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테러 당시 '긴박' 현장 녹음테이프 공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9·11테러 당시 '긴박' 현장 녹음테이프 공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11-09-10 16:59 조회10,591회 댓글0건

본문

어느날 대한민국이 이처럼 예고없는 북괴의 공격을 받을때 9.11 태러 당시의 관제탑 처럼 우왕좌왕 하다가 저 쌍둥이 건물처럼 한순간에 무너지는것 아닌가 하는 걱정이 듭니다.
~~~~~~~~~~~~~~~~~~~~~~~~~~~~~~~~~~~~~~~~~~~~~~~~~~~~~~~


9·11테러 당시 '긴박' 현장 녹음테이프 공개

[앵커멘트]
9·11 테러 당시 납치 여객기와 관제탑 사이의 교신 내용 등이 담긴 녹음 테이프가 공개됐습니다.  당시의 긴박하고 우왕좌왕하는 상황이 그대로 담겼습니다.
임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001년 9월 11일 아침!
유나이티드 항공과 아메리칸 항공 여객기에서 다급한 무전이 잇따라 접수됩니다.

[녹취:유나이티드 항공기 승무원]
"조종석에서 응답이 없습니다. 비즈니스석에 누군가가 피를 흘리고 있고 숨을 쉴 수 없습니다. 여객기가 납치된 것 같습니다."
(the cockpit's not answering. Somebody's stabbed inbusiness class, and um I think there is Mace that we can't breathe. I don't know, I think we're getting hijacked.)

관제탑의 사실 확인 요청에 엉뚱하게도 테러범의 목소리가 나옵니다.

[녹취:보스턴 관제탑]
"아메리칸 11기 교신이 가능한가?"
(Is that American 11 trying to call?)

[녹취:모하메드 아타, 9·11 테러범]
"모두 움직이지 마라. 잘 될 것이다. 움직이는 사람이 있으면 당신들이나 비행기가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조용히 있어라."
(Nobody move, everything will be O.K. If you try to make any moves, you will injure yourself and the airplane. Juststay quiet.)

맨해튼에 1차 테러가 발생했는데도 뉴욕 관제 센터는 우왕좌왕할 뿐입니다.

[녹취:항공기 조종사]
"맨해튼 아래쪽에서 연기가 난다. 알고 있나?" 
(Anybody know what that smoke is in lower Manhattan?)

[녹취:뉴욕관제센터
"뭐라고? 다시 한 번 얘기하라."
(I'm sorry, say again?)

또 다른 여객기가 세계무역센터를 들이받는 속수무책의 상황이 그대로 전해집니다.

[녹취:미국 항공교통관제소]
"다른 비행기가 세계무역센터를 막 들이받았다. 빌딩 전체가 무너져 내리고 있다. 세상에..."
(Wow? Another one just hit it hard. Another one just hit theWorld Trade...The whole building just came apart...Oh my God.)

그동안 9.11 테러 당시 육성이 약간씩 나오긴 했지만 거의 모든 자료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음성파일과 녹취록을 세상에 알린 미국의 한 학술잡지는 9.11 당시 중요한 대화들이 역사속으로 사라져선 안 돼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YTN 임승환입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1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283 주민 600만 명 굶어죽는데, 평양 특권층 ‘호화 생활… 댓글(1) 비접 2011-09-07 11632 2
열람중 9·11테러 당시 '긴박' 현장 녹음테이프 공개 한글말 2011-09-10 10592 2
15281 . 댓글(2) HiFi 2011-09-13 8945 2
15280 [머니투데이] 안희정 "안철수 만만치 않아, 문재인 운… 예비역2 2011-09-14 7812 2
15279 [머니투데이] '노무현 역사를 완성하겠다'는 안희정은 … 예비역2 2011-09-14 12312 2
15278 [머니투데이] [광화문]인문학적 개발자와 안철수 예비역2 2011-09-14 11722 2
15277 국방개혁 국회처리 지연, 정략적 이익을 위한 술수인가? 모모 2011-09-15 10271 2
15276 . 댓글(2) HiFi 2011-09-16 11944 2
15275 [연표형식]록펠러와 로스차일드의 추악한 짓거리 조명탄 2011-09-18 12843 2
15274 홍준표 의원님, 지난 8월달에 하신 말씀 기억 나십니까… 댓글(1) 레몬향 2011-09-23 10345 2
15273 . 댓글(2) HiFi 2011-09-26 8737 2
15272 [미래한국] 서울시장 후보 나선 박원순은 누구인가? 소강절 2011-09-26 7063 2
15271 [미래한국] 부패 10% 줄이면 80조 國富 창출 소강절 2011-09-26 7029 2
15270 . 댓글(1) HiFi 2011-09-30 10146 2
15269 버시바우 “盧, 역사상 가장 에너지 넘친 대통령”___… 댓글(2) 흐르는강물처럼 2011-10-06 7503 2
15268 . 댓글(1) HiFi 2011-10-10 10381 2
15267 지자체장과 안보의식은 별개문제일까? 레몬향 2011-10-13 10607 2
15266 세계최초 美 국방부 '팬타곤'에 방문한 MB 레몬향 2011-10-17 14892 2
15265 끝장토론으로 한미 FTA 끝장내라 레몬향 2011-10-20 10284 2
15264 우리 군 전구작전 주도 위해서 국방개혁은 필수 모모 2011-10-21 12785 2
15263 유시민 "검증vs네거티브 애매? 확실히 정리해주겠다" 흐르는강물처럼 2011-10-22 8982 2
15262 유시민 “아름다운 기부가 아름다운 피부 이겨야” 댓글(2) 흐르는강물처럼 2011-10-23 9001 2
15261 . 댓글(1) HiFi 2011-10-27 10180 2
15260 1 댓글(2) 이무기123 2011-10-28 11219 2
15259 '한국사 從北化'의 주역 국사편찬위원장 (올인코리아) 한글말 2011-11-02 7205 2
15258 한미FTA 괴담의 유혹 모모 2011-11-06 11932 2
15257 박근혜로 안되면 개헌으로 간다. 안철수는 위험 gold85 2011-11-07 10281 2
15256 2020년에는 북한은 없다 댓글(1) 신의분노 2011-11-07 8279 2
15255 자유민주주의를 사수 하는 한국사 서술 방법론 서설 청곡 2011-11-08 9643 2
15254 [한국일보] 장하준롬 FTA 반대! 주먹한방 2011-11-08 12114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