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양숙, 변양균 부인 협박했을 것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권양숙, 변양균 부인 협박했을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곡huhshine 작성일11-03-27 18:06 조회13,614회 댓글0건

본문

"권양숙,변양균 부인 협박했을것"
 
장기표 "불륜 안믿는 사람에 불륜관계 확인시킬리 없어"
등록일자 : 2007-09-17 10:46:13     
 
 
 
 
 
 
"신정아 사건의 몸통은 노무현"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새정치연대 장기표 대표는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 부인이 신정아 사건과 관련 노무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의 위로 오찬에 초대받은 후 "남편만 믿지 아무 것도 믿지 않는다"고 말했던 점에 주목하며 자신의 주장에 대해 재차 확신했다.

 
신문명새정치연대 장기표 대표 ⓒ뉴데일리
장 대표는 16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최근 청와대가 노 대통령을 겨냥한 자신의 주장에 대해 “악의에 찬 상상” “대꾸할 가치도 없다” “기가 차서 말이 안 나온다” 고 펄쩍 뛰며 부인한 것과 관련, 반박성 글을 게재했다. 글에서 그는 "권 여사가 변 전 실장 부인을 만난 것은 변 전 실장에게 죄를 뒤집어 씌우고 그것에 대해 변 전 실장 부인이 부인할 수 없도록 협박하기 위해 만난 것"이라며 "신정아 사건의 몸통은 노무현 대통령"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특히 장 대표는 청와대 오찬 후 변 전 실장 부인이 "남편만 믿지 아무 것도 믿지 않는다"고 말했던 점에 주목하며 "권 여사가 변 전 실장 부인을 위로 하기 위해 만났다는 것은 말이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변 전 실장 부인은 자기 남편을 신씨와 불륜관계를 맺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변 전 실장 부인은 오찬 후 '남편을 믿는다. 남편은 존경스럽고 교과서적으로 살았다. 나는 우리 남편을 믿지 아무 것도 안 믿는다'고 말했다"면서 "변 전 실장 부인은 남편의 불륜을 믿지 않는데 권 여사가 불륜사실을 확인시켜 주려 청와대를 초대할 리 없다. 권 여사가 입막음을 하기 위해 변 전 실장 부인을 부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권 여사가 위로하기 위해 청와대로 불러 점심을 대접했다고 한다면 변 전 실장 부인 입장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 된다"며 "변 전 실장 부인은 위로받아야 할 일이 없는데 공연히 권 여사가 나서서 위로한답시고 변 씨 부인에게 남편의 불륜관계를 확인시켜 엄청난 상처를 입히는 꼴이 되는 것"이라고 '위로차원'이 아님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

장 대표는 "변 전 실장 부인은 자기 남편이 결백하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대통령 부인이 나서서 자기 남편더러 신씨와 불륜관계를 맺었다고 말하니 얼마나 기가 막혔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이런 점에서 권 여사는 ‘여자의 자존심’ 같은 것은 깡그리 무시한 채 정치적 목적을 위해 다른 여성을 너무나 마음 아프게 한 것이 아닐 수 없으니 잔인하기 그지 없다. 결국 변 전 실장 부인은 위로를 받은 것이 아니라 엄청난 협박을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정아는 부인하는데 왜 대통령 부인은 불륜을 단정하나"

또한 장 대표는 "신씨의 컴퓨터에서 신씨와 변 전 실장이 주고받은 연애편지 같은 이메일이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 불륜관계가 확인된 상태는 아니다"며 "신씨가 변 전 실장과의 불륜관계를 부인하고 있으니 더욱더 단정할 수가 없다. 그런데도 대통령 부인이 남의 남편에 대해 불륜관계를 맺었다고 단정하고 위로 운운하는 것은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한 협박으로 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장 대표는 아울러 권 여사가 변 전 실장 부인을 만난 것에 대해 의혹의 시선이 일자 청와대가 '지도자론'을 들먹거리며 옹호한 것과 관련 "권 여사의 온당치 못한 만남을 변명하기 위해 청와대는 ‘사람도리’와 ‘지도자론’까지 들먹이고 있으나 부질없는 일"이라며 "그런 변명이 오히려 노 대통령이 이 사건의 몸통임을 더 확신하게 할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종수정 : 2007-09-17 10:48:12 [강필성 기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445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145 천안함 폭침을 南 모략극으로 몰고가는 사람들 레몬향 2011-03-02 13814 13
16144 드골 대통령의 서거와 유언 (퍼옴) 한글말 2011-04-17 13809 20
16143 북한 찬양 글 4463건게제 범청학련 빨갱이 사이트 … 댓글(1) 현우 2010-07-19 13808 12
16142 한국을 네 번 구한 美 트루먼 대통령 레몬향 2011-07-01 13796 14
16141 생감자가 강력한 항암제, 탈모 치료제 라 합니다. 댓글(1) 강유 2012-02-13 13788 5
16140 장기 뽑아 파는 새끼랑 채팅했다ㅠㅠ (진짜 수상함 !!… 강유 2013-04-27 13774 10
16139 김정일, 여차하면 도망?............백두산 삼… 라덴삼촌 2010-05-28 13762 10
16138 法治主義가 아니라 法을 違反한 判事들에게 挑戰했다! inf247661 2011-04-08 13757 6
16137 대북심리전은 계속되어야 한다! 모모 2011-01-27 13756 14
16136 김성환 외교안보수석 댓글(1) 한마디 2010-05-29 13754 6
16135 . 댓글(1) HiFi 2011-03-26 13733 7
16134 <기자의 窓> 30년 간의 미스터리, 풀리지 않는 그 … 라덴삼촌 2009-12-26 13730 13
16133 남이 핵을가져야 북이 협상한다. 댓글(1) 한가인 2011-01-11 13723 8
16132 "군번 없어도 좋다!"…노병들 재입대 문의 쇄도 현우 2010-12-08 13713 16
16131 남한 영화보면 죽은 목숨 레몬향 2011-05-19 13709 11
16130 천정배"MB죽여버려야한다"여러분생각은? 야후에서 투표중 현우 2010-12-29 13703 9
16129 지만원 - 독도를 일본에 팔아먹은 매국 역적 김대중 (… 한글말 2011-08-02 13702 15
16128 (충격) 레이디가가의 실체-공연반대 그 이유! 현우 2012-04-27 13702 8
16127 '생매장 돼지들의 절규' CNN 보도 파장 댓글(1) 지만원 2011-03-04 13701 11
16126 “이숙정, 주민센터 외 미용실도 습격! 여조폭 아냐? 댓글(1) 현우 2011-03-10 13698 17
16125 <PD수첩>, '20만톤급 카지노 크루즈'의 비밀은 한… 새벽달 2010-08-20 13695 12
16124 경고(1). '김일성 교시' 그대로 무너져 가는 대한… 김종오 2011-08-21 13687 13
16123 배째라 방송 댓글(1) 김정균 2010-11-15 13683 10
16122 . 댓글(2) HiFi 2010-12-28 13678 9
16121 꽝노현 사퇴 촉구하는 교장 일 천 인 선언. 海眼 2012-02-21 13676 11
16120 김동길 교수의 이 한가지 말은 옳은 말씀이네요!! 장학포 2009-12-26 13666 14
16119 . 댓글(1) HiFi 2011-05-02 13665 7
16118 한쪽에선 포탄맞고 한쪽에선 갖다 바치고.. 현우 2011-08-11 13664 14
16117 인간통제시스템-베리칩 데이타베이스 음모! 댓글(1) 현우 2009-12-28 13651 8
16116 미군이 세운 천안함 추모비(한글말) 한글말 2011-08-08 13637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