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한 52세의 경찰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한 52세의 경찰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익대사 작성일21-07-31 14:16 조회347회 댓글1건

본문

◆ 코로나 백신인  AZ와 Pfizer의 교차접종 후 사망한 52세의 경찰관!




청원진행중

코로나 백신 아스트라제네카(AZ)와 화이자 백신 교차접종 후 첫 사망한 (52세) 경찰관의 억울한 죽음의 사안을 밝혀주세요.

참여인원 : [ 9,413명 ]



  • 카테고리

    보건복지
  •  
  • 청원시작

    2021-07-29
  •  
  • 청원마감

    2021-08-28


청원내용

 
저는 코로나 백신 교차접종 후 갑작스럽게 사망한 경찰관의 아내 입니다.

경찰관으로서 대민업무를 수행하던 남편은 당초 6월부터 사회필수인력에 대하여
접종하기로 한 일정에서 더 앞당겨진 지난 4월 28일 1차 아스트라제네카(AZ)를 접종하였습니다.
접종 후 아무런 증상이 없었고, 이후 7월 17일 2차 화이자 접종 후에는 약간의 두통만 있었을 뿐
다른 아무런 증상이 없었습니다.
사망 전일 7월 18일에 야간 근무를 마치고, 19일 오전 8시30분 퇴근 후 저녁식사를 하고 잠자는 도중에
급 사망
하였습니다. 2차 화이자 백신 접종 3일째의 20일 새벽의 일이었습니다.


남편은 국내 아스트라제네가(AZ) 수급 부족과 경찰관으로서의 빠른 업무 복귀를 위해
선택의 여지없이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접종을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평소 기저질환 없이 누구보다 건강한 그이였기에, 남편의 사망이 지금도 믿어지지 않습니다.
중2, 중1의 어린 두 아들을 둔 저로서는 남편의 죽음이 그저 황망하기만 합니다.


경찰이라는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국가와 국민에 봉사하는 것을 누구보다 자랑스럽게 여겼던
그런 남편에게 어떻게 이런일이 벌어졌는지, 부검을 통해 조속히 백신 부작용임을 밝혀지길 원하고
알고 싶었지만 방역당국이나 경찰 어디에서도 명확한 대답을 들을 수 없었습니다.


남편의 사망이 단순한 개인의 운으로 치부되지 않도록 백신부작용에 따른 인과관계가
명확하고 투명하게 밝혀지기를 강력히 희망하는 바 입니다.
대한민국 경찰로서 국민에게 헌신했던 한 경찰관의 명예를 회복하고,
한 가정의 든든한 가장을 잃고 고통에 빠져 있는 저희 가족에게 국가가 외면하지 않는 사건으로 남기를 바랍니다.
그리하여 이번 사건이 "백신 부작용"에 따른 사고사와 "공무상 직무연장으로 인한 과로사"로
인정되어 남편이 조속히 순직처리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간곡히 바라며 희망합니다.


대통령님.
중2, 중1 어린 두 아들과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절망과 실의에 빠져 있는 저희 모자에게
남편과 아빠의 죽음이 헛된 죽음이 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저희 가족은 그저 억울하고 답답하며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비참합니다.
교차접종의 사망한 첫 사례인 만큼 다시 한번 명확한 사인을 꼭 밝혀내주시길 바라며,
대한민국 모든 국민들이 불안해 하지 않고 안심하며 맞을 수 있는 안전한 백신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 사람이 보고 싶습니다.
너무나도 그립습니다.
※ 자료 출처: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600191

댓글목록

우익대사님의 댓글

우익대사 작성일

필자의 생각으론, 작금에 중국 공산당과 歐美 글로법리스트의 치밀한 사기 작품인 "코로나"와 "백신"을 활용하여, 국민 경제를 파탄시키고, 또 백신 접종으로 수많은 국민을 살해한 그들의 충실한 하수인 문재인 집단과 보건복지부 질별관리청 일당들을 "살인죄"로 기소를 해야 한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10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160 미군 헌터 바이든 체포 공부하는이 2021-08-31 285 12
17159 다시 보기. 검찰 VS 경찰; 상호간에, 氣 쌈 싸우기… inf247661 2021-08-30 140 3
17158 이석기(RO)보다 용감한 국민성 표출 진리true 2021-08-30 146 4
17157 코로나19 진단과 백신 주사 긴급진단 공부하는이 2021-08-30 238 14
17156 주류 언론 코비드 백신이 실패하고 있다고 인정하는 지금… 공부하는이 2021-08-30 160 10
17155 빌 게이츠 군사재판 8월 31일 화요일 재개 공부하는이 2021-08-30 236 11
17154 북폭은 절대 일어나지 않는다! 우익대사 2021-08-29 197 6
17153 담비와 김무성/박지원의 차이점 진리true 2021-08-29 168 4
17152 왜 아프간만이 전쟁을 하죠? 군산복합체의 속셈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29 166 8
17151 송기인 신부, 그는 누구인가? 댓글(1) sunpalee 2021-08-28 213 15
17150 맹인과 귀머거리 국민을 위해서, 옥체를 길이 보존하소서… 진리true 2021-08-28 167 8
17149 대한민국 공권력의 현주소 댓글(1) 일조풍월 2021-08-27 248 3
17148 악어의 눈물-쇼인가, 노추의 망령-쇼인가? 진리true 2021-08-27 224 4
17147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9편 / 2021년 8… 海眼 2021-08-27 409 5
17146 미 해병대, 펜타곤 무시: 백신 의무 없음 댓글(1) 공부하는이 2021-08-26 284 11
17145 박근혜 대통령 탄핵의 숨은 배후 댓글(2) 우익대사 2021-08-26 379 8
17144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첫째 날 공부하는이 2021-08-24 463 18
17143 조 바이든의 실패는 NWO에 대한 Trump의 가장 큰… 공부하는이 2021-08-24 299 14
17142 황교안 확 바뀌었다. 미국 방문 이후 거듭난 모습 댓글(2) 고사연 2021-08-24 343 7
17141 양산시 재검표 역시 비슷한 패턴 나와 댓글(1) 고사연 2021-08-23 246 6
17140 참 좋은 말씀 newyorker 2021-08-23 203 7
17139 콘돌리자 라이스의 워싱턴포스트 기고문 전문 공부하는이 2021-08-22 304 14
17138 ㅓㅓㅓㅓ inf247661 2021-08-21 207 7
17137 [라나회장] / 미국현지최신소식 / 2021년 8월 1… 海眼 2021-08-21 176 5
17136 “뱀 유전자 물려받아 괴물될 것”…두 자녀 살해한 美남… 비타민abc 2021-08-19 263 7
17135 탈레반과 손잡은 중국 공산당에 중국인의 '대혼란' 우익대사 2021-08-19 281 4
17134 델타변이! 이래서 조심하라는 겁니다.!! 댓글(2) newyorker 2021-08-18 379 3
17133 '한미동맹'이 절실하게 필요한 현실적 이유들 우익대사 2021-08-18 216 9
17132 미군 없으면 한국도 제2의 아프간 댓글(1) 고사연 2021-08-17 258 10
17131 홍범도, 독립군을 몰살한 공산당원.. 댓글(1) 한글말 2021-08-17 439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