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출동, 지나치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출동, 지나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2 11:59 조회222회 댓글0건

본문

[조선사설]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출동, 지나치다

2021.09.11.

 

공수처가 10일 이른바 고발 사주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공직선거법 위반, 직권 남용, 공무상 비밀 누설 등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공수처는 국민적 관심, 사건의 중요성 때문에 신속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야당의 유력 대선 주자에 대해 수사 기관이 시민 단체가 고발한 지 사흘 만에 전격 입건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하는 일은 유례를 찾기 힘들다. 공수처는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대구고검 검사에 대해 압수수색도 벌였다. 법무부와 검찰도 가세했다. 박범계 법무장관은 검찰과 공수처가 긴밀히 협력하는 게 중요하다면서 “(공수처 수사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진상 조사를 충실히 하겠다고 했다.

 

고발 사주 의혹은 윤 전 총장이 재임 중이던 작년 4월 총선 당시 본인과 처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여권 인사들을 고발해달라고 야당에 요청했다는 내용이다. 고발 요청은 윤 전 총장의 부하인 손 검사를 통해 야당 소속 김 의원에게 전달됐다는 것이다.

 

고발 사주 의혹을 인터넷 매체가 보도하고 공수처가 윤 전 총장을 입건하기까지 과정을 보면 의문이 한둘이 아니다. 우선 이 의혹을 인터넷 매체에 제보하고 검찰에 신고했다는 사람이 말을 계속 바꿔 왔다. 그가 공익 신고자로 보호받을 만한 행동을 했는지에 대해 국민권익위도 오락가락하고 있다. 검찰은 의혹이 보도된 바로 그날 기다렸다는 듯 진상 조사에 착수했다.

 

이미 윤 전 총장을 터무니없는 이유로 24차례나 고발한 친여 성향 시민단체가 이번에도 고발장을 냈다. 그러자 공수처는 불과 사흘 만에 윤 전 총장을 입건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의 특혜 채용 혐의를 감사원이 조사해 넘겼는데도 기소 여부를 자문한다며 4개월을 보낸 공수처가 야당 대선 주자 수사에는 신속하게 움직인다. 공수처는 야당 소속 김웅 의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그의 국회 사무실을 압수수색 하며 보좌진에게 김 의원에게 허락받았다고 했다고 한다. 그러나 김 의원은 허락한 적 없다고 했다. 수사관이 거짓말을 할 수도 있나. 본인에게 영장을 제시하지 않은 상태에서 압수수색을 하면 불법 수사가 될 수 있다.


야당 대선 후보도 불법 혐의가 있다면 수사를 받아야 마땅하다. 그러나 선거가 임박한 시점에서 후보에 대한 수사는 최대한 신중을 기해야 하는 것이 상식이고 역대 정권에서는 대부분 그렇게 해왔다. 혐의가 뚜렷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권력이 개입하는 것 자체가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현 정권은 2018년 울산시장 선거 때 야당 소속 현직 시장이 공천 확정된 시점에 맞춰 압수수색을 실시했고 그것이 대통령의 30년 친구였던 여당 후보를 당선시키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청와대 참모들이 가담한 이 울산 선거 공작에 대한 수사와 재판은 한없이 늘어져서 내년 6월 치러질 다음 지방선거 때까지도 결론이 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그랬던 정권이 야당의 유력 대선 주자가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고 정황도 불투명한 혐의에 대해 전 수사 기관이 총동원돼 속도전을 펼치는 모습은 아무리 봐도 지나치다는 느낌을 줄 수밖에 없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41건 8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031 조원진 댓글(1) aufrhd 2021-09-27 378 7
17030 東로마 제국 _ 최후 황제 _ '콘스탄티누스11세'의 … inf247661 2021-09-26 363 3
17029 [속보] 법원, "경찰의 '묻지마 집회금지'는 위헌" 댓글(3) 고사연 2021-09-26 346 12
17028 황교안, 부정선거 뚝 무너뜨린다 댓글(1) 고사연 2021-09-25 385 8
17027 바이든 바디더블 보리스 존슨 만남 중 가면 폭로 학습하는이 2021-09-24 463 6
17026 백신 명령에 대한 군사적 탈출은 계속된다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23 368 9
17025 황교안, 확실한 증거 2만장 주장, 그리고 또 댓글(1) 고사연 2021-09-22 298 4
17024 한국인의 좌파성은 조선시대 노예근성에서? 우익대사 2021-09-22 347 8
17023 스티브 힐튼: "바이든 정권은 모든 방향에서 무너지고 … 우익대사 2021-09-20 378 9
17022 [추석 특선] 아웃사이더 박정희 대통령 통합본 댓글(1) 우익대사 2021-09-20 373 4
17021 내년 3.9대선의 대통령 당선자는 이미 결정? 댓글(2) 우익대사 2021-09-20 381 10
17020 델타포스, 첼시 클린턴 체포​ 학습하는이 2021-09-20 466 10
17019 부정선거 부정당-이준석당/홍준표 무관심 무소속당/윤석열… 진리true 2021-09-18 278 5
17018 자다가 봉창때린 홍봉사 -5/18 민주화운동자(조국동지… 진리true 2021-09-18 262 5
17017 망자의 경배자(종교인 선거표 구걸자)와 신을 조롱(시험… 진리true 2021-09-17 281 8
17016 김영삼 수호대군 조국수호자 - 5/18 무장혁명 민주… 진리true 2021-09-17 282 4
17015 관타나모에서 빌 게이츠 재심 거부 학습하는이 2021-09-16 443 8
17014 화천대유와 여시재 상징성 진리true 2021-09-16 298 6
17013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310 5
17012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320 22
17011 국가혼.나라얼! / 外 ①. 부정선거증거 _ 투표지 … inf247661 2021-09-14 319 5
17010 종교인의 거룩한 삶( 순교사 혹은 순직사)은 없었다. 진리true 2021-09-14 267 3
17009 백신스파이크 단백질 건강한 세포에 심각한 혈관 손상 유… 학습하는이 2021-09-14 472 4
17008 김정은 아무리 봐도 딴사람 귀도 치열도 댓글(1) 학습하는이 2021-09-13 422 10
17007 미군 빌 게이츠 유죄 선고하다 학습하는이 2021-09-13 378 12
17006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452 15
17005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319 14
17004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286 17
열람중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223 16
17002 앵벌이(디아스포라 정당인 )의 국짐당 혼내주기 진리true 2021-09-12 205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