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1-09-15 11:44 조회250회 댓글2건

본문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정말 이게 나라인가

 

2018112일 박지원(오른쪽) 당시 국민의당 의원과 조성은 전 비대위원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전체회의에서 서로 쳐다보고 있다. /TV조선

우리 군은 북한의 순항 미사일 발사를 탐지하지 못했다. 미사일 고도가 낮아 레이더에 잡히지 않는다고 한다. 그렇다면 미사일 발사 징후를 포착해야 한다. 그 임무를 맡은 곳 중의 하나가 국가정보원이다. 그 일을 하라고 국민 세금 1조원 이상을 지원하고 있다. 그런데 국정원이 발사 징후를 포착했다는 말은 어디서도 들리지 않는다. 국가정보기관으로서 존재 이유를 의심해야 할 문제다.

 

국정원이 이렇게 본연의 임무에 실패하고 있는 와중에 국정원장은 연일 정쟁의 한가운데에 서 있다. 그는 기자와 통화에서 야권 대선 주자를 향해 잠자는 호랑이의 꼬리를 밟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한다. 국정원장은 동선 자체가 비밀이어야 한다. 외부 노출도 최대한 피해야 한다. 그런 자리에 있는 사람이 언론에 이런 말을 하고 다니나.

 

조성은씨가 박지원 원장을 만난 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조성은 페이스북

조성은씨가 박지원 원장을 만난 날 페이스북에 올린 사진. /조성은 페이스북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언론 보도가 나온) 9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던 날짜가 아니다라고 했다. 조씨의 신분과 직책이 무엇이길래 국정원장을 우리 원장님이라고 하고 폭로 날짜를 상의하나. 두 사람이 만난 날은 북한이 한미 훈련에 반발해 남북 통신선을 끊은 다음 날이라고 한다. 그런 날 국정원장이 조씨를 만나 사담(私談)만 나눴다는 것이다. 시급하게 북한의 동향을 파악하고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았나. 박 원장은 지난 2월에도 조씨를 공관으로 불러 식사했다. 보안이 엄격해 공직자들도 쉽게 들어가기 힘든 곳에 국가 정보 업무와 아무 관련 없는 조씨가 드나들었다는 것이다.

 

조씨는 직후 페이스북에 국정원장과 나눈 것으로 추정되는 말을 띄웠다. 과거 정부의 정치인 불법 사찰 문제에 대해 다 공개하면 이혼할 사람들 많을 거라 전하라 했다’ ‘십리 밖으로 줄행랑칠 것들이라고 적었다. 국정원장이 조씨와 이런 대화를 하고 조씨가 이를 인터넷에 공개하는 것을 보니 이게 나라냐는 말이 절로 나온다.

 

국정원장은 조씨와 페이스북에서 수시로 공개 대화를 나눴다. 국정원장이 조씨와 만난 호텔 식당 사진도 떠 있다. 정보 수장의 동선과 일거수일투족이 다 공개된 것이다. 황당하고 어이없다. 국정원장도 외부인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정보 활동에 필요한 상대여야 하고, 동선과 내용은 보안에 부쳐져야 한다. 이런 정보 수장이 세계 어느 나라에 있겠나.

댓글목록

서석대님의 댓글

서석대 작성일

간첩잡고 나라 지키는 국정원장이
선거개입 공작정치를 하다니
자유대한민국이 뿌리채 흔들리는 구나
아! 통재라!
자유를 향유하는 국민이여!
자유는 공짜가 아닙니다.
자유국가를 말살하고 있는 역적을 처단해야 합니다.
반드시 정권교체가 이뤄져야 합니다.
우리의 후손들을 위해서...

학습하는이님의 댓글

학습하는이 작성일

지박사님! 혹시 사랑방 이야기 다시 볼 수 있게 동영상 올려주실 수 있는지요? 유튜브에서는 다시 보기가 안됩니다! 감사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431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41 백신 사망 및 직원 사직으로 인한 대규모 항공편 취소 학습하는이 2021-11-01 223 7
17340 【'4.15 國會 總選 糾明'없이 來年 大選 할 수 없… inf247661 2021-10-31 158 3
17339 일본 이버멕틴 합법화 백신으로 인한 전염병 끝냈다 학습하는이 2021-10-31 612 7
17338 트럼프, 볼드윈 총격 사건 수사 개시 학습하는이 2021-10-30 265 10
17337 예측: 암 사망률 향후 10년 동안 계속 증가 학습하는이 2021-10-30 206 9
17336 4.15 부정선거, 민경욱 전 의원 대법관들을 꾸짖다 댓글(3) 고사연 2021-10-30 179 8
17335 반박불가: COVID-19 대량 백신 접종 엄청난 실패… 학습하는이 2021-10-29 219 10
17334 '盧 泰愚'의 過誤! 외 / inf247661 2021-10-29 167 2
17333 총선 부정 선거 원흉 총살없이는! ,,. inf247661 2021-10-29 162 4
17332 첼시 클린턴 군사 재판소 1, 2일날 학습하는이 2021-10-29 175 5
17331 미국 북한이 되다: 재교육 캠프, 빈 선반 판지 음식 … 학습하는이 2021-10-29 134 8
17330 전세계 의사들이 백신을 반대한다! 댓글(1) 학습하는이 2021-10-28 313 11
17329 백신의 히드라와 기생충, 인간을 새로운 종으로 형질전환 학습하는이 2021-10-28 356 7
17328 쇼크: 코로나 예방접종 받은 사람들의 뇌, 혈관이 응고 학습하는이 2021-10-28 204 6
17327 린 우드의 글 꼭 한국 사람들이 읽길 바란다 학습하는이 2021-10-27 317 12
17326 스웨덴, 영국 대부분 코비드 사망 완전 백신접종자 학습하는이 2021-10-27 231 5
17325 탈원전, 문재인에게 손해배상 청구한다 댓글(1) 고사연 2021-10-25 273 15
17324 코로나 백신 접종 다시는 완전한 면역을 얻을 수 없다 학습하는이 2021-10-25 326 12
17323 김정은 제거용 '그레이 이글' 드론 1개 중대 배치 고사연 2021-10-25 254 6
17322 3국지 '단복 _ 서서'의 자작시.(펌) inf247661 2021-10-24 223 5
17321 진보가 빨갱이라고 지적, 경고하는 푸틴 대통령 댓글(2) 고사연 2021-10-24 251 6
17320 기가 막히는 부정선거 카르텔 댓글(1) 고사연 2021-10-24 240 6
17319 1,110명 백신 접종사망 제약사 국가 개인 책임 전가… 학습하는이 2021-10-24 242 6
17318 호주, 부스터 샷 맞지 않으면 두 번 백신 접종자 봉쇄 학습하는이 2021-10-24 191 7
17317 이탈리아 글로벌리즘에서 해방, 그레이트 리셋 어디로 가… 학습하는이 2021-10-23 194 6
17316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 분리 정제 없었다 학습하는이 2021-10-23 171 5
17315 충격: 화이자 바이알 내용물 퍼스트 룩 학습하는이 2021-10-22 302 5
17314 COVID-19 백신의 위험한 성분에 대해 경고 학습하는이 2021-10-22 240 6
17313 델타 포스 아드레노크롬 창고 급습 학습하는이 2021-10-22 298 11
17312 미국인 77% 페이스북, 트위터 득보다 실이 더 많다 학습하는이 2021-10-21 190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