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터 바이든,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헌터 바이든,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학습하는이 작성일21-10-17 08:18 조회287회 댓글0건

본문

헌터 바이든, 관타나모에서 교수형 

 

Hunter Biden Hanged at GITMO

 

By Michael Baxter - October 16, 2021

 

https://realrawnews.com/2021/10/hunter-biden-hanged-at-gitmo/

 

 

Hunter Biden’s life ended Friday morning at 8:00 a.m. when the U.S. Navy Judge Advocate General’s Corps in cooperation with the Office of Military Commissions hanged him to death. His execution happened only a few weeks after a military tribunal at Guantanamo Bay found him guilty of treasona capital offenseand a myriad of sex crimes against underage women.

Hunter Biden’s last hours alive were remarkably like those of other Deep State agents. He was awoken at 6:00 a.m. and offered a last meal. Then, GITMO security escorted him to the exit of Camp Delta where a Humvee and three armed Marines awaited his arrival. He was then driven to GITMO’s southern edge, where the same gallows from which Bill Gates had been hanged earlier this month loomed before him.

Around the gallows stood a small assembly of military brassRear Adm. Crandall, Marine Corps General David H. Berger, and U.S. Army lieutenant General Johnathon P. Braga, commanding officer, U.S. Army Special Forces Command.

A Naval chaplain and an anonymous soldier, who manned the gallows, stood atop the platform.

RRN has been asked to keep confidential the names of other high-ranking officers in attendance.

After Biden ascended the shallow flight of steps leading to the platform and had a noose slipped around his neck, Rear Adm. Crandall asked if he had any last words, or wanted to give a statement of contrition.

“You can’t do this to me; I’m a civilian. I’m not a politician. I’m not in the game,” said a defiant Biden.

“Game?” Rear Adm. Crandall queried. “You’re about to be hanged, Mr. Biden, and you’re talking of games. You probably thought this was a chess game and saw yourself as a rook or even the queen. You were always a pawn, and you put yourself in the game, as you put it, and you ran amok, afoul of everything this country is supposed to stand for.”

“It was all Barack. He’s calling all the shots. He’s behind everything from Covid-19 to a tanking economy to wanting to see the country tear itself apart. All I ever did was have some fun,” Biden pleaded as the anonymous soldier tightened the noose.

“The time for telling us what we already know is over,” Rear Adm. Crandall said.

The chaplain gave Last Rites, and a moment later the trap door swung open beneath Biden’s feet. His neck snapped.

“I don’t take any sense of perverse pleasure in overseeing these executions,” Rear Adm. Crandall told the assembly. “But justice today has been served.”

 

 

 

구글 번역

 

헌터 바이든, GITMO에서 교수형

 

작성자: Michael Baxter - 20211016

 

헌터 바이든의 삶은 금요일 오전 8시 미해군 법무부 판사가 군사위원회와 협력하여 그를 교수형에 처하면서 끝이 났습니다. 그의 처형은 관타나모 만의 군사 재판소가 반역죄(대형 범죄)와 미성년자 여성에 대한 무수한 성범죄 혐의를 선고한 지 불과 몇 주 만에 이뤄졌다.

헌터 바이든의 마지막 생존 시간은 다른 딥 스테이트 요원들의 시간과 놀라울 정도로 비슷했습니다. 그는 아침 6시에 일어나 마지막 식사를 제공받았습니다. 그런 다음 GITMO 보안팀은 그를 험비와 무장한 해병 3명이 도착하기를 기다리고 있는 캠프 델타 출구로 호위했습니다.

그런 다음 그는 빌 게이츠가 이달 초 교수형에 처해졌던 것과 동일한 교수대가 눈앞에 있는 GITMO의 남쪽 가장자리로 향하게 되었습니다.

교수대 주변에는 크랜달 중장, 해병대장 데이비드 H. 버거, 미육군 특수부대 사령부 사령관인 조나단 P. 브라가 중장 등 군고위 간부로 이루어진 작은 집단이 서있었습니다.

교수대를 관리하는 해군 군목과 익명의 군인이 단상 위에 섰습니다.

RRN은 참석한 다른 고위 간부의 이름을 기밀로 유지하도록 요청받았습니다.

Biden이 플랫폼으로 이어지는 얕은 계단을 올라 그의 목에 올가미가 걸린 후 Crandall 소장은 마지막으로 할 말이 있는지 또는 통회의 성명을 하고 싶은지 물었습니다.

"나한테 이러면 안 돼. 저는 민간인입니다. 저는 정치인이 아닙니다. 나는 게임에 참여하지 않습니다.”라고 도전적인 바이든이 말했습니다.

"게임?" 크랜달 소장이 물었다. “당신은 교수형을 당하려고 합니다, 바이든 씨. 그리고 당신은 게임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것이 체스 게임이라고 생각하고 자신을 루크 또는 여왕으로 여겼을 것입니다. 당신은 항상 말장난이었고, 당신이 말했듯이 게임에 자신을 집어넣고, 이 나라가 지지해야 할 모든 것에 반하여 미친듯이 뛰었습니다."

모든 것이 버락(Barak Obama)이었습니다. 그는 모든 샷을 부르고 있습니다. 그는 Covid-19부터 침체된 경제에 이르기까지 국가가 스스로 무너지는 것을 보고 싶어하는 모든 것의 배후에 있습니다. 내가 한 일이라곤 그저 재미있게 노는 것뿐이었습니다.” 익명의 군인이 올가미를 조일 때 바이든이 애원했습니다.

Crandall 소장은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을 말할 시간은 지났습니다.

목사는 최후의 의식을 했고, 잠시 후 바이든의 발아래 낙하문이 열렸다. 그의 목이 부러졌다.

"나는 이러한 처형을 감독하는 데 비뚤어진 즐거움을 느끼지 않습니다," Crandall 소장은 집회에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오늘 정의가 실현되었습니다."

 

 

 

위 기사 해설

 

헌터 바이든 교수형 집행. 마지막 한마디#609. 2110117

 

https://www.youtube.com/watch?v=V9xFfDrPdlE

 

 

 


참고

 

헌터 바이든 군사 재판소첫째 날

 

http://www.systemclub.co.kr/bbs/board.php?bo_table=14&wr_id=33565&page=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432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053 1838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7087 220
17430 코로나19 백신 세계 인구 감축 위해 의도적 설계 새글 학습하는이 2021-12-02 55 6
17429 기르기스보다 못한 한심한 나라 고사연 2021-11-30 192 11
17428 (고) '채 명신' 사령관 8주기 추모식 inf247661 2021-11-28 91 6
17427 훌륭! 他의 追從 不可한 '전 두환'각하 業績들 가온 … inf247661 2021-11-28 97 3
17426 빅텍 왜 선거 조작했나? 빅브라더 그림자. 학습하는이 2021-11-27 142 7
17425 美군부, 부시 前 대통령 12월 재판. 힐러리 사위도 학습하는이 2021-11-27 126 8
17424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섬의 크리스마스 선물: 군사 … 학습하는이 2021-11-27 82 6
17423 미군 바이든의 딥 스테이트 핸들러 아니타 던 체포 학습하는이 2021-11-27 82 3
17422 간호사 폭로 식염수백신, 부작용백신이 따로 있었다 학습하는이 2021-11-26 356 19
17421 암 전문가 영국에서 비 코로나 바이러스 사망 급증 학습하는이 2021-11-26 116 8
17420 한국의 대선주자들에게 명령을 내리는 미국의 딥 스테이트 댓글(1) 우익대사 2021-11-25 235 6
17419 백신은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을 두 배로 늘린다 학습하는이 2021-11-25 192 6
17418 용감한 ICU 의사, 코비드 백신 부상, 사망에 대해 … 학습하는이 2021-11-25 122 4
17417 '채 명신'장군님 제8주기 약식 추도식(내일) inf247661 2021-11-24 88 5
17416 백신 해독 학습하는이 2021-11-24 242 9
17415 아프리카 백신 접종률 6%, 코로나 바이러스 사라졌다,… 댓글(5) 학습하는이 2021-11-24 243 8
17414 일본 델타 변종 급속하게 사라지는 배경은? 스스로 소멸… 학습하는이 2021-11-24 173 6
17413 4.15 부정선거 관련 고사연 2021-11-24 125 4
17412 독일 대형병원 원장 자살, “코로나 백신은 대량학살이다… 한글말 2021-11-24 328 14
17411 트럼프 대통령의 사진집, “Our Journey Tog… 우익대사 2021-11-22 193 7
17410 고객 DNA 담긴 면봉 판매 계획 개인 정보 보호 조사… 학습하는이 2021-11-22 141 3
17409 비접종자보다 4배 더 많은 접종자 사망, 인구 감소 효… 학습하는이 2021-11-22 204 9
17408 미국 특허:고주파 파동을 통한 세포 조종 기술 댓글(2) 학습하는이 2021-11-21 163 6
17407 디지털 ID가 당신의 삶을 통제하는 방법 학습하는이 2021-11-21 174 8
17406 충격적인 연구 모든 연령대 2개월 만에 백신 효과 급감 학습하는이 2021-11-21 222 4
17405 한국 천주교회를 바라보는 시선(오태순 토마스, 원로신부… sunpalee 2021-11-20 194 18
17404 순혈만 백신/방사선 대학살에서 살아남아, 스파이크 단백… 학습하는이 2021-11-20 199 9
17403 "'경기도 坡州 乙!' 너 마저도?!" 댓글(1) inf247661 2021-11-19 153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