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데일리] "북, 남한 '돈봉투' 관련 발안 100% 녹음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뉴데일리] "북, 남한 '돈봉투' 관련 발안 100% 녹음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강절 작성일11-06-03 15:03 조회13,836회 댓글0건

본문

“북, 남한 '돈봉투' 관련 발언 100% 녹음했다”

남북 접촉 어느 장소에서 하든 반드시 녹음-도청
한국 정부 거짓말 했다면 갑자기 공개할 가능성도

  • 최종편집 2011.06.03 10:16:43
  •    
  • 온종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우리 정부가 남북 비공개 접촉을 한 것이 사실인데 아니라고 했다면 북측에서 이에 대한 진위를 가릴 수 있는 녹음테이프나 도청테이프를 갑자기 공개할 가능성도 있다.”
    장성민 세계와 동북아 평화포럼 대표는 최근 정부와 북한과의 비밀접촉 파문과 관련 “우리가 일반적으로 컴퓨터를 모르면 컴맹이라고 하듯이, 북한의 외교를 모르는 ‘북맹 외교’를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비판했다.
    장 대표는 3일 평화방송에 출연, 이같이 말하며 만약 북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녹음물 이라든지 녹취록을 공개할 것이고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회담을)중국에서 하든, 제 3국에서 하든 남쪽 인사를 접촉할 때는 심지어 볼펜 속에 조그만 도청장치나 녹음테이프 장치가 되어있는 볼펜들을 가지고 나와서 대화를 한다”고 소개했다.
    장 대표는 북측 공안원들은 협상 장소에 나와서 자신들이 어떤 이야기를 했고, 북측 평양 본부로부터 지령을 받고 지시를 받은 내용을 그대로 협상테이블에서 이야기 했는지, 그렇지 않은지 까지 평양 본부에서 전부 체크하기 위해 모든 것을 도청하거나 녹음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위해 대부분의 대화 장소는 북측이 정한다”며 “이번 비밀접촉에 대해서도 100% 도청이나 녹음을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대표는 “북한이 더 이상 이명박 정권과는 대화를 할 이유도 없다고 판단을 하면 아마 더 모욕을 주거나 수치감을 주는 쪽으로 대남전략을 취할 것”이라며 “대화를 통해 자신들이 더 큰 판을 얻고 끌고가기 위한 전략적 차원이라면 북한도 이 정도 수준에서 모든 것을 멈추지 않겠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076건 1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06 서울지역 폭우피해현장 사진으로 돌아보기 댓글(1) 현우 2011-07-28 13916 13
15805 북한에게 대항할만한 사이버전 조직이 보완되야 한다 레몬향 2011-03-09 13886 5
15804 박선영 의원 "아동 성폭력범 거세제도 도입해야" 엽기정권 2010-06-16 13868 10
15803 이명박 대통령! 37년 만에 두터운 UAE 벽을 뚫다. 모모 2011-03-14 13849 8
열람중 [뉴데일리] "북, 남한 '돈봉투' 관련 발안 100%… 소강절 2011-06-03 13837 18
15801 나라 망치는 七去之惡 한글말 2011-07-27 13834 14
15800 . 댓글(1) HiFi 2011-01-18 13829 12
15799 “인수공통감염병, 국가 전문병원 설립해야” 비탈로즈 2011-05-11 13816 8
15798 수 신 : 이명박 대통령 님 (주요 의문사 정보 확… 댓글(1) 라덴삼촌 2010-12-11 13814 14
15797 [뉴데일리/뉴시스] 이번엔 '절도'? 용인시 민주당 시… 소강절 2011-04-06 13814 10
15796 흙더미에 묻힌 건국 대통령 유적 현우 2011-07-30 13812 15
15795 【北傀 撲滅】'손 학규'는 왜 홀로 뛰는가? {여론 1… inf247661 2011-04-19 13806 16
15794 . 댓글(1) HiFi 2010-12-01 13805 9
15793 1번 출석에 연봉 1000만원 ‘신이 내… 현우 2011-07-11 13799 13
15792 "北, 천안함 사건 지휘한 김영철 경질 검토" 라덴삼촌 2010-09-17 13774 5
15791 김정일사망-평양시민모습-옆집개가 죽었는지 관심없음 김제갈윤 2011-12-20 13769 14
15790 노무현이 박은 대못을 안빼고 따르겠다는 소리 댓글(1) 흐훗 2009-12-26 13768 12
15789 언론의 지혜로움으로 국방개혁 307, 그 빛을 발휘하길… 모모 2011-03-28 13766 11
15788 의대 동문이 본 안철수 교수, 그가 정치를 할 수 밖에… 댓글(2) 검은바다 2012-02-17 13755 13
15787 단풍 길 (쉬어가기) 댓글(1) sunpalee 2011-10-18 13744 17
15786 감림길에 선 이명박 댓글(1) 오막사리 2011-01-14 13725 16
15785 연천땅굴(펌) 댓글(1) 한가인 2011-08-18 13724 12
15784 국가안보 앞에 현역과 예비역이 따로 있을 수 없다 레몬향 2011-06-27 13718 10
15783 천안함 폭침을 南 모략극으로 몰고가는 사람들 레몬향 2011-03-02 13716 13
15782 중국공산당은 어떻게 일어섰는가 정의봉 2010-12-10 13712 9
15781 드골 대통령의 서거와 유언 (퍼옴) 한글말 2011-04-17 13691 20
15780 이렇게 되는 한국, 한국은 망하게 되어 있다. 댓글(1) 광야성 2010-11-29 13686 11
15779 '妖 戎兇(요 융흉)' 犬法院長 ㅡ 早期 辭退 公開 促… inf247661 2011-07-17 13683 9
15778 한국을 네 번 구한 美 트루먼 대통령 레몬향 2011-07-01 13682 14
15777 愛國 記者 '신 혜식' 씨를 救합시다! 댓글(2) inf247661 2010-12-24 13679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