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1-20 13:43 조회10,466회 댓글1건

본문

"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로버트 朴 救命 1인 시위'  미국인 매기 드라빙
"세계는 핵문제가 아니라 북한인의 고통을 보아야"  

기사본문 이미지
청계광장서 1인시위 나선 미국인 매기 드라빙.

 13일 오후 한 미국인 여성이 청계광장 1인시위에 나섰다. 혹한 속 피켓을 들고 나선 매기 드라빙(Maggie Drabing. 26. 사진)은 영어교사이자 기독교 선교사이다. 그녀는 지난 성탄절 북한에 들어간 로버트 박을 지지하며 그의 구명(救命)과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을 호소하는 시위를 벌였다.
 
 한국에 온 지 2년이 된 매기 드라빙은 2006년 「Seoul Train」이라는 영화를 본 후 북한주민들의 고통을 알게 됐고, 최근에는 로버트 박과 함께 「Freedom and Life」에서 북한인권 운동을 벌여왔다.
  
 매기 드라빙은 1인 시위에 앞선 인터뷰에서 『전(全)세계 모든 사람들이 핵문제가 아니라 북한 사람들의 고통을 보길 원한다』며 『북한은 전(全)세계에 다시 한 번 기쁨을 주는 나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람들이 북한 사람들의 필요를 돕기 위해 깨어나길 원한다』며 『그들(북한 사람들)은 목소리를 낼 수 없기 때문에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을 위한 목소리(Voice for the Voiceless)를 크게 내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는 「북한의 인권참상에 대한 한국인의 침묵과 한국교회의 방관」에 대한 서양인의 시각을 물어 보았다. 매기 드라빙은 『한국교회가 그들의 의제(agenda) 즉, 그들의 교회 성장에만 관심을 갖는 것 같아 안타깝다』며 『나는 북한사람들(탈북자)을 만날 때, 세계 교회가 죽어가고 있는 자들에 대해서 책임을 다하고 있지 않은 것에 대해서 항상 미안한 마음이 든다』는 말로 대답을 대신했다.
 
 『북한사람들의 눈물을 닦아줄 것』이라고 말하는 매기 드라빙은 『나는 언젠가 북한의 문이 열리면 그곳에 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광우병 난동 당시 1인 시위에 나섰던 이세진군과 얼마 전 북한으로 간 로버트 박, 그를 지지하는 1인 시위를 벌이는 한동대 박총명 군에 이어 오늘 매기 드라빙을 보았다. 남한사람들의 이기(利己)와 탐욕(貪慾) 속에 지속돼 온 북한정권은 저들 소수의 의인(義人)이 흘린 피와 눈물로 무너져 버릴지 모른다. 7천만 민족이 겪어야 할 무지(無知)와 무관심(無關心)의 죗값을 대신해, 칼바람 속에서 피켓을 들고 나선 외국인을 보며 묘한 감동이 밀려왔다.
 
 「철옹성 같아 보이는 북한의 공산독재도 머지않아 붕괴될 것이다. 매기 드라빙이 말했듯 북한이 전(全)세계에 다시 한 번 기쁨을 주는 그 날이 머지않았다. 북한의 문이 열리고 저들의 눈물을 닦아야 할 그 날이 임박했다.」
 
 
 Q. 간단한 자기소개를 부탁한다.
 
 - 제 이름은 매기 드라빙(Maggie Drabing)입니다. 영어 교사이며 또 한국을 위해 온 선교사 입니다. 한국에 온지 2년이 거의 다 되어 갑니다.
 
 Q. 1인 시위에 나선 이유는?
 
 - 나는 로버트 박이 원했던 것을 원한다. 북한이 억압 속에서, 법 없이 죽어가는 상황 속에서, 강제적인 강간에서, 강제적인 낙태에서, 그들 정부가 주도하는 이 모든 것들에서 자유하기를 원한다. 나는 전세계 모든 사람들이 핵문제가 아니라 북한 사람들의 고통을 보길 원한다. 북한은 전세계에 다시 한 번 기쁨을 주는 나라가 될 것이다.
 
 Q. 북한인권에 언제부터 관심을 갖게 됐나?
 
 - 2006년 「Seoul Train」이라는 영화를 보고 북한 사람들이 겪고 있는 곤경을 알게 되었다. 그 이후로 내 마음이 그들을 향하게 되었다. 교회를 세우기 위해 내가 한국에 왔을 때 북한 상황을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하나님께서 한 기독 북한활동가를 통해 로버트(로버트 박 선교사)와 그의 그룹인 Freedom and Life과 함께 일하도록 하는 문을 여셨다. 나는 사람들이 북한 사람들의 필요를 돕기 위해 깨어나길 원한다. 그들(북한 사람들)은 목소리를 낼 수 없다. 그래서 우리는 목소리를 낼 수 없는 사람을 위한 목소리(Voice for the Voiceless)를 크게 내야만 한다.
 
 Q. 로버트 박 문제는 물론 북한인권에 대해서도 대다수 한국인은 침묵하고, 한국교회마저 방관한다.
 
 - 한국교회가 그들의 의제(agenda) 즉, 그들의 교회 성장에만 관심을 갖는 것 같아 안타깝다. 하나님께서는 먼저 잃어버린 자들을 데려 오며, 그리고 마음이 상한 자들에게 그분의 소망의 통로가 되라고 우리에게 말씀 하셨다. 나는 진심으로 우리가 우리들의 교회 밖으로 나가게 되길 원한다. 우리가 우리보다 더 많은 필요가 있는 사람들을 돕기 시작한다면, 우리의 믿음 안에서 자연스럽게 성장할 것이다. 나는 북한사람들(탈북자)을 만날 때, 세계 교회가 죽어가고 있는 자들에 대해서 책임을 다하고 있지 않은 것에 대해서 항상 미안한 마음이 든다. 이와 같은 때에(such a time as this-성경 에스더 4:14), 그들 스스로를 돌볼 수 없는 사람들을 돕는 것은 하나님의 자녀로서 우리에게 마땅한 책임이다.
 
 Q. 앞으로 계획은?
 
 - 오직 하나님만이 나의 모든 미래를 아신다. 하지만, 나의 모든 것을 그분께 맡겼기 때문에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 나는 내가 그분의 「트럼펫」이 될 것을 안다. 내가 기도하는 중에 그것을 말씀 하셨다. 또한 하나님께서는 내가 「북한사람들의 눈물을 닦아줄 것」이라고 말씀하셨다. 나는 아무런 소망이 없어 보이는 그들의 상황에 하나님의 소망이 되어줄 것이다. 나는 언젠가 북한의 문이 열리면 그곳으로 가게 될 것이다.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사설] 북(北) 인권에 몸 던진 29세 청년에게 무관심해도 되나

100여개 북한인권단체가 모인 '자유와 생명 2009'가 지난 12일 임진각에서 북한 인권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 4000장과 북한 어린이들에게 줄 과자를 매단 대형 풍선 2개를 북으로 띄웠다. 이 풍선 이름은 '로버트 박 풍선'이었다.

로버트 박은 지난 12월 24일 "북한 인민을 살릴 식량과 의약품을 갖고 가도록 국경을 열라. 정치범수용소 수감자들을 석방하라"는 내용의 '
김정일에게 보내는 편지'를 품고 여러 사람이 보는 앞에서 두만강 국경을 넘어 북한 국경수비대를 향해 걸어갔다. 1945년 분단 이후 처음으로 김일성·김정일 세습정권에 대해 '인권(人權)'이라는 피켓을 공개적으로 들이댄 것이다.

"수용소의 16만 억류자들이 모두 풀려날 때까지 석방 노력을 하지 마라"는 당부까지 남겼다. 해방 후 북에서 월남한 독실한 기독교인 할머니를 둔 박씨는 미국과 멕시코에서 선교사로 봉사활동을 했다. 2008년부터 중국에서 탈북자 지원을 시작했고 작년부터는 국내에서 주로 활동했다. 입북을 결심한 뒤로는 "북한 인민들의 고통을 나누겠다"며 하루 한 끼만 먹는 생활을 했다고 한다. 그의 행동을 북한이 어떤 체제인지, 자기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모르고 저지른 29세 청년의 치기(稚氣)라고만 하기는 힘들다.

처음에는 계란으로 바위를 때리는 것 같았던 이번 일의 반향도 커지고 있다. 서울평화상 수상자인 수전 숄티 여사와 방한 중인 로버트 킹 미 대북인권특사도 공개적으로 그의 안전을 우려했다.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 등 미국의 관련 언론들도 관심을 보이고, 국내에서는 기도회가 잇따르고 있다.

이 상황에서도 일부 정부 당국자는 "열성 기독교인의 돈키호테 같은 헤프닝"이라고까지 한다고 한다. 로버트 박이 되기 전에 '박동훈'이라는 이름으로 태어난 그의 국적이
미국이라는 이유로 우리가 지금처럼 관심을 가지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그토록 요란하던 인권단체란 것들은 시방 어디서 므슥들을 하고 자빠졌는냐! ,,.

퍼온글 목록

Total 15,581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431 짐바브웨이 무한 돈찍어내기 정책의 비극 현우 2010-01-15 16051 11
15430 한국 정부 ‘북 급변사태 행동계획 최근 개정’ 라덴삼촌 2010-01-15 10401 11
15429 북한, 사회불안요소 척결위한 ‘50일 전투’ 비밀리에 … 라덴삼촌 2010-01-16 10712 13
15428 자연의 위력앞에 인간이란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가.. 현우 2010-01-17 12252 10
15427 “김정일의 대갈통을 깨부수고 국방위원회를 해체하라” 댓글(2) 라덴삼촌 2010-01-17 13000 15
15426 PD수첩 재판에 농림부직원 일동 탄원서 현우 2010-01-18 10820 15
15425 강기갑 무죄판결=좌경화된 법조계 현실 현우 2010-01-18 10241 14
15424 공중부양’ 무죄판결에 관한 입장 현우 2010-01-18 10566 12
15423 이러단 다 죽겠어요-김동길 현우 2010-01-18 10986 40
15422 제16대 대통령 개표조작 부정선거 밝혀질듯 댓글(1) 정창화 2010-01-19 10439 17
15421 "김정일이가 아버지 김일성을 죽였다".... 라덴삼촌 2010-01-19 13059 16
15420 한국은 궁극적으로 좌파국가로 바뀔까? 댓글(1) 라덴삼촌 2010-01-19 8273 20
열람중 "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댓글(1) 현우 2010-01-20 10467 15
15418 金泰榮 국방장관, 중대 발언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11054 19
15417 국회는, 이용훈 대법원장과 문제 판사들을 탄핵하라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8273 20
15416 엄상익 변호사 "담당판사 대법원장 모두 탄핵사유" 댓글(4) 김종오 2010-01-21 9864 27
15415 현 사법반란은 단순한 사법독립이나 3심제도의 문제가 아… 댓글(1) 흐훗 2010-01-22 9653 9
15414 대한민국과 국민을 상대로 선전포고한 좌파판사들과 대법원… 댓글(1) 흐훗 2010-01-22 10004 10
15413 노무현(대통령)의 부인과 한명숙(총리)의 남편! 댓글(1) 김종오 2010-01-23 13216 43
15412 김정일이 최후 순간을 준비 댓글(1) 지만원 2010-01-23 10688 20
15411 정부 "<신동아>, 세종시 문건 유출자 밝혀라" 댓글(2) 새벽달 2010-01-24 10183 8
15410 "증자의 돼지" & "미생지신" 댓글(1) 라덴삼촌 2010-01-24 11994 8
15409 사법부 '개판 판결'! 중도정부의 失政탓? 댓글(1) 라덴삼촌 2010-01-25 8434 9
15408 정부가 표방한 중도통합론은 좌경화로 가기위한 교두보? 댓글(3) 엽기정권 2010-01-26 10061 6
15407 ★ 다시한번 밝히는 이명박의 실체 댓글(1) 새벽달 2010-01-26 12166 18
15406 이명박 정부, 왜 이래요 ? 라덴삼촌 2010-01-28 11582 12
15405 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댓글(2) 라덴삼촌 2010-01-28 10042 12
15404 한국의 현재 군사력, "북한 도발에 제대로 대처 못 해… 흐훗 2010-01-29 13050 14
15403 재미있는 통계자료/ 낮엔 이명박- 밤엔 박근혜.....… 김종오 2010-01-29 13833 15
15402 북, MB 햇볕 나올 때까지 쏜다 댓글(1) 흐훗 2010-01-30 11942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