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1-28 20:43 조회10,041회 댓글2건

본문

親盧신당 ‘국민참여당’ 얼굴로 현실정치에 데뷔한 그가 꿈꾸는 세상은?

(서울)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 이후 親盧 부활의 기치를 내걸고 지난 17일 공식 출범한 국민참여당은 이날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당원 등 4천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이재정 전 통일부 장관을 대표로 선출했다.

이미 당 대표 경선에는 이 전 장관이 단독으로 입후보해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상황에서 국민참여당은 이날 최고위원으로는 천호선, 이백만 전 청와대 홍보수석과 김영대 전 열우당 의원, 김충환 전 청와대 비서관, 오옥만 제주 도의원 등을 지도부로 선출했다.

또 당헌-당규 등 정강정책도 채택, 親盧 정치세력화에 본격 시동을 걸면서 사실상 친북의 깃발을 흔들고 나섰다.

특히 노무현 정권 시절 통일부장관에 임명, 북한을 옹호해왔던 이재정 대표는 평양정상회담때 북한에 들어가 김정일에게 머리를 조아린 친북파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런 그가 친노신당의 얼굴마담을 자처하고 나섬에 따라 이 대표에게 포커스가 맞춰지고 있다.

이날 창당 기자회견에서 이재정 대표는 "100년 전 나라를 구하기 위해 불길처럼 의병이 일어난 것처럼 오늘날 정치도 자발적 참여에 의한 정치혁명이 일어나야 한다"며 "앞으로 10년, 50년, 100년의 미래를 국민과 함께 설계하면서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민참여당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시선은 차갑다. 과연 얼마나 가겠느냐는 것이다.

민주당이 만든 새천년 민주당이라는 것이 5년후에 흔적도 없이 사라졌고, 또한 노무현 당으로 불리던 '열린우리당'을 향해 노 전 대통령은 "100년을 바라보는 우리당"이라고 말했지만 100년은 커녕 10년도 못가 사라지고 말았다.

그런 말장난을 행동으로 보여준 그들이 다시한번 '노무현당-노무현 정신'을 자처하고 나서면서 "50년-100년을 내다보고 미래를 키우며 새로운 한반도를 만들겠다"고 한다.

이 대표는 장관 재임 당시 북한의 대남공작과 북한 인권유린의 현장인 아리랑 공연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치하했으며, 서해교전과 관련해서는 "안보를 어떻게 지켜내는가에 대한 방법론에 대해 우리가 반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 지난 2007년 8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에서는 "NLL은 영토 개념이 아니라고 본다"며 "현재는 남북 간 군사적 긴장을 줄이고 우발 충돌을 어떻게 막느냐는 현실적 방안을 강구하는 게 더 중요하다"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 대표는 지난 2006년 통일부장관 취임 직전 인사청문회에서도 "제가 여기서 규정해서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김일성의 6.25 남침에 대해 면죄부를 주는 발언을 했고, 김일성에 대한 평가도 유보했었다.

또한 그는 통일부장관에 임명되기 1년10개월 전인 2005년 1월 간첩전력자 김남식의 장례식에서 김씨의 간첩행위를 "김남식 선생님은 민족통일운동사의 큰 업적을 이룬 분이며 존경해 마지않던 분이다. 그 업적을 높이 치하해야 할 것"이라고 말해 노골적으로 찬양하는 발언을 한 바 있다.



▲ 김정일에 잔을 낮춰 건배하는 이재정
이 대표는 제16대 국회의원 시절에는 이적단체 한총련을 합법화시키기 위한 대책위를 구성한 적도 있다. 또 2004년에는 대선 당시 불법자금을 수수해 노무현 후보 측에 전달한 혐의로 대법원에서 벌금 3 천만 원의 유죄판결을 선고받았다.

간첩 논란이 있었던 송두율 교수에 대해서도 '학문적 양심과 업적을 인정받은 세계적인 학자'라고 찬양한 바 있고, 지난 2001년에는 '송교수 귀국추진위'를 구성하기도 했다.

한편 이재정 대표는 지난 2008년 10.4선언 1주년 기념강연에서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기 전까지는 통일부장관으로서 우리가 역사의 큰 물줄기를 만들면 누구도 절대 되돌릴 수 없을 것이라는 확신이 있었고, 정상회담을 진행하면서 북측에도 이 점을 수없이 얘기했다”고 밝혔다.

즉, 통일부 수장의 자리에 있을 때 자신의 ‘확신’처럼 '역사의 큰 물줄기' 이른바 '親北이라는 큰 물줄기'를 다시 되돌릴 수 없게끔 만들었다고 말한 그가, 이제 노무현 정신을 기치로 내건 신당 대표로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것이다.

출처 : ㅁ www.usinsideworld.com -서울지사 취재부-

댓글목록

라덴삼촌님의 댓글

라덴삼촌 작성일

===============
‘북한 도발하면 남한 때리기’- 좌파진영 대응공식 
 
 
 北, 연이은 포 사격에도…민주당 ‘南 때리기’ 
프리존뉴스   
 
 
 
 
 엄병길 기자
 
 
 로켓 발사와 핵실험 등 북한의 각종 도발시 마다 우리 정부 비판에 열을 올려온 민주당은 북한의 잇단 해안포 발사로 위기감이 고조된 상황에서도 ‘MB 때리기’를 이어갔다.
 
 민주당 박지원 정책위의장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고위정책회의에서 북한의 해안포 발사와 관련, “최근 정부에서는 김정일 위원장 유고나 북한 붕괴사태가 일어날 때 어떻게 대응해야 하는지 불필요한 대응문건을 언론에 공개하고 있다”고 우리측을 비판했다.
 
 박 의장은 또 “김태영 국방부장관이 선제공격을 운운하니 북한에서는 이례적으로 국방위원회에서 더 강한 성명을 내놓고 있다”고 북측의 대남협박을 감싸며 “우리 정부는 백해무익한 북한에 자극적인 언행을 삼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북한 도발시 남한 때리기’는 어느덧 좌파진영의 대응 공식이 돼 버렸다.
 
 작년 1월 북한이 남북기본합의 무효화를 선언하며 대남협박에 나서자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이명박 정권의 대북정책이 총체적으로 실패하고 있다는 반증”이라면서 “이명박 정권은 빨리 대화 분위기를 만들고 남북문제를 진전시켜 국민의 걱정을 덜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4월 북한이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자 민주노동당은 “로켓 발사체가 인공위성으로 확인된 만큼 미·일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국과 우리의 군사적 조치는 해제돼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그로부터 한 달 뒤 북한이 핵실험을 강행하자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이번 북핵 실험은 이명박 정부의 냉전적 정책이 불러일으킨 것”이라며 “더욱이 북한 핵실험 예방을 위한 이명박 정부의 미온적 태도와 무대책에 대해 깊은 유감과 우려를 표명한다”고 당의 입장을 밝혔다.
 
 프리존뉴스 엄병길 기자 (bkeom@freezonenews.com)
 
출처 : 조갑제닷컴

김종오님의 댓글

김종오 작성일

라덴삼촌님!
이재정이 자살한 노무현의 후신처럼 빨갱이 짓을 해대고 있는데,
이 녀석의 위의 사진을 보니 김정일의 하인임이 분명하군요.
적장에게 저렇게 아양을 떠는 모습, 제게 무슨놈의 신부(神父)랍니까?

퍼온글 목록

Total 15,581건 6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431 짐바브웨이 무한 돈찍어내기 정책의 비극 현우 2010-01-15 16051 11
15430 한국 정부 ‘북 급변사태 행동계획 최근 개정’ 라덴삼촌 2010-01-15 10401 11
15429 북한, 사회불안요소 척결위한 ‘50일 전투’ 비밀리에 … 라덴삼촌 2010-01-16 10712 13
15428 자연의 위력앞에 인간이란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가.. 현우 2010-01-17 12251 10
15427 “김정일의 대갈통을 깨부수고 국방위원회를 해체하라” 댓글(2) 라덴삼촌 2010-01-17 13000 15
15426 PD수첩 재판에 농림부직원 일동 탄원서 현우 2010-01-18 10820 15
15425 강기갑 무죄판결=좌경화된 법조계 현실 현우 2010-01-18 10241 14
15424 공중부양’ 무죄판결에 관한 입장 현우 2010-01-18 10566 12
15423 이러단 다 죽겠어요-김동길 현우 2010-01-18 10986 40
15422 제16대 대통령 개표조작 부정선거 밝혀질듯 댓글(1) 정창화 2010-01-19 10438 17
15421 "김정일이가 아버지 김일성을 죽였다".... 라덴삼촌 2010-01-19 13059 16
15420 한국은 궁극적으로 좌파국가로 바뀔까? 댓글(1) 라덴삼촌 2010-01-19 8272 20
15419 "북한인의 눈물을 닦으러" 나선 26세 서양 여인 댓글(1) 현우 2010-01-20 10466 15
15418 金泰榮 국방장관, 중대 발언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11054 19
15417 국회는, 이용훈 대법원장과 문제 판사들을 탄핵하라 댓글(2) 라덴삼촌 2010-01-20 8273 20
15416 엄상익 변호사 "담당판사 대법원장 모두 탄핵사유" 댓글(4) 김종오 2010-01-21 9863 27
15415 현 사법반란은 단순한 사법독립이나 3심제도의 문제가 아… 댓글(1) 흐훗 2010-01-22 9653 9
15414 대한민국과 국민을 상대로 선전포고한 좌파판사들과 대법원… 댓글(1) 흐훗 2010-01-22 10004 10
15413 노무현(대통령)의 부인과 한명숙(총리)의 남편! 댓글(1) 김종오 2010-01-23 13216 43
15412 김정일이 최후 순간을 준비 댓글(1) 지만원 2010-01-23 10688 20
15411 정부 "<신동아>, 세종시 문건 유출자 밝혀라" 댓글(2) 새벽달 2010-01-24 10183 8
15410 "증자의 돼지" & "미생지신" 댓글(1) 라덴삼촌 2010-01-24 11993 8
15409 사법부 '개판 판결'! 중도정부의 失政탓? 댓글(1) 라덴삼촌 2010-01-25 8434 9
15408 정부가 표방한 중도통합론은 좌경화로 가기위한 교두보? 댓글(3) 엽기정권 2010-01-26 10060 6
15407 ★ 다시한번 밝히는 이명박의 실체 댓글(1) 새벽달 2010-01-26 12166 18
15406 이명박 정부, 왜 이래요 ? 라덴삼촌 2010-01-28 11582 12
열람중 親北 이재정이 정치판에 직접 뛰어든 이유는… 댓글(2) 라덴삼촌 2010-01-28 10042 12
15404 한국의 현재 군사력, "북한 도발에 제대로 대처 못 해… 흐훗 2010-01-29 13049 14
15403 재미있는 통계자료/ 낮엔 이명박- 밤엔 박근혜.....… 김종오 2010-01-29 13833 15
15402 북, MB 햇볕 나올 때까지 쏜다 댓글(1) 흐훗 2010-01-30 11941 1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