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학습하는이 작성일21-09-08 08:19 조회224회 댓글0건

본문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Bill Gates Military Tribunal: Day 4

 

By  Michael Baxter - September 7, 2021

 

https://realrawnews.com/2021/09/bill-gates-military-tribunal-day-4/

 


At the conclusion of Day 3, which took place last Wednesday, the U.S. military claimed to have evidence proving that Gates, or people on his behalf, injected at least 250 unsuspecting persons with an experimental influenza vaccine designed to slowly erode bodily organs and eventually cause death. Gates’ lawyer, the animated and theatrical David Baluarte, asked for a continuance so he could speak to his client in private. When the trial resumed Thursday morning, Baluarte asked the U.S. Navy Judge Advocate General’s Corps to produce the corpses of all 250 alleged victims, so that he could hire an independent forensic pathologist to exhume and examine the corpses.

“But you can’t do that, can you, Vice Adm. Hannink? You know why you can’t? Because those people do not exist, and the injections never happened. You’re attempting to prosecute this man based on roleplaying games he had with friends. Nothing more; nothing less. Were they morbid? Yes. Were they criminal? No. This tribunal is a sham,” Baluarte said.

Vice Adm. Hannink, however, seemed prepared for Baluarte’s challenge.

“Bill Gates is arrogant and a narcissist,” Vice Adm. Hannink said, pointing at the accused, “but he isn’t sloppy. Even if there were bodies to exhume, it’s doubtful we’d find much after 20 years. But Bill made sure no exhumations would ever happen. All were cremated, in some cases in defiance of the decedent’s last wishes.”

He showed the tribunal an ad the fledgling Gates Foundation had published in the Seattle Times in August 2001. The ad sought volunteers to receive a ‘revolutionary’ influenza vaccine that, the ad said, would last 5 years and automatically interact with the human body to combat yet unknown variants of seasonal influenza. Participants, the ad went on, had to be between 65-75 years old and have no chronic ailments such as heart disease or diabetes. Recipients of the diabolical concoction had to sign a battery of non-disclosure agreements and a waiver absolving the Gates Foundation, Microsoft Corporation, and Harborview Medical Center, where the drug was administered, of “loss of life.” Moreover, it indemnified Chiron CorporationGate’s biotech partner at the timeagainst any recrimination stemming from receipt of the so-called vaccine.

Baluarte interrupted, asking from where the military got its copy and, more importantly, from where he could obtain a copy to verify its veracity. He said the Office of Military Commissions could have drawn the ad on photoshop simply because the military hates his client.

“Bill Gates, detainee Bill Gates, is very good at purging digital data. And what was then a very rudimentary internetwell, he had no problem making sure that any digital records were destroyed or deleted. He is not so thorough at eliminating analog evidence, and fortunately for the prosecution, the Seattle Times was still backing up its print on microfiche,” Vice Adm. Hannink said, and produced a small, metal canister. “We also obtained from Harborview a list of the 253 recipients, and paperwork bearing Gates’ signature.

Baluarte objected, claiming JAG had whimsically invented 3 new fatalities.

“You said 250? Now it’s 253? Which is it?” Baluarte barked.

Vice Adm. Hannink made a startling revelation; he said there were 3 added participants who had miraculously survived the Gates vaccine, but two of whom perished years later.

“Amazingly, one still lives, now 91-years-old. And I think we should hear what she has to say,” Vice Adm. Hannink addressed the panel.

Via ZOOM, a woman who identified herself as ‘recipient 163,’ Mary Johnson, appeared on screen, a faint smile on her weathered face.

She spoke slowly, giving each word its owed space: “I received the shot on August 24, 2001, at the advice of my physician after showing him the advertisement. The influenza season was about to hit, and I didn’t want to get sick. I also have a phobia of needles, so when I heard I could get a shot to last five years, I was thrilled. The leaflet said the shot was safe and effective and might have only mild side effectssore arm, brief chills, mild fever, that sort of thing. I read that it was sponsored by Bill Gates Foundation and Chiron and didn’t think twiceuntil a year later.”

Twelve months later Ms. Brown endured catastrophic organ failure. First, cortical necrosis of the kidneys that needed a double transplant. Then, unexplained sclerosis of the liver, even though she did not drink or take medications known to cause such a condition. A month later, she had acute appendicitis and had to have her appendix removed, followed by her gallbladder a month later. Three months later, she survived two heart attacks in a month; a year later, her optic nerves dissolved, leaving her with less than 15% of vision. Her physician called it “inexplicable systemic, cascading organ failure,” but Ms. Johnson insisted Gates’ vaccine caused her rapid decline in health.

“Look, I wasn’t young, but I wasn’t in poor health, and it’s a damn miracle I’m still alive today. And here’s the kickerafter my liver transplant, I got a phone call in the hospital, and the caller said he was Bill Gates, and he asked me how I was doing. I was so doped up on morphine I didn’t know what I was saying, but I said something like ‘Oh, hi, Bill, I’m glad you’re checking up on me.’ And he said to remember I signed agreements, agreements that had to be honored, and hung up,” Ms. Johnson told the tribunal.

“If I’d known my organs would liquify, I’d never have taken that crap,” she said, breathing heavily between words.

Following her testimony, Vice Adm. Hannink put the tribunal in recess until after the holiday weekend, to resume Tuesday, September 7.

 

 

 

파파고 번역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4일 차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97

 

지난 수요일 일어난 3일째의 결론에서, 미군은 게이츠, 즉 그를 대신한 사람들이 신체 장기를 서서히 침식시켜 결국 죽음을 초래하도록 고안된 실험적인 인플루엔자 백신을 적어도 250명의 사람들에게 주입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게이츠의 변호사인 만화영화적이고 연극 적인 데이비드 발루아르테는 그가 그의 의뢰인과 사적인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계속해 줄 것을 요청했다. 목요일 아침 재판이 재개되자, 발루아르테는 미 해군 판사 군단에게 250명의 희생자로 추정되는 모든 희생자들의 시신을 보여줄 것을 요청했다. 그래서 그는 시체를 발굴하고 검사할 독립적인 법의학 병리사를 고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다."하지만 당신은 그렇게 할 수 없습니다, 한니크 중장님? 왜 안 되는지 알아요? 왜냐하면 그런 사람들은 존재하지도 않고, 주사도 맞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그가 친구들과 함께 했던 역활극 게임을 바탕으로 이 남자를 기소하려 하고 있습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닙니다. 그들은 병적이었나요? . 그들이 범죄자였나요? 아닙니다. 이 법정은 엉터리입니다,"라고 발루아르테는 말했다.

 

그러나 Hannink 중장은 Baluarte의 도전에 대비하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


"빌 게이츠는 거만하고 나르시시스트입니다."라고 한닌크 중장은 말했다. Hannink는 피고를 가리키며 말했다, "하지만 그는 엉성하지 않다. 비록 발굴할 시신이 있다 하더라도, 20년 후에 우리가 발견하게 될지는 의문이다. 하지만 빌은 발굴이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후손의 마지막 소원을 무시하고 모두 화장한 경우도 있다.

 

그는 재판소에 신생 게이츠 재단이 20018월 시애틀 타임즈에 게재한 광고를 보여주었다. 이 광고는 '혁명적인' 인플루엔자 백신을 받을 자원자들을 모집했는데, 이 백신은 5년간 지속되며 아직 알려지지 않은 계절성 인플루엔자와 싸우기 위해 인체와 자동적으로 상호작용할 것이라고 광고는 말했다. 이 광고는 계속하기를 참가자들의 나이가 65세에서 75세 사이여야 하며 심장병이나 당뇨병과 같은 만성 질환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 극악무도한 혼합물의 수령자들은 일련의 비공개 계약과 그 약이 투여된 게이츠 재단, 마이크로소프트 코퍼레이션, 하버뷰 메디컬 센터의 "인명 손실"을 면제하는 면제를 서명해야 했다. 게다가, 그것은 소위 백신 시행으로 인한 어떠한 비난에도 대해, 당시 Gate의 생명공학 파트너였던 Chiron Corporation에게 배상했다.


발루아르테는 말을 가로막으며, 군부가 어디서 사본을 구했는지,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사본을 어디서 구했는지 물었다. 그는 군사위원회가 단순히 군이 그의 의뢰인을 싫어하기 때문에 포토샵 광고를 그렸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빌 게이츠, 억류자 빌 게이츠는 디지털 데이터를 매우 잘 지웁니다. 당시 매우 초보적인 인터넷이었던 그는 디지털 기록이 파괴되거나 삭제되도록 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는 아날로그 증거를 없애는 데 그렇게 철저하지 않아서, 다행히도 검찰로서는 시애틀 타임즈가 마이크로필름에 실린 지면을 여전히 뒷받침하고 있었습니다."라고 한니크 중장이 말했습니다. 그리고 작은 금속 통을 보여주었다. "우리는 하버뷰로부터 253명의 수여자 명단과 게이츠의 서명이 담긴 서류도 입수했습니다.

 

발루아르테는 JAG가 변덕스럽게 3명의 새로운 사망자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며 반대했다.


"250이라고 하셨죠? 이제 253이라고요? 어느 쪽일까요?" 발루아르테가 부르짖었다.

 

Hannink 중장은 놀라운 폭로를 했다; 그는 게이츠 백신에서 기적적으로 살아남은 3명의 참가자가 더 있었지만, 그들 중 2명은 수년 후에 죽었다고 말했다.

 

"놀랍게도, 현재 91세인 한 명이 여전히 살고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녀가 무슨 말을 하는지 들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한닌크 중장이 자문단에게 말했다.

 

ZOOM을 통해, 자신을 '수여자 163' 이라고 밝힌 메리 존슨이 화면에 등장했고, 풍화된 얼굴에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그녀는 천천히 말했고, 각각의 단어에게 빚진 공간을 주었다: "저는 광고를 보여준 후 의사의 조언에 따라 2001824일에 주사를 맞았습니다. 인플루엔자 시즌이 다가오고 있어서, 나는 아프고 싶지 않았어. 저도 바늘 공포증이 있어서 5년 동안 주사를 맞을 수 있다는 말을 들었을 때, 전율을 느꼈어요. 그 전단지에 의하면 그 주사는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팔의 통증, 잠깐 오한, 미열 같은 가벼운 부작용만 있을 수 있다고 했다. 빌 게이츠 재단과 시론의 후원을 받아 1년이 지나도록 두 번 다시 생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2개월 후 브라운 여사는 치명적인 장기 부전을 견뎌냈다. 우선, 이중 이식이 필요한 신장의 피질 괴사입니다. 그리고 나서, 비록 그녀가 그러한 상태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술을 마시거나 약을 먹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설명되지 않는 간의 경화증. 한 달 후, 그녀는 급성 맹장염에 걸렸고, 한 달 후에 그녀의 담낭을 제거해야 했다. 석 달 후, 그녀는 한 달 동안 두 번의 심장마비에서 살아남았고, 1년 후, 시신경이 용해되어 시력은 15% 미만이었다. 그녀의 주치의는 그것을 "설명할 수 없는 체계적이고 연쇄적인 장기 기능 장애"라고 불렀지만, 존슨 씨는 게이츠의 백신이 그녀의 건강의 급격한 저하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보세요, 저는 젊지는 않았지만 건강이 나빴던 것은 아닙니다. 그리고 제가 오늘날 살아있다는 것은 정말 기적입니다. 그리고 여기 뜻밖의 결말이 있습니다. 제 간이식 후, 저는 병원에서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그 전화 건 사람이 빌 게이츠라고 말했고, 그는 제게 어떻게 지내냐고 물었습니다. 나는 모르핀에 너무 취해서 무슨 말을 하는지 몰랐지만, ', 안녕, , 네가 나를 확인해줘서 기뻐.'와 같은 말을 했다. 그리고 그는 내가 동의서에 서명했고, 존중되어야 했던 협정들을 기억하라고 말했습니다," 존슨 씨는 재판에서 말했습니다.

 

"만약 내가 내 장기가 용해될 줄 알았다면, 나는 결코 그런 헛소리를 듣지 않았을 거예요,"라고 그녀는 말 사이에 숨을 거칠게 쉬며 말했다.

 

그녀의 증언에 따라, Hannink 중장은 97일 화요일 재개하기 위해 휴일 주말 이후까지 법정을 휴정했다.

 

 

 

위 기사 해설

 

디지털, 아날로그에 완패. 빌 게이츠 군사재판 4일차#547. 210908.

 

https://www.youtube.com/watch?v=YaMShGiGTgc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3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277 첼시 클린턴, 군사재판 직면 댓글(3) 학습하는이 2021-10-05 258 10
17276 야당 경선후보 2차 컷오프에 대한 불신 높아 댓글(1) 고사연 2021-10-04 208 6
17275 4.15총선 의혹 진상규명 촉구 교수 시국선언 댓글(2) 고사연 2021-10-04 187 9
17274 증거: Covid 전염병은 적어도 9/11 이전에 계획 학습하는이 2021-10-04 193 6
17273 국방 경제분야 여야정책 비교분석 학습하는이 2021-10-03 119 8
17272 백신 접종 이제 끝. 용감한 크로아티아 대통령 학습하는이 2021-10-03 300 13
17271 선관위 비판하는 황교안에게 경고하는 등신당 댓글(2) 고사연 2021-10-03 178 8
17270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한글말 2021-10-02 151 11
17269 미군 감옥선 일본 기항 충격!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0-02 314 17
17268 유출된 국방부 문서: 대부분의 COVID 사망, 입원은… 학습하는이 2021-10-02 220 15
17267 황교안, "원상회복 종이? 새빨간 거짓말" 댓글(2) 고사연 2021-10-02 178 5
17266 하태경, “배춧잎투표지, 프린터물”, 억지주장 댓글(2) 고사연 2021-10-02 96 11
17265 컴퓨터가 미국 대통령을 뽑았다(手記가 아니고 인쇄) 댓글(1) 고사연 2021-10-02 133 4
17264 완전접종자 항체 의존 증강(ADE) 가속화 학습하는이 2021-10-02 189 6
17263 빌 게이츠, 예정보다 앞서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0-02 294 12
17262 빌 클린턴 죽음은 살인, 독에 의한 죽음으로 결정내렸다 학습하는이 2021-10-01 484 12
17261 가장 큰 현안과제, 중앙선관위 여론/경선조작 댓글(2) 고사연 2021-10-01 144 7
17260 가짜 바이든 가짜 부스터를 맞습니다 학습하는이 2021-10-01 229 6
17259 가짜 여론조사 / 진짜민심, 이렇다 고사연 2021-09-30 200 2
17258 대법관들 국민이 두렵지 않나? 왜 선거재판 안 하나? 고사연 2021-09-30 127 6
17257 가짜 대통령 바이던 백악관 백신 사진을 가짜로 만들고.… 학습하는이 2021-09-30 171 6
17256 COVID-19 백신 접종 모든 조종사 지상배치 명령 … 학습하는이 2021-09-30 203 10
17255 국힘당원 1800명 경선 일괄위탁관리 금지 가처분신청 고사연 2021-09-30 125 6
17254 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우익대사 2021-09-30 191 20
17253 전자개표 반대하는 브라질 국민들 길거리로! 고사연 2021-09-29 140 6
17252 국민 각성없이 이대로 흘러가면 정권교체 어렵다 댓글(1) 고사연 2021-09-29 124 4
17251 부정선거 밝히지 않고 정권교체? 절대 불가능!!! 댓글(1) 고사연 2021-09-29 137 11
17250 국내특허-그래핀 함유 식염수 코로나 백신 학습하는이 2021-09-29 327 5
17249 코로나 사망자 80% 백신 접종, 코로나 사망자 3,0… 학습하는이 2021-09-29 219 10
17248 백신 접종 모범국 이스라엘·영국도 재확산 비상…확진자·… 학습하는이 2021-09-29 154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