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2 12:08 조회1,042회 댓글0건

본문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2021.09.1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한 고발 사주(使嗾) 의혹은 작년 채널A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둘 다 20204·15 총선 직전이 배경이다. 전자는 윤석열 당시 총장이 대검 중간 간부를 통해 야당에 여권 정치인 고발을 사주했다는 것이고, 후자는 윤석열 측근인 한동훈 검사장과 채널A 기자가 유착해 유시민씨 비리 의혹을 제기하려 했다는 것이다. 두 사건 모두 반()윤석열 성향이 강한 인물의 제보를 언론이 보도한 다음, 여권의 총공세와 친정권 간부들이 장악한 검찰이 나서는 식이다. 다만, 이번 경우 공수처가 나선 것이 다른 점이다.

 

채널A 사건은 정권 입장에서 참담한 실패로 끝났다. 한동훈은 기소도 못 했고 채널A 기자의 1심 재판부는 무죄를 선고했다. 수사팀 부장검사는 휴대전화 유심칩 압수수색 현장에서 한동훈을 깔고 앉았다가 독직 폭행으로 법정에 서고 있다. 그에게 1심 유죄가 선고된 것은 여권과 친여 매체가 합작한 ·언 유착프레임의 붕괴를 상징한다. 증거와 정황은 오히려 ·언 유착을 가리켰으나 검찰은 당사자들을 수사하지 않고 감쌌다.

 

그럼에도 이번 사안이 채널A 사건의 재판(再版)이 될 것이라고 보긴 어렵다. ‘검찰총장 윤석열이 현직일 때 채널A 사건의 처리를 놓고 추미애 법무장관과 일군(一群)의 친정권 검사들과 공방을 벌일 때와는 차원이 다른 전투가 지금 벌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싸움의 무대는 국민의힘 후보가 결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윤석열을 향한 공세가 같은 진영 내부로부터도 나오는 대선 판이다.

 

이번 고발 사주 의혹은 전형적인 정쟁(政爭)적 이슈인 동시에, 여권으로선 문재인 대통령이 아꼈던 조국을 수사로 망가뜨리고 중도층이 등 돌리게 한 윤석열에 대해 구원(舊怨)을 푸는 의미도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759일 당선된 뒤 열흘 만에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특검팀에 파견 중이던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했다. 처음에는 윤석열을 바로 검찰총장으로 발탁하려 했다는 얘기도 있다. 문 대통령은 20197월 윤석열을 검찰총장에 임명하고 한 달 뒤 조국 민정수석을 법무장관에 지명했다.

 

검찰 관련 보고서는 밑줄을 쳐가며 읽는다는 문 대통령은 조국·윤석열 조합으로 검찰 조직의 완벽한 제어를 구상했을 것이다. 윤 전 총장이 조국 일가 수사로 그 그림을 깨버리지 않았으면 지금 여당의 대선 후보 경쟁 구도는 완전히 달라졌을 수 있다.

 

그런 만큼 윤 전 총장에 대한 파상 공세는 집요하게 이어져 왔다. 윤 전 총장이 대선 도전을 선언한 지 사흘 뒤 그 장모는 2013년 투자했던 병원의 요양급여 부정수급 사건의 1심에서 법정 구속됐다. 2심 재판부는 1심의 유죄 판단이 명확하지 않다는 언급을 하기도 했다. 15개월 넘게 수사를 받는 윤 전 총장 아내도 박범계 법무장관의 고교 후배인 현 서울중앙지검장이 기소를 밀어붙일 것이란 얘기가 파다하다. 과거 입건되지 않았거나 윤 전 총장 국회 청문회 때 여당 의원들이 방어했던 사안이었지만 여권과 검찰은 이를 윤석열 흠집 내기에 재활용 중이다.

 

윤 전 총장은 고발 사주 의혹을 정치 공작으로 규정하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현직 검찰총장이 부하 검사를 시켜 야당에 자기 아내를 공격하는 여권 정치인과 기자를 고발하도록 작업했다는 고발 사주프레임이 상식적이진 않다. ‘윤석열이라면 이를 가는 사람들이 수두룩한 야당에 약점이 잡힐 위험을 감수하고 그런 지시를 했다? 또한 총선 국면에 쏟아지는 고소·고발의 홍수 속에 무슨 효과가 있다고 선거를 12일 앞두고서 그런 일을 벌이기 시작했겠느냐는 의심도 합리적이다.

 

그럼에도 고발 사주 의혹은 가족이 아니라 윤석열 본인이 표적이란 점에서 의미가 다르다. ‘언론이 강제 수사를 하라고 하지 않았느냐는 공수처의 윤석열 입건 이유가 황당하지만, 공격하는 쪽은 그런 것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 윤석열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상황이다. 이 고비를 넘지 못한다면 대권 도전이 좌절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공수처가 입건하려면 하라는 윤석열의 초강수가 통하더라도 진짜 승부는 남아 있다. 윤 전 총장은 ‘586 운동권 적폐 세력의 재집권을 막겠다는 걸 정치 투신의 이유로 내세웠다. 그러나 최근 들어 윤 전 총장이 정권 교체열망을 충족해줄 비전과 정책이 준비돼 있는지 의문이라는 국민이 늘고 있다. 권력에 들이받는 야생마윤석열이 몇 달 만에 닳고 닳은 기성 정치인처럼 돼 버렸다는 이들도 있다. 이런 우려를 불식시키지 못한다면 고발 사주 의혹과는 견줄 수 없는 진짜 위기가 윤석열에 닥칠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16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6 동물은 수치심이 없다 댓글(3) sunpalee 2022-09-28 1721 26
85 김대중이 역적인 줄을 왜 모르는가? 댓글(1) aufrhd 2023-07-10 1186 25
84 국힘 성일종에 보내는 강력 경고, 5.18 헌법 개정 댓글(1) 한글말 2023-09-07 1437 25
83 "전두환은 5.18과 무관..." 한글말 2022-06-12 1336 25
82 압사로 156명 불가능.. 이태원 사망자 명단 없다 댓글(1) 한글말 2022-11-08 1929 25
81 '광수'들 보기! ,,., inf247661 2023-02-21 10999 24
80 윤석열의 5월 정신에 동의 못하는 이유 12개 한글말 2023-05-25 1208 24
79 5.18은 ‘무장봉기’ 입증 - 주동자가 진상조사위원장 한글말 2023-08-03 1026 24
78 재인이의 셀프훈장수여 댓글(4) 핸섬이 2022-03-14 1575 24
77 운동권 종북좌파무리들을 이대로 두고 가면 자유대한민국은… 댓글(2) 海眼 2022-08-27 1494 24
76 5ㆍ18 가산점이 공무원을 사조직으로 만들어 나라를 망… 한글말 2022-11-05 1064 24
75 '숙맥의 난'에 대하여 댓글(2) 핸섬이 2023-02-03 1429 23
74 이집트인 인터뷰 사실인가? 댓글(1) 일조풍월 2022-11-01 1788 23
73 40일의 기적(한국의 방위산업) 댓글(1) 핸섬이 2022-11-14 1584 22
72 유튜브에 ~ 이런 좌빨행위 aufrhd 2023-12-17 1234 21
71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920 21
70 퇴임후에도 세금 한푼 안내며 살아갈 문통 댓글(2) 핸섬이 2022-05-04 1135 19
69 국부 박정희, .. 역적 김대중. aufrhd 2022-10-05 1540 19
68 [사설] 태양광 풍력 ‘전력 저장 비용’만 1200조원… 댓글(3) 한글말 2021-10-02 1388 18
67 이도형: 5-18 재조명하라 한글말 2023-09-04 1386 18
66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1133 18
65 '40년 노역보다 정부의 무관심이 더 힘들었다' - … 댓글(1) 핸섬이 2022-05-27 1217 18
64 삼성 총수 입에서 튀어 나온 “목숨 걸고”란 말 댓글(1) 핸섬이 2022-06-03 1561 18
63 문재인의 청구서가 몰려온다! 댓글(1) 핸섬이 2023-03-23 1707 17
62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829 17
61 敵을 모르면 百戰百敗 aufrhd 2023-12-27 1182 17
60 5·18을 “광주” 스스로가 “사태”로 만들고 있다 진달래1 2022-10-26 1138 17
59 윤석열 대통령에게 바란다 (51. 시대정신을 수용하라… 한글말 2022-11-07 1077 17
열람중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1043 16
57 경찰, '검수완박 발의' 김남국·최강욱 등 민주 의원 … mozilla 2022-05-13 1098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