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조용환 헌재재판관 후보자 "천안함 폭침 北 소행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동아일보] 조용환 헌재재판관 후보자 "천안함 폭침 北 소행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강절 작성일11-06-29 17:08 조회13,114회 댓글0건

본문

조용환 헌재재판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답변 논란

기사입력 2011-06-29 03:00:00 기사수정 2011-06-29 09:15:53

“천안함 폭침 정부 발표 받아들이지만 직접 보지 않아 北소행 확신은 못해”
잦은 위장전입 의혹도

28일 국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 조용환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민주당 추천·사진)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조 후보자는 천안함 폭침 사건에 대해 “북한이 저질렀을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는 자유선진당 박선영 의원이 “북한 소행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는 말이냐”며 추궁하자 “정부 발표를 받아들이지만 직접 보지 않아 확신이란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변했다.

조 후보자는 박 의원이 “세계 최악의 정권이 어디라고 생각하나”라고 묻자 “질문이 과하신 것 같다”고 피해갔다. 또 북한인권법에 대해서는 “법 제정을 해야 하는지, 시민사회와 역할을 분담해야 하는지 판단하지 못하고 있다. 토론 등을 통해 사회적인 합의점을 찾아야 한다”고 대답했다.

조 후보자는 이어 “국가보안법 폐지란 말을 사용한 적이 없고 국가보안법 개혁이란 말을 사용했다”며 “국가보안법이 만들어진 역사적 과정에 미흡한 점이 많았던 만큼 민주적 정당성을 가진 국회가 새로운 안보법 체계를 만들면 좋겠다”고 답했다.

조 후보자 가족의 위장전입 의혹도 논란이 됐다. 조 후보자의 부인이 1998년 3월 서울 용산구 동부이촌동에 실제 거주하면서 경기 광주시 오포읍으로 주소지를 옮겼다가 1999년 2월 동부이촌동으로 다시 옮기는 등 위장전입이 잦았다는 것이다.

한나라당 박민식 의원은 “조 후보자가 속해 있는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은 과거 위장전입 공직후보자의 자격을 문제 삼는 논평을 냈다”며 비판했다.

김기현 기자 kimkihy@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505건 15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6085 김동길 마지막 편지 to MB, "이렇게 한 시대가 끝… 개혁 2011-08-15 13282 11
16084 김진홍 목사 불러 청와대에서 예배 댓글(4) 흐훗 2009-11-30 13274 13
16083 이적단체들 국보법으로 처벌해야한다 레몬향 2011-02-16 13272 11
16082 한걸레의 반역 5.18 감싸기 작태 흐훗 2010-07-16 13262 4
16081 '청와대 홈피'에도 '북괴찬양 게시물'이? 현우 2011-03-20 13262 9
16080 "구국의 영웅 전두환" [Retrospection :… 댓글(1) 吾莫私利 2011-11-30 13262 9
16079 조국에 순정을 바친 사나이 고 박태준 포항제철 회장..… gelotin 2013-10-21 13260 5
16078 '義兵의 고장' 堤川(제천)시민들, 라덴삼촌 2010-07-14 13259 16
16077 *KBS기자와 PD가 조총련 미화 세뇌 이적방송* 흐훗 2010-08-29 13249 25
16076 여당과 야당이 왠일로 합의를 봤는가? 레몬향 2011-05-04 13227 5
16075 불법시위자보호,경찰공무집행방해하는 인권위 댓글(3) 김제갈윤 2011-11-27 13224 7
16074 전작권전환 감정적으로 결정 지정학적 측면서 재검토해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4-07 13223 9
16073 친북세력을 이적단체로 규정한 것은 당연한 일이다 댓글(1) 레몬향 2010-11-25 13223 11
16072 정일아~떨고있냐? icebread 2011-08-29 13220 9
16071 . 댓글(1) HiFi 2010-07-12 13219 2
16070 북한 이미 수소폭탄 개발완료?(펌) 댓글(2) 한가인 2010-07-14 13219 2
16069 전 보안서장 피살… 北서 공권력 저항 잇따라 현우 2011-02-23 13217 12
16068 '증인 신청'조차 가로 막는 선거부정 재판! inf247661 2010-12-26 13213 9
16067 '原子 爆彈'에 들이는 勞力의 10 %만으로도 釜山까지… inf247661 2011-02-11 13193 9
16066 대법원장 지명받았다는 '양 승태'는 그저 권력과 돈에 … 댓글(1) inf247661 2011-08-21 13178 6
16065 軍장비 부품 `부르는 게 값'…납품과정 복마전(동아) 관리자 2011-03-06 13174 11
16064 안상수, 인터넷알바 1만명 양성 구상 댓글(1) 김제갈윤 2010-11-16 13166 14
16063 친북을 위해 4대강을 이용하는 사례 흐훗 2010-12-11 13166 12
16062 . 댓글(2) HiFi 2010-10-10 13164 10
16061 북 도발에 맞설 무기는 있나?(펌) 댓글(1) 한가인 2010-11-28 13162 5
16060 통영의 딸을 평양으로 옮긴 속셈은 뭔가? 댓글(1) 레몬향 2011-09-22 13160 8
16059 北 ‘우리민족끼리’ 독자란에 “김정일 미친 X" 초롱이 2011-01-05 13155 10
16058 <일요일 아침에> " 청와대로 보내는 '편지' 라덴삼촌 2010-09-27 13152 13
16057 김정일의 3천궁녀 혼혈아 간첩단 육성 현우 2011-06-13 13151 14
16056 한 터키 네티즌 "한국을 위해 싸우겠다" 댓글(1) 東素河 2010-11-25 13150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