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선거 직전에 심사 결과가 발표돼 김기현 후보는 무방비 상태에서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고 했다. 그러나 송 시장 측 변호인은 “송 시장이 청와대 관계자를 만나긴 했지만 공약 지원을 부탁한 적이 없다. 검찰의 공소 사실을 전면 부인한다”고 맞받았다.

◇“靑·경찰, 표적 수사” 對 “검사 의견”

검찰은 또 “송철호 캠프는 가장 유력 경쟁자인 김기현 후보를 적폐 세력으로 몰려고 청와대와 경찰을 동원해 김 후보자에 대한 표적 수사, 하명 수사를 진행했다”고 했다. 그러자 당시 울산지방경찰청장이었던 황운하 의원은 “하명 수사가 아니라, 정상적인 토착 비리 수사였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청와대의 ‘당내 경쟁자 정리’에 대해선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송철호 당선에 고춧가루를 뿌릴 수 있는 (당내 경쟁자인)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에게 공직을 제안하며 출마 포기를 말했다”고 했다. 이어 “선거는 대한민국 공정, 정의 실현의 무대이고 공직선거법은 그 룰이다. 그 무대 위에서는 작아 보이는 것이라도 못 받는 사람에게는 불공정의 씨앗, 불이익이 된다”며 “그것이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도 했다.

그러자 변호인단은 “검사가 공소 사실이 아닌 자기 의견을 말했다. 재판부가 예단(豫斷)을 가질 수 있다”고 반발했다. 검찰이 “공소 사실이 딱딱해 이해를 돕기 위한 차원”이라고 하자, 변호인은 즉각 “그게 바로 (잘못된) 예단”이라고 맞섰다. 어느 한 쪽도 물러서지 않자 재판부가 나서 “검찰은 (진술할 때) 의견을 빼달라”고 했다.

◇현 재판부, 김미리 부장판사 우회 비판

이 사건 재판부는 이날 재판 말미에 “원래 재판 준비 절차를 하면서 증거 채택 여부는 정리했어야 하는데, 지금까지 그게 안 됐다”며 “공판 기일(본재판)을 진행하면서 증거 채택 여부를 결정하려 한다”고 했다. 법원 안에선 “병가를 간 김미리 부장판사가 그동안 1년 넘게 ‘공판준비 기일(재판 준비)’을 진행하면서 당연히 정리했어야 할 증거 채택 문제도 정리하지 않았다고 비판한 것”이라고 했다.(조선일보 참조>

결언 : 불법/부정세력의 공동운명체 - 정권몰락 자초  https://youtu.be/aNEV8oHmOyQ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436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36 “뱀 유전자 물려받아 괴물될 것”…두 자녀 살해한 美남… 비타민abc 2021-08-19 345 7
17135 탈레반과 손잡은 중국 공산당에 중국인의 '대혼란' 우익대사 2021-08-19 396 4
17134 델타변이! 이래서 조심하라는 겁니다.!! 댓글(2) newyorker 2021-08-18 472 3
17133 '한미동맹'이 절실하게 필요한 현실적 이유들 우익대사 2021-08-18 291 9
17132 미군 없으면 한국도 제2의 아프간 댓글(1) 고사연 2021-08-17 359 10
17131 홍범도,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당원.. 댓글(1) 한글말 2021-08-17 540 14
17130 안보 불안에 잠못드는 그대에게 공부하는이 2021-08-17 312 8
17129 십자가 언덕의 처절한 교훈/중동부 유럽 도미노의 공포/… 海眼 2021-08-14 309 6
17128 이제 코로나 공포감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 한글말 2021-08-14 397 19
17127 한미 연합 훈련 반대한 빨갱이 74명 쥑여야! //// inf247661 2021-08-13 425 6
17126 안이박김조와 마지막 리씨들 진리true 2021-08-10 343 3
17125 응천스님의 연설을 경청하시면서 무엇이 맞고 잘못인지 판… 한글말 2021-08-08 352 8
17124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6편/ 2021년… 海眼 2021-08-06 368 4
17123 '적후'에서의 '게릴라戰'에 '노인, 유약자'는 필수(… inf247661 2021-08-06 435 6
17122 인류를 500,000,000 이하로 유지? 대규모 인구…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490 8
17121 CDC 매사추세츠주 코비드 발병에 감염된 사람들의 74…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354 5
17120 화이자 백신 2회 접종 후 4~6개월 만에 바이러스에 …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04 417 3
17119 독일 신문, COVID 봉쇄 히스테리를 조장하고 사회에… 공부하는이 2021-08-03 357 7
17118 마이크 폼페이오의 국제종교자유 정상회의 (IRF) 연설 우익대사 2021-08-01 292 7
17117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 댓글(1) 우익대사 2021-07-31 409 6
17116 [라나회장] / 미국현지 최신 소식 5편 2021년 7… 海眼 2021-07-31 404 2
17115 [라나회장] / 미국 현지 최신 소식 4편 / 2021… 海眼 2021-07-30 347 2
17114 연구: 인공 코로나 백신 "면역"이 단 6주 만에 약화… 공부하는이 2021-07-29 345 7
17113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3편 2021년 7월 … 海眼 2021-07-27 420 3
17112 성경예언 시작됐나? (인류역사 종말에 관한) newyorker 2021-07-25 481 13
17111 황교안, 인천 연수 재검표 투표지 "특검해야!" 댓글(1) 고사연 2021-07-24 471 7
17110 백신을 거부한 대통령들에게만 닥친 무서운 일들 댓글(1) 우익대사 2021-07-24 627 11
17109 반중반미 결정-투표 아닌 개표-공정선거로 혁명적 변화 … 공부하는이 2021-07-24 359 6
17108 트럼프의 귀환을 위해 백악관을 지킨 미군 공부하는이 2021-07-24 479 9
17107 청해부대90% 집단감염!!!! 핸섬이 2021-07-23 387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