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하는 결정적인 이유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하는 결정적인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공부하는이 작성일21-07-12 09:40 조회514회 댓글1건

본문

"델타 변이? 또 누굴 속이려고?" 

젊은층이 백신을 거부하는 결정적인 이유

      

  • 인세영

 인세영                                     

                                                                                                                     

 승인 2021.07.09 23:21

 

http://www.fn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0197

 

(지난 625일자 기사입니다. 누군가의 서버 공격으로 기사가 안보인다는 제보가 많아서 다시 올립니다.)

 


최근 질병 당국과 주류 언론들이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언급하는 횟수가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로는 아직 성에 차지 않았는지, 이번에는 새로운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주목을 끌고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의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이를 일으킨 것으로, 이미 전문가들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각종 변이를 일으킬 것이라는 것을 예견한 바 있어서 사실 별로 충격적인 것도 아니다. 게다가 변이가 된 바이러스는 기존 바이러스보다 현저히 그 위력이 약화되기 때문에 그리 걱정할 것이 못된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일각에서는 "주류 언론들이 누구의 지령을 받았는지 몰라도, 또 한번 국민들에게 공포심을 주입하기 위해 슬슬 시동을 걸고 있는 모양새다."라는 주장과 함께 "누군가가 시민들의 공포를 유발하여 원하는 것을 얻기 위해 또 한차례 광란을 시작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나온다.

 

결국 델타 변이 카드를 꺼내 든 것은 역시 백신 접종을 강화를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다. 또 어디서는 '음모론적인 주장' 이라고 폄훼하겠지만 이미 많은 사람들은 방역당국과 주류 언론에 더 이상 휘둘리지 않겠다는 단호한 입장이다.  

 

이미 전세계인들은 지난 1년 넘게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포에 시달려 지칠대로 지쳤기 때문이다

 

특히 치사량이 독감보다 낮음에도 불구하고, 미디어가 과도한 공포를 조장해 왔기 때문에 사람들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왔다는 분석이 나온다. 코로나가 마스크 착용 및 거리두기, 집회금지, 우편투표 활성화 명분 성립 등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목소리를 키우면서 세력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젊은 층을 중심으로 "이도저도 안되니까 이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카드를 꺼낸거 같은데, 아무리 그래봤자 우린 백신 안맞는다." 라는 분위기도 강하다주류 미디어의 선동도 이제 약발이 예전만 못하다는 얘기다

 

그렇다면 이렇게 깨어난 사람들이 백신을 맞을 수 없다고 제시하는 논리는 뭘까

 

1. 백신 접종 시 항원 항체 검사를 하지 않는 점이 수상하다

 

원래 백신은 항체 형성을 위해 접종을 하는 것인데, 만약 이미 항체가 형성되어 있는 사람들은 백신을 접종할 필요가 없다. 따라서 상식적으로 볼 때, 백신 접종 전에 항원 항체 검사를 필수적으로 해야 될 것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전혀 항원 항체 검사에 대한 정부 차원의 논의가 없다

 

백신 접종 후에도 항체가 생겼는지 검사해서 알려줘야 한다. 그러나 알려주지 않는다

 

서울대 의료진에서는 이미 대한민국 사람의 60-70%가 스스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항체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발표를 하기도 했다. 정부는 항원 항체 검사에 대해 아무런 얘기가 없다이미 항체가 있는 사람도 신청만 하면 무조건 백신을 접종시켜주는데, 이것이 이상하다는 것이다.

 

정부의 백신 독려 목적이 국민들의 근본적인 코로나 바이러스의 퇴치인지, 접종률 수치만을 높이기 위함인지 헷갈린다는 것이다.  

 

 

2. 자꾸 변이가 나오는데, 지금 백신 맞아서 뭐합니까약으로 치료하는게 낫지 

 

현재 접종 중인 모든 백신은 임상실험이 완벽하게 끝난 백신들이 아니다. 긴급하게 승인된 백신이다.

 

AZ, 화이자, 모더나, 얀센 중 어떤 백신도 완벽한 임상실험을 끝내지 못했다. 안전성이 확실히 담보되지 않았으며, 심지어 제조사들은 부작용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겠다고 해서 각국 정부로 부터 그렇게 하도록 허락을 받은 상태다. 결국 아무도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는 백신들이다

 

더구나 이러한 백신들이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다는 보장도 없다. 그렇다면 굳이 백신을 지금 맞을 필요가 있을까? 변이가 생기면 또 다른 백신을 맞아야 하는데 말이다.  

 

시민들의 의혹은 증폭된다

 

"백신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심지어 코로나로 죽는 사람보다 백신 부작용으로 죽는 사람 숫자가 더 많은데, 내가 왜 생명을 걸고 백신을 맞습니까?" 또는 

 

"솔직히 코로나 걸려도 집에서 1-2주만 쉬면 말끔히 낫는데, 목숨을 걸고 백신 맞을 필요가 있나요?"  등의 얘기가 안나올 수 없다.  달리 반박할 여지가 없다 

 

3.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릴 수 있다면서요그런데 백신 왜 맞아야 합니까?

 

백신을 맞는 이유는코로나에 걸릴 가능성에서 벗어나서 마스크 벗고 자유롭게 생활하기 위함이다.

 

그러나, 백신을 맞아도 코로나에 걸릴 수 있다면 백신을 맞는 이유가 없어진다. 백신을 접종해도 100% 항체가 생기는 것도 아니고, 백신 접종후 코로나에 걸린 사례가 굉장히 많이 나온다. 돌파 감염이라고 하여, 백신을 2차까지 맞아도 코로나에 걸리는 사람은 걸린단다. 결국 백신 접종 후에도 안심할 수 없다는 것인데, 그렇다면 백신을 왜 맞아야 하는지 의문이 생기는 것이 당연하다.    

 

집단 면역 달성이 불가능하다는 전문가들도 많은데다가, 변이 바이러스가 자꾸 나오면 집단 면역은 더욱 멀어진다고 한다 

 

4. 정부가 백신을 지나치게 강요...더 의심스러워 

 

백신이 그렇게 안전하고 예방효과가 확실하다면, 원하는 사람만 맞게 하면 된다

 

각자 선택에 따라서 백신을 맞으면 되지왜 자꾸 전 국민을 대상으로 맞히려 하는지 모르겠다는 주장이 끝임없이 제기된다.    

 

국내 방역당국은 현재 거의 반 강제적으로 백신 접종을 강요하고 있는 분위기다. 심지어 일부 학교에서는 고3 수험생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하지 않으면 입시 준비에 불이익을 준다는 뉘앙스까지 풍기면서 접종을 강요하고 있다

 

최근에는 정부가 백신을 맞으라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국민들의 등을 떠미는 것에 대해 의심을 해봐야 한다는 목소리가 사뭇 크게 들린다. 미디어를 동원해 사람들의 눈과 귀를 막고 코로나 공포를 주입시키고 있으나, 이제 많은 국민들이 깨어나서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렇게 호들갑을 떨면 의심을 안하던 사람들도 "정부가 뭔가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닐까?" 라는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

 

백신을 접종받아도 마스크를 써야되고, 거리두기를 해야되고, 심지어 부작용으로 사망할 수도 있다.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때문에 백신을 맞은 사람이 피해를 볼 정도의 효과를 가진 백신이라면 과연 그게 백신이라고 할 수 있을까

 

그렇게 따지면 독감 백신을 포함하여 모든 백신이라는 백신은 왜 전국민에게 접종을 시키지 않았을까라는 의문이 든다 

 

5. 이제 미디어가 담합해서 국민을 선동하는 시대는 끝났다

 

백신 무용론을 거부하는 쪽의 목소리를 일부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세월호 구조 가짜뉴스 사건, 광우병 조작, 쓰레기만두사건, 태블릿 PC, 코로나 마녀사냥, 한강대학생 사망사건 등 주류 언론들이 가짜뉴스를 내고, 주류 언론들이 담합을 하여 국민을 속이는 일들이 너무 많았다." 

 

"어쩌면 코로나 바이러스와 관련된 뉴스들도 대부분 국민을 속이고 여론을 자신들이 원하는 쪽으로 형성하려는 수작일 수 있다. 델타 바이러스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공포감을 조성해서 이익을 챙기는 쪽이 어딘지 살펴보면 된다. 누가 코로나 사태로 가장 이익을 봤는가? "  

 

"델타 변이가 기존 코로나 보다 감염 속도가 빠르다고 공포감을 조성하지 말고, 주류언론이 이렇게 온통 호들갑을 떨 정도로 위험하다는 증거를 대라." 

 

이제는 주류언론을 의심하는 사람들이 하도 많기도 하거니와, 정보 검색과 분석 능력이 뛰어난 젊은이들이 너무 많아져서, 앞으로는 주류 언론들이 짜고 국민들 속이기도 쉽지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출처 파이낸스투데이(http://www.fntoday.co.kr)

댓글목록

고사연님의 댓글

고사연 작성일

이 기자가 4.15부정선거를 꾸준히 보도하고 있는 몇 안 되는 기자임.

퍼온글 목록

Total 17,431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21 화천대유와 여시재 상징성 진리true 2021-09-16 235 6
17220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233 5
17219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250 22
17218 파우치 아니요, 예방 접종을 받지 않았습니다 학습하는이 2021-09-15 645 7
17217 국가혼.나라얼! / 外 ①. 부정선거증거 _ 투표지 … inf247661 2021-09-14 225 5
17216 코비드수치 조작 대중 위협 음모 병원 관리자들 카메라에… 학습하는이 2021-09-14 227 8
17215 종교인의 거룩한 삶( 순교사 혹은 순직사)은 없었다. 진리true 2021-09-14 201 3
17214 백신스파이크 단백질 건강한 세포에 심각한 혈관 손상 유… 학습하는이 2021-09-14 347 4
17213 김정은 아무리 봐도 딴사람 귀도 치열도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13 331 10
17212 미국 절반 바이든 코로나19 백신 파시즘 동의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3 251 9
17211 미군 빌 게이츠 유죄 선고하다 학습하는이 2021-09-13 302 12
17210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322 15
17209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245 14
17208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232 17
17207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171 16
17206 앵벌이(디아스포라 정당인 )의 국짐당 혼내주기 진리true 2021-09-12 140 2
17205 사법부 하는 짓이 중국을 닮아가... 댓글(1) 고사연 2021-09-12 172 3
17204 아프리카 코로나19 감염률과 사망률이 낮은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234 5
17203 백신 접종자 급속도로 코비드19 감염 전파되는 이유 학습하는이 2021-09-12 217 4
17202 봉제공장 시다에서 존스 홉킨스 의대교수가 되기까지 newyorker 2021-09-11 201 8
17201 8월 코비드-19 사망자 80% 예방 접종자 학습하는이 2021-09-11 248 7
17200 코로나 정치에 희생당하는 국민증가 -고려장 예약세대 진리true 2021-09-11 172 2
17199 덴마크 모든 코비드 제한 해제-바이러스 더 이상 '사회… 학습하는이 2021-09-11 211 7
17198 로버트 영 박사 4가지 코비드 백신 분석 결과 발표 학습하는이 2021-09-11 1273 10
17197 DJ 카지노 왕국의 재 공약자들 - 한번도 경험하지 못… 진리true 2021-09-09 298 4
17196 넘북 위장평화를 내세운 통치자들의 죄값 - 우주를 … 진리true 2021-09-08 215 4
17195 게이츠 재단, 리얼 로우 뉴스 위협 학습하는이 2021-09-08 286 5
17194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학습하는이 2021-09-08 281 12
17193 3불합의 이행정권 - 중공군 창설기념 (박근혜 참석),… 댓글(1) 진리true 2021-09-07 234 7
17192 국민의힘 황교안 3대 공약 발표 댓글(2) 고사연 2021-09-07 271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