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7 再 補選! "응답률 7%…현행 여론조사 문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4.27 再 補選! "응답률 7%…현행 여론조사 문제"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1-04-30 13:37 조회13,253회 댓글0건

본문

4.27 재보선 【"응답률 7%…현행 여론조사 문제"】결과 제 각각…신뢰성 떨어져!

휴대폰 조사 방식 도입 검토
+++++++
4 · 27 재 · 보선을 계기로 새로운 선거 여론조사 방식을 도입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똑같은 기간에 똑같은 지역에서 여론조사를 해도 결과가 상반되게 나와
신뢰도가 떨어진다는 불만이 쏟아지고 있어서다.


현재 선거 여론조사는 지역별 고유 국번만 정해놓고
뒤의 네 자리는 임의대로 전화를 거는 임의번호걸기(RDD)와
자동응답전화(ARS)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지난해 6 · 2 지방선거 전까지는 ARS방식으로 조사가 이뤄졌으나
선거결과가 사전 여론조사 결과와 정반대로 나오면서 RDD 방식이 새롭게 도입됐다.


문제는 두가지 방식의 여론조사 결과가 정반대로 나온다는 점이다.



실제로 한겨레신문이 지난 15~16일 ARS 방식으로 실시한 분당을 여론조사에서는
강재섭 후보가 43.0%의 지지율을 보여
38.8%을 얻은 손학규 후보를 이기는 것으로 나왔다.




그러나 14~16일 중앙일보가 RDD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
손 후보가 43.8%를 얻어 강 후보(35.4%)를 크게 앞지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원인은 여러가지로 설명되고 있다.

우선 응답률이 너무 낮다는 것이다.


중앙일보의 응답률은 7%였다.

이택수 리얼미터 대표는

"통상 ARS가 5%,전화면접방식은 15%가 응답한다" 며
"이보다 더 응답률이 낮아지면 부동층의 의중을 못 잡는데, 선거 결과는 부동층이 좌우한다"

고 말했다.



또 다른 이유는 응답자가 실제 투표를 할 것인지 여부다.
응답만 하고 투표를 하지 않는 경우도 부지기수라는 설명이다.
여론조사가 일반 전화로만 진행된다는 것도 문제다.




이 때문에 홍준표 한나라당 최고위원은
여론조사에 휴대전화를 포함하는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을 최근 국회에 제출했지만
사생활 침해 등의 논란 속에 휩싸여 입법화에 진척을 못 보고 있다.


정치권은 다른 대안이 있으면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여야 관계자들은

"여론조사 기관과 이번 선거 결과를 분석해 어떤 방식이 더 정확한 지를 파악해보고
기존 방식을 보완하든가 다른 방식으로 할지 검토할 것" 이라고 말했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http://www.ooooxxxx.com 자유게시판 {석 종대 2011.4.29}
====





http://www.systemclub.co.kr 퍼온글(2011.4.27) : 공학박사 '윤 여길'대령님 7분 유세 씨나리오

http://www.ooooxxxx.com 경악! 民意 날치기!{전민모}
http://blog.chosun.com/blog.screen?userId=saveuskorea '서 석구' 변호사님 싸이트

http://www.ffnk.net 대북 심리전 삐라, 찌라시 날려 보내기 '박 상학' 대표

http://cafe.daum.net/myunghonimsarang
석궁 사건 조작 피해자 수학 박사 '김 명호' 수학 교수

http://www.yeslaw.org 사법 피해자들의 하소연

http://cafe.daum.net/faintree 자유당 시절 명가수 '宋 旻道' 님
http://cafe.daum.net/imlogos '임 로고스' 개인 음악 싸이트
↗ 게시판 번호 19번(2010.1.28) ULYSSES{유리씨즈} ↔ 트로이 木馬 잠입/모험 동영상!

http://badkiller.kr 腐정 부패 追방 시민 聯합{부추련}

http://www.ddanggul.com 북괴 남침 땅굴 폭로{남굴사}
자랑스러운 주월 한국군
http://www.rokfv.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79건 1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989 ‘종이 한 장’으로 차량을 훔친다? 신종 절도수법 주의… 현우 2011-08-12 13273 13
15988 국방개혁, 계속 고민하다간 날 샌다. 레몬향 2011-05-11 13272 5
15987 에리카 김, 한상률의 귀국과 뻔한 결말 댓글(1) 東素河 2011-03-03 13269 17
15986 백낙청 - 친일파 아버지에 종북의 아들 한글말 2012-10-31 13267 18
15985 전쟁 수렁에 빠진 미국… 31개주 파산 위기! 댓글(3) 현우 2010-07-24 13264 9
15984 전쟁 발발시 서울 수도권 시물레이션 / 1mt의 핵폭탄… 댓글(1) 東素河 2010-12-20 13260 12
15983 연평도 사격훈련을 해야만 하는 이유 레몬향 2010-12-21 13259 6
열람중 4.27 再 補選! "응답률 7%…현행 여론조사 문제" inf247661 2011-04-30 13254 4
15981 국군의 복장과 무기 갖은 북괴의 가공할 합법훈련 댓글(1) 청곡huhshine 2011-03-22 13253 7
15980 ▣ 중국의 교통모습을 통해본 무질서속의 질서인 "중국"… 自强不息 2011-02-16 13252 23
15979 . 댓글(2) HiFi 2011-06-06 13249 13
15978 " 3·1운동이 태평양전쟁-일본패망 불러왔다" 엽기정권 2010-02-28 13248 8
15977 '우리 밥상'을 점령한 공룡들(식량다국적기업 횡포) 조명탄 2011-09-21 13244 6
15976 [訃告] 본사 손충무 발행인 별세 댓글(4) 김종오 2010-10-21 13243 14
15975 헌법裁判所 재판관 9명 임명 分布 댓글(3) inf247661 2011-01-01 13242 17
15974 유치한 경향신문 .....종북언론의 수준... 날로먹는… 대긍모애국호랑이 2011-08-04 13238 4
15973 '이 용훈' 犬法院長은; 확정적 고의로 뇌물을 먹고, … inf247661 2010-10-25 13237 5
15972 우리 군도 변화해야 된다 모모 2011-07-11 13235 7
15971 왜 대한민국 언론들은 김정일을 높여부르는가? 댓글(1) 레몬향 2011-04-19 13234 7
15970 해병대 1개여단은 필히 증강되어야한다! 댓글(1) 장학포 2010-12-19 13232 17
15969 김정일을 뭉개 없앨 대북전단행사 공고 현우 2011-04-10 13229 13
15968 김동길 마지막 편지 to MB, "이렇게 한 시대가 끝… 개혁 2011-08-15 13227 11
15967 러시아 대사관 "민주 최문순의원 뻔뻔한 거짓말 사과해야… 한가인 2010-06-20 13223 8
15966 "북, 대남 테러 전력 16만 5천 명 추정" (yt… 한글말 2011-07-27 13223 6
15965 [중앙일보] 中 사이트 한반도 지도놓고 한국 비하, 비… 댓글(1) 소강절 2011-04-04 13220 6
15964 세상에 한번도 알려지지 않았던 김대중 출생의 비밀! 현우 2010-08-13 13218 28
15963 "이스라엘 공군이 北核 시설을 폭격하도록…" 라덴삼촌 2010-12-16 13218 20
15962 "구국의 영웅 전두환" [Retrospection :… 댓글(1) 吾莫私利 2011-11-30 13214 9
15961 이적단체들 국보법으로 처벌해야한다 레몬향 2011-02-16 13209 11
15960 '청와대 홈피'에도 '북괴찬양 게시물'이? 현우 2011-03-20 13183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