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천안함의 영웅, 한주호 준위를 곡하노라!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아~ 천안함의 영웅, 한주호 준위를 곡하노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종오 작성일11-03-26 16:13 조회14,750회 댓글0건

본문

 원제 / 바다의 사나이 한주호 준위를 묻으며 그렇게 울었습니다.
 글쓴이 : 김종오
조회 : 923   추천 : 18  
바다의 사나이라던,
그리하여 대한민국 UDT의 전설이라던,
사나이중의 사나이 한주호 준위!

그가 겨우 둬 뼘 남짓한 넓이의 땅속으로 들어가 묻혀지고 있던
한밭(大田) 땅 국립현충원 장교묘역의
2010년 4월 3일 오후 3시 30분!
군악대의 장중한, 아니 차라리 처절하기만 했던 장송곡을 가슴으로 들으며 
저는 그 곁자리에서 하염없이 울고 있었습니다.

해마다 정초엔 대전 국립현충원을 찾아가
생시에 가까이 모셨던 애국지사(임영선 박사/광복군. 김해일 선생/광복군. 이정선 교수/광복군. 류달영 박사/농학자)님들께
막걸리 한 잔씩을 올리고는 제가 쓴 비문(碑文)들을 다시 새겨보기를 몇몇해던가,
그런데, 경인년 올해는 뭐가 그리도 바빴는지,
한식날 가려던 계획을 앞당겨 오늘 오후에사 겨우 그곳엘 갔었습니다.

마침 오늘은, 
대한 남아의 기개를 5천만 국민의 가슴에 심어주고 떠난 
그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국군의 표상 한주호 준위가
이곳 대전현충원에 한 줌 뼜가루로 돌아와 묻히던 날이라
겸사겸사해서 간 것이 아니라 작심하고 갔었습니다.

불시에 남편을 아버지를 잃은 유가족들의 검은 소복들이,
그 가운데 고인의 아들이라던 훤출한 군복의 사나이 한 중위가,
그리고 해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을 비롯한 선후배 장병들의 고인에 대한 경례며
몸부림치듯 흐느끼는 전현직 UDT 전우들의 애절한 고별 거수 경례땐
객석에 섰던 저도 안중근을 나석주를 이봉창을 떠올리며
흐르는 눈물 그대로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습니다.

김대중 노무현의 시뻘겋던 종북좌경 10년동안,
한 방울도 흘려보지 못한 제나름의 우국충정의 눈물은
오늘따라 한주호 준위를 보내면서 그렇게 그렇게 흘러내렸습니다.
의전병이 주는 새하얀 국화 한송이를 그의 영전에 가즈런히 내려놓고는
"잘 가시오, 한주호 준위님!"을 몇번이나 되뇌이며
그렇게 울면서 돌아섰습니다.

10.04.03.
김종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971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21 박원순 아들 박주신 대리신검... 확실한 자료로 예상 댓글(1) 강유 2012-04-27 14995 20
15820 북한 잠수함전력 해부- 下 라덴삼촌 2010-04-01 14980 14
15819 북 교도소의 생체실험과 성폭행(세계일보) 댓글(1) 지만원 2011-06-21 14972 17
15818 (펌) 베리칩 - 마지막 단계에 이르다 自强不息 2011-09-15 14941 16
15817 "당신들이 왔군요" 월망패망의 교훈! 댓글(1) 현우 2011-11-23 14941 14
15816 프리메이슨 삼각위원회 2013년 한국인 명단(2) 댓글(1) 현우 2013-12-01 14933 8
15815 전민모 '이 재진'위원장 ㅡ ㅡ ㅡ '분당乙' 국회의원… inf247661 2011-04-15 14931 11
15814 이번엔 '지하철 무개념녀'…안내견에 폭언… 현우 2011-07-15 14931 16
15813 노무현 전자개표기 조작 당선사건 국정원서 조사 착수 [… 조명탄 2011-09-24 14925 52
15812 대한민국 VS 전라도,빨갱이연합 현우 2012-04-12 14912 17
15811 박원순 딸 법대 전과 41명중 41등.. 면접 의혹 증… 소강절 2011-11-15 14910 18
15810 백두산 이상증세, 뱀 떼 출현 "큰 뱀은… 현우 2010-11-29 14907 15
15809 송환된 북한주민을 대남비방에 악용하는 북한 모모 2011-04-25 14899 12
15808 . 댓글(1) GreenTiffany 2011-12-28 14883 12
15807 짐바브웨이 무한 돈찍어내기 정책의 비극 현우 2010-01-15 14860 11
15806 한 명숙과/ 그의 남편 박성준 의 미스테리 댓글(1) 나라사랑 2009-12-13 14857 23
15805 박근혜 前 대표 5촌 조카들 숨진 채 발견 비접 2011-09-07 14847 11
15804 갈등과 분열의 근원 흐훗 2010-07-15 14828 19
15803 우리나라 37대 기업들의 외국인 지분(퍼옴) 댓글(1) 조명탄 2011-09-18 14815 6
15802 대북 정보력 앞서려면 국방비 지출 감수해라. 레몬향 2011-04-18 14785 14
열람중 아~ 천안함의 영웅, 한주호 준위를 곡하노라! 김종오 2011-03-26 14751 16
15800 조선족 인육업자의 양심고백! 현우 2012-11-05 14750 15
15799 예비역 vs 현역, 형 만한 아우는 없다. 모모 2011-05-23 14741 10
15798 손충무를 7억원에 매수하려던 박지원과 구속시킨 김대중! 댓글(1) 김종오 2010-08-13 14739 33
15797 [11-10-21; KONAS] 頂上이 얼싸안는다고 통… 自强不息 2011-10-22 14712 16
15796 탄현 現場으로 出發하면서,,. '이 창근' 상배. 댓글(1) inf247661 2010-10-26 14707 18
15795 춘천교도소의 비리, 거짓말 작태 등에 대한 핵심 요약 inf247661 2011-06-01 14698 10
15794 백만명을 울린 "여보 사랑해" 동영상 댓글(1) dreamer 2012-01-22 14684 16
15793 전국방장관 김동신이 빨갱이입니다. 댓글(1) 東素河 2010-11-17 14676 54
15792 한국경제신문 정규제 논설위원의 통쾌한 무상복지론 비판토… 장학포 2011-12-09 14676 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