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북을 향한 2代의 충성 - 정재학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지원, 북을 향한 2代의 충성 - 정재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청학동총각 작성일11-05-11 11:58 조회12,684회 댓글0건

본문




박지원, 북을 향한 2대(代)의 충성 (8부)

(박지원과 5.18)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박지원은 전두환 대통령의 미국 방문 시에 환영위원장을 맡아 적극적인 협조를 한 사람이다. 그리하여 전두환의 성공적인 미국 방문의 공로로 국민훈장(동백장)까지 받았으며, 그 이후로도 전두환 정권에 모든 것을 올인(All in)한 사람이었다.

 

특히 전두환 대통령의 아우 전경환과 특별한 관계를 맺었고, 전경환의 후광을 이용하여 전국구의원이 되고자 하였으나, 부친과 숙부, 고모 등의 좌익경력으로 인해 공천에서 탈락하였다. 이에 박지원은 이를 숨기기 위해 호적 등 관계서류를 파기, 변조하고 1992년 2월 20일 처음으로 대한민국 주민등록을 취득한 것으로 위장하였다.


그 이후 전두환 정권 하에서 박지원의 행적은 상식을 넘는다. 공천에서 탈락하자, 전경환과의 관계를 과시하기 위해 함께 군함을 타고 진도에 착륙하여 진도 사람들에게 위세를 부리기도 하였다. 이에 그치지 않고 82-83년에는 무려 세 번이나 쾌속정으로 전경환과 함께 진도군수와 경찰서장의 영접을 받으며 진도를 방문하였다. 이는 전경환의 위세를 이용하여 빨갱이 가족이라는 오명(汚名)을 불식시키기 위함이었다고 판단된다. 호가호위(狐假虎威), 간교한 여우의 속셈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바로 그해 박지원은 K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에는 전두환 대통령과 같은 강력한 지도자가 필요하며, 12.12와 5,18은 영웅적인 결단이었다.’고 말하였다. 아마도 5.18이 영웅적인 결단이라고 말한 사실이 지금도 유효하다면, 박지원은 그의 숙부 고모가 진도사람들로부터 당한 것처럼 광주사람들로부터 석살(石殺)당해야 옳을 것이다.


그러다가 박지원은 1984년 전경환의 미국 방문 때 환영만찬을 주최하였다가 계란과 케찹 세례를 받았고, 그해 망년회에서 호남향우회 사람들로부터 의자로 머리를 맞아 20바늘을 꿰매는 테러를 당하기도 하였다.


그러므로 박지원 그는 전두환 정권 최대의 협력자였고 칭송자였다. 반면 5.18 광주시민의 적이었다. 그런 그가 오늘날 김대중의 뒤를 이은 후계자인양 광주 시민과 호남인을 속이고 있는 것이다.


그런 그가 지금은 스스로 종북주의자 빨갱이로 자처하면서, 호남인의 머리 위에서 군림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박지원을 길러준 조우승 박사는 이렇게 증언하고 있다.

“박지원이 연좌제로 인해 미국에 건너가지 못할 때, 그의 신원보증을 서주기 위해 나는 많은 사람들에게 부탁하였다.”

당시, 뛰어난 한의술로 청와대까지 출입하였던 조우승 박사의 부탁을 받고 신원보증을 서 준 이 중에는 정보를 담당하던 분들도 있었다.


그가 아무리 부친 박종식의 좌익경력에 관한 서류를 파기하였다 해도, 우리 사는 세상 도처에는 박지원의 모든 것을 밝혀줄 증인들과 진실들이 눈을 부라리며 지켜보고 있을 것이다. 전두환 시절 공천 신청 시에 그의 신원을 조사한 서류도 어딘가에 있을 것이다.


곧 5월18일이 온다. 바로 그날, 박지원은 광주시민들에게 무슨 말을 할지 못내 기다려진다.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기. 박지원은 그의 조그만 손바닥으로 광주시민들과 국민들을 가리고, 하늘을 가리며 득의만만해 하고 있을 것이다. 세상이 언제까지 속아줄 것으로 아는 모양이다.



정재학

(반국가교육척결국민연합 사무총장, 전추연 공동대표, IPF국제언론인포럼 편집위원, 시인, 데일리안 편집위원, 인사이드 월드 논설위원, 전남자유교조 고문, 자유지성300인회 회원)


* 다음은 미주한인회에서 보내온 박지원의 사기행각을 실어봅니다.


 



출처
http://www.chogabje.com/toron/toron2/view.asp?id=79616&cpage=1&no=69986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155건 1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615 김상태 전 공참총장의 군사기밀 장사는 매국행위다 (문화… 댓글(3) 지만원 2011-08-04 12720 11
15614 설정식 탈북, 북한 내 파장 커 (voa) 한글말 2010-12-11 12717 17
15613 기사 펌 / "미 국방부, 사이버 공격 무력 대응 검토… 모모 2011-06-01 12716 10
15612 "샤프 한미연합사령관, 개성공단 인력철수 필요성 제기" 라덴삼촌 2010-12-17 12713 13
15611 천안함 폭침을 당하고도 변하지 않겠다면... 레몬향 2011-04-13 12712 8
15610 곽씨도 수사받고 무상콩밥 먹어봐야 한다 레몬향 2011-09-02 12711 9
15609 김관진 장관, 잠수함 수출 좀 만 더 힘내주시오! 레몬향 2011-09-15 12711 3
15608 '손 충무' - '윤 용', 約 3個月 餘 前 傾, 國… inf247661 2010-10-23 12710 8
15607 . 댓글(1) HiFi 2011-04-05 12710 6
15606 朴 大統領의 談話文 中에서 솔바람 2010-05-31 12709 8
15605 북한지원에 열정이 넘친 인천시, 그들뒤엔 누가 있을까 현우 2010-10-01 12707 6
15604 . 댓글(1) HiFi 2010-09-11 12703 3
15603 김정일 사망 예측한 역술인 김정섭씨 신생 2012-03-15 12694 5
15602 ‘가카 빅엿’ 서기호-한통련(조총련) 강종헌, 비례대표… 김제갈윤 2012-05-14 12693 8
15601 [북한 자료] 제주도인민의 4.3봉기와 반미애국투쟁의 … 예비역2 2011-01-09 12687 2
15600 홍어, 그들만의 돌(石)잔치.. 댓글(1) 현우 2011-08-19 12686 6
열람중 박지원, 북을 향한 2代의 충성 - 정재학 청학동총각 2011-05-11 12685 8
15598 흑인 왕족이 한국에 온 까닭은 댓글(2) 신생 2013-02-16 12685 10
15597 이휘호의 전 남편들은 누구인가? 장학포 2012-01-04 12684 52
15596 "서민" 문재인의 명품사랑 자유인 2012-11-29 12684 9
15595 한나라, 中道 보기 전에 족보부터 챙겨보라 지만원 2010-11-06 12683 14
15594 박정희 대통령의 휘호와 습작들 솔바람 2010-05-23 12674 14
15593 사이버상에 활개치는 김정일의 개 모모 2011-08-16 12672 7
15592 불법과 공권력 남용도 구분 못하는 제주해군기지 반대단체… 레몬향 2011-07-19 12667 9
15591 좌빨교사 또 선동질! (펌) 댓글(1) 제갈공명 2011-11-06 12664 15
15590 북한 핵잠수함 미스테리 라덴삼촌 2010-07-11 12658 14
15589 박근혜 차기 대권 주자도... 댓글(2) 라덴삼촌 2010-02-22 12657 13
15588 "가장 아름다운 모습" 댓글(1) 개혁 2011-03-06 12655 7
15587 MB, 한국 원전 세계 최대 원전시장에 터를 잡다 레몬향 2011-07-27 12655 2
15586 국민 분노케하는 '망언'의 정치인들... 레몬향 2010-12-06 12651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