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우익대사 작성일21-09-30 00:22 조회1,497회 댓글1건

본문

◆  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號도, 명예박사도 거부했던 그는 권력을 빙자한 군림(君臨)을 증오한 이였다. 

박정희 정부의 청와대 대변인과 문공부 장관을 지낸 김성진씨에 따르면 故 박정희 대통령은 號(호)가 없었다고 한다.    고령 朴씨 문중에서 호를 지어 올린 적이 있는데, 이 보고를 받은 朴대통령은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충분하다"고 金 당시 대변인에게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朴대통령은 호를 쓴 적이 없다.   한 보좌관이 모 외국 대학에서 명예박사 학위를 주기로 했다는 보고를 하니 朴 대통령은 "박사는 나와 어울리지 않는다" 면서 거절했다고 한다.   朴대통령은 18년간 재임했으나, 흔한 명예박사 학위가 하나도 없다.  

朴 대통령은 私信을 쓸 때에 절대로 '大統領 朴正熙'라고 하지 않았다.   '朴正熙 拜'라고만 했다.   朴 대통령은 자신의 생일에 대해서도 무심했다. 그의 생일은 호적에 잘못 적힌 대로 알려져 한동안 생일이 아닌 날에 장관들이 축하 인사를 하기도 했다.

그는 한동안 이를 굳이 고치려 하지 않았다.   호, 명예박사, 생일, 직함 등에 신경을 별로 쓰지 않았던 朴 대통령은 권위적인 것들을 생리적으로 싫어했다.

그럼에도 그가 지도한 체제는 권위주의 체제로 불린다.

그는 특히! 권력을 빙자한 군림을 증오했다. 그는 허례허식도 싫어했다.   항상 청빈한 마음자세를 죽을 때까지 유지한 분이었다. 그가 죽을 때 '허름한 시계를 차고, 벗겨진 넥타이핀을 꽂고, 해어진 혁대를 두르고 있었던 것은, 그래서 당시 시신을 검시한 군의관이 '꿈에도 각하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것'은 인간 박정희의 자연스런 진면목이었다.

온 국민이 애도하는 이건희에 대해서 이처럼 황당한 생각을 하는 이낙연.... 대통령 감...?! 정신병원에 처넣어야 할 병자일 뿐이다...

전라도 출신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작고하신 이건희 회장에게 일장훈계의 애도문을 발표했다. 비록 살아 생전에는 잘못한 게 많지만 죽어서라도 뉘우치고 착한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라고 했다.

참 고약한 애도문이다. 고 서정주 시인이 전라도에는 양반이 별로 없었다는 말씀을 하셨다가  전라인들이 들고 일어났던 사건이 새삼 떠오른다. 전라도는 죽은 사람에게도 훈계질을 하는 모양이지?

죽은 자의 환생 문제까지 걱정해 주는 마음은 가상하나 

조선 8도 한 귀퉁이에 죽은 사람에게까지 훈계질하는 장례문화가 있는 줄은 몰랐다. 인간의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수녀 이인선

댓글목록

jmok님의 댓글

jmok 작성일

고 이건희 회장의 발톱에 낀 때 만큼도 못되는 자가 고 이회장에게는 훈계를, 김일성에게는 극상의 아부와 존경을 표했다는 이낙연..
이런 자가 대한민국에서 여당 대표를 하고 국회의원질을 하고 누리고 살았다는게 혐오스럽다. 한마디로 쓰레기다.
박정희를 폄하하는 것들 또한 쓰레기들이다.

퍼온글 목록

Total 118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 미군 헌터 바이든 체포 공부하는이 2021-08-31 1123 12
117 카말라 해리스 탈레반 프리덤 파이터즈를 위한 촛불 집회… 공부하는이 2021-08-31 902 7
116 빌 게이츠 군사 재판소: 2일 차 공부하는이 2021-09-01 981 9
115 미군 헌터 바이든의 캘리포니아 집 급습 공부하는이 2021-09-01 945 9
114 실물 배추잎 투표지등 공개 댓글(8) 일조풍월 2021-09-01 1186 10
113 여자를 처음보는 사람들 댓글(1) newyorker 2021-09-02 1130 9
112 영미권 정보동맹인 '파이브아이즈'가입을 문재인이가 과연… 핸섬이 2021-09-03 783 3
111 음모론 & 팩트체크 사이트 비타민abc 2021-09-03 858 2
110 20만 장 투표지 중에 접은 것이 없었다 댓글(1) 고사연 2021-09-06 924 12
109 국민의힘 황교안 3대 공약 발표 댓글(2) 고사연 2021-09-07 957 3
108 봉제공장 시다에서 존스 홉킨스 의대교수가 되기까지 newyorker 2021-09-11 1020 11
107 사법부 하는 짓이 중국을 닮아가... 댓글(1) 고사연 2021-09-12 835 3
106 [조선사설] 野 대선주자 한 사람 잡으려 권력기관이 총… 지만원 2021-09-12 791 17
105 검찰의 구속영장 기각으로 끝난 가세연 체포…쏟아진 후원 지만원 2021-09-12 888 21
104 [朝鮮칼럼] 윤석열, 사느냐 죽느냐 지만원 2021-09-12 1007 16
103 탄압받을수록 ‘윤석열 덩치’ 커진다? 지만원 2021-09-12 1077 18
102 [조선사설] 한국 국정원과 국정원장의 어이없는 행태 ‘… 댓글(2) 지만원 2021-09-15 1032 28
101 닝뽀 삼성중공업의 아수라장/중공 전역 헝따 난민시위 봇… 海眼 2021-09-15 941 6
100 내년 3.9대선의 대통령 당선자는 이미 결정? 댓글(2) 우익대사 2021-09-20 1089 11
99 [추석 특선] 아웃사이더 박정희 대통령 통합본 댓글(1) 우익대사 2021-09-20 1174 5
98 스티브 힐튼: "바이든 정권은 모든 방향에서 무너지고 … 우익대사 2021-09-20 1219 9
97 한국인의 좌파성은 조선시대 노예근성에서? 우익대사 2021-09-22 1139 10
96 황교안, 확실한 증거 2만장 주장, 그리고 또 댓글(1) 고사연 2021-09-22 986 5
95 황교안, 부정선거 뚝 무너뜨린다 댓글(1) 고사연 2021-09-25 1084 10
94 [속보] 법원, "경찰의 '묻지마 집회금지'는 위헌" 댓글(3) 고사연 2021-09-26 1082 15
93 대법 연구관들 이재명 유죄 냈는데 권순일 무죄 주장 댓글(1) 고사연 2021-09-28 990 13
열람중 이인선 수녀님, "나는 박정희란 이름 석 자로 족하다" 댓글(1) 우익대사 2021-09-30 1498 38
91 가장 큰 현안과제, 중앙선관위 여론/경선조작 댓글(1) 고사연 2021-10-01 1067 9
90 하태경, “배춧잎투표지, 프린터물”, 억지주장 댓글(1) 고사연 2021-10-02 1048 15
89 황교안, "원상회복 종이? 새빨간 거짓말" 댓글(2) 고사연 2021-10-02 1397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